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찬양노트 악보집




장  

조회 수 664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14년 8월 17일
반다라반의 탄지라는 산간 지역에 사는
사푸옹, 울라신 두 형제가 우리를 만나기 위하여
우리가 머무르고 있는 치타공으로 8시간 차를 타고
왔습니다.

마을 이름은 고몰라 파라 마을입니다.
6가족 한마을에 살고 있으며
금년초에 우리가 가서 간증을 선포한 지역입니다.

탄지라는 지역에
마르마족이 2천여명이 살고 있으며
이 6가족 중에 3명이 승려생활을 하다가
복음을 깨닫고 주님을 영접하였으며
사타이몽 형제가 우리와 연결됨으로
모두가 회복 안으로 돌아왔습니다.

이들이 탄지 지역의 마을들을 방문하여
마르마족에게 복음을 전하고
200여명에게 침례를 주었습니다.
......................

7월 23일 이 지역 주민 300여명이
몽둥이와 벽돌을 가지고 몰려와서
우리는 지금까지 조상들 대대로 믿는 종교로
잘 살고 있는데 왜 우리를 개종시킬려고 하느냐

우리는 너희들을 용납할 수 없다.
이 마을을 당장 떠나라고 위협을 하였습니다.

너희들이 다시 우리가 믿는 불교로
돌아온다면 이곳에 살도록 해 주겠다고 하였습니다.

이곳의 형제들은
우리는 참 하나님을 믿게 되었으며
진리를 알게 되었으므로 돌아갈 수 없다고 하였습니다.

그러면 너희들은 당장 이 마을을 떠나라
그렇지 않으면
탄지 지역에 마르마족이 2000여명인데
모두가 일어나서 너희들을 쫓아내겠다고
위협하였습니다.

1주일 내에 떠나라고 하였으며
우리 형제들은
거의 매일 비가오는 장마철에 어디로
어떻게 떠날 수 있느냐고 하였습니다.

시타이 몽 형제는 죽음을 두려워 하지
않는다고 하였지만 이번에는 피신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우리가 권해서

이 형제는 자녀들을 데리고
인도 국경을 넘어 미조람 지역에 가 있으며
두 가족은 라마 지역의 친척집에 가 있습니다.

남은 세 가족은 아직도 어디로 갈지
정처가 정해지지 않아서
불안하고 걱정이 되지만 아직까지 떠나지
못하고 있다고 하였습니다.

오늘 우리를 찿아온
사푸옹, 우라신 두 형제에게
여러말로 위로를 하였습니다.

이들이 격려를 받고 평안을 얻었으며
오늘 저녁에 같이 하루를 보내고
이들은 돌아갈 것입니다.

우리가 감동을 받았으며
고난받고 곤경에 처한 성도들을
위로하고 격려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심을 감사합니다.

사타이몽 가족 5명, 사푸옹 가족 3명,
울라신 가족3명, 수에는몽 가족 4명,
몽사이 가족 2명, 사우진 가족 2명

이들이 새로이 거처를 정하고
새로운 시작을 기질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글쓴이 : Boaz Park

image.jpg


image.jpg


image.jpg


image.jpg


image.jpg


image.jpg


image.jpg


image.jpg


image.jpg


지방교회 사랑광장

지방교회 사랑광장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환영합니다. ^^ 4 관리자 2014.03.14 23258
71 이스라엘 탐방(17) - 다윗성(2) 관리자 2014.09.27 8808
70 이스라엘 탐방(16) - 아둘람 관리자 2014.09.19 9523
69 이스라엘 탐방(15) - 다윗성(1) 관리자 2014.09.11 11023
68 이스라엘 탐방(14) - 여리고 관리자 2014.09.03 12177
67 복음의 위임-1하(위트니스 리) 관리자 2014.08.30 6729
66 복음의 위임-1중(위트니스 리) 관리자 2014.08.29 6708
65 복음의 위임-1상(위트니스 리) 관리자 2014.08.28 6795
64 이스라엘 탐방(13) - 엔게디 관리자 2014.08.25 9538
» 너희들은 당장 이 마을을 떠나라 관리자 2014.08.18 6643
62 이스라엘 탐방(12) - 마사다 관리자 2014.08.14 8849
61 방글라 남부 메헤풀 지방으로.. 관리자 2014.08.09 6336
60 실렛 지역의 스리몽골 지방에서의 복음전파 관리자 2014.08.07 8812
59 이스라엘 탐방(11) - 베들레헴 관리자 2014.08.04 9842
58 이스라엘 탐방(10) - 다비드 벤 구리온 관리자 2014.07.28 7143
57 이스라엘 탐방(9) - 가데스 바네아 관리자 2014.07.21 12001
56 빌곤지에서의 복음전파 관리자 2014.07.17 10435
55 이스라엘 탐방(8) - 브엘세바 관리자 2014.07.11 9545
54 이스라엘 탐방(7) - 헤브론 관리자 2014.06.24 9829
53 이스라엘 탐방(6) - 미스바 관리자 2014.06.16 10780
52 이스라엘 탐방(5) - 실로 관리자 2014.06.04 10506
51 이스라엘 탐방(4) - 야곱의 우물 관리자 2014.05.29 12276
50 다시 방글라의 평원으로.. 관리자 2014.05.29 7991
49 이스라엘 탐방(3) - 에발산과 그리심산 관리자 2014.05.24 11035
48 복음은 방글라 전역으로 확산되어.. 관리자 2014.05.20 8376
47 이스라엘 탐방(1) - 소개의 말, (2) - 세겜 관리자 2014.05.19 9655
46 대만에 있는 교회들을 방문하다 관리자 2014.05.12 10520
45 울산 진주 칼리지 컨퍼런스 Spring 2014 관리자 2014.05.12 11422
44 반다라반 산간 지역 관리자 2014.04.28 9587
43 복음간증 - 구사일생 관리자 2014.04.25 8868
42 3분 누림 - 빛비춤 관리자 2014.04.22 9289
41 우끼아 마을 관리자 2014.04.16 9702
40 콕스바잘 죠폴돈디 관리자 2014.04.16 9493
39 꼬물라빠간빠라 마을에서 관리자 2014.04.16 9362
38 노예로 오신 예수님 관리자 2014.04.11 9172
37 부지런히 복음을 전한 바울 관리자 2014.04.09 9302
36 복음간증 -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에서 나옴 관리자 2014.04.08 9152
35 게으른 당나귀 관리자 2014.04.07 9725
34 복음간증 - 고통과 기쁨 관리자 2014.04.04 9376
33 예전이 나빴던 것이 아니라, 지금이 훨씬 좋은거야! 관리자 2014.04.03 9470
32 과학자가 된 제본공 마이클 관리자 2014.04.02 9206
31 스리몽골 지방의 마을들에서 관리자 2014.04.01 10098
30 오늘 교원대 홈미팅 관리자 2014.04.01 12335
29 포항교회 청년 대학생들과 섞임 관리자 2014.03.31 11078
28 캄보디아에서 오신 형제님들 관리자 2014.03.29 11055
27 Family camp on March 2014 관리자 2014.03.28 10540
26 5분 지각 관리자 2014.03.28 9930
25 주님께서 예비하신 것이 가장 좋은 것이다 관리자 2014.03.27 11705
24 우가초라 마을에서의 복음전파 관리자 2014.03.27 9846
23 예수님의 엄격 관리자 2014.03.26 9616
22 모세의 엄격 관리자 2014.03.24 10030
21 다카 인근 가지풀 지방에서 온 형제들 관리자 2014.03.23 9694
20 감동받은 처칠 수상 관리자 2014.03.21 9698
19 예수님의 정확 관리자 2014.03.20 9469
18 통영의 봄 관리자 2014.03.20 9688
17 모세의 정확 관리자 2014.03.19 9120
16 항주에 봄이 왔어요! 2 관리자 2014.03.18 11558
15 어디서나 누구나 누르면 작품 관리자 2014.03.18 9409
14 사진으로 글로도 표현되지 않는 나라 관리자 2014.03.18 9576
13 왕같은 그리스도의 대사들 관리자 2014.03.16 10665
12 하나님의 창조 관리자 2014.03.16 10183
11 예수님의 진실 관리자 2014.03.16 9577
10 그리스도만 있으면 낙원 관리자 2014.03.16 9573
9 돈으로는 안돼요 방글라데시 관리자 2014.03.16 9159
8 모세의 진실 관리자 2014.03.15 8650
7 진실한 링컨 관리자 2014.03.15 8650
6 할아버지의 바이올린 관리자 2014.03.15 9008
5 제천에서 마지막 섞임 관리자 2014.03.15 971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432
yesterday: 707
total: 827687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