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는 지방교회에 대한 공정하고 편견없는 자료를 제시함으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사역 및 지방교회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알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균형잡힌 인식과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장  

2017.06.09 17:44

조회 수 6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maui-hawaii-luxury-home-palm.jpg


글 제목을 '집'이라고 적어 보았습니다.

예전에 어떤 형제님과 함께 네브라스카 주의 링컨을 방문한 적이 있습니다.
미국 와서 다른 주로 가보기는 아마 그때가 처음이 아닌가 싶습니다.

많은 누림과 느낌과 섞임(어떤 자매님은 한국 지체들이 보고 싶고,
김치가 먹고 싶어서 와이오밍 주에서 비행기 타고 오시기도 했지요)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겸하여 한 가지 제 안에 강한 느낌이 있는 것은
그곳의 집값이 제가 살던 LA 또는 오렌지 카운티 집값의 1/3 수준이라는
것이었습니다. 아마 한국의 서울과 지방의 소도시 간의 집값 차이 정도
라고나 할까요.

아무튼 그 때는 물론이고 그 후로도 오랫동안 많은 집들이 큰 도시
혹은 중소 도시를 이루고 있었지만 '내 집' 혹은 '우리 집'이라고 할만한
공간은 없었습니다.

그러므로 집값이 싸든 비싸든 저와는 직접 상관이 없는 문제였던 것입니다.

그런데 주님의 주권 가운데 약 2년 전에 땅은 빌리고 그 위 집 부분만
소유하는 집 소유주(모빌 홈 단지 내)가 되었습니다.

집 사람이 LA 시내까지 한 시간 이상 운전을 하여 직장을 다니게 된 터라
다만 5분 10분이라도 고속도로 가까운 쪽으로 이사를 해야 하는 상황에서
그야말로 무리해서 얻은 공간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단지나 또는 저희가 이사 들어간 모빌 홈의 내부를 본 분들은
너무 너무 좋다고 했습니다. 마치 휴양지 콘도에 온 기분이라고.....

약 2년 넘게 아침 일찍 도시락 싸들고 서둘러 다니던 직장을 이번 달
초에 그만 둔 후 집 사람은 요즘 이 집을 제대로 누리고 있습니다.

다른 지체들이 이런 저런 기회로 가져다 놓은 화분들이 꽤 되는데,
그 식물들 물 주고 분갈이 해주고 전지 해주고 베란다 의자에 앉아
주변 풍경을 즐기느라고 행복해 어쩔줄을 모릅니다.

돌이켜 보면 미국 온지 20년이 되었는데, 처음에는 생소한 환경에 적응
하느라, 나중에는 15년 이상 아침부터 서둘러 직장 다니느라 늘 긴장과
스트레스 속에 살다가 요즘 '쉼표' 안에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앞으로 어떻게 또 주님께서 새로운 환경으로 인도하실지 기대가
됩니다. 어찌하든 저희 집(모빌 홈)은 요즘 집 사람의 손길이 더해갈수록
주인의 어떠함이 반영되고 있습니다.


어제 저녁 매주 월요일에 모이는 성경공부 모임에서, <하나님의 경륜>
책자 23과를 다뤘습니다. 딤전 3:15에 따르면 교회는 하나님의 집입니다.

하나님께서 이 집에 살고 계시고, 일도 하고 계십니다.

어떤 지체가 하나님이 재택 근무를 하신다고 말했습니다. 왜냐하면 그
분의 일터는 교회인 우리들 자신이고, 또 우리 안에서 그분의 생명을 분배하여
그분을 온전히 표현케 하는 것이 그분이 지금 하고 계신 일이기 때문입니다.

그림자 집과 그 집의 여 주인, 참된 집과 그 집인 교회의 참 주인...비교하는
자체가  말이 안 되는 면이 있지만, 집을 관심하고 가꾸는 만큼 그 집은
그 주인을 표현한다는 점에서는 공통점이 발견됩니다.


글쓴이 : 갓맨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55440
735 봉사하면서 배우는 중요한 공과들 new 관리자 2017.06.23 12
734 주님의 주권 관리자 2017.06.21 37
733 전환되기 위해서는.. 유진 2017.06.19 42
732 진정 자아가 해방되었다면 기능이 나타날 것이다. 관리자 2017.06.15 64
731 빈익빈 부익부 관리자 2017.06.13 51
» 관리자 2017.06.09 60
729 내 수건 제하여 유진 2017.06.07 78
728 관리자 2017.06.05 72
727 야곱같은 '나' 관리자 2017.06.01 136
726 자존심- 터진 웅덩이를 파는 것 관리자 2017.05.30 148
725 전환되기 위해서는.. 유진 2017.05.25 224
724 목회자 세미나를 마치며.. 관리자 2017.05.23 217
723 너 언제 아팠더냐? 관리자 2017.05.19 236
722 섬세하지 않으면 갈 수 없는 길 관리자 2017.05.17 200
721 영광 안의 그리스도 유진 2017.05.15 238
720 혼란과 죽음 위에 뜬 배 관리자 2017.05.11 260
719 얼마나 어려운지... 얼마나 쉬운지... 관리자 2017.05.09 256
718 정상적인 사람으로 되돌려주는 교회생활 관리자 2017.05.05 291
717 자유인 영 안에 이르기까지.. 유진 2017.05.03 270
716 한 알의 밀 관리자 2017.05.01 263
715 하나님-사람... 관리자 2017.04.28 261
714 주 예수여! 흑암이 드리운 저 북녘땅을 구원하옵소서! 관리자 2017.04.25 267
713 비밀한 기쁨 안에 유진 2017.04.21 319
712 아~~ 마리아 관리자 2017.04.19 305
711 장점과 단점 관리자 2017.04.17 314
710 한 가지를 제시하는 처음과 마지막 관리자 2017.04.13 336
709 감추인 보석은.. 유진 2017.04.11 372
708 아침에 주님 안에서의 대화 관리자 2017.04.07 274
707 그녀는... 관리자 2017.04.05 257
706 간절해졌습니다. 관리자 2017.04.03 278
705 주님은 기다리시네 유진 2017.03.30 293
704 다시 또 십자가로... 관리자 2017.03.28 267
703 몸 안에서 좁은 길을 갈 수 있길... 관리자 2017.03.23 432
702 바나나 관리자 2017.03.21 428
701 정상적이면서도 진귀한.. 유진 2017.03.17 431
700 말씀이 머리에서 가슴으로 내려와야 합니다 관리자 2017.03.15 575
699 맘 아린 실수... 관리자 2017.03.13 558
698 밀어 냅니다. 관리자 2017.03.09 545
697 우리의 마음을 주께 드려 유진 2017.03.07 667
696 그분의 그림자 관리자 2017.03.03 522
695 주님은 보이지 않게... 관리자 2017.03.01 685
694 물에 비취이면 얼굴이 서로 같은 것 같이 관리자 2017.02.27 703
693 사람들은 알지 못하네 유진 2017.02.23 611
692 시작부터 끝까지 그분의 경륜 안에 지켜지는 긍휼을 입길... 관리자 2017.02.21 1187
691 가문 일으키기 관리자 2017.02.17 1138
690 헌신의 참된 의미 관리자 2017.02.15 1435
689 고난 받는 것이 내 길이라면 유진 2017.02.13 1547
688 매력 관리자 2017.02.09 1411
687 그러나 사실... 관리자 2017.02.07 1415
686 아둘람 관리자 2017.02.03 1869
685 가끔은 넓은 길을 꿈꿔 유진 2017.02.01 1577
684 그분 밖에서 발견된다면... 관리자 2017.01.30 1610
683 십자가 관리자 2017.01.26 2086
682 세상 세상 세상 관리자 2017.01.24 1766
681 사랑하는 귀한 주님 유진 2017.01.20 1921
680 거함, 사랑 그리고 미움 관리자 2017.01.17 1870
679 우회할 필요 없음 관리자 2017.01.13 1730
678 건축된 교회의 네가지 상태 관리자 2017.01.11 2062
677 당신의 영광과 아름다움으로.. 유진 2017.01.09 1742
676 인수 위원회 관리자 2017.01.05 1622
675 저물어가는 해를 정리해 보면서... 관리자 2017.01.03 1807
674 두 가지 갈림길 안에 관리자 2016.12.30 1795
673 주의 얼굴 보며 유진 2016.12.28 1987
672 두 극단 관리자 2016.12.26 1822
671 닭가슴살 요리에 대한 경험담 관리자 2016.12.22 1945
670 하나님을 고용한다구요? 관리자 2016.12.20 2130
669 만일 하나님이 유진 2016.12.16 224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467
yesterday: 477
total: 605035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