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을 나눠 볼까요?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아버지와의 관계(2)

 

아버지와의 관계(2)

 

 

제가 신앙에 빠지(?)면서 학업을 좀 등한히 하게 되었고(추구 과정에 생각이 좀 약하게 되어 학업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저의 아버지는 많이 염려하셨고 외국에 유학을 보내면 어떨까 해서 뉴질랜드와 호주 여행을 다녀 오신 다음에 뉴질랜드에 너무 매료되셔서 온 가족이 이민을 가는 것으로 발전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민을 가시기 전 뉴질랜드에 가면 교회 예배당에 나가시는 것으로...

 

제가 고등학생, 그리고 대학생이 되어 주님과의 사랑에 빠진 후에 가족의 구원을 위해 주님이 많은 기도를 하게 하셨는데 또 한가지 기도한 것은 제가 장남인데 주님이 전시간으로 주님을 섬기는 것에 대해 부담을 주셨는데 저는 장남으로서 부모님을 모셔야 되는데 주님이 경제적으로 길을 열어 주시도록 기도를 많이 했습니다.

 

뉴질랜드에 도착해서 5개월만에 저희가 식당을 하게 되었는데(한식 + 장어구이 횟집) 식당을 열고 그 다음달에 한국 뉴질랜드 대한항공 직항이 생기고(1992년) 관광객들이 물밀듯이 뉴질랜드로 오게 되었습니다. 저희는 1년에 12월 25일 단 하루만을 쉬고 5년 정도 식당을 하게 되었고 너무 힘들어서 식당을 팔고 그만두게 되었는데 그 다음 해에 한국에 IMF가 발생했습니다. 그 많던 관광객들이 썰물처럼 뉴질랜드에 오지 않게 되었습니다(저희가 의도한 것은 아니지만 저희 식당을 사셨던 분에게 너무 죄송했던...).

 

이 때 버신 것으로 부모님은 수영장이 있는 큰 집을 사셨는데('은행 융자'를 포함해서) 바로 이 시점에 제가 뉴질랜드에서 주님의 회복과 연결되고 약 8개월 후에 배척을 받고 참여했던 선교단체에서 나오게 됩니다. 그리고 그 후 아버지께서 와이너리 샵을 시작하셨고(저는 많은 반대를 했는데) 결과적으로 그 사업이 좋지 않았습니다. 손해를 좀 보셨고 나중에는 경제적인 문제도 그렇고 집 관리가 너무 힘들어서(저는 수영을 한번도 안하고 수영장 청소만 열심히 했습니다. ㅎ) 나중에는 작은 집으로 옮기게 되었습니다.

 

여기서 에피소드가 한가지 있는데... 저희가 수영장이 있는 큰 집에서 살 때 저희와 가까이 지내셨던 한 자매님이 하나님의 이기는 자들 카페에 저희가 큰 부자라고.. 글을 올려 주셨고 저도 당시 상황을 자세히 설명 드린 적이 있습니다. 물론 제가 부모님과 함께 살았기 때문에 그런 집에 살기는 했지만 저는 그 당시에도 부모님을 의지하지 않고 믿음으로 사는 방면을 훈련하고 있었고 결혼 이후에도 부모님께 어떤 경제적인 요청을 드리지는 않았습니다. 부모님이 원하셔서 도움을 주실 때는 받았지만 저희는 전시간의 길을 가려고 준비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런데 저희가 한국에 와서 한국 훈련을 받을 때 한 중년훈련을 받으시는 자매님을 통해 그런 얘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저희가 큰 부자라고.. 거의 재벌로(?) 소문이 나 있는 것을 듣게 되었습니다. 그 때 처가집에 얹혀 살면서 USB 메모리를 사기 위해 1년 반 정도의 시간이 필요했던 그런 상황이었는데...(계속)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