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적으로 선악을 분별함

by 관리자 posted Nov 14,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영적으로 선악을 분별함

 

 

간증


1925년에 나는 '기독도보' 제2기를 펴내며 다니엘서 2장, 4장, 7장과 데살로니가 전서와 계시록을 언급했다. 그때 이런 예언들을 말한 것은 배움이 많지 않았기 때문에 쓴 것도 아주 간단했었다.


서문도 써서 인쇄했었다. 나 자신은 이것을 좋다고 느꼈고 또한 후회해야 할 것도 별로 없었다. 또한 독자들에게서 삼백 몇 십 통의 편지를 받았는데 그들은 읽은 후에 좋다고 느꼈으며 도움과 격려와 경계를 얻었다고 말했다. 나 스스로도 아주 의기양양했었다.


어느 날 나는 화수은(和受恩) 자매와 함께 있을 때 그녀에게, "내가 쓴 '기독도보'를 받아 보셨습니까? 내용이 어떻다고 느끼셨습니까?"라고 물었다.


그녀는 조금도 개의치 않으며 다만 나에게 그녀의 차(茶)와 계란빵 등에 관해서만 이야기했다. 나는 몇 차례 나의 '기독도보'에 대해 그녀의 주의를 끌려고 했지만 그녀는 그래도 그녀의 차와 과자와 사탕에 대해 말했다.


후에 내가 떠나려고 할 때 그녀는 비로소 나에게 한 마디를 했다. 그녀는, "형제, 어느 날 형제는 좋은 것이 반드시 좋은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네."라고 말했다.


나는 그녀에게 "'기독도보' 제2기를 가리켜 말하는 것입니까?"라고 물었다. 그녀는 "그러하네."라고 말했다. 그녀는 또 "내가 만약 열 기의 '기독도보'를 써야 하더라도 그것들을 거기에 집어넣기를 원치 않네. 나는 다른 것들을 쓸 것이네."라고 말했다.


당시에 나는 이런 말들에 대해서 인정할 수 없었다. 그러나 날이 갈수록 나는 우리가 무엇을 해서 결과를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얼마나 하셨는가가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다. 말재주든지 지혜나 능력이든지 사람에게서 나온 모든 것은 다 무용한 것이다.


또 한 번은 내가 한 자매를 데리고 화수은 교사를 만나러 갔다. 이 자매는 잘못한 일들이 있었는데, 화수은 교사가 한 말로 인해 아침부터 오후까지 계속해서 울었다. 나는 화 교사에게 가서, "그녀가 계속해서 운다는 것을 아시나요?"라고 물었다.


나는 이렇게 회개하는 것이 아주 좋은 것처럼 생각했지만 화 교사는 내 말을 듣고도 냉랭했다. 나는 힘을 다해 그녀에게 이 자매가 회개하고 통곡하고 있는 광경을 알게 했다. 화 교사는, "그녀는 자신을 가련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이네! 나는 이러한 사람 돕는 것을 좋아하지 않아."라고 말했다.


당시에 나는 이 말을 따를 수 없다고 느꼈고 화 교사는 사랑이 없어서 다른 사람을 양해하지 않고 다른 사람에게 동정을 나타내지 않는다고 느꼈다. 그러나 일이 년이 지난 후에 나는 화 교사가 옳았음을 알았다.


나로서는 회개하고, 통곡하고, 눈물을 흘리고, 자신의 죄를 후회하는 이 많은 표현들이 모두 옳은 것이라고 생각했었다. 그러나 그녀는 진정으로 선악을 분별할 수 있었다. 이것은 비평이나 사랑의 문제가 아니라 보는 문제이다. 본 사람은 영적으로 선악을 분별함이 있을 수 있지만 나는 할 수 없았다.


언젠가 나는 육십여 명의 동역자들을 데리고 화 교사에게 갔었다. 그녀는 나에게, "이 사람들 중에서 만약 대여섯 사람이 주님을 잘 따라 갈 수 있다면 주님을 찬양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오늘에 와서 볼 때 다만 이 정도의 사람들만이 진정으로 주님을 따르게 된 듯싶다.


화수은 자매에게는 영적으로 선악을 분별하는 것이 있었다. 이 선악은 결코 보통 사람들이 말하는 선악이 아니다. 사람들의 선악은 하나님이 볼 때 많은 경우 완전히 반대되는 것이다.


비평을 잘하는 사람은 많은 때 그의 영이 옳지 않다. 그러나 선악을 분별할 수 있는 사람의 보는 눈은 옳은 것이다. 왜냐하면 이 눈이 빛을 보았으므로 그가 말하는 것은 영적인 분별이며 비평이 아니기 때문이다.


나는 스팍스 형제의 한 가지 - 그에게 영적으로 선악을 분별함이 있다는 것에 대해 경탄한다. 한 사람이 나와 함께 몇 개월을 거했는데 스팍스 형제는 그와 얼굴을 대면한 것이 아주 적었지만 그에 대한 인식이 나보다 깊었다.


우리는 다른 사람을 비평하려는 것이 아니다. 다른 사람을 비평하는 것은 하나님의 축복을 얻을 수 없는 것이다. 우리에게는 영적인 분별이 있어야 한다.


우리의 선악을 분별함은 사람을 아는 데 적용할 뿐 아니라 일에도 적용해야 한다. 일을 단정하는 데 있어서 빛이 있는 사람은 또한 선악을 분별할 수 있다. 이미 빛을 본 사람들은 하나님의 뜻을 구하는 것조차도 필요하지 않다. 왜냐하면 그들 안에서 하나님의 뜻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워치만 니
[워치만 니 전집 제 25권, p. 220-222, 한국복음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