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연구자료를 나누기 위한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한국교계에 닫힌 핵심진리 - 『혼인예복』

첨부 1

 

저는 외국사람도 많이 오는 어떤 결혼식에 초대받아 간 적이 있습니다.

 

정장을 하고 속속 도착하는 하객들 중엔 밴즈에서 내리는 사람들도 꽤 많았습니다. 그런데 저는 양복을 입긴 했지만 부득이한 사정이 있어 구두가 아니라 평소 신었던 SAS 신발을 신고 갔습니다. 이런 종류의 신발은 발은 편해도 결혼식에 신고 갈 신발은 물론 아닙니다. 그곳에 있는 동안 제 안에서도 안식이 없었지만 초대해준 신랑 부모님께도 얼마나 미안했던지 몸둘 바를 몰랐던 적이 있습니다. 이처럼 '행사'에 어울리는 '차림'은 일반사회에서도 신경 써야 할 부분입니다.

 

성경은 적어도 두 곳에서 "혼인예복"을 언급하고 있습니다.

 

즉 마태복음 22장에서는 혼인예복이 없는 자의 잔치에서 쫓겨남을, 계시록 19장에서는 혼인예복(빛나고 깨끗한 세마포)이 예비된 자들의 잔치에 참여함을 말하는 것이 그것입니다. 위 본문 말씀을 차분히 읽어보면 '혼인예복'을 "바로 인식"하고 "예비"하는 것은 하나님의 자녀들에게 심각하고도 엄중한 문제임을 알 수 있습니다.

 

마태복음 22:1절에서 주님은 '천국은 마치 자기 아들을 위하여 혼인잔치를 베푼 어떤 임금과 같으니'라고 말씀하심으로 이 비유가 천국과 관련된 것임을 알려주십니다.

 

이 비유의 요지는 많은 사람들이(특히 유대인들) 자신들의 일만 관심하고 하나님의 계획과 부르심엔 무관심하다는 것입니다. 또한 초대된 사람 중에서도 '혼인예복'(a wedding-garment)을 입지 않으면 손발이 묶여 (혼인잔치)"바깥 어두움에 내어 던져지는" 선별이 있을 것이라는 사실입니다(11, 13절). 이러한 말씀들은 하나님에게 사랑만 아니라 공의도 있음을 보여주는 엄중한 대목입니다.

 

그런데 이 비유는 많은 분들에게 잘못 오해되어져 왔는데 그것은 이 비유를 푸는 열쇠인 이 비유의 맨 끝에 결론적으로 하신 '청함 are called' 받은 사람은 많되 '택함 are chosen'을 입은 자는 적다'(14절)는 말씀의 의미를 제대로 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1. 성경이 말하는 천국의 문은 결코 넓지 않습니다.

 

우리는 '예수 믿고 천국 가세요'라는 말과 누가 임종 직전에 주님을 영접하고 숨을 거두었다면 '아무개 선생님은 천국 가셨습니다'라고 말하는 것을 주변에서 쉽게 접합니다. 이런 분들의 인식에 의하면 주님을 구주로 "영접"(거듭남)하기만 하면" "전부" 천국에 간다는 것입니다.

 

이런 발상을 위 비유에 대비시킨다면 주님의 은혜로 예수님을 영접하는 그 순간에 '청함도 받고 택함도 받고 혼인예복도 받는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것은 마치 달리기 경주에서 출발(거듭남)만 하면 다 상 받는다고 가르치는 것과 같이 거짓된 것입니다. 이런 가르침은 성경이 계시하는 좁은 천국 문을 임의로 넓혀 놓는 것으로서 장차 많은 사람들을 혼란에 빠지게 할 것입니다. 수능 300점은 맞아야 들어갈 수 있는 명문대학을 100점이면 충분하다고 진학지도하여 학생들을 느슨하게 하고 결국 진학에 실패하게 한다면 어찌되겠습니까?

 

2. 청함과 택함은 거듭남 단계의 구원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첫째, 위 본문은 청함에 응한 수많은 사람들 중에서 자격미달을 골라낸 것이며, 아예 청함에 불응한 사람들에 대한 심판이 별도로 언급되고 있기 때문입니다(마22:6-7절).

 

둘째, 성경은 '청함 즉 부르심 받은 것'(are called)'을 '복음을 받은 것'으로 말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고전1:2, 롬1:7, 8:28,30, 고전1;24, 26, 엡1:18, 4:1, 4). 뒤에서 보겠지만, 본문에서 '청함' 다음에 언급된 '택함'은 복음으로 거듭난 분들이 승리한 믿음생활을 하여 '이기는자들'로 선택됨을 의미합니다.

 

셋째, 성경은 내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여야 천국에 들어간다고 말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마7:21).

 

넷째, 계시록 19장은 어린양의 아내가 입은 '빛나고 깨끗한 세마포'를 '성도들의 옳은 행실'로 분명히 말하고 있기 때문입니다(영어 KJV 본문은 단순히 'The righteousness of saints' 이지만 개역 성경이 오역이라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왜냐하면 여기서의 '의'(the righteous)는 예수 님의 피로 얻은 '객관적인 의'가 아니라 타락한 자아를 거절하고 우리의 의이신 그리스도를 살아낸 '주관적인 의'(고후5:21) 즉 '믿음생활 (또는 행위)상의 옳음'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만일 이 부분을 모든 거듭난 자에게 미치는 보혈로 인한 객관적인 칭의로 해석하면 마22:14와 7:21, 고후5:21과 모순되게 됩니다).

 

다섯째, 당연히 이미 '청함 받고 택함 받았어야' 할 사도 바울 조차도 '주께서 나를 모든 악한 일에서 건져내시고 또 그의 천국에 들어가도록 구원하시리니'라고 말함으로 거듭난 이후, 실제 생활 속에서의 승리와 영이 거듭난 자의 혼의 구원이 천국과 관련됨을 말하고 있기 때문입니다(딤후4:18, 고전9:27, 빌2:12).

 

여섯째, 사도 바울은 달음질하는 자는 많으나 상 얻는 자는 적음을 말하며 이미 거듭난 고린도 교회 성도들에게 상 얻도록 달리라고 권면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고전9:24, 26).

 

3. '혼인예복'은 성도들이 거듭난 이후 생활 속에서 그리스도를 얻고 살아낸 결과입니다(빌1:21, 3:8).

 

주님은 그리스도의 심판대에서 '청함' 받아 거듭난 수많은(many) 성도들의 신앙생활(행위)이 어떠한지를 심판하실 것입니다(고후5:10, 롬14:10-12). 그리고 그분의 의의 표준을 따라 그리스도의 생명으로 장성하고 승리한 삶을 산 소수(few)를 "택하셔서" 혼인잔치에 들여보내실 것입니다. 그 외의 사람들은 마22:13절처럼 처리될 것입니다.(그러나 그들은 천년왕국 이후 계시록 21:2, 9-10절이 말하는 신부대열에는 다 참여할 것임).

 

"타락한 자아"를 원단으로 해서 멋들어진 혼인예복(양복, 넥타이, 조끼, 속옷, 양말, 구두)을 입으신 분들은 입구에 놓인 그리스도의 심판대의 불에 예복이 다 녹아내려 벌거벗은 모습이 그대로 드러나는 수치를 당할 것입니다. 그러나 이미 이 땅위에서 십자가로 부인되고 불로 태워진 "그리스도 자신"을 원단으로 사용한 빛나고 깨끗한 혼인예복을 준비해 왔던 '이긴 성도들'에겐 더 태워질 것이 없을 것입니다.

 

참되게 거듭났지만 이 시간도 여러가지 이유로 불 태워질 나무와 풀과 짚을 만지작거리는 '부끄러운 그리스도인들'이 얼마나 많은지요. '내가 남에게 전파한 후에 자기가 도리어 버림이 될까 두려워 떠는 사도 바울의 본'(고전9:27)이 이런 글을 쓰는 제게도 경고와 빛비춤으로 다가옵니다.

 

주 예수여! 당신의 참된 성도들이 더 많이 이기고 신부로 성숙할 수 있도록 긍휼을 베푸소서!!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

  • 한 장로교(통합측) 목회자의 삼위일체관
    아래 삼위일체 관련 글과 질문 응답은 장로교 신학대학원을 졸업하신 이 동근 목사님이 운영하시는 홈페이지인 http://new-jerusalem.org/ 에서 운영자의 허락하에 가져 온 것입니다. 이동근 목...
  • 죽으면 천당(국)간다는 말은 이교도의 가르침입니다
    사탄이 한 최대의 거짓말 중 하나는 '예수 믿고 죽으면 천당(하늘 어디엔가 있는 집) 간다'는 말입니다. 이것은 성경근거가 전혀 없는 거짓말입니다. 그런데도 이런 이교도적인 거짓 사상이 버...
  • 한국교계에 닫힌 핵심진리 - 『생명』
    오늘 '생명 되신 그리스도'에 관한 다음과 같은 찬송 한 절을 누렸습니다. 영광스런 사랑의 주 하나님의 영광 나타내/ 영원 무궁한 한계 떠나서 시간에 제한되셨네. 크신 영광 주 육신 입으사 ...
  • 한국교계에 닫힌 핵심진리 - 『맏아들』
    (1) 저는 주님의 은혜로 교회 안에서 결혼했습니다. 주님은 저희 커플에게 결혼 전 얼마간의 기간을 서로를 좀 더 아는데 사용하도록 허락하셨습니다. 그 때 저는 자신을 상대방에게 정직하게 ...
  • 한국교계에 닫힌 핵심진리 - 『이기는 자』
    (1) 저희들 초등학교 시절만 해도 해마다 가을에 열리는 운동회가 학생들에겐 그야말로 신나는 연례행사였습니다. 새로 수확한 고구마, 밤, 땅콩을 삶고, 김밥을 싸서 준비한 점심, 운동장에는 ...
  • 한국교계에 닫힌 핵심진리 - 『혼인예복』
    저는 외국사람도 많이 오는 어떤 결혼식에 초대받아 간 적이 있습니다. 정장을 하고 속속 도착하는 하객들 중엔 밴즈에서 내리는 사람들도 꽤 많았습니다. 그런데 저는 양복을 입긴 했지만 부득...
  • 한국교계에 닫힌 핵심진리 - 『행함의 의』
    (1) '무식하면 용감하다'는 말이 있습니다. 이 말은 그렇게 고상한 표현은 아니지만 한국교계내의 어떤 분위기는 이렇게 밖에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 여기서 어떤 분위기란 믿음생활에서 (생명...
  • 한국교계에 닫힌 핵심진리 - 『신언』
    개역 성경은 고전 14장에서 여러 번 나오는 단어인 prophesy를 '예언'으로 번역함으로 사도 바울이 '장래 일을 말하는 것'을 장려하는 것으로 오해하게 했습니다. 그러나 '깨달은 마음으로 말씀...
  • 한국교계에 닫힌 핵심실행 - 『주의 이름부름』
    솔직히 저도 처음에 주의 회복에 처음 합류할 때 특이하게 생각했던 것 중 하나가 '주의 이름 부르는 것' 이었습니다. 그때까지 십 수년을 신앙생활을 해왔었지만 한번도 그런 무리를 본 적이 ...
  • 한 장로교 목사님의 눈에 띄는 크리스마스 설교
    말씀이 육신이 되어(요1:14) (이 설교 말씀은 총신대(B.A.)와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M.Div.)를 졸업하시고 독일 뮌스터(Muenster) 대학교 신학부에서 신학박사(Dr. theol.) 신약학을 수학하신 ...
  • "사람이 하나님됨" 진리를 참되게 알고자 하는 분들께
    이 글은 아볼로 성경연구의 지방교회에 대한 토론 관찰실에서 가져온 것입니다. 많은 도움이 되시기를 원합니다. ....................................................................... 주...
  • 한국교계에 닫힌 핵심진리 - 『신화(Deification)』
    (1) 몇 년 전에 제가 아는 미국형제 하나가 '동방 정교회' 소속 친구한테 크리스마스 카드를 하나 받았습니다. 그 카드 안에는 예상밖에도 'God became a man that men might becom...
  • 한국교계에 닫힌 핵심진리 - 『혼의 구원』
    누가 '구원받으셨습니까?' 라고 물어 온다면 어떻게 답변하시겠습니까? 저 같으면 '구원받았고(영), 구원받고 있으며(혼), 구원받을 것(몸)입니다' 라고 답변하겠습니다. 그런데 많은 분들의 복...
  • 한국교계에 닫힌 핵심진리 - 『골 1:15』
    예수님은 피조물이신가? 며칠 전에 제목이 눈에 들어와 Wolfhart Pannenbergrk가 쓴 "Jesus-God and Man"이란 책을 샀습니다. 교회역사상 예수님에 대한 논의는 많은 유형의 이단들의 정체를 폭...
  • 오! 새 예루살렘, 영광스런 교회여
    오! 새 예루살렘, 영광스런 교회여 성도들이 믿음생활의 최종 목표를 성경의 가르침대로 제대로 이해하는 것은 중요합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성도들의 최종모습을 담고 있는 요한계시록이 한...
  • 분열의 상처를 치료해야 합니다.
    그리스도의 찢긴 몸 : 누가 책임질 것인가? 이 글은 송인규(합동 신학원) 교수의 '그리스도의 찢긴 몸'(예영 커뮤니케이션, 1995년)의 내용을 토대로 한국교회의 분열이 속히 치유되길 원하는 ...
  • 지방교회 관련 『질문과 답변』
    [질문] 왜 지방교회분들은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기도하지 않습니까?" 예수 그리스도가 피조물인가요? 지방교회... 물론, 정말 좋은 취지에서 만들어진 교회임엔 틀림없습니다.초대교회의 모...
  • 삼분설, 이분설
    사람의 구조를 영( spirit), 혼(soul), 몸(body) 셋으로 이해하는 것과 '영혼'과 '몸' 둘로 이해하는 것은 이론상으로는 그 말이 그 말 같지만, 실제 체험상으로는 하늘과 땅 차이입니다. 대체...
  • 한국 기독교계의 취약 분야! 꼭 읽어 보시기를...
    외견상 한국 기독교계의 취약 분야로 보이는 '그리스도와 성령과의 관계', '하나님과 사람의 연합'의 분야에 대한 주목할만한 책이 있어 독자들에게 소개합니다. 제목은 '바울의 그리스도와의 ...
  • 최삼경 목사님 VS 손봉호 교수님
    두 분은 똑같이 장로교 신학을 한 장로교인이면서도 한 주제에 대해 전혀 상반된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먼저 전 예장통합측 사이비이단문제 상담소장이며 현 교회와 신앙 발행인인 최삼경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