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찬양노트 악보집




장  

조회 수 28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lavender-blossom-1595581_960_720.jpg



얼마 전에 개량 한복을 입은
아주 씩씩해 보이는
아줌마는 아니고...
그렇다고 어린 처녀는 아닌 거 같은
상황을 짐작키 어려운 여인이 와서
차와 샌드위치를 먹고 가서는...


좀 전에는
일단의 젊은 아가씨들을 몰고와서
녹차라떼를 모두에게 사주는 것이었습니다.
어린 처녀 아이들은 모두 황송해 하면서
너무 출혈?이 심한 게 아니냐고
걱정을 했지만...


그 여인은
나는 혼자 사는 사람이기에
스스로를 위해 돈을 써야 할 일이 많지 않기에,
이렇게 살 여유가 있다고
걱정하지 말라고.........
모두를 안심시켰습니다.


혹..
혼자 사는 사람의 자유로움과 멋!
이라는 것에 이 어린 여인들이
영향을 받을지...


결혼에 입문하고 난 뒤
더 이상
자신을 위한
자신에 의한 것이 아닌
가정이라는 큰 배를 몰고 가기 위해
또는 가정경영이라는 그물에
함께 짜여지기 위해
또는 새로운 생명에 자신을 쪼개주기 위해
긴 세월을 통과하며 가는 길이
좁은 길이라면...


아마도 혼자서 자유롭게
가고 싶은 곳
하고 싶은 대로
마음대로 하는 것이
넓은 길일 수 있을 것입니다.


그래서 타락한 사람은 늘 그렇듯
독립적이 되려 하고 원하는 그대로
할 수 있는 길을 가길 원하는지 모릅니다.


........
........
지체들과의 건축을 먼저 고려하고
타 지방교회와의 동역과
몸의 느낌을 감지하는 것은
분명
갑갑하고 귀찮은 일일 것입니다.


몸이 부여한 자신의 분량 안에
제한을 받아야 할 뿐 아니라
영 안에 제한을 받는다면
주님으로부터 오는 느낌에
....가장 큰 제한을 받게 될 것입니다.


이번 주 메시지는 이것이
참된 좁은 길임을 교통하고 있습니다.


단지 극도로 열심을 내고
큰일을 해내는 고난의 길이
그래서 힘든 길이 좁은 길이라고 여길 수 있는
우리의 관념을 돌이키게 하는..교통을
말씀하고 있습니다.


영 안에
그리고
몸 안의 지체로서
자신의 분량을 가장 극대로 표현하는 좁은 길은
그러나
적당히 게으르게 갈 수 있음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저
시키는 일이나 하는 맘 편한 것도 아닙니다.


한 지체로서 온 신경을 늘 극도로 예민하게
살아있게 해야 할 뿐 아니라
그래서 머리로부터 오는 직접적인 느낌을
주의해야 할 뿐 아니라
그래서 머리로부터 오는 느낌에
충성해야 하는 절대적임을 요구할 뿐 아니라
함께 건축된 지체와 최대한으로 동역해서
제 몫을 해내야 함은
가장 큰 제한이기 때문입니다.


적게는
한 소그룹에서
각 집회소가
그리고 각 지방교회가
.....
혼자 독불장군으로 커졌다고
많은 일을 해내었다고
인수를 많이 늘렸다고
그래서 타지방의, 타 집회소의 본이 된다고 해서
잘하는 것이 아닐 수 있습니다.


그것이 몸의 율 안에서
생명으로 흘러가는 것이 아니라면
분량을 넘어선
넓은 길을 간 것일 수 있음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면 참으로 생명의 길을 가는 것이 무엇인가
좁은 길이 무엇인가는...
여전히 우리에게 매일 매일 모든 일 가운데
모든 교회 실행 가운데
점검해 보아야 할
실제적인 숙제일 것입니다.


............



글쓴이 : morningstar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89496
» 몸 안에서 좁은 길을 갈 수 있길... 관리자 2017.03.23 2830
702 바나나 관리자 2017.03.21 3000
701 정상적이면서도 진귀한.. 유진 2017.03.17 2639
700 말씀이 머리에서 가슴으로 내려와야 합니다 관리자 2017.03.15 3359
699 맘 아린 실수... 관리자 2017.03.13 3004
698 밀어 냅니다. 관리자 2017.03.09 2958
697 우리의 마음을 주께 드려 유진 2017.03.07 3336
696 그분의 그림자 관리자 2017.03.03 2804
695 주님은 보이지 않게... 관리자 2017.03.01 2873
694 물에 비취이면 얼굴이 서로 같은 것 같이 관리자 2017.02.27 2989
693 사람들은 알지 못하네 유진 2017.02.23 2949
692 시작부터 끝까지 그분의 경륜 안에 지켜지는 긍휼을 입길... 관리자 2017.02.21 3506
691 가문 일으키기 관리자 2017.02.17 3761
690 헌신의 참된 의미 관리자 2017.02.15 4018
689 고난 받는 것이 내 길이라면 유진 2017.02.13 4082
688 매력 관리자 2017.02.09 3722
687 그러나 사실... 관리자 2017.02.07 3827
686 아둘람 관리자 2017.02.03 4601
685 가끔은 넓은 길을 꿈꿔 유진 2017.02.01 3894
684 그분 밖에서 발견된다면... 관리자 2017.01.30 3928
683 십자가 관리자 2017.01.26 5654
682 세상 세상 세상 관리자 2017.01.24 4015
681 사랑하는 귀한 주님 유진 2017.01.20 4927
680 거함, 사랑 그리고 미움 관리자 2017.01.17 4472
679 우회할 필요 없음 관리자 2017.01.13 4039
678 건축된 교회의 네가지 상태 관리자 2017.01.11 4876
677 당신의 영광과 아름다움으로.. 유진 2017.01.09 4337
676 인수 위원회 관리자 2017.01.05 3889
675 저물어가는 해를 정리해 보면서... 관리자 2017.01.03 4535
674 두 가지 갈림길 안에 관리자 2016.12.30 4194
673 주의 얼굴 보며 유진 2016.12.28 4571
672 두 극단 관리자 2016.12.26 4176
671 닭가슴살 요리에 대한 경험담 관리자 2016.12.22 4504
670 하나님을 고용한다구요? 관리자 2016.12.20 4727
669 만일 하나님이 유진 2016.12.16 5209
668 썩어지는 밀알 한알 관리자 2016.12.14 4946
667 이것저것 붓가는대로.. 2 관리자 2016.12.12 5612
666 외톨박이 관리자 2016.12.08 4146
665 그리스도의 인격으로.. 유진 2016.12.06 4361
664 돌과 스폰지 관리자 2016.12.01 4763
663 마지막이 다가오면서 공통적으로 받는 시험이 있다면... 관리자 2016.11.29 4497
662 몸 안에서 분열이 없이 관리자 2016.11.25 5237
661 신부의 사랑 유진 2016.11.23 5014
660 정말 심각한 것은.. 관리자 2016.11.21 4452
659 많은 사람들이 "나는 시간이 없다"라고 하는데... 관리자 2016.11.17 4468
658 기도의 주체가 누구인가? 관리자 2016.11.15 4076
657 주님의 은혜가 있어야만.. 유진 2016.11.11 4653
656 문제는 수도꼭지^^ 관리자 2016.11.09 4561
655 내 친구 Sean .... 관리자 2016.11.07 4911
654 코스모스 관리자 2016.11.03 5094
653 깨어지고 파쇄돼 유진 2016.11.01 5280
652 부분의 총합보다 항상 전체는 큽니다 관리자 2016.10.28 5031
651 약해서 악한 질그릇이므로... 관리자 2016.10.26 4807
650 어떤 봉사와 헌신에는 관리자 2016.10.24 4817
649 우리가 고대하는 부흥은.. 유진 2016.10.20 5256
648 어떤 기도 그리고 응답 관리자 2016.10.18 5176
647 주님의 권익을 위한 넓은 마음 관리자 2016.10.14 4993
646 또 하나의 잔디밭에서 본 이상 관리자 2016.10.12 5324
645 내 의지 능력 약하고 유진 2016.10.10 5409
644 골방 관리자 2016.10.06 5428
643 관계중심의 교회생활 관리자 2016.10.04 5474
642 딸기송(頌) 관리자 2016.09.30 5265
641 내 안에 주 계시하길 유진 2016.09.28 5459
640 하루살이 인생 관리자 2016.09.26 5578
639 생명인가 쭉정이인가 관리자 2016.09.22 5424
638 세 번 반복된 내용 관리자 2016.09.20 5065
637 변화와 성숙을 위해.. 유진 2016.09.16 490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
656
yesterday: 677
total: 849303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