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신문자료를 나누기 위한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박해하는 ‘장로교’

첨부 2


8a19d48c46a17.jpg

◇중세 종교개혁 시대에는 장로교도 이단이었다. 프랑스의 칼빈파(위그노)는 이단으로 간주되어 가톨릭의 박해를 받았다. 칼빈파는 교회를 세울 수도 없었고, 무기 소지, 군대 모집, 세금 징수, 순회 설교 등을 일절 금지당했다. 프랑스의 장로교도인 위그노들은 1572년 8월 24일 성 바돌로매 축제일에 벌어진 대학살에서 7만 여명이 희생되었다. 그래도 양심의 자유와 예배의 자유를 양보할 수 없었던 칼빈파는 여덟 차례(1562-1563년, 1567-1568년, 1568-1570년, 1572-1573년, 1574-1576년, 1577년, 1579-1580년, 1585-1598년)의 내전 끝에 1589년 8월 4일 생클루선언과 1591년 낭트칙령으로 공적인 예배의 자유를 보장받았다. 생클루선언은 이전에 칼빈파 예배가 거행되던 도시들과 장소에서 다시금 칼빈파 예배를 허용한 것이고, 낭트칙령은 칼빈파가 새로운 교회를 건축할 수도 있고 종을 달 수도 있는 자유가 주어진 것이다.


◇장로교가 이단으로 몰려 박해받은 것은 프랑스뿐만 아니다. 화란에서도 장로교는 이단으로 몰려 수만명이 죽임을 당했다. 그런 박해받던 장로교가 한국에서는 박해하는 종교로 변해가고 있다. 지난 통합측 제101회 총회는 그들이 이단이든, 아니든 일단 ‘이단혐의를 받는 자’는 무조건 짓밟아도 좋다는 살벌함을 드러냈다. 자신들이 단 한 차례의 면담도 변호도 소명 기회도 허용하지 않은 채, 멋대로 이단으로 정죄해 놓고, 마치 죽일 놈들에게 시혜를 베푸는 듯이 ‘사면’운운하며, 2년간 통합측의 지도를 받으라며 ‘갑질’을 해대더니, 다시 ‘한 번 이단은 영원한 이단’이라며 그들의 인권을 무참히 부정해버렸다. 그들은 부관참시(剖棺斬屍)를 당한 셈이다.


◇장로교 정치 원리는 ‘교회의 정의’보다 ‘양심의 자유’가 우선한다. 제1장 원리 제1조 양심의 자유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양심을 주재하는 이는 하나님뿐이시다. 그가 각인에게 양심의 자유를 주어 신앙과 예배에 대하여 성경에 위반하거나 지나친 교훈이나 명령을 받지 않게 하였다. 그러므로 누구든지 신앙에 대하여 속박을 받지 않고 그 양심대로 할 권리가 있으니 아무도 남의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지 못한다.” 그런데도 통합측은 “우리 교회와 성도들의 신앙을 보호한다”는 명목하에 총회의 결의라는 이름으로 많은 사람들과 교회를 이단으로 결의하고 그들과 담을 쌓고 멀리했다. 따라서 장로교에 의해 이단혐의자로 규정된 자들은 그 양심의 자유를 부정당한 것이다.


◇만국장로교회가 믿고 따르는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 제31장 ‘대회와 회의에 관하여’ 제3항은 총회의 결의를 어떻게 볼 것인가를 다음과 같이 선언하고 있다. “사도시대로부터 지방회의나 총회의 구별 없이 가진 모든 대회와 회의는 과오를 범할 수도 있었으며 실제로 여러 번 과오를 범해왔다. 그러므로 그 회의를 믿음과 실생활의 법칙으로 삼을 수 없고, 이 두 가지를 돕는 것에 사용해야 한다.” 그럼에도 한국교회는 무엇이나 ‘우리 총회가 그렇게 결정했다’며 총회의 결의를 금과옥조(金科玉條)로 삼고 있다. 이것이 바로 타락한 교권주의의 대표적 횡포이다.



출처 : 교회연합신문 http://www.ecumenicalpress.co.kr/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profile image
새예루살렘 2016.10.19. 07:09
"장로교가 이단으로 몰려 박해받은 것은 프랑스뿐만 아니다. 화란에서도 장로교는 이단으로 몰려 수만명이 죽임을 당했다. 그런 박해받던 장로교가 한국에서는 박해하는 종교로 변해가고 있다."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 “최삼경, 마리아 월경잉태론 주장한 사실 인정”
    “최삼경, 마리아 월경잉태론 주장한 사실 인정” 서울동부지원, 법과교회 황규학 목사에 무죄 판결 최삼경 목사(예장통합 빛과소금교회) 삼신론과 마리아 월경잉태론을 주장해 온 사실이 사법부...
  • 한국장로교 통합해야 한국교회 산다
    특별기획 / 한국장로교 통합해야 한국교회 산다 300개 넘는 장로교단 이대로는 안된다 교파와 교단 한국 기독교는 미국의 교파주의 교회를 받아들임에 따라 교파의 백화점을 이루고 있다. 거기...
  • 박해하는 ‘장로교’
    ◇중세 종교개혁 시대에는 장로교도 이단이었다. 프랑스의 칼빈파(위그노)는 이단으로 간주되어 가톨릭의 박해를 받았다. 칼빈파는 교회를 세울 수도 없었고, 무기 소지, 군대 모집, 세금 징수, ...
  • 예장통합, 이제는 최삼경과 전쟁이다
    예장통합, 이제는 최삼경과 전쟁이다 조작, 언론, 교권, 교수, 연합단체와 결탁을 한 골리앗 세력과 싸워 이겨야 9. 12 사면선포를 한 채영남 총회장이 이대위, 사면위, 총회임원승인이라는 충...
  • 예장통합, 특별사면 ‘화해’가 ‘혼란’으로
    예장통합, 특별사면 ‘화해’가 ‘혼란’으로 김기동·이명범·변승우·고 박윤식 목사 특별사면 ‘선포’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통합측(총회장 채영남 목사)의 특별사면을 놓고 교계가 시끄럽다. 통합측...
  • 예장합신 이대위, 독불장군식 행보에 교계 우려
    예장합신 이대위, 독불장군식 행보에 교계 우려 당사자에 대한 면담이나 서면질의 없는 이단성 조사 근래 계속되는 예장합신의 독불장군식 이단연구 행보에 교계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해 ...
  • 임준식목사, 비본질적인 기준으로 이단정죄해서는 안돼
    임준식목사, 비본질적인 기준으로 이단정죄해서는 안돼 "나와 다르다고 해서 다른 사람을 이단으로 정죄하는 것은 종교적 폭력" 한국기독교이단대책위원회는 8월 1일 오후 2시 목양교회에서 "바...
  • 임준식목사, 비본질적인 것으로 이단해서는 안돼
    임준식목사, 비본질적인 것으로 이단해서는 안돼 최태영교수, 교파의 다양성 인정해야 6. 27일 백주년 기념관에서 한국기독교이단대책협의회(회장 임준식목사)는 '교회를 살리는 신학'세미나를 ...
  • 해외합동총회, 박형택 목사·이인규 권사 이단성 조사키로
    해외합동총회, 박형택 목사·이인규 권사 이단성 조사키로 제38회 정기총회 개최, 신임 총회장에 김진철 목사 선출 예장해외합동총회가 지난 10일 대구 인터불고 코엑스 블루벨홀에서 제38회 정...
  • 최삼경목사, 이대위 초기 활동 vs. 후기 활동
    최삼경목사, 이대위 초기 활동 vs. 후기 활동 초기는 타교단 목사 이단정죄, 후기는 본교단 목사 이단정죄 한국기독언론협회(회장 강춘오 목사)는 9일 오후2시 서울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
  • 이단연구판정, 공적 신뢰 있어야
    이단연구판정, 공적 신뢰 있어야 최덕성 박사, "교회가 오류를 범했을 경우 재심제도 등을 거쳐 피해자에게 용서를 구해야" 크리스찬월드라는 인터넷 신문은 '한국교회 분쟁의 갈등과 치유&...
  • 한국교회 이단시비 ‘편협성’ 벗어나야
    한국교회 이단시비 ‘편협성’ 벗어나야 언론협회, 제16회 기독언론포럼 개최 기독교 대표 언론이 함께 모여 한국교회의 건강한 미래를 열어가는 한국기독언론협회(회장 강춘오 목사)...
  • 최삼경은 삼신론을 철회하지 않았다
    최삼경은 삼신론을 철회하지 않았다 세 영들의 하나님, 공식적으로 철회한 적 없다 ▲ © 법과 교회 최삼경목사는 한기총에서 삼신론자로 이단으로 정죄되었는데 삼신론에 대한 자신의 주장을...
  • 최태영교수, 교회밖보다는 교회안 이단사상이 더 큰 문제
    최태영교수, 교회밖보다는 교회안 이단사상이 더 큰 문제 "한국내 이단은 펠라기우스주의, 로마가톨릭주의, 종교다원주의, 신사도운동 이다" 법과 교회 (386) ▲ © 법과 교회 최태영교수는 ...
  • 한국 세이연 잠정적 폐쇄
    한국 세이연 잠정적 폐쇄 잠정폐쇄가 아니라 영구폐쇄해야...강사비만 주면 자신들이 이단이라고 명명한 단체에 가서 강의 미주 크리스찬투데이에 의하면 세이연 미주 재무국장 이태경 장로는 &...
  • 이단감별사들, 일부는 비정규신학교와 무신학 출신
    이단감별사들, 일부는 비정규신학교와 무신학 출신 이단감별사중 이단연구 박사학위소지자 하나 없어 법과 교회 (341) ▲ ⓒ 법과 교회 세이연 소속 이단감별사들 9명이 필자를 고발하면서 자신들...
  • 이슈 / 한국교회 이단논쟁 ‘갑’의 횡포에 맞선 ‘을’의 반란
     이슈 / 한국교회 이단논쟁 ‘갑’의 횡포에 맞선 ‘을’의 반란 직업적 이단감별사들의 폐해 더 이상 방치 안돼 이단연구 신학적·신앙적 지식 갖춘 연륜있는 인사들이 나서야 한국교회는 이번 총회...
  • 최삼경, 남의 이단정죄가 아니라 자신의 이단성과 거짓을 정죄해야
    최삼경, 남의 이단정죄가 아니라 자신의 이단성과 거짓을 정죄해야 이명범 건, 최삼경건, 이단옹호언론건을 통해 드러난 그의 거짓 행위 법과 교회의 5,000번째 기사는 최삼경에 대한 기사이다....
  • 한국의 장로교는 제도적 이단
    한국의 장로교는 제도적 이단 장로교의 본질에서 이탈 한국기독교장로교단의 한 총대가 이명범건을 처리하면서 "합동교단이 우리보고 이단이라고 하는데 누가 이단을 정죄할 수 있느냐"며 타교...
  • 한장총 이대위, 건전한 이단 연구 위한 입장 발표
    한장총 이대위, 건전한 이단 연구 위한 입장 발표 “객관적으로 신중하게… 회개·수정하면 기회 줘야” ▲회의 중인 한장총 이대위원들. ⓒ류재광 기자 한국교회 내에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