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치만 니 형제님의 글을 모아 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적으로 선악을 분별함

첨부 1

 

영적으로 선악을 분별함

 

 

간증


1925년에 나는 '기독도보' 제2기를 펴내며 다니엘서 2장, 4장, 7장과 데살로니가 전서와 계시록을 언급했다. 그때 이런 예언들을 말한 것은 배움이 많지 않았기 때문에 쓴 것도 아주 간단했었다.


서문도 써서 인쇄했었다. 나 자신은 이것을 좋다고 느꼈고 또한 후회해야 할 것도 별로 없었다. 또한 독자들에게서 삼백 몇 십 통의 편지를 받았는데 그들은 읽은 후에 좋다고 느꼈으며 도움과 격려와 경계를 얻었다고 말했다. 나 스스로도 아주 의기양양했었다.


어느 날 나는 화수은(和受恩) 자매와 함께 있을 때 그녀에게, "내가 쓴 '기독도보'를 받아 보셨습니까? 내용이 어떻다고 느끼셨습니까?"라고 물었다.


그녀는 조금도 개의치 않으며 다만 나에게 그녀의 차(茶)와 계란빵 등에 관해서만 이야기했다. 나는 몇 차례 나의 '기독도보'에 대해 그녀의 주의를 끌려고 했지만 그녀는 그래도 그녀의 차와 과자와 사탕에 대해 말했다.


후에 내가 떠나려고 할 때 그녀는 비로소 나에게 한 마디를 했다. 그녀는, "형제, 어느 날 형제는 좋은 것이 반드시 좋은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네."라고 말했다.


나는 그녀에게 "'기독도보' 제2기를 가리켜 말하는 것입니까?"라고 물었다. 그녀는 "그러하네."라고 말했다. 그녀는 또 "내가 만약 열 기의 '기독도보'를 써야 하더라도 그것들을 거기에 집어넣기를 원치 않네. 나는 다른 것들을 쓸 것이네."라고 말했다.


당시에 나는 이런 말들에 대해서 인정할 수 없었다. 그러나 날이 갈수록 나는 우리가 무엇을 해서 결과를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얼마나 하셨는가가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다. 말재주든지 지혜나 능력이든지 사람에게서 나온 모든 것은 다 무용한 것이다.


또 한 번은 내가 한 자매를 데리고 화수은 교사를 만나러 갔다. 이 자매는 잘못한 일들이 있었는데, 화수은 교사가 한 말로 인해 아침부터 오후까지 계속해서 울었다. 나는 화 교사에게 가서, "그녀가 계속해서 운다는 것을 아시나요?"라고 물었다.


나는 이렇게 회개하는 것이 아주 좋은 것처럼 생각했지만 화 교사는 내 말을 듣고도 냉랭했다. 나는 힘을 다해 그녀에게 이 자매가 회개하고 통곡하고 있는 광경을 알게 했다. 화 교사는, "그녀는 자신을 가련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이네! 나는 이러한 사람 돕는 것을 좋아하지 않아."라고 말했다.


당시에 나는 이 말을 따를 수 없다고 느꼈고 화 교사는 사랑이 없어서 다른 사람을 양해하지 않고 다른 사람에게 동정을 나타내지 않는다고 느꼈다. 그러나 일이 년이 지난 후에 나는 화 교사가 옳았음을 알았다.


나로서는 회개하고, 통곡하고, 눈물을 흘리고, 자신의 죄를 후회하는 이 많은 표현들이 모두 옳은 것이라고 생각했었다. 그러나 그녀는 진정으로 선악을 분별할 수 있었다. 이것은 비평이나 사랑의 문제가 아니라 보는 문제이다. 본 사람은 영적으로 선악을 분별함이 있을 수 있지만 나는 할 수 없았다.


언젠가 나는 육십여 명의 동역자들을 데리고 화 교사에게 갔었다. 그녀는 나에게, "이 사람들 중에서 만약 대여섯 사람이 주님을 잘 따라 갈 수 있다면 주님을 찬양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오늘에 와서 볼 때 다만 이 정도의 사람들만이 진정으로 주님을 따르게 된 듯싶다.


화수은 자매에게는 영적으로 선악을 분별하는 것이 있었다. 이 선악은 결코 보통 사람들이 말하는 선악이 아니다. 사람들의 선악은 하나님이 볼 때 많은 경우 완전히 반대되는 것이다.


비평을 잘하는 사람은 많은 때 그의 영이 옳지 않다. 그러나 선악을 분별할 수 있는 사람의 보는 눈은 옳은 것이다. 왜냐하면 이 눈이 빛을 보았으므로 그가 말하는 것은 영적인 분별이며 비평이 아니기 때문이다.


나는 스팍스 형제의 한 가지 - 그에게 영적으로 선악을 분별함이 있다는 것에 대해 경탄한다. 한 사람이 나와 함께 몇 개월을 거했는데 스팍스 형제는 그와 얼굴을 대면한 것이 아주 적었지만 그에 대한 인식이 나보다 깊었다.


우리는 다른 사람을 비평하려는 것이 아니다. 다른 사람을 비평하는 것은 하나님의 축복을 얻을 수 없는 것이다. 우리에게는 영적인 분별이 있어야 한다.


우리의 선악을 분별함은 사람을 아는 데 적용할 뿐 아니라 일에도 적용해야 한다. 일을 단정하는 데 있어서 빛이 있는 사람은 또한 선악을 분별할 수 있다. 이미 빛을 본 사람들은 하나님의 뜻을 구하는 것조차도 필요하지 않다. 왜냐하면 그들 안에서 하나님의 뜻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워치만 니
[워치만 니 전집 제 25권, p. 220-222, 한국복음서원]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

  • 세상과의 분별
    세상과의 분별 세상과 구분되는 것에 관하여 성경 안에 상당히 많은 명령이 있고 구약에도 상당히 많은 본과 가르침이 있다. 예를들어, 바벨론과 소돔과 갈대아 우르와 애굽은 다 세상의 예표들...
  • 오락
    Ⅰ. 선결되어야 할 문제 오락의 문제는 모든 헌신한 사람에게는 문제 된 적이 없었다. 오락에 대하여 문제가 있는 사람은 모두 그의 헌신에 있어서 완전하지 않으므로 문제를 갖게 된다. 하나님...
  • 분리와 계시
    분리와 계시 하나님은 우리 겉사람에 대해 파쇄의 일을 하실 뿐 아니라 또한 겉사람을 분리시키신다. 하나님은 우리 겉사람을 파쇄하실 뿐더러 또한 우리 겉사람이 속사람을 묶지 못하도록 우리...
  • 눈물
    눈물 오늘 우리는 하나의 제목, 또는 하나의 일을 살펴보고자 한다. 이것은 모든 사람이 가지고 있는 것이지만, 항상 있는 것은 아니다. 이 일은 자주 있는 일이지만 결코 매번 있는 것은 아니...
  • 보배와 질그릇
    보배와 질그릇 성경 : 고린도 후서 1:8-9, 17, 2:2上, 3上, 4, 3:1, 3:5, 4:8-10, 5:4, 5: 16, 6:8-10, 7:5-6, 10:1上, 10:8, 10:10-11, 11:5-6, 12:7-9, 12:10下, 10:4 고린도 후서 안의 바울 ...
  • 네 단계의 중요한 노정
    네 단계의 중요한 노정 『여호와께서 회리바람으로 엘리야를 하늘에 올리고자 하실 때에 엘리야가 엘리사로 더불어 길갈에서 나가더니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청컨대 너는 여기 머물라 여...
  • 말씀의 사역의 최고봉
    말씀의 사역의 최고봉 Ⅰ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이 육신 되신 주 예수님 외에 말씀의 사역자에 두 부류가 있음을 보아야 한다. 구약의 말씀의 사역자가 한 부류이고 신약의 말씀의 사역자가 다른 ...
  • 깊은 곳과 깊은 곳이 서로 부름
    깊은 곳과 깊은 곳이 서로 부름 성경 : 『주의 폭포소리에 깊은 바다가 서로 부르며 주의 파도와 물결이 나를 엄몰하도소이다』(시 42:7). 『더러는 흙이 얕은 돌밭에 떨어지매 흙이 깊지 아니...
  • 부활 후의 십자가의 부르심(1)
    부활 후의 십자가의 부르심(1) 말씀 : 아가서 5:2-6:14 Ⅰ. 부활 후의 십자가와 여자의 실패(5:2-6:3) A. 부르심(5:2) 『내 몸은 잘지라도 내 마음은 깨었는데 나의 사랑하는 자의 소리가 들리는...
  • 부활 후의 십자가의 부르심(2)
    부활 후의 십자가의 부르심(2) 말씀 : 아가서 5:2-6:14 I. 예루살렘 여자들의 문제(6:1) 이러한 간증을 듣고 나서 함께 가서 찾는 것은 자연스런 결과이다. 여기서 그녀들은 새 창조 안에서 새 ...
  • 애정(affection)
    애정(affection) 하나님의 요구 사람의 애정을 주님에게 넘기는 일은 그리스도인에게 가장 어려운 과제로 보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주님께서는 다른 어떤 문제보다도, 우리의 사랑에 더 많은 ...
  • 정상적인 그리스도인의 생활―그리스도의 피
    정상적인 그리스도인의 생활―그리스도의 피 서문 이 책에 수록된 메시지들은 1938년부터 1939년까지 영국 런던 및 유럽 대륙에서 전하신 주님의 종 워치만니 형제님의 설교 기록이다. 나중에 영...
  • 정상적인 그리스도인의 생활―그리스도의 십자가
    정상적인 그리스도인의 생활―그리스도의 십자가 앞 장에서 우리는 로마서 1장에서 8장까지가 두 부문, 즉 우리의 행위를 처리하는 피를 언급한 첫째 부문과 우리의 어떠함을 처리하는 십자가를 ...
  • 정상적인 그리스도인의 생활―성장하는 길-앎
    정상적인 그리스도인의 생활―성장하는 길-앎 우리의 옛 역사는 십자가에서 끝났고 우리의 새 역사는 부활로부터 시작된다. 『그런즉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라 이전 것...
  • 정상적인 그리스도인의 생활―성장하는 길-여김
    정상적인 그리스도인의 생활―성장하는 길-여김 하나님의 자녀들에게 혼동이 되어오던 「여김」에 대해 보기로 하자. 먼저 로마서 6장 6절을 다시 보기로 하자. 『우리가 알거니와 우리 옛사람이...
  • 영적 노정의 위험
    영적 노정의 위험 영을 좇음 그리스도인의 생활에서 날마다 영을 좇아 행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일은 없다고 할 수 있다. 이것은 믿는이들을 항구적인 신령함에 머물게 할 것이다. 또한 믿는이...
  • 영의 법칙들
    영의 법칙들 영의 지각을 아는 것이 영을 좇아 행하는 첫째 조건이기 때문에 믿는이는 영의 지각을 알기를 배워야 한다. 만일 믿는이가 영의 지각과 혼의 느낌을 분별 할 줄 모른다면 영의 요구...
  • 생각으로 영을 보조하는 원칙
    생각으로 영을 보조하는 원칙 만일 믿는이가 영을 좇아 행하기 원한다면 영의 모든 법칙을 알지 않으면 안 된다. 영의 법칙을 아는 사람만이 영 안의 각종 느낌이 무슨 뜻인지 알기 때문이다. ...
  • 영의 정상적인 상태
    영의 정상적인 상태 잘못된 영은 항상 우리를 잘못된 행위로 이끈다. 만일 믿는이가 영을 좇아 행하기 원한다면 순간순간 자기 자신을 정상적인 상태로 보존시켜야 한다. 영은 생각과 같이 방종...
  • 금욕주의
    금욕주의 Ⅰ. 금욕주의의 유래 구원받기 전에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이상(理想)을 가지고 있다. 그가 죄 안에 타락하였을지라도 자기의 이상을 가지고 있다. 그는 자신이 어떤 종류의 거룩한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