지체들의 누림글 모음 장소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사람 마음이란...

첨부 1

 

101403-w.jpg

 


아침에 이방여인으로 인해 여호와로부터 "마음"이 떠난 솔로몬 왕 이야기를 읽으면서 사람 마음이 이것 저것을 함께 동시에 사랑할 수 없음을 다시 느낍니다. 우리 마음이 어떤 때는 마음먹는 대로 움직여 주지 않는다는 것도 보았습니다.


솔로몬 왕은 하나님과 백성 앞에서 한 자기의 성전봉헌기도(?)도 지키지 못했습니다.


'...우리의 마음을 그분께로 향하여 그 모든 길로 행하게 하옵시며...여호와께서만 하나님이시고 그 외에는 없는 줄을 알게 하옵시고...그런즉 너희 "마음"(heart)을 우리 하나님 여호와와 화합하여 완전하게 하여... 그 계명을 지킬지어다.'(왕상8:58-61).


그후에도 여호와는 이미 솔로몬에게 이렇게 경고하신 바 있습니다.


'네가 만일 네 아비 다윗의 행함과 같이 "마음"을 온전히 하고 바르게 하여...나의 법도와 율례를 지키면...너의 왕위를 견고케 하려니와...돌이켜...다른 신을 섬겨 그것을 숭배하면 내가 이스라엘을 나의 준 땅에서 끊어버릴 것이요'(왕상9:4-7).


여호와께서는 이방여인과의 통혼이 가져올 결과를 미리 아시고 거듭 금지하셨으나 한 번 발이 빠져든 솔로몬에겐 효력이 없는 듯 했습니다.


'여호와께서 일찍이 말씀하시기를...너희는 저희와 통혼하지 말며 저희도 너희와 통혼하지 말라 저희가 정녕코 너희의 마음을 돌이켜 저희의 신들을 좆게 하리라 하셨으나 솔로몬이 저희를 연애하였더라'(왕상 11:2).


그래서 말 안 듣는 솔로몬에게 여호와 하나님이 두 번이나 직접 나타나셨습니다.


'솔로몬이 마음을 돌이켜 이스라엘 하나님 여호와를 떠나므로 여호와께서 저에게 진노하시니라 여호와께서 일찍이 두 번이나 저에게 나타나시고 ...다른 신을 좆지 말라 하셨으나 저가 여호와의 명령을 지키지 않았으므로...'(왕상 11: 9-10).


솔로몬은 바로의 딸과 결혼했을 뿐 아니라 이방인들인 모압, 에돔, 시돈과 헷 여인을 사랑했습니다. 그리고 처가 700명, 첩이 300명인데 그 이방여인들을 위해 각각의 이방신상을 지어주고 또 자신이 직접 아스다롯, 밀곰, 그모스를 섬겼습니다. 성경은 '솔로몬이 나이 늙을 때에 왕비들이 그 마음을 돌이켜 다른 신들을 좆게 했다'고 적고 있습니다(왕상11:4). 오! 아비나 아들이나 '여인'으로 인해 실족한 기록입니다.


아침에 이런 말씀을 읽고 묵상하며 집에 오는데... 비록 한 귀퉁이가 찌그러진 도요다 캠리 중고차(88년)이지만 세차를 깨끗하게 해서 반짝거리는 차를 파킹 한 후에도 한 두 번 더 돌이켜 쳐다보는 자신을 발견했습니다. 솔로몬 손가락질 할 일이 아니었습니다. 오! 우리의 "마음"은 얼마나 어느 한 것에 집착하기를 잘하는지... 한 남편인 그리스도를 떠나 우리 마음이 그분을 향한 진실함(simplicity)과 깨끗함에서 떠나 더럽혀지는 것은 어떠한 음행인지... 이러한 음행은 곧바로 우상숭배로 이어지는 것을 보게 됩니다.


오! 주님 이 아침에 내 마음이 당신보다 더 사랑하는 것이 있다면 철저하게 처리 받기 원합니다. 주여 그리하소서! 

 

 

글쓴이 : 갓맨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

  • 나는 아직 멀었다
    이사 온지 2년이 지나니 어김없이 또 이사해야 하는 성가심과 번거러움이 찾아 왔습니다. 이사하기 전에 주님께 말씀드렸습니다. “주여 이번에는 모든 일에서 실패하지 않게 하소서 노력...
  • 화분에 물을 주면서...
    저는 애완동물이나 화초(화분)을 키워본 기억이 아련합니다. 어릴 때 토끼는 길러 봤습니다. 좁은 토끼장 속에 가둬놓고 아이들 하고 실컷 놀다가 집에 올 때쯤 토끼가 잘 먹는다는 씀바귀 풀이...
  • 작은 상처와 큰 상처
    중요한 보고서를 쓰던 중 책상 끝머리를 스치다가 작은 가시가 새끼 손가락에 박혀 버렸습니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열심히 일에 몰입했지만 조금씩 쑤셔오는 통증이 생각을 흩트리고 있었...
  • 배우는 사람의 태도
    오늘 아침에 빌립보서 말씀을 먹으면서 ‘배웠노라’(have learned)라는 말이 자꾸 눈에 크게 들어왔습니다. 보통 사람들은 남을 가르치기를 좋아합니다. 이건 이렇게 하는 것이고, ...
  • 나귀새끼 동판화
    얼마 전 한 지체에게 동판화 한점이 든 액자를 선물받았습니다. 제가 이런 쪽에 문외한이라 덤덤해 하는 듯 싶어보이니까 선물 준 형제님이 자기가 준 선물에 대해 해설을 좀 붙입니다. "이거 ...
  • 우주적인 교통사고
    교통사고 소식 때: 6000년전 장소: 에덴동산 피해자: 하나님과 아담과 하와 가해자: 옛뱀사탄 재판관: 하나님 변호사: 그리스도 예수(아담의 변호사) 사고규모: 우주역사상 가장 큰 교통사고임....
  • 함께 병원으로 갑시다
    주로 교회 생활을 오랫동안 매우 신실하게 하고 있는 성도들 안에 숨어 있는 하나의 고질병이 있습니다. 형제자매님들! 우리 함께 병원 안으로 필사적으로 들어가서 진단을 받고 오래된 이 고질...
  • 서양귀신
    1. 한 알이 밀이 땅에 떨어져 썩으면 많은 열매를 맺는다고 합니다. 오늘날 중국 공산정부의 탄압과 핍박 속에서도 근 1억 명에 가까운 크리스챤이 있게 된 것은 누군가가 희생의 밀알이 되었기...
  • 뱀에 물린 사람끼리
    성경을 보면 사탄을 상징하는 뱀은... 창세기 처음 두 장 바로 뒤에 들어왔다가 마지막 책인 계시록 마지막 두 장 바로 직전에 쫒겨 나가게 되어 있습니다. 그가 인류 역사에 기어 들어와 쫒겨 ...
  • 나는 바리새인이 아닌가?
    약 2년전 저는 교회 생활과 봉사에 대하여 커다란 좌절을 느끼게 되어 필사적으로 주님 앞에 나아가게 되었고 주님의 긍휼로 참답게 주님을 접촉하고 빛비춤의 체험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때 저...
  • 나는 아니라
    오늘 아침에는 요18장을 누리면서 주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박히시기 전 재판과정에서 여러 사람들에게 점검 받으실때에도, 실로 너무나도 모욕적이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희롱하고, 때리며, ...
  • 여보게, 자네도 주의 길을 가려는가?
    1. 어디선가 이와 유사한 제목의 책이 나왔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습니다. 선배 목사님이 앞으로 신학을 하려는 청년들에게 사랑어린 조언을 한 내용들로 구성되어 있는 것 같았습니다. 일반적...
  • 말 잘하는 법
    같은 말도 '아'가 다르고 '어'가 다르다고 합니다. 말 한 마디로 천냥 빚을 갚는다는 말도 있습니다. 말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인간관계가 꼬일 수도 있고, 풀릴 수도 있음을 살면서 경험합니...
  • 포도나무는...
    포도나무는 본래 그 자리에 있을 뿐이지만 아주 멀리까지 갈 수 있습니다. 그 뿌리가 깊이 땅에 편만하면 할수록 그 가지는 바다에까지 뻗을 수 있습니다(시80:9,11) 포도나무는 왕이 되려 높이...
  • 견고하나 융통성있는...
    한 사람이 주님에 의해 완전히 얻어지는 때는 언제일까요...? 주님을 사랑하는 것으로는 부족할 것입니다. 또 생각이 주님께 고정된 것으로 만도 부족할 것입니다. 마지막은 사람의 제일 강한 ...
  • 그 때는 편도선 붓는 것도 낫겠군요!!
    교회생활 초기엔 제가 뭘 주장하고 밀어붙이기를 잘 했습니다. 특히 이거다 싶으면 그냥 단순하게 믿고 절대적으로 실행해 버립니다. 그 표준에 못 미치면 누가 되었던지 주님 덜 사랑하는 것이...
  • 여름 날의 풍경
    여름 날의 풍경 박근수 힘차게 날던 물잠자리 손에 여름이 꼬옥 잡혀 헛간 지게 작대기 위에서 잠들 때, 싸리 담장 위로 서슬 퍼렇게 내달리던 오이도 잠시 쉬며 얼굴에 톡톡 여드름을 세운다 ...
  • 사람 마음이란...
    아침에 이방여인으로 인해 여호와로부터 "마음"이 떠난 솔로몬 왕 이야기를 읽으면서 사람 마음이 이것 저것을 함께 동시에 사랑할 수 없음을 다시 느낍니다. 우리 마음이 어떤 때는 마음먹는 ...
  • 주님의 뜻
    이것이라 말할 수 없고 분명하다고 말할 수 없고 늘 작은 느낌처럼, 작은 속삭임처럼... 그런 것도 같고, 아닌 것도 같아... 작은 기름 부음이 있는 듯, 또 아닌 것도 같고... 다만 성경 말씀만...
  • 전 목련꽃을 참 좋아합니다.
    오늘은 아침에 아이를 학교에 픽업해주고 힘껏 달려 오는데, 하얀 목련이 소복히 만개한 것을 보고 길에서 한참동안 멍하니 바라보다 돌아왔습니다. 올해는 냉해도 없어서 꽃이 정말 한점 흠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