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지방교회 팟빵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찬양노트 악보집




장  

조회 수 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적극적인 것들을 즐김


하나님의 창조의 원칙에 의하면 어떤 것이 자라기 위해서는 소극적인 면에 대한 필요가 있다. 닭을 예로 들어보자. 우리 모두는 닭의 알과 가슴 부분과 다리는 소중히 여기지만 닭의 똥이나 깃털이나 뼈에는 관심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똥과 깃털과 뼈가 없으면 닭은 자라지 못한다. 닭이 닭이기 위해서는 이러한 것들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그것들은 우리가 먹는 부분이 아니다. 우리는 달걀과 가슴 부분과 다리를 즐기고 똥과 깃털과 뼈는 잊어버려야 한다. 우리가 닭의 적극적인 면들을 주목할 때 우리는 많은 영양분을 얻을 것이다.


나는 로스앤젤레스 교회가 어떤 잘못들을 범했음을 인정하고 내가 실수하였음을 자백한다. 장로들도 이것을 증거할 수 있다. 사람은 다 실수를 범한다. 아무도 이것을 부인할 수 없다. 나도 자라려면 실수하지 않을 수 없다. 이 실수들은 나의 ‘똥’이다. 당신이 이것을 먹는다면 당신은 어리석은 것이다. 나는 또한 나에게 ‘깃털’이 있음을 인정한다. 로스앤젤레스 교회 역시 어느 정도의 ‘깃털’과 ‘뼈들’이 있었다. 그러나 이러한 ‘깃털’과 ‘뼈’와 ‘똥’이 없이는 로스앤젤레스 교회도 나의 사역도 존재하지 못할 것이다. 당신은 ‘깃털’을 끌어 모아다가, “보라! 이것이 로스앤젤레스 교회이다. 보라! 이것이 이 형제님이 행하신 것이다. 이 모든 무시무시한 ‘깃털’을 보라.”라고 말할 작정인가? 이렇게 한다면 당신은 로스앤젤레스 교회나 나의 사역을 손상시키는 것이 아니라 당신 자신을 손상시킬 것이다. 이렇게 하는 것은 지혜롭지 못하다. 당신 못지않게 영리하고 지혜로운 형제들이 있다. 그들의 눈은 당신의 눈보다 훨씬 더 깨끗하다. 그러나 그들은 소극적인 것에 그들의 관심을 쏟기를 거절한다. 그들은, “비록 이형제님께 약간의 ‘똥’이 있지만 그에게는 매우 많은 달걀들이 있다. 나는 그의 사역으로부터 유출되는 ‘똥’을 관심하지 않는다. 나는 모든 ‘달걀들’과 ‘가슴 부분’과 ‘다리들’을 먹기 원한다. 내게는 ‘깃털’과 ‘뼈’에 대해 듣고 있을 시간이 전혀 없다.”라고 말할 것이다. 소극적인 것들을 잊어버리고 ‘달걀들’과 ‘가슴 부분’과 ‘다리들’을 즐기는 예를 따르자. 이것이 이번 메시지에서의 나의 부담이다.


당신은 위트니스 리에게 어떤 ‘똥’이 있는가 없는가를 조사하는 스파이로 아나하임에 있는가? 과연, 여기 아나하임에는 ‘깃털’도 있고 ‘뼈’도 있다. 장로들은 많은 ‘뼈들’을 만들었다. 그러나 나는 그들이 만든 모든 ‘뼈들’ 위에 서 있고, 심지어 춤출 것이다. 나는 그것들을 먹을 만큼 어리석지 않을 것이다.


우리 가운데 서너 명은 니 형제님을 매우 가깝게 알고 있었다. 그는 자신을 우리에게 완전히 열었으며 우리는 그의 결점들을 알고 있었다. 그러나 우리는 이러한 결점들이 그를 존재할 수 있게 하는 ‘똥’이라는 것을 인식했다. 다른 사람들과 달리, 우리는 상해에서 그 ‘닭’의 ‘깃털’이나 ‘뼈’에 집착하려 하지 않았다. 그렇게 하였다면, 우리는 우리 자신들을 희생하였을 것이다. 나는 결코 그렇게 스스로가 한 손상으로 고통당하지 않았다. 오히려 나는 니 형제님의 사역의 신선하고 영양을 주는 ‘달걀들’과 ‘가슴 부분’과 ‘다리들’을 누렸다. 그의 사역을 반대하여 큰 소동이 일어났을 때, 나는 내가 니 형제님의 절대적인 추종자라고 말하기를 부끄러워하지 않았다. 나는 다른 사람들이 그의 잘못들에 대하여 말하는 것을 관심하지 않았다. 나는 다만 그가 나에게 베풀었던 그 온전케 함에 대해 내가 얼마나 그에게 감사하는지를 알고 있을 뿐이었다. 나는 내가 그로부터 받았던 영양분을 알고 있었다. 우리가 새 예루살렘 안에 있을 때에도 나는 주님이 나를 온전케 하기 위해 니 형제님을 사용하셨음을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그의 사역이 없었다면 나는 결코 오늘의 내가 될 수 없었을 것이다.


교회 안의 누군가가, “이것은 ‘닭’인 저 위트니스 리로부터 나온 ‘깃털’이요 이것들은 아나하임 교회의 ‘뼈들’입니다. 당신은 아나하임 교회가 잘못을 범했다는 것을 모르십니까?”라고 말하며 그의 호주머니를 ‘깃털들’로 채우거나 ‘똥’을 찾는 데 시간을 보낸다면 그것은 얼마나 어리석은 것인가! 이것이 당신의 뜻이라면, 당신은 당신의 시간을 허비하고 있는 것이다. 당신은 그릇된 곳에 있다. 위트니스 리도 아나하임 교회도 당신이 그것들을 드러낸 것에 대해 당신을 벌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드러나는 것을 우리가 두려워한다고 생각지 말라. 위트니스 리가 무엇을 하든 위트니스 리는 위트니스 리이다. 교회가 순수하든 순수하지 않든 교회는 교회이다. 아나하임 교회도, 나의 사역도 노출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반대로, 우리는 그것을 소중히 여긴다. 그러나 우리를 드러냄으로써 당신은 무엇을 얻을 것인가?


흐름을 발견하고 그 안으로 들어감


주님은 땅 위에서 무엇인가를 이루시기 위해 여전히 일하시며 움직이고 계신다. 그분이 그분의 목적을 성취하기 위해서는 한 흐름이 있어야 한다. 그리스도인의 집단 가운데 일어나고 있는 많은 활동들 중에는 주님의 움직임의 그 흐름이 있어야 한다. 틀림없이 당신은 주님이 땅 위에서 여전히 살아 계시고 움직이고 계시며 역사하고 계심을 믿는다. 원칙에 따라, 땅 위에는 주님의 한 흐름이 있어야 한다. 성경은 항상 오직 한 흐름이 있어왔음을 계시한다. 아벨, 노아, 아브라함과 더불어 한 흐름이 있었으며 구약의 끝에 여전히 오직 한 흐름이 있었다. 그것은 신약에서도 동일하다. 주님이 여전히 땅 위에 살아 계시고 움직이고 계시며 역사하고 계시므로 또한 오늘 땅 위에도 오직 한 흐름만이 있어야 한다.


땅 위에 오직 한 흐름만이 있다면, 우리는 마땅히 그 흐름이 있는 곳을 찾기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해야 한다. 그것을 찾기 위해 여행하고 연구하는 것은 틀림없이 시간을 들일 만한 것이다. 나는 맹목적으로 어떤 것을 좆는 어리석은 사람이 아니다. 그 흐름 안으로 뛰어들기 전에 나는 철저히 찾고 또 연구하였다. 나는 나의 직장과 나의 가족과 내가 가졌던 모든 것을 포기하였다. 나는 나의 희생을 허비하기를 원치 않았다. 그러므로 나는 시간을 들여 그 문제를 연구하였다. 결국 나는 이것이 그 흐름임을 확신하였고, 사십오 년 이상 동안 나는 그것에 대해 의심이 없었다. 한 흐름이 있다는 것을 알고 그 흐름이 있는 곳을 발견한 후, 우리는 우리의 과거의 지식과 관념과 이해와 관점들을 잊어버리고 그 안으로 들어가야 한다. 흐름에 관한 한, 그러한 것들은 아무 의미가 없다. 많은 사람에게 있어서 아무것도 모른다고 말하는 때가 다소 늦다. 그들은 이 말을 정말 처음에 했어야 했다. 나는 니 형제님에게 내가 상해로 이사하여 그들과 함께 일하고 형제들로부터 배우겠노라고 말한 바로 그날부터 모든 것을 버리고 그 유일한 사역을 따랐다. 나는 그 결정을 결코 후회하지 않을 것이다. 그 선택을 인하여 주님을 찬양한다! 그 누구도 이 길로 돌린 결과로 내가 받은 영양분과 완전함을 측량할 수 없다. ‘똥’이나 ‘깃털’이나 ‘뼈’를 관심할 시간은 전혀 없다. 오직 이 흐름 안에 있는 모든 것을 흡수할 시간이 있을 뿐이다. 이것이 주님의 움직임을 위하여 유용한 기둥들로 완전케 될 수 있는 합당한 길이다.


위트니스 리
[창세기 라이프 스타디, 창세기 88, 한국복음서원]



위트니스 리(Witness Lee)

위트니스 리 형제님의 글을 모아 둔 게시판입니다.

  1. 기둥으로 온전케 되는 길

    적극적인 것들을 즐김 하나님의 창조의 원칙에 의하면 어떤 것이 자라기 위해서는 소극적인 면에 대한 필요가 있다. 닭을 예로 들어보자. 우리 모두는 닭의 알과 가슴 부분과 다리는 소중히 여기지만 닭의 똥이나 깃털이나 뼈에는 관심하지 않는다. 그...
    Date2018.04.15 Reply0 Views35
    Read More
  2. 교회의 봉사로부터 사역의 봉사를 분별함

    사역과 교회는 직접적으로 주님의 손 아래 있음 사역, 곧 그 일은 교회와 아주 많이 관련이 있고 백퍼센트 교회들을 위하지만 교회에 속하지는 않는다. 그것은 교회의 통제나 지시하에 있지 않지만 직접적으로 머리이신 주 예수님의 통제하에 있다. 원칙은 교...
    Date2018.04.05 Reply0 Views77
    Read More
  3. 사람들이 교회를 다스릴 때, 성령께는 아무 권위가 없음

    사람들이 교회를 다스릴 때, 성령께는 아무 권위가 없음 우리는 반드시 서열을 고려하는 것을 없애야 하는데, 그것은 이러한 관념이 교회 안에서 작용할 때 성령의 자유가 죽임당하기 때문이다. 우리가 교회에 대해 관심하는 것은 방식이나 방법의 문제...
    Date2018.02.03 Reply0 Views208
    Read More
  4. 부흥의 일 vs 계시에서 나온 일

    부흥의 일 vs 계시에서 나온 일 요한복음 11장에서 마리아와 마르다라는 두 자매가 언급됩니다. 기독교에는 이 두 자매에 관한 정확한 이해가 없습니다. 마리아는 단지 ‘조용한’ 사람이 아니라 자신을 멈춘 사람이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조용할 수는 ...
    Date2017.10.11 Reply0 Views404
    Read More
  5. 봉사는 주님의 영을 갖는 문제임

    봉사는 주님의 영을 갖는 문제임 주님의 회복은 그리스도의 몸을 회복하는 것이다. 주님의 회복은 유기체를 회복하는 것이지 조직을 회복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에게는 많은 동역자들과 교회들이 있고, 전 시간으로 주님을 섬기도록 청년들을 기르고 있...
    Date2017.08.18 Reply0 Views626
    Read More
  6. '특수 식물'을 자라게 함

    '특수 식물'을 자라게 함 직사광선 아래서는 잘 자라지 못하는 식물들이 있는데, 그런 식물들은 반드시 서늘하고 그늘진 곳에 심어져야 한다. 어떤 그리스도인들은 이러한 특별한 식물과 같아서, 햇볕이 너무 많으면 쉽게 죽어버린다. 우리는 그들이 처...
    Date2017.07.18 Reply0 Views574
    Read More
  7. 주님의 상 집회에는 하나님 앞에 어떤 순서도 없음

    주님의 상 집회에는 순서가 없음 어떤 지방에 있는 책임 형제들은 주님의 상 집회에서 항상 앞에 앉는다. 성경에서 우리는 이것을 발견할 수 없다. 주님의 상 집회에는 형제들만 있을 뿐 책임 형제들은 없다. 책임 형제들이 앞에 앉는다면, 그것은 주로...
    Date2017.06.24 Reply3 Views847
    Read More
  8. 몸의 생활은 영을 따라 행하는 것의 결과임

    몸의 생활은 영을 따라 행하는 것의 결과임 로마서 12장에 있는 그리스도의 몸은 로마서 8장에서 영을 따라 행하는 체험의 결과이다. 하나님의 경륜에 관한 바울의 조망에 따르면 그리스도의 몸의 모든 지체들은 영을 따라 행하는 사람들이어야 한다. ...
    Date2017.06.16 Reply0 Views718
    Read More
  9. 온 몸에 유익을 주는 몸의 교통

    온 몸에 유익을 주는 몸의 교통 인간 사회에서는 일반적으로 많은 일들이 공개적인 모임에서 토론되지 않고 작은 모임에서 은밀하게 토론된다. 은밀한 토론 후에 공개적인 모임을 갖는다. 교회 생활 안에서 우리의 실행이 이와 같이 되어서는 안 된다. 교회 ...
    Date2017.06.13 Reply0 Views584
    Read More
  10. 교회의 주인들은 성도들임

    교회는 하나님과 그리스도와 성도들의 교회임 신약은 우리에게 교회가 하나님의 교회이고(고전 1:2, 10:32), 그리스도의 교회이며(롬 16:16), 성도들의 교회인 것(고전 14:33)을 보여준다. 성경은 사도들의 교회나 장로들의 교회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다. 사...
    Date2017.06.09 Reply0 Views645
    Read More
  11. 교회의 표현은 모든 지방에서 하나임

    교회의 표현은 모든 지방에서 하나임 우리는 교회가 이 땅에서 사람들이 모이는 지방에서 표현되어져야 한다는 것을 깨달을 필요가 있다. 게다가 교회의 각각의 표현은 그것이 어디에 있든 하나여야 한다. 우리는 나뉘어질 이유가 없다. 만일 우리가 런...
    Date2017.01.17 Reply0 Views900
    Read More
  12. 위트니스 리와 교황의 칭호

    위트니스 리와 교황의 칭호 "신약의 사역에서 누가 교황인가" 누가 인도하는가? 사도들의 가르침이 인도한다. 베드로가 책망을 받았을 때, 사실상 그를 책망한 것은 바울이 아니었다. 바로 신약에 있는 가르침이 그를 책망했다. 만약 어떤 사람이 ...
    Date2015.03.24 Reply1 Views2698
    Read More
  13. 아버지 집에 있는 많은 거처들

    아버지 집에 있는 많은 거처들 "내 아버지 집에 거할 곳이 많도다 그렇지 않으면 너희에게 일렀으리라 내가 너희를 위하여 처소를 예비하러 가노니 가서 너희를 위하여 처소를 예비하면 내가 다시 와서 너희를 내게로 영접하여 나 있는 곳에 너희도 있...
    Date2014.03.07 Reply0 Views4013
    Read More
  14. 그리스도께서 제자들을 떠나심

    그리스도께서 제자들을 떠나심 요한복음 14장부터 하나의 변화가 시작되었다. 주님은 자신이 떠나시려 한다고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2절). 이 소식은 그들을 불안하게 했다. 왜냐하면 그들은 그분과 함께 있음을 누렸기 때문이다. 그분은 계속...
    Date2014.01.02 Reply0 Views3575
    Read More
  15. 그리스도를 호흡함

    그리스도를 호흡함 하나님은 아내를 향한 남편의 사랑이나 남편에 대한 아내의 순종도 원치 않으신다. 하나님은 오직 그리스도만 원하신다. 우리는 그리스도로 인해 살아야 한다. 그러므로 우리에게는 주님 없이는 살 수 없다는 깊은 확신이 필요하...
    Date2013.12.17 Reply0 Views3831
    Read More
  16. 그리스도가 그분의 지체들과 하나임

    그리스도가 그분의 지체들과 하나임 그리스도 안에서 믿는이들인 우리는 하나님과 하나가 되었고 그리스도의 지체들이 되었다. 하나님은 그리스도 안에 체현되시고 그리스도는 개인적인 그리스도이시며 단체적인 그리스도이시다. 개인적인 그리스도...
    Date2013.12.04 Reply0 Views3796
    Read More
  17. 그리스도를 잡으려고 좇아감

    그리스도를 잡으려고 좇아감 바울은 그리스도를 잡으려고 위를 향하여 필사적이었다. 주의 회복 안에서 우리는 또한 아래로 향하게 하는 시대의 흐름에 대항하여 싸울 필요가 있다. 사단은 간교하다. 그는 어떤 것이든지 그리스도를 대치하는 것으...
    Date2013.11.21 Reply0 Views2822
    Read More
  18. 빗나가지 않고 중심 노선을 취함

    빗나가지 않고 중심 노선을 취함 여기 신약 사역의 바울의 부분에서 우리는 몇가지 요소, 몇가지 내재적 본질을 갖는다. 이들은 중요한 항목들이다. 내가 전한 것과 달리 전하기 위해 다른 어떤 새로운 사상이나 어떤 특별한 요점을 골라낼 필요...
    Date2013.11.20 Reply0 Views2833
    Read More
  19. 사역의 내재적 본질에 대한 인식의 필요성

    사역의 내재적 본질에 대한 인식의 필요성 이와 같은 메시지의 경우에, 우리는 이러한 진리들의 깊이 안으로 인도받고 그 실제가 우리의 존재 안으로 조성되게 하기 위해 충분하고도 필사적인 기도와 교통이 필요하다. 내가 여러분에게 교통하고...
    Date2013.11.19 Reply0 Views2913
    Read More
  20. 오르락내리락 하는 중의 변화

    오르락내리락 하는 중의 변화 예수는 종교나 교리가 아니다. 그분은 삼층천 안에 살고 계시는 실제이실 뿐 아니라, 더욱이 우리 존재 안에서 보다 더한 실제이시다. 또한 그분은 항상 우리 안에서 움직이고 계신다. 특히 젊은 사람들에게 있어서...
    Date2013.11.15 Reply0 Views2846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219
yesterday: 653
total: 752550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