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는 지방교회에 대한 공정하고 편견없는 자료를 제시함으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사역 및 지방교회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알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균형잡힌 인식과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지방교회 팟빵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장  

2016.10.04 17:51

관계중심의 교회생활

조회 수 44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roza-buton-makro-boke-2690.jpg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는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눈짓이 되고 싶다.


(김춘수 {현대문학} 9호, 1955.9)



A flower


A mere gesture was he
ere I called his name.


When I called his name
that he came to me to be
a flower.


As I called his name,
Oh that one'd call my name,
a match to 'tis hue and odor of mine.


I'd also go to him
to be his flower.


We all want to be
something to someone.


You to me, and I to you
want to be a wink unforgettable.



부드럽게 한번 써 보았습니다 ㅋㅋㅋ(시 한편&영작연습 포함)


어떤 분이 저의 어느 글에 '관계중심'의 교회생활이라는 댓글을 달았더군요. 그것을 읽으면서, 정말 맞다는 생각이 재삼 들었습니다. 교회생활도, 인간살이도, 사회생활도, 다 그 핵심은 관계에 있습니다. 모두가 가난해도, 생활이 힘들어도 관계가 아름답다면 견딜만 한 것이고, 행복할 것입니다.


한국이라는 사회의 원형질은 아마도 농업일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들의 아득한 농경사회에서의 추억을 아직도 간직하고 그리워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 또한 예외가 아니지요. 70년대와 80년대의 급격한 서구화와 산업화 도시화를 거치면서 우리는 너무 소중한 것들을 많이 잃어버렸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물론 가난을 벗어난 것은 너무나 감사한 일이지만, 우리는 정신적인 가치를 잃고 많은 세월을 방황하면서 살게 되었던 것입니다.


이제는 균형을 잡아야 할 때가 되었습니다. 요즘은 사회적으로도 많은 젊은 사람들이 귀농을 한다고 하더군요. 잃어버린 것이 소중했음을 깨닫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그러면 우리는 무엇을 잃은 것일까요? 바로 관계입니다.


'자신의 색깔과 향기에 맞는 이름으로 누군가가 자신을 불러주기를 바라는 것입니다.' 관계를 해치는 요인들이 있다면, 바로 외적인 성취를 중심삼고 살아가는 것이 한 요인이요, 물질적인 것들을 위해서 대인 관계를 맺는 것이 한 요인이요, 사회적 관계인 계급관계를 사람들과의 관계인 대인 관계에 대입하려는 것이 또 한 요인입니다. 특별히 교회에서 성취중심, 외적인 능력중심, 계급관계를 은연중에 가하려는 의도, ... 이런 것은 다 건강한 교회생활과 생명의 성장에 방해가 됩니다.


우리는 사람을 사랑하고, 사람을 섬길 의무만 있을 뿐, 우리가 섬기는 사람들이 우리의 기대에 맞춰지도록 요구할 의무, 그렇지 못할 때, 압력을 가할 의무를 전혀 가지지 않고 있습니다. 얼마나 쉽게 이것을 잊어버리는지...그리고 얼마나 쉽게 관계를 해치는 사람들의 관념에 영향을 받는지...


'형제들아, 서로 사랑하자.'...자신의 방식대로 사람들이 반응하지 않을 때, 하늘에서 불을 내려 모두를 살라버리고 싶어했던, 그래서 우뢰의 아들이라는 별명을 주님으로 부터 얻었던, 불같은 요한 사도는 주님의 본질의 본성인 사랑을 많이 많이 입어서, 이런 '사랑의 사도'가 된 것입니다. 이런 사람이 우리를 부를 때, 비로소 우리는 우리의 색깔과 향기에 어울리는 그런 사람으로 대우받는 것을 느끼게 되고, 비로소 이럴 때만, 우리는 서로가 서로에게 무엇이 되고, 꽃이 되는 그런 관계를 세울 수가 있을 것입니다.


나부터, 주님께 열어드리기 원하고, 주님의 사랑에 열어 드림으로, 주님이 나도 요한 사도처럼 사람을 '나에게 꽃과 의미가 되는 그런 사랑으로' 사랑하는 관계를 맺는 삶을 살기 원합니다. 아멘.



글쓴이 : 빛있으라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76058
706 간절해졌습니다. 관리자 2017.04.03 1765
705 주님은 기다리시네 유진 2017.03.30 1854
704 다시 또 십자가로... 관리자 2017.03.28 1601
703 몸 안에서 좁은 길을 갈 수 있길... 관리자 2017.03.23 1866
702 바나나 관리자 2017.03.21 1953
701 정상적이면서도 진귀한.. 유진 2017.03.17 1759
700 말씀이 머리에서 가슴으로 내려와야 합니다 관리자 2017.03.15 2131
699 맘 아린 실수... 관리자 2017.03.13 2099
698 밀어 냅니다. 관리자 2017.03.09 2063
697 우리의 마음을 주께 드려 유진 2017.03.07 2265
696 그분의 그림자 관리자 2017.03.03 1921
695 주님은 보이지 않게... 관리자 2017.03.01 2044
694 물에 비취이면 얼굴이 서로 같은 것 같이 관리자 2017.02.27 2090
693 사람들은 알지 못하네 유진 2017.02.23 1987
692 시작부터 끝까지 그분의 경륜 안에 지켜지는 긍휼을 입길... 관리자 2017.02.21 2618
691 가문 일으키기 관리자 2017.02.17 2794
690 헌신의 참된 의미 관리자 2017.02.15 3054
689 고난 받는 것이 내 길이라면 유진 2017.02.13 3130
688 매력 관리자 2017.02.09 2847
687 그러나 사실... 관리자 2017.02.07 2894
686 아둘람 관리자 2017.02.03 3698
685 가끔은 넓은 길을 꿈꿔 유진 2017.02.01 3011
684 그분 밖에서 발견된다면... 관리자 2017.01.30 3043
683 십자가 관리자 2017.01.26 4139
682 세상 세상 세상 관리자 2017.01.24 3201
681 사랑하는 귀한 주님 유진 2017.01.20 3685
680 거함, 사랑 그리고 미움 관리자 2017.01.17 3493
679 우회할 필요 없음 관리자 2017.01.13 3188
678 건축된 교회의 네가지 상태 관리자 2017.01.11 3846
677 당신의 영광과 아름다움으로.. 유진 2017.01.09 3234
676 인수 위원회 관리자 2017.01.05 3011
675 저물어가는 해를 정리해 보면서... 관리자 2017.01.03 3543
674 두 가지 갈림길 안에 관리자 2016.12.30 3323
673 주의 얼굴 보며 유진 2016.12.28 3660
672 두 극단 관리자 2016.12.26 3346
671 닭가슴살 요리에 대한 경험담 관리자 2016.12.22 3530
670 하나님을 고용한다구요? 관리자 2016.12.20 3752
669 만일 하나님이 유진 2016.12.16 4202
668 썩어지는 밀알 한알 관리자 2016.12.14 3872
667 이것저것 붓가는대로.. 2 관리자 2016.12.12 4268
666 외톨박이 관리자 2016.12.08 3272
665 그리스도의 인격으로.. 유진 2016.12.06 3442
664 돌과 스폰지 관리자 2016.12.01 3821
663 마지막이 다가오면서 공통적으로 받는 시험이 있다면... 관리자 2016.11.29 3664
662 몸 안에서 분열이 없이 관리자 2016.11.25 4240
661 신부의 사랑 유진 2016.11.23 4133
660 정말 심각한 것은.. 관리자 2016.11.21 3478
659 많은 사람들이 "나는 시간이 없다"라고 하는데... 관리자 2016.11.17 3503
658 기도의 주체가 누구인가? 관리자 2016.11.15 3272
657 주님의 은혜가 있어야만.. 유진 2016.11.11 3597
656 문제는 수도꼭지^^ 관리자 2016.11.09 3698
655 내 친구 Sean .... 관리자 2016.11.07 4086
654 코스모스 관리자 2016.11.03 4072
653 깨어지고 파쇄돼 유진 2016.11.01 4357
652 부분의 총합보다 항상 전체는 큽니다 관리자 2016.10.28 4089
651 약해서 악한 질그릇이므로... 관리자 2016.10.26 3984
650 어떤 봉사와 헌신에는 관리자 2016.10.24 3941
649 우리가 고대하는 부흥은.. 유진 2016.10.20 4319
648 어떤 기도 그리고 응답 관리자 2016.10.18 4228
647 주님의 권익을 위한 넓은 마음 관리자 2016.10.14 4090
646 또 하나의 잔디밭에서 본 이상 관리자 2016.10.12 4160
645 내 의지 능력 약하고 유진 2016.10.10 4445
644 골방 관리자 2016.10.06 4320
» 관계중심의 교회생활 관리자 2016.10.04 4426
642 딸기송(頌) 관리자 2016.09.30 4327
641 내 안에 주 계시하길 유진 2016.09.28 4487
640 하루살이 인생 관리자 2016.09.26 447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
389
yesterday: 564
total: 723287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