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는 지방교회에 대한 공정하고 편견없는 자료를 제시함으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사역 및 지방교회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알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균형잡힌 인식과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장  

2013.05.16 10:14

워치만니의 편지

조회 수 31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워치만니의 편지

 

 

(본 서신은 워치만니 형제님이 유럽의 여러 곳을 방문하는 중 상해 교회에 보낸 것들입니다.)

 

1933년 9월 13일

 

이곳에서의 사역은 많은 축복을 받았습니다. 소망하건대, 모든 것이 주님 앞에서 영원한 가치를 갖게 되길 바랍니다. 나는 우리의 천연적인 생명을 묶는 것의 중요성을 더욱더 절감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자신의 자유를 상실할 때라야만 비로소 생명의 능력을 갖게 됩니다. 형제여, 그렇지 않습니까? 동역자들을 향한 내 마음 속에 있는 우려는 천연적인 힘을 부인하는 것은 말할 것도 없이, 그 천연적인 힘이 무엇인가를 아는 동역자가 극히 드물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내 자신에 있어서, 나는 어떠한 섞임도 없이 순수함만을 추구하고자 매우 탄식하고 있습니다. 주께서 은혜를 베푸시길 바랍니다.


◎  ◎  ◎

 

1938년 영국에서 상해로 보낸 편지

 

몇 년 동안 나는 십자가를 체험하지 못했고 육신의 부패를 알지 못하는 나중에 들어온 형제들을 우려해 왔습니다. 그들에게는 환도뼈가 어그러진 야곱의 체험이 결여되어 있습니다. 그들은 육신이 치명적인 타격으로부터 결코 회복되지 못하여 남은 여생 동안 절름발이가 될 때까지 하나님에 의한 계시와 다루심이 필요합니다. 처음에 우리가 하나님에 의해 다뤄졌을 때 아마 우리도 역시 십자가의 귀중함을 느끼지 못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오늘날 우리가 다른이들의 필요를 볼 때 우리는 분명해집니다.

 

나는 2월 4일에 영국에서 미국으로 가기로 작정했습니다.(요즈음은 「사역의 재고」를 영어로 번역하고 있습니다.) 그 이후에 나는 귀국하고 있을 겁니다. 만일 내가 더 빨리 귀국해야할 필요가 있거든, 내게 편지로 알려 주시길 바랍니다. 그러면 나는 그에 따라 행하겠습니다.


여러분의 형제 워치만 니


◎  ◎  ◎

 

1938년 10월 15일

 

내게 몇 차례 보내진 헌금은 모두 자신들의 소유를 비워서 도우려는 두 세 명의 형제 자매들로부터 온 것입니다. 이런 분들 말고, 일반 열심 있는 분들은 주님께 드림에 있어서 본국에 있는 분들과 비교할 수 없습니다. 어떤 이들은 단지 남의 요청에만 응할 뿐이지만, 이들은 우리와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아무리 어렵더라도, 반드시 우리는 항상 우리가 지금까지 주님 앞에서 지켜온 것을 간직해야만 합니다. 사실, 많은 시련이 있지만, 우리가 믿는 것은 결국 살아 계신 하나님입니다.

 

주님이 이곳에서 그분의 목적이 이미 성취되었다고 내 안에서 보여 주실 때, 나는 즉시 귀국할 것입니다. 오, 나는 그분의 뜻 안에서 행하는데 빠르지도 않고, 늦지도 않기를 얼마나 간절히 원하는지 모릅니다! 때의 급박함을 알므로 우리는 감히 우리 자신의 생각을 갖지 못합니다. 종종 내가 실망을 느끼는 것은 동역자들이 뿔뿔이 흩어져 있어서 함께 모일 수 없다는 것입니다. 부디 우리의 흩어져 있음이 온전히 하나님의 뜻 안에 있기를 바랍니다.

 

나는 젊은 동역자들이 십자가를 알게 되고 또 어떻게 육신과 천연적인 생명을 처리하는지를 알게 되기를 바라며 하나님께 울부짖습니다.


◎  ◎  ◎

 

1939년 2월

 

지금 이곳에서 일하면서 나는 주님에게서 축복을 받아왔습니다. 주의 이름을 찬양합니다. 우리가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다루심을 통해 배운 진리들을 영어로 옮겨주기를 많은 사람들이 소망하고 있습니다. 내 자신도 이런 필요를 인정합니다. 영어 사용권 세계는 참으로 빈궁에 처해 있습니다. 그러나 만일 글쓰는 것이 절대적으로 주님으로 인한 것이 아니라면, 움직이고 싶지 않습니다. 자아는 묶이지만, 일은 순수하며 영적인 요구들을 채웁니다. 이곳의 많은 사람들이 참으로 나를 존경하고 있지만, 내 눈은 오직 주님만 바라볼 뿐입니다. 나는 어떤 것을 하는데 외적인 자극을 거절합니다. 나는 십자가를 배워온 사람입니다. 이런 것들은 조금도 내 자신을 존중하게 만들지 못합니다. 만일 누가 그분의 죽음을 본받는 것이 무엇인지 안다면 사람으로부터 영광을 구하지 않을 것입니다.

 

한 편으로 주님은 내가 여기에 있는 동안 내내 참으로 은혜로우셨습니다. 그분의 이름을 찬양합니다. 그러나 내가 수년간 느껴온 한가지 문제가 있는데 그것은 형제들이 너무 쉽게 만족한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아직 다녀보지 못한 길고 긴 길을 남겨놓고 있으면서도 어떤이들은 자신들이 가진 것으로 이미 만족하고 있습니다. 영적인 공급이 많이 있지만 그것을 전달해줄 사람들이 부족하다는 느낌입니다. 이번에 주님은 은혜를 주셔서 하나님께 속한 보다 깊은 것들을 말할 수 있도록 주님 안에서 깊은 적지 않은 분들(비록 많지는 않아도)을 만나게 하셨습니다. 여러분이 알듯이, 나는 결코 나 자신이 다른이들의 교사가 되게 강요하지 않았고 그 대신 언제나 그들이 먼저 물을 때까지 기다립니다(이것은 매우 악한 태도입니다.) 이번에도 그랬습니다. 주님 자신께서 친히 그들의 마음을 움직이셔서 내게 와서 묻게 하셨습니다. 그들은 은혜를 얻었고 내 자신도 그렇습니다. 나는 늘 내가 책을 써야한다는 것을 느낍니다. 먼저 나는 중국어로 써야할 것이고, 그런 다음에라야 영어로 쓸 것입니다. 그러나 이 상황에서 여전히 나는 내가 주님의 원하심을 안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영국에서

 

워치만 니
[회복의 밝은 빛들, p.171-173, 한국복음서원]

 


워치만 니(Watchman Nee)

워치만 니 형제님의 글을 모아 둔 게시판입니다.

  1. 죄와 죄들의 차이

    죄와 죄들의 차이 우리는 아주 쉽게 죄와 죄들의 차이를 이해할 수 있다. 죄는 단수이고 죄들은 복수이다. 우리는 죄와 죄들의 차이를 반드시 알아야 한다. 만일 당신이 죄와 죄들을 구분할 줄 모른다면, 당신은 구원에 대하여도 분명하지 않을 것이다. 죄와 ...
    Date2015.10.21 Reply0 Views2500
    Read More
  2. 워치만 니와 인도직분

    워치만 니와 인도직분 "신약의 사역에서 누가 교황인가" 누가 인도하는가? 사도들의 가르침이 인도한다. 베드로가 책망을 받았을 때, 사실상 그를 책망한 것은 바울이 아니었다. 바로 신약에 있는 가르침이 그를 책망했다. 만약 어떤 사람이 복음 ...
    Date2015.03.24 Reply0 Views2520
    Read More
  3. 영적인 모순

    L. C. 형제의 간증 나는 무의식중에 구원받았습니다. 구원받은 후에는 성경 읽고 기도하는 것을 좋아하고, 목사가 되려고 생각했습니다. 후에 신학교에 들어가서 공부하고, 삼년 후에 졸업하여 전도의 일을 하도록 파견되었습니다. 워치만 니 형제님이 ...
    Date2014.03.05 Reply0 Views4177
    Read More
  4. 마음 속의 부담

    마음 속의 부담 문 : 해답을 구해야 할 일이 하나 있습니다. 저는 지난 해 부흥회에서 성령이 내 마음 안에서 역사하심을 받았습니다. 그분은 먼저 첫날 나로 크게 울며 용서를 구하게 하시어 많은 죄들을 여러 사람 앞에서 밝히 시인하게 하셨습니...
    Date2013.12.06 Reply0 Views4203
    Read More
  5. 많은 사람들의 의견이 하나님의 뜻인가?

    많은 사람들의 의견이 하나님의 뜻인가? 한번은 란(欒) 형제가 동남 아시아의 어떤 지방에서 사역을 할 때, 그의 안에는 그 지방을 떠나라는 느낌이 있었고 또한 꿈도 꾸었다. 그러나 그곳의 형제들은 그를 만류했다. 본래 그는 여섯 시에 떠나려고...
    Date2013.11.20 Reply0 Views4202
    Read More
  6. 어떻게 원수를 사랑할 수 있는가?

    어떻게 원수를 사랑할 수 있는가? 오(吳) 의사(醫師)의 질문 : 우리는 어떻게 원수를 사랑할 수 있습니까? 어떤 때 저는 사람들을 잘 대하지만 그 사람이 그래도 귀찮게 한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답 : 당신은 원수를 사랑할 수 없으며 영원히 원...
    Date2013.11.19 Reply0 Views3798
    Read More
  7. 생명의 성숙

    생명의 성숙 생명의 성숙에는 시간이 필요하다. 젊은 사람은 큰 두뇌를 가지고 있을 뿐 실제적인 성숙에는 이르지 못한다. 성숙은 분량의 확장의 문제이다. 당신의 분량을 넓히기 위해서는 당신의 한계를 넘어서는 고난을 주시도록 하나님께 허락해...
    Date2013.11.15 Reply0 Views3286
    Read More
  8. 영적으로 선악을 분별함

    영적으로 선악을 분별함 간증 1925년에 나는 '기독도보' 제2기를 펴내며 다니엘서 2장, 4장, 7장과 데살로니가 전서와 계시록을 언급했다. 그때 이런 예언들을 말한 것은 배움이 많지 않았기 때문에 쓴 것도 아주 간단했었다. 서문도 써서 인...
    Date2013.11.14 Reply0 Views3105
    Read More
  9. 하나님의 이기는 자들

    하나님의 이기는 자들 이기는 자는 특별한 사람이 아니다. 하나님의 이기는 자들은 하나님의 당초의 계획과 일치되는 한 무리의 사람들이다. 이기는 자들의 원칙 성경에서 하나님의 역사는 먼저 소수의 사람들을 찾아 기본으로 삼고 그런...
    Date2013.05.27 Reply1 Views5203
    Read More
  10. 한 여인이 한 사내아이를 낳다

    한 여인이 한 사내아이를 낳다 우리는 이미 창세기 2장 안의 여인을 보았다. 거기에서는 하나님의 영원한 뜻 안에서 하나님이 그분의 이름을 영화롭게 하시고자 어떠한 사람을 얻기 원하시는가를 말하고 있다. 에베소서 5장에는 다른 여인이 있는데...
    Date2013.05.24 Reply0 Views3953
    Read More
  11. 일보다 생명을 더 중요시 함

    일보다 생명을 더 중요시 함 화수은 자매의 본 일보다 생명을 더 중요시하는 데 있어서 화수은 교사는 니 형제님에게 아주 중요한 본이었다. 그는 하나님이 우리의 행함보다 우리의 어떠함을 더 중요시하신다는 것을 알았다. 그의 모든 일은 이 ...
    Date2013.05.23 Reply0 Views3424
    Read More
  12. 주님의 사역자의 성격―사람을 사랑할 줄 알아야 함

    주님의 사역자의 성격―사람을 사랑할 줄 알아야 함 Ⅰ 주님의 모든 사역자는 형제 자매를 사랑하는 마음을 가져야 할뿐 아니라 사람을 사랑하는 마음을 가져야만 한다. 솔로몬은, 『가난한 자를 조롱하는 자는 이를 지으신 주를 멸시하는 자요』(...
    Date2013.05.22 Reply0 Views3927
    Read More
  13. 주님의 사역자의 성격―고난받을 마음가짐이 있어야 함

    주님의 사역자의 성격―고난받을 마음가짐이 있어야 함 하나님을 섬기는 모든 사람은 고난받을 마음가짐이 되어 있어야 한다(벧전4:1). 이것은 상당히 중요한 문제이다. 우리가 이 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보기 전에, 먼저 우리는 그리스도인이 고난...
    Date2013.05.21 Reply0 Views3395
    Read More
  14. 워치만니 형제가 한 동역자에게 보낸 편지

    워치만니 형제가 한 동역자에게 보낸 편지 광희 형제 : 내 마음 속에 계속 자네에게 편지하고 싶은 느낌이 있었네. 그러나 나는 나의 생각이 성숙하지 않은 것일까 두려워 계속 지체해 왔었네. 내 생각에 이제는 때가 된 것 같네. 나는 자네가...
    Date2013.05.20 Reply0 Views2950
    Read More
  15. 더 깊은 기쁨

    더 깊은 기쁨 성경 : 이사야 49:4-5, 마태복음 11:25-30 1 이사야서는 하나의 선지자(先知者)의 예언서(豫言書)이다. 그 책의 많은 말들은 다 그리스도를 말한 것이다. 이사야 49장 5절은 주님께서 이 땅에 계실 때에 무슨 역사를 하셨는...
    Date2013.05.18 Reply0 Views3162
    Read More
  16. 하나님의 긍휼

    하나님의 긍휼 시 간 : 1947년 9월 5일 장 소 : 복주(福州) 모든 것이 하나님의 긍휼에 달려 있음 로마서 9장을 읽을 때, 우리는 그 안의 원칙과 적용을 주의해야 한다. 이 장이 계시하는 원칙은 모든 것이 다 하나님의 긍휼에 달려 있다...
    Date2013.05.17 Reply0 Views3162
    Read More
  17. 워치만니의 편지

    워치만니의 편지 (본 서신은 워치만니 형제님이 유럽의 여러 곳을 방문하는 중 상해 교회에 보낸 것들입니다.) 1933년 9월 13일 이곳에서의 사역은 많은 축복을 받았습니다. 소망하건대, 모든 것이 주님 앞에서 영원한 가치를 갖게 되길 ...
    Date2013.05.16 Reply0 Views3110
    Read More
  18. 교회의 정통―인도의 말씀

    교회의 정통―인도의 말씀 서문 『여호와의 말씀에 내 생각은 너희 생각과 다르며 내 길은 너희 길과 달라서 하늘이 땅보다 높음같이 내 길은 너희 길보다 높으며 내 생각은 너희 생각보다 높으니라』(사 55:8-9) 하나님은 우리 개인의 길을 ...
    Date2013.05.15 Reply0 Views3465
    Read More
  19. 서머나 교회

    서머나 교회 성경 요한계시록 2장 8절-11절 우리는 이제 계속 두번째 교회, 곧 서머나 교회를 보기로 하자. 하나님께서 우리의 눈을 뜨게 하사 우리가 이 몇 곳을 잘 보고 소홀히 넘기지 않기를 원한다. 교회 역사 가운데서 사도 시대와 ...
    Date2013.05.14 Reply0 Views3765
    Read More
  20. 척량과 흐름

    척량과 흐름 『명절 끝날 곧 큰 날에 예수께서 서서 외쳐 가라사대 누구든지 목마르거든 내게로 와서 마시라 나를 믿는 자는 성경에 이름과같이 그 배에서 생수의 강이 흘러나리라 하시니』(요 7:37-38). 『그가 나를 데리고 전 문에 이르시니...
    Date2013.05.13 Reply0 Views3034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474
yesterday: 494
total: 676168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