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찬양노트 악보집




장  

조회 수 1573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니멀님처럼 핵심 진리 중에 하나인 삼위일체론 이해에 있어서 심각한

문제가 있는 분이 소위 이단 삼단하는 어떤 지위와 권한을 갖게 되는 것이

한국교계의 불행 중 하나입니다.

 

저는 여러 차례 독립된 글들을 통하여 '본질적인 삼위일체'에 있어서

삼위는 존재가 분리되지 않고 상호내재 하신다고 밝혀드렸습니다.

 

우선 주 예수님 자신이 지상사역시 '내가 아버지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신 것을 믿지 않습니까? 내가 여러분에게 하는 말은...

내 안에 거하시는 아버지께서 그분의 일을 하시는 것입니다.'(요14:10)

라고 직접 말씀하신 것을 미니멀님은 부정하고 계십니다.

 

아래 미니멀님의 주장처럼, 존재와 사역이 '분리된 상태'로는

아버지께서 아들을 보내신 후 절대로 성부가 성자 안에

계실 수 없습니다.

 

이것은 위 요14:10의 예수님 말씀과 정반대되는 주장입니다.

 

그 외에도 정통 삼위일체론을 정립한 사람으로 평가되는 어거스틴은

'모든 이(성부, 성자, 성령)가 한 이(성자) 안에 계신다' 고 말함을

아래와 같이 소개드렸습니다.

 

  김석환, 교부들의 삼위일체, 299

 

“그들은 각각 자체가 무한하시다.

그래서 하나하나가 다른 하나하나 안에 계시며,

모든 이 안에 계시다. 또 모든 이가 모든 이 안에 계시며,

모든 이가 한 이 안에 계신다

 

이처럼 성경 본문의 가르침과 정통 신학자들의 견해가 무엇인지를

충분히 들어서 알고 있음에도 아래와 같이  여전히 삼위 각 위격의

존재와 사역이 각각 분리되신다고 고집하는 것은

 

미니멀님이 자신은 명백한 삼신론 내지는 다신론 이단이심을

스스로 고백한 것에 다름 아닙니다.

 

 

 

minimal 14.08.01. 13:20 new

"성령께서 교회의 머리가 되시거나 아버지께서 그리스도의 몸이 되는 일은 없겠죠?
그러나 하나님의 질서를 교란시킨 위트니스 리가 개발한 신인합일의 그 영은 그것을 가능하게 하죠.
아버지께서 아들을 보내시고 아들께서 성령을 보내신 것은 그리스도 안에서

 

존재와 사역이 분리된 것을 증거합니다. 하나님의 사역의 완성은 지방교회가 아니라 장차 나타날 새 예루살렘이죠.
부활하시고 승천하신 예수님은 두번 다시 마굿간 같은 지방교회에 오시지 않습니다.
제발 정신들 차리고 분수를 알기 바랍니다.
겸손과 경건으로 위장한 루시퍼의 오만방자함이 하늘을 찌르는데 구원인들 받겠습니까?
자기 분수를 아는 것이 구원의 시작입니다

 

 

 

 

김바울77 14.08.02. 02:47
성령이 아니라 맏아들이신 주님이 교회의 머리이시고,
그리스도의 몸은 모든 참되게 거듭난 믿는 이들로 구성됩니다.
 
 
김바울77 14.08.02. 02:48
새 예루살렘은 어린양의 신부로서(계21:2),
그리스도의 신부로 중매된(고후11:2)
오늘날의 그리스도의 몸인 교회의 최종 완성된 모습니다.
 
minimal 14.08.02. 06:47
지방교회는 제외죠.
 
김바울77 14.08.05. 04:11
미니멀님의 '지방교회'라는 표현 자체에 오해가 있으십니다.
 
김바울77 14.08.05. 04:13
김바울77 자신의 거주지를 중심으로 교회의 이름이 붙여지는(예를 들어 고린도에 있는 교회) 거듭난 모든 사람들이
지방 교회들이거늘, 이들이 제외되면 새예루살렘은 불신자들로 채워질까요?
 
 
김바울77 14.08.02. 02:49
구원의 시작은 "영으로 사람의 영이 거듭나는 것"입니다(요3:6)
자기 분수를 아는 것이 구원의 시작이 아닙니다.
 
minimal 14.08.02. 06:55
지식이나 행위로 구원받거나 거듭나지 못하죠.
자기 분수를 알고 용서와 자비를 구하는 자가 믿음으로 구원받고 거듭납니다.
 
김바울77 14.08.05. 04:14
minimal 어찌하든 구원의 시작은 거듭남입니다. 당연히 거듭나려면 믿음이 필요하지요.
 
 
김바울77 14.08.02. 02:50
부활하시고 승천하신 예수님은
장차 승천하신 그대로 이 땅으로 오실 것입니다(행1:11)
 
minimal 14.08.02. 06:56
그건 제가 이미 선포한 말이구요.
바울님은 지방교회에 그 영으로 왔다고 믿는 분이구요.
 
김바울77 14.08.05. 04:16
minimal 저는 양면을 다 믿습니다. 즉 그리스도께서 지금 생명으로 제 안에 사시는 것도 믿고(골1:27,3:4),
그분이 장차 오실 것도 믿습니다(행1:11). 왜냐하면 그 둘이 다 성경에 있기 때문입니다.
미니멀님은 장차 오실 그리스도만 믿으시고, 지금 님 안에 생명으로 내주하시는
하나님의 아들은 안 믿으시는 것이 양측의 충돌의 근본원인이 아닐까요?
 
 
김바울77 14.08.02. 02:52
지방교회는 '예루살렘에 있는 교회'(행8:1),
안디옥에 있는 교회(행13:1),
고린도에 있는 교회(고전1:2)와 같이 참되게 거듭난 믿는 이들을 전제로
그 사람들이 거주하는 city 를 단위로 불리워졌던 호칭입니다.
미니멀님도 참되게 거듭난 분이시라면 님이 거주하시는 그 도시에 속한
교회의 일원이 되시는 것입니다.
 
minimal 14.08.02. 06:57
그 지방에 있는 있는 교회는 집단이 아니라 가정들이죠.
 
김바울77 14.08.05. 04:19
minimal 가정들이라면, 그 지방에 있는 교회들(복수)이라고 했어야지요.
그러나 예루살렘 안에 수 많은 가정들이 있었지만 성령께서는
예루살렘에 있는 교회(단수)라고 하셨지, 예루살렘에 있는 교회들(복수)라고 하지
않으셨지요(행8:1). 그러나 갈라디아는 많은 도시들을 포함한 오늘날의 도(道)에
해당되는 범위임으로 '갈라디아 교회들'(복수)라고 쓰고 있습니다(갈1:2).
 
김바울77 14.08.05. 04:21
minimal 가정이 주된 교회 단위가 아닙니다.
오늘날 소위 건전하다는 장로교단(예를 들어 고신)은 가정교회 개념을 부정합니다.
 
 
김바울77 14.08.02. 02:55
위 빨간색으로 칠해진 미니멀님의 주장처럼
삼위를 세 사람들처럼 분리시켜 생각하는 것이
이단을 감별한다는 분들의 공통적이고 비성경적인 오해의 핵입니다.
또한 자신들이 지금 무슨 말을 하는지도 모르는 것이 가장 안타까운 일입니다.
 
minimal 14.08.02. 07:06
삼위일체를 믿지 못하는 사람들은 이해하지 못합니다.
 
김바울77 14.08.05. 04:23
삼위일체를 믿는다는 말이 하나님이 분리되신 세 분들(세 하나님들)을 믿는 것이라는
의미로 그동안 잘못 알려져 왔던 것입니다. 그러니까 최삼경 목사님이 공식적으로
공 교단인 합동교단에서 삼신론 이단이 된 것입니다.
미니멀님도 지금 같은 논리와 주장을 하고 계십니다.
 
 
김바울77 14.08.02. 02:59
삼위일체의 삼위는 구별은 되시지만, '결단코' 분리되시지는 않으십니다.
저는 이 분명한 진리가 우리의 이러한 토론을 통해서 이곳의 독자분들에게
그리고 다른 추구하는 믿는 이들에게 확실하게 이해되고 믿음으로
자리잡을 수 있다면 천만 번이라고 외칠 수 있습니다.

삼위를 분리시켜 생각하는 이단들때문에 사람의 생명되신 주 그리스도께서는
저 하늘에만 머물러 계시게 되고 맙니다.
이것은 '내가 온 것은 양으로 생명을 얻게 하고 '더 풍성히 얻게' 하려 함이라'(요10:10하)
는 주님 오신 목적의 성취가 지연되고 있습니다.
이것이야 말로 그리스도의 사역을 정면으로 방해하는
내면적인 관점에서 본 '적그리스도'의 행위입니다.
 
minimal 14.08.02. 13:15
그리스도안에서입니다.

그리스도 밖에 있는 님께서 말하는 생명은 생명이 아니라 죽어야 할 육입니다.
죽여야 할 육을 살리고 혼을 죽여서 지방교회는 회칠 한 무덤같이 썩은 악취가 나는 것입니다.
 
김바울77 14.08.05. 04:26
minimal 혼 안에 즉 자기 고정관념 안에 있으면(다소의 사울처럼)
영과 연합된 사람들(초대 교회 성도들)이 죽여버리고 싶은 화나게 만드는 존재로 비췰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하늘의 음성을 듣고 영적인 눈이 뜨인 이후 사울은 그것을
"내가 믿지 않았을 때에 알지 못하고 행동한 것"이었다고 고백합니다(딤전1:13).
 
 
minimal 14.08.02. 06:44
김바울님에게 이단이면 그것이 정통이죠.
 
김바울77 14.08.05. 04:26
김바울에게 이단이 아니라,
합동교단과 한기총에 의한 이단이 되는 문제입니다.
 
 
황대관 14.08.02. 10:29
두분 의 토론중에서 어린신자들에겐 거북함을 느낄것이라 봅니다
그리스도 사람은 그리스도의 말을 하고 행하는것이라 봅니다
저는 예향에서 오래 글들을 접하면서 많이 배우고 자라온 지체입니다
사람의 인생이 뭣이그렇게 잘났으며 거룩할까요 어디에서부더
꼬여왔는지요 사람들의 교리인가요 지식인가요 다른복음인가요
이쪽에서 저쪽 이단이다 저쪽에서 이쪽 이단이다 지금 누구한태 속고있는지요
누가 좋아하는지요 하나님의 일의 시종은 누가 다알아서 길을가는 사람들에게
이것이 진리이다 라고 말할수있는지요 진리는 우주안에 어느곳이라도 그가 품고 있거늘
십자가에 옛사람 죽은몸들이 어찌하여 사랑의말은 어두어젔는지요
 
 
황대관 14.08.02. 10:25
제가 미련한자인줄은 모르오나
두분의 글 자체는 성경에서 벗어난 글들이 아니다 라고 보았는데
포도나무를 들어서 이야기 하신 모든 성경이 말씀하시는 말씀들은
우리가 다알고 믿고있듯이 아들에 관한것이다 라고 배웠습니다
이 아들이면 되었지 그 포도나무를 자 잘게 쪼개어 이것도 진리이고
저것도 진리이며 꼭대기에붙어있는 잎하나도 진리이다 말한다면
맞는 말씀이지만 보는사람의 따라 은사따라 성향따라 지식따라 율법따라ㅣ
은혜따라 고집따라 말들을 하고있는것이 많아요 진리는 나의 죽을몸을 살려주시고
죽을몸 죄의 몸 마음안에 십자가 죽음과 부활로 그분의 거처거 되어드리는것이 아닌가요
사랑하는 말로 하십시요
 
minimal 14.08.02. 12:36
안녕하세요.
심기를 불편하게 해드려서 죄송합니다.
제가 신앙생활하면서 정중한 말과 그럴듯한 언변으로 무장한 목사나 교사들에게 뒷통수를 여러번 맞아서
달달한 화법과 얌전하게 접근하는 사람은 우선 경계부터 하는 트라우마가 있습니다.
저들은 겸손과 경건의 모양으로 무장해서 환심을 얻은 후에는 사랑과 봉사로 신망과 존경을 받기를 좋아하더군요.
그런데 이런 자들이 한번 화가 나면 진노와 증오의 비수를 품고 화해와 용서를 못하는 지랄병이 있더라구요.
저는 그런 자들이 겸손한 말과 경건한 모양으로 보이는 사랑이 사랑이 아니라 그런거 없더라도 용서하고 잊어 버리는 것이 진정한 사랑이 아닌가 합니다.
 
minimal 14.08.02. 12:50
minimal 그런데 진정 꼴불견인 것은 속에서는 분노가 라면 끓듯이 치밀어 오르는데 아닌척 하고 내숭떠는 꼬라지죠.
이런 자들에게 사랑없습니다. 독선과 아집과 고집과 편견으로 무장한 교만한 자아만 있습니다.
너나 할 것없이 우리가 모두 그런 모습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하나님의 용서와 그리스도의 사랑을 통해서 구원받은 사람들이죠.
사랑을 말하나 용서가 없는 자는 구원을 받은 사람이 아니죠.
누구를 사랑하려는 표현보다는 누구를 용서하지 않은 것이 있는가 스스로 살펴보는 것이
자기 분수를 아는 구원받은 자의 자세라고 생각합니다.

이 토론의 반대자들이 회개하고 돌아 오면 결례에 대한 용서를 빌고 모든 것을 잊어 버릴겁니다.
 
앨버트홍 14.08.02. 15:02
황대관님께 드리고싶은 이야기는
양비론적 균형(혹은 균형, 중용)으로 보는 것이
그리스도인의 도리인것처럼 좋아보일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그리스도인이라면 이미 그리스도에게
기울어져버린 사람입니다.
그 안에서만 중용(?)이 사용됩니다^^*

세상과 그리스도 사이에서 멈추시면 그만큼 신앙도
정체되는 것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미니멀님과 김바울님 둘 중 하나는 나아가는데
황대관님만 여기서 멈추게 될수도 있습니다.
(물론 김바울님은 소위, 자칭 영에속한사람인지라
더 이상 발전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황대관 14.08.02. 16:20
예 신앙의 관한 토론은 각자에게 유익을 주어야 된다고 봅니다
엘리후가 세사람친구의 말이 끝나자 앞으로 어린데도 나섰습니다
그리고 장엄하게 욥과 친구들을 향하여 사랑한답시고 한참이나
이야기 합니다 여기에 너오는 욥은 성경에서 의인이라 합니다
저는 생각해묵상하기를 여기에나오는 모든 사람들 의인이라 생각되었습니다
물론 여호와께서 그들을 책망하셨지만 사실은 (사단말제하고) 다맞는 말들이었습니다
멈추시는분은 오직 하나님이십니다 사람이 하는것이 아닙니다
악한말보다는 끝까지 선한말로 타이르는것입니다 얼마나 타일렀다고
이단처럼 서로 물고 뜻습니까 저는 사탄의기쁜것을 제일싫어하는 지체입니다
사랑합시다
 
 
황대관 14.08.02. 16:33
물과 영의 거듭난 그리스도의 사람이 그리스도의 말씀속에서 영을 말하는것은 그리스도의 사람이니 말할것입니다
폭탄이 떨어저 사람이죽어가고 전쟁과 기근과 온역과 자기이기주의로 세상의 미침으로 달려가는데
우리는 기도하지아니하며 형제를 사랑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돈몆푼 가난한 자에게 던저주고 손잡아 사진찍어 목사님들 자랑하고있습니다
예수님의 공생애는 그것자체가 애통과 눈물이었습니다
믿는 다는 말은 그분을 신뢰하고 경외해야 된다는 말이고
그분의 형제들을 사랑하는것일것입니다 아브라함이 이삭을 드린
모리아 그바위를 찾았다면 나는죽고 이웃이 살아나게하는 사랑일것입니다
예수님이 본을보이셨습니다
 
 
황대관 14.08.02. 16:48
바울 선배님도 수많은 교리와 율법으로 정죄를 당했으며
수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사도 속사도 교부시대후로부터도
이일로 정죄당하여 죽어갔습니다 올은대로 인도한사람은 별처럼 빛나리라는 말씀처럼
그분들이 글로 책으로 살아나서 그리스도를 말하고 있숩니다
모든것이 하나님의 뜻과 경륜이셨겠지만 그 당하셨던 형제들의 마음이
어떠했겠습니까 성경을 읽는것은 교훈과 감례로서의 기록이라 말씀하셨습니다
(너희는 그리하지마라) 물고 물면 피차 망한다는 말씀도 있습니다
그리스도를 주로 받고 믿는 형제 자매들은 귀하고 귀한 보석들입니다
보석이라함은 그 빛의 광체로 하나님을 높히고 영광을 드리는것입니다
형제를 높이십시요
 
 
진달래, 14.08.02. 16:54
어거스틴의 말중에 한면만 인용하셨군요.
어거스틴 은 자신의 삼위일체에 대한 이해를 다양하고 균형 있게 설명한 반면 김바울77님 은 '그영' 이론에 도움 되는 것만 부분 발체하셨네요
세 페르소나 한 에센티아 입니다.
김바울님 은 하나된 하나님만 강조하다가 스스로 양태론적 설명하시는 중이신데 잘 모르시는듯 싶습니다.
위격마저 하나이고 사역마저 하나로 보면 군주신론과 뭐가 다르죠?
 
김바울77 14.08.05. 04:30
누구도 위격마저 하나라는 말을 한 적이 없습니다.
삼위를 전제해야 '상호' 내재라는 말이 가능한 것이 아닐까요?
저는 지금 일관되게 '위격 간의 상호내재'를 말씀드리고 있습니다.
 
김바울77 14.08.05. 04:31
김바울77 '위격 간의'... '위격마저 하나''가 아니라....
 
 
황대관 14.08.02. 17:06
저는 양비론자가 아닙니다
저는 미천하나 주님의 긍휼과 자비안에서 매일 울고
외치고 달려가는 어린이입니다 그 달려가는 그길에는
주님께서 늘보살펴주심을 지나가서 깨닫게되어 또울며
감사하며 살고있습니다 양비론처럼 들리셨다면 댓 글에 모자람이 있을것입니다
사도된 바울 선배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어찌하든지 내가 이리 저리 한것은
그리스도를 알게하기위한 것이었다고 하셨습니다 그는 내가죽더라도 골육이하나
구원받는것이 좋다고 모새도 그렇게 하셨습니다 우리는 말씀과 선진들의 믿음의 귀감을 받아
거듭나서 나그네길에 걸어가고있습니다 길을가다가 목마를때에 누군가 찾아와서
물한사발 준다면 얼마좋을까요
 
minimal 14.08.02. 23:45
님을 불편하게 한 제 언사에 대해서는 주님께 판단 받겠습니다.
이건 형제들간에 싸움이나 다툼이 아니라 다른 예수, 다른 영, 다른 복음을 전파하는 거짓교사와 거짓형제와 거짓교회와의 싸움이니 진정하시고 봐주시면 좋겠습니다.
 
부라보74 14.08.07. 05:06
말씀을 읽고 계속 저의 마음 가운데 여운이 남습니다. 주님께서 항상 함께 하시기를...
 
 
김바울77 14.08.05. 04:34
삼위의 존재와 사역을 '분리'되게 생각하는 것이 오랫동안 정통 삼위일체론으로 한국교계분들에게 각인되어 오다보니
그런 비진리를 정통인양 오해하는 이런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어떤 존재(being)가 분리된다면 더 이상 그것은 '하나'가 아닙니다.
최소한 둘 내지는 다수입니다.
교회역사는 이런 사고를 가진 자들을 '다신론 이단' 또는 '삼신론 이단'이라고 불러왔습니다.
 
 
김바울77 14.08.05. 04:38
특히 최삼경 목사님처럼 삼위 하나님이 한 영이 아니라 세 영들이시다 라는 주장이
과거에도 있었는데, 스와송 공의회는 이런 사상을 '삼신론 이단'이라고 공식 규정한 바 있습니다.
이런 공식 이단 규정을 받은 사상을 가진 분이 삼위일체론에서 이단과 정통을 가리는
위치에 버젓이 계신 것이 현재 한국교계의 안탄까운 현실입니다.
그런 연장에서 이런 싸이트에서도 '삼위가 분리되신다'는 이단 사상으로 다른 믿는 이들을
악한 말로 정죄하는 것이 통용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그야말로 이것은 영적 전쟁입니다.
 
진달래, 14.08.05. 07:12
이곳에 최삼경 목사님의 지지자가 있는 것도 아니고 최삼경 목사님 이야기는 이제 그만 하셔도 되지 않나요?
그냥 각자의 의견을 진술하면 그뿐 아닐까 합니다. 그리고 인터넷상에서 삼신론 이단정죄등에 대한 반대 의견들도 보이지만 언급은 안하렵니다. 삼신론 이단은 사실... 삼위 일체의 전통적 교리 성립에는 아무 상관도 없고 성경 기록상 세영 으로 묘사해도 삼신론이 아닙니다. 영이신 아버지가 영이신 성령을 예수께 부으셨다는 기록이 등장하는데 (마태복음 3:16,17과 사도행전 10:38 등) 아버지가 영이시며 성령도 영이시고 말씀과 자신을 동일시 하신 주님도 "내 말이 영" 이라 하심으로 영 이심을 말합니다. 하나님은 영 이시기에
 
진달래, 14.08.05. 07:34
진달래, 예수 께서도 영 이시라고 우리는 성경의 기록대로 믿어야 하고 따라서 세영 이시라고 주장해도 무리가 없습니다. 만일 세영 이시며 세분 이시라면 진짜 삼신론이자 다신론이 되지만 세영이시면서 한분이라고 믿는다면 전통적 삼위일체와 충돌이 일어나지 않습니다. 삼위는 분리가 맞습니다. 삼위가 분리가 안되면 1 위라는 말과 뭐가 다른지요? 3위는 이름뿐이고 실은 1 위 라는 말이 되니 그냥 양태론적 군주신론으로 빠져버리지 않겠는지요. 그리고 스와송 공의회가 공식 이단으로 규정한 삼신론은 '위격들의 신적 본성의 신성'을 구별하자고 해서 정죄 된 것이지 단지 세영 이라고 말해서 정죄된 것이 아닌데요?
 
진달래, 14.08.05. 07:41
삼신론이 본격적으로 대두 된것은 6세기 부터이고 여러 주요한 신조들이 등장한 것은 양태론적 군주신론과 역동적 군주신론등이 등장한 4세기~5세기의 일입니다. 따라서 누군가를 삼신론으로 규정하여 매도하시려면 그 삼신론자가 고트사크 처럼 신성을 셋으로 구별하여 말하든 세 본질이 있다고 말하든 하나님이 세분이라고 말하든 해야 가능 합니다. 양태론 이라고 비판 받으면 삼신론이라고 맞받아쳐 물타기 하는 것으로 보여지고 싶지 않으시면 근거를 명확히 제시하여 삼신론으로 비판 해주시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지방교회 진리마당

지방교회 진리마당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9 토론글23- 생명주는 영, 살려주는 영 관리자 2014.08.20 19544
208 토론글22- 그리스도의 몸, 단체적인 몸 관리자 2014.08.20 21454
207 토론글21- 그리스도의 변형? 3 관리자 2014.08.19 21872
206 토론글20- 삼위 위격간의 상호내재(페리코레시스) 개념 관리자 2014.08.19 16630
» 토론글19- 미니멀님이 삼신론자임을 스스로 증거한 자료 관리자 2014.08.17 15738
204 토론글18- 어거스틴의 상호내재 개념-진달래님 참고하세요 관리자 2014.08.17 20845
203 토론글17- 양태론 오해의 뿌리는 이것! 1 관리자 2014.08.14 20405
202 토론글16- 미니멀님은 지금 토론의 핵심을 놓치고 계십니다. 관리자 2014.08.14 60324
201 토론글15- 미니멀님의 핀트가 빗나간 토론, 위험한 주장 1 관리자 2014.08.11 37006
200 토론글14- 미니멀님이 삼신론자인 또 다른 증거 관리자 2014.08.11 16228
199 토론글13- 성령께서 안 계신 적이 있다고 믿는 이단 관리자 2014.08.09 18261
198 토론글12- 요한복음 7장 39절에 대한 미니멀님과의 대화 관리자 2014.08.09 30113
197 토론글11- 김바울님께서 보시는 성경을 밝혀주시죠 관리자 2014.08.03 25312
196 토론글10- 원문 증거-요7:39 본문에는 '저희에게'에 해당... 관리자 2014.07.30 107740
195 토론글9- 그 영이 계시지 않은 것인가? 성령이 아직 주어... 관리자 2014.07.30 21757
194 토론글8- 그 영인가? 성령인가? 관리자 2014.07.28 26142
193 토론글7- 위트니스 리의 교리들(삼일 하나님. 그리스도) ... 관리자 2014.07.28 25916
192 토론글6- 위트니스 리의 교리들(그리스도, 그 영) - 위키... 관리자 2014.07.26 20417
191 토론글5- 위트니스 리의 교리들(삼일 하나님) - 위키백과 관리자 2014.07.26 25664
190 토론글4- 위트니스 리 - 위키백과 관리자 2014.07.25 18798
189 토론글3-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는 영지주의자가 아닌가? 3 관리자 2014.07.25 17328
188 토론글2- 비밀(秘密) 인가? 신비(神秘)인가? 관리자 2014.07.24 21427
187 토론글1- 지방교회에서 변형된 00 교회 관리자 2014.07.24 19842
186 워치만 니는 어떤 사람이며, 그를 따르는 사람들이 세운 ... 관리자 2014.07.10 20147
185 Loraine Boettner - “주기도문의 아버지는 세 위격들 모... 관리자 2014.06.27 24097
184 어거스틴 - 성령이 삼위일체 전체를 가리킬 때가 있다 5 관리자 2014.06.24 21069
183 창조주 하나님이 피조물을 형제라고 부르기를 부끄러워 ... 3 관리자 2014.06.20 22500
182 우리가 양자일 뿐이면 예수님도 양자에 불과합니까? 2 관리자 2014.06.18 21200
181 삼위를 세 사람의 유비로 설명하는 문제 1 새예루살렘 2014.06.13 19971
180 지방교회 찬송 - 어떤 기적 어떤 비밀인가? 1 새예루살렘 2014.06.13 23977
179 당유란 사역에 대한 동역자들의 경고 서한(폴투기스) 1 새예루살렘 2014.06.12 35928
178 남미의 당유란은 지방교회(회복)와 같은 노선인지요? 2 스티븐 2014.06.11 35868
177 반틸-하나님은 한 인격(one Person)이시다 4 관리자 2014.06.06 25288
176 고린도전서 15장 45절의 생명주는 영(life-giving Spirit) 새예루살렘 2014.05.30 26252
175 Providence님과 교통 - 후기 1 Tim 2014.05.28 27531
174 워치만 니와 담배끊은 예화 5 새예루살렘 2014.05.27 22180
173 열린 공간을 제공해 주시고 시간을 내어 토론해 주셔서 ... 2 PROVIDENCE 2014.05.25 21068
172 하나님의 주권과 인간의 책임 1 새예루살렘 2014.05.24 27557
171 섭리님께 질문이 있습니다(1) 6 새예루살렘 2014.05.24 21991
170 성도의 견인이란 하나님께서 모든 신자를 이기는 자로 이... 5 PROVIDENCE 2014.05.23 22417
169 중대한 사안에 대해 인터넷에서 뒤적여 쓴 글이 위험한 ... 3 PROVIDENCE 2014.05.23 17720
168 구원파와 칼비니즘은 얼마나 다른가?(참고자료) 8 새예루살렘 2014.05.23 27784
167 지방교회 구원관에 대한 재질문에 대한 답변입니다(2). 3 새예루살렘 2014.05.23 19433
166 지방교회 구원관에 대한 재질문에 대한 답변입니다(1). 새예루살렘 2014.05.23 17270
165 육신적인 그리스도인 영적인 그리스도인 새예루살렘 2014.05.23 16424
164 성경에 근거하여 지방 교회의 구원관에 대해 재차 질문합... 1 PROVIDENCE 2014.05.22 15055
163 지방교회관련 아홉 개의 질문에 대한 반응입니다. 6 새예루살렘 2014.05.22 17216
162 '주 되심 구원' (정통 구원관) 에 대하여 지방 교회에 묻... 7 PROVIDENCE 2014.05.22 19874
161 섭리님께 긴급 제안 드립니다. 3 새예루살렘 2014.05.21 15888
160 구원론 비교 - 구원파, 장로교, 주재권 구원, 지방교회측 14 새예루살렘 2014.05.21 21014
159 가르침에 있어서 centralized 된 중심부의 영향력 행사를... 15 PROVIDENCE 2014.05.20 22956
158 존 맥아더의 주재권 구원(Lordship Salvation)관련 자료 ... 13 새예루살렘 2014.05.20 21529
157 지방교회 사람들은 성부 하나님을 두려워 하지 않는다는 ... 21 새예루살렘 2014.05.17 18620
156 '하나님-사람'이라는 이상은 어떤면에서 그 와 반대되는 ... 33 PROVIDENCE 2014.05.15 21585
155 지방 교회 구원관 비평에 대한 간략한 해명(2) 26 새예루살렘 2014.05.15 18304
154 지방 교회 구원관 비평에 대한 간략한 해명(1) 14 새예루살렘 2014.05.15 17203
153 지방교회의 구원관은? 58 PROVIDENCE 2014.05.13 20761
152 '복음'과 '주일'에 대한 입장 관리자 2014.05.12 26617
151 한 지방의 교회는 하나 관리자 2014.05.06 33504
150 지방교회의 장점 관리자 2014.05.01 17879
149 구원론 - 그리스도는 우리 안에 계신다 관리자 2014.04.02 34983
148 구원론 - 예수는 그리스도이시다 관리자 2014.04.02 37126
147 참으로 성령을 따라 사는 것인지 확인해 보아야 함 관리자 2014.03.28 30294
146 다만 성경 사실을 믿는 것입니다 관리자 2014.03.27 38016
145 여호와의 증인, 속생명파도 아니고... 관리자 2014.03.27 30464
144 성경이 말하는 구원의 복음 관리자 2014.03.27 31649
143 예배 범위와 지역교회 범위의 차이 관리자 2014.03.24 397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388
yesterday: 598
total: 790103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