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0.21 14:22

죄와 죄들의 차이

조회 수 548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죄와 죄들의 차이



우리는 아주 쉽게 죄와 죄들의 차이를 이해할 수 있다. 죄는 단수이고 죄들은 복수이다. 우리는 죄와 죄들의 차이를 반드시 알아야 한다. 만일 당신이 죄와 죄들을 구분할 줄 모른다면, 당신은 구원에 대하여도 분명하지 않을 것이다. 죄와 죄들을 분명히 구분하지 못하는 사람은 구원을 받았을지라도 자기의 구원 여부에 대해 분명하지 못하다. 성경에서 말하는 죄란 무엇이고 또 죄들이란 무엇인가? 간단한 정의를 내리겠다. 죄는 당신 안에서 당신에게 죄들을 범하게 하는 능력이고, 죄들은 밖으로 범한 낱낱의 죄들을 가리킨다.


죄란 무엇인가? 나는 여기서 죄의 뿌리, 죄의 근원 혹은 본죄, 원죄 등의 명사는 쓰지 않겠다. 이 명사들은 다 신학자들이 지어낸 것이므로 그것들을 사용하지 않겠다. 단순한 것이 좋다. 여기서 우리는 체험에서 이것을 보기로 하자. 우리 속에서 우리를 사욕과 정욕의 길로 향하게 하고 그런 자연스런 경향을 갖도록 우리를 지배하고 강요하는 것이 바로 성경에서 말한 죄이다. 그러나 우리 속에서 우리를 강요하고 재촉하는 죄뿐 아니라 밖으로 행한 낱낱의 죄들도 있다.


성경에서 죄들은 행위에 속하고 죄는 생명에 속한다. 죄들은 우리의 손과 발과 마음 곧 우리 온 몸으로 행한 것이다. 그것이 바로 바울이 말한, 몸으로 행한 일들이다. 그러나 죄는 어떠한가? 죄는 우리의 육체 안에서 우리를 지배하는 일종의 율이다. 항상 우리로 죄를 범하게 하고 악을 행하게 하는 그것이 바로 죄이다. 우리가 죄와 죄들을 잘 구분하기 위해서는 로마서 1 장부터 8장까지의 말씀을 살펴보지 않을 수 없다. 로마서 1장부터 8장까지는 죄가 무엇인가를 우리에게 완전히 보여 준다. 이 여덟 장의 성경 말씀에서 한 가지 놀라운 것은 1장부터 5장 11절까지는 죄(sin)를 언급하지 않고, 다만 죄들(sins)만을 언급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로마서 5장 12절부터 8장까지는 죄들이 아닌 죄를 보여 준다. 로마서 1장부터 5장 11절까지는 사람이 어떻게 하나님 앞에서 죄를 범했는가를 우리에게 보여 준다. 로마서 5장 12절 이후의 말씀은 하나님 앞에서의 사람의 어떠함 곧 하나님 앞에서 사람이 죄인이라는 것을 우리에게 보여 준다. 죄는 우리에게 우리의 생명이 어떠한가를 말해 준다. 로마서 5장 11절 이전의 말씀은 죽은 것을 살아나게 하는 것에 대해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왜냐하면 거기서의 문제는 살아나게 하는 필요보다는 범한 낱낱의 죄를 어떻게 용서받을 수 있는가에 있기 때문이다. 5장 12절 이후의 말씀, 둘째 단락에서 우리는 몸의 지체들 안에 있는 법. 즉 우리 속에 있는 강하고 힘센 어떤 것이 있는데 그것이 바로 죄이다. 이 죄는 우리를 끌어당겨 죄를 범하게 강요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우리는 이러한 것에서 벗어나기 위해 구원받을 필요가 있다.


죄들은 우리의 행위이기 때문에 성경은 죄들이 용서받을 필요가 있다는 것을 우리에게 보여 준다. 그러나 죄는 우리를 유혹하고 우리로 죄들을 범하도록 억압하고 강요하는 것으로서, 이 죄에 대해서는 해방될 필요가 있음을 성경은 우리에게 보여 준다. 한번은 어느 선교사를 만났는데, 그가 대화 중에 ‘죄 용서함(the forgiveness of sin)’이라는 말을 사용했다. 나는 그의 손을 잡고서 성경에서 어느 곳에 ‘죄 용서함(the forgiveness of sin)’이라는 말이 있느냐고 물었다. 그는 아주 많다고 대답했다. 나는 그에게 한 군데만 보여 달라고 말했다. 그는 “당신은 없다는 말씀입니까?”라고 물었다. 그래서 나는 “성경 전체에서 ‘죄 용서함(the forgiveness of sin)’이라고 말한 곳은 한 군데도 없습니다. 성경은 언제나 ‘죄들 용서함(the forgiveness of sins)’이라고 말했습니다. 용서받는 것은 죄들이지 죄가 아닙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내 말을 신뢰하지 않고 성경을 뒤적이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그는 내게 “니 선생, 정말 그렇군요. 성경에서 죄들이 용서받는 것을 말할 때마다 복수를 표시하는 ‘s’를 붙였군요.”라고 말했다. 그러므로 용서받는 것은 다른 것이 아닌 죄들임을 볼 수 있다.


죄들은 밖에 있는 것이기 때문에 용서받는 것이 필요하다. 그러나 당신 안에 있는 어떤 것, 강하고 힘세며 당신에게 죄를 범하도록 재촉하는 그것은 용서받는 것이 필요하지 않고 다만 그것에서 해방될 필요가 있다. 당신이 그것의 권세 아래 있지 않고 그것과 관계를 갖지 않기만 하면 아무 문제가 없다. 죄들은 용서받을 때 해결된다. 그러나 죄는 그 권세 아래 있지 않고 그것과 관계를 맺지 않을 때 해결된다. 죄들은 우리의 행위이고 낱낱이 행한 것이기 때문에 용서가 필요하다. 그러나 죄는 우리 속에 있는 것이기 때문에 그것에서 해방되는 것이 필요하다.


그러므로 성경은 한 번도 죄를 용서받는다고 말한 적이 없고 항상 죄들을 용서받는다고 말한다. 동시에 죄들에서 해방되어야 한다고 말한 적도 없다. 나는 성경이 그렇게 말한 적이 없음을 장담할 수 있다. 성경에는 죄에서 해방된다는 말은 있어도 죄들에서 해방된다는 말은 없다. 왜 그런가? 당신 속에서 당신을 억압하고 죄들을 범하게 하는 그것에 대하여 당신은 다만 거기에서 벗어나고 해방되기만 하면 된다. 이것은 성경에서 분명히 구분되어 있다.


여기서 나는 여러분에게 이것을 비교하여 제시해 보겠다.
성경에서 죄는 육체 안에 있고, 죄들은 행위에 속한다고 말한다.
죄는 우리 몸에서 원칙(생명의 원칙)이고, 죄들은 우리 몸에서 사실(생명의 사실)이다.
죄는 지체 안에 있는 법이고, 죄들은 사실적인 범죄요, 실제로 행한 것이다.
죄는 우리의 어떠함과 관계있고, 죄들은 우리의 행함과 관계있다.
죄는 우리의 어떠함에 속하고, 죄들은 우리의 행함에 속한다.
죄의 범위는 생명의 범위이고, 죄들의 범위는 양심의 범위이다. (죄는 우리가 가지고 있는 생명의 능력이고 죄들은 양심의 능력이다. 사람은 생명 안에서 죄의 지배를 받고, 밖으로 사람이 많은 죄들을 범할 때 양심 안에 참소와 불안이 있게 된다.)
죄는 총체적인 것이고, 죄들은 낱낱의 것이다.
죄는 우리 자신 안에 있는 것이고, 죄들은 하나님 앞에 있는 것이다.
죄는 해방받을 필요가 있고, 죄들은 용서받을 필요가 있다.
죄는 성화와 관련되고, 죄들은 의롭다 함과 관련된다.
죄의 문제는 승리의 문제이고, 죄들의 문제는 마음 속의 평강의 문제이다.
죄는 사람의 본성 안에 있고, 죄들은 사람의 길에 있다.
비유로 말하자면, 죄는 나무와 같고, 죄들은 나무의 열매와 같다.


많은 경우, 복음을 전할 때 우리는 죄인을 빚진 사람에 비유한다. 우리는 빚을 지는 것이 아주 옳지 않은 일임을 알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빚을 진 사람에게 있어서 빚을 진 것도 문제이지만 그의 속에 빚을 지는 성향이 있는 것이 더 문제라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 한 번, 두 번, 세 번 빚을 지다 보면 남의 돈을 빌려 쓰고서도 그것을 마음에 두지 않는다. 그러므로 성경은 그리스도인은 남에게 빚진 자가 되지 말아야 한다. 즉 남에게 빌려서는 안 된다고 말한다. 만일 당신이 누구에게서 이삼백 원 또는 이삼천 원을 빌렸는데 나중에 갚을 능력이 없어서 친척이나 형제 또는 친구나 가까운 관계에 있는 사람이 그 빚을 갚아 주었다 하자. 그런데도 삼사 일 후에 당신이 또 남에게 빌리고자 한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여기서 당신은 돈을 빌리는 것과 빌리고자 하는 마음은 별개임을 볼 수 있다. 밖에서 빌린 빚은 성경에서 말한 죄들과 같다. 걸핏하면 돈을 빌리려고 하는 습관과 성향은 죄와 같다. 그러한 사람은 누가 빚을 갚아 주었다고 해서 돈을 빌리는 일을 그치지는 않을 것이다. 어쩌면 그는 빚을 갚아 주는 사람이 있으므로 더욱 돈을 빌릴지도 모른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우리가 범한 죄들을 처리하실 뿐 아니라 동시에 죄로 향하는 우리의 속마음도 처리하신다. 우리가 죄들을 처리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동시에 죄를 처리하는 것도 중요함을 보아야 한다. 반드시 우리가 이 두 방면을 보아야지만 우리의 구원이 완전하다는 것을 알게 된다.


워치만 니
[하나님의 복음 제 1권, p.9-13, 한국복음서원]


TAG •

워치만 니(Watchman Nee)

워치만 니 형제님의 글을 모아 둔 게시판입니다.

  1. 새 예루살렘과 워치만 니(2)

    새 예루살렘과 워치만 니(2)

    새 예루살렘과 워치만 니(2) 워치만 니는, 영원 안에 있는 어린양의 아내인 새 예루살렘을 오늘날 그리스도의 몸의 최종 완성으...
    Date2020.07.14 Reply0 Views211
    Read More
  2. 새 예루살렘과 워치만 니(1)

    새 예루살렘과 워치만 니(1)

    새 예루살렘과 워치만 니(1) 워치만 니는 1934년 2월 19일에서 26일까지 상해에서 있었던 성경 연구 집회에서 새 예루살렘이 &ld...
    Date2019.02.16 Reply0 Views1516
    Read More
  3. 죄와 죄들의 차이

    죄와 죄들의 차이

    죄와 죄들의 차이 우리는 아주 쉽게 죄와 죄들의 차이를 이해할 수 있다. 죄는 단수이고 죄들은 복수이다. 우리는 죄와 죄들의 ...
    Date2015.10.21 Reply0 Views5486
    Read More
  4. 워치만 니와 인도직분

    워치만 니와 인도직분

    워치만 니와 인도직분 "신약의 사역에서 누가 교황인가" 누가 인도하는가? 사도들의 가르침이 인도한다. 베드로가 책망을 받았을...
    Date2015.03.24 Reply0 Views4386
    Read More
  5. 영적인 모순

    영적인 모순

    L. C. 형제의 간증 나는 무의식중에 구원받았습니다. 구원받은 후에는 성경 읽고 기도하는 것을 좋아하고, 목사가 되려고 생각했...
    Date2014.03.05 Reply0 Views5948
    Read More
  6. 마음 속의 부담

    마음 속의 부담

    마음 속의 부담 문 : 해답을 구해야 할 일이 하나 있습니다. 저는 지난 해 부흥회에서 성령이 내 마음 안에서 역사하심을 받았습...
    Date2013.12.06 Reply0 Views5839
    Read More
  7. 많은 사람들의 의견이 하나님의 뜻인가?

    많은 사람들의 의견이 하나님의 뜻인가?

    많은 사람들의 의견이 하나님의 뜻인가? 한번은 란(欒) 형제가 동남 아시아의 어떤 지방에서 사역을 할 때, 그의 안에는 그 지방...
    Date2013.11.20 Reply0 Views5905
    Read More
  8. 어떻게 원수를 사랑할 수 있는가?

    어떻게 원수를 사랑할 수 있는가?

    어떻게 원수를 사랑할 수 있는가? 오(吳) 의사(醫師)의 질문 : 우리는 어떻게 원수를 사랑할 수 있습니까? 어떤 때 저는 사람들...
    Date2013.11.19 Reply0 Views5277
    Read More
  9. 생명의 성숙

    생명의 성숙

    생명의 성숙 생명의 성숙에는 시간이 필요하다. 젊은 사람은 큰 두뇌를 가지고 있을 뿐 실제적인 성숙에는 이르지 못한다. 성숙...
    Date2013.11.15 Reply0 Views4760
    Read More
  10. 영적으로 선악을 분별함

    영적으로 선악을 분별함

    영적으로 선악을 분별함 간증 1925년에 나는 '기독도보' 제2기를 펴내며 다니엘서 2장, 4장, 7장과 데살로니가 전서와 계시록을 ...
    Date2013.11.14 Reply0 Views4509
    Read More
  11. 하나님의 이기는 자들

    하나님의 이기는 자들

    하나님의 이기는 자들 이기는 자는 특별한 사람이 아니다. 하나님의 이기는 자들은 하나님의 당초의 계획과 일치되는 한 무리의 ...
    Date2013.05.27 Reply1 Views7501
    Read More
  12. 한 여인이 한 사내아이를 낳다

    한 여인이 한 사내아이를 낳다

    한 여인이 한 사내아이를 낳다 우리는 이미 창세기 2장 안의 여인을 보았다. 거기에서는 하나님의 영원한 뜻 안에서 하나님이 그...
    Date2013.05.24 Reply0 Views5760
    Read More
  13. 일보다 생명을 더 중요시 함

    일보다 생명을 더 중요시 함

    일보다 생명을 더 중요시 함 화수은 자매의 본 일보다 생명을 더 중요시하는 데 있어서 화수은 교사는 니 형제님에게 아주 중요...
    Date2013.05.23 Reply0 Views4835
    Read More
  14. 주님의 사역자의 성격―사람을 사랑할 줄 알아야 함

    주님의 사역자의 성격―사람을 사랑할 줄 알아야 함

    주님의 사역자의 성격―사람을 사랑할 줄 알아야 함 Ⅰ 주님의 모든 사역자는 형제 자매를 사랑하는 마음을 가져야 할뿐 아니라 사...
    Date2013.05.22 Reply0 Views5491
    Read More
  15. 주님의 사역자의 성격―고난받을 마음가짐이 있어야 함

    주님의 사역자의 성격―고난받을 마음가짐이 있어야 함

    주님의 사역자의 성격―고난받을 마음가짐이 있어야 함 하나님을 섬기는 모든 사람은 고난받을 마음가짐이 되어 있어야 한다(벧전...
    Date2013.05.21 Reply0 Views4991
    Read More
  16. 워치만니 형제가 한 동역자에게 보낸 편지

    워치만니 형제가 한 동역자에게 보낸 편지

    워치만니 형제가 한 동역자에게 보낸 편지 광희 형제 : 내 마음 속에 계속 자네에게 편지하고 싶은 느낌이 있었네. 그러나 나는 ...
    Date2013.05.20 Reply0 Views4233
    Read More
  17. 더 깊은 기쁨

    더 깊은 기쁨

    더 깊은 기쁨 성경 : 이사야 49:4-5, 마태복음 11:25-30 1 이사야서는 하나의 선지자(先知者)의 예언서(豫言書)이다. 그 책의 많...
    Date2013.05.18 Reply0 Views4594
    Read More
  18. 하나님의 긍휼

    하나님의 긍휼

    하나님의 긍휼 시 간 : 1947년 9월 5일 장 소 : 복주(福州) 모든 것이 하나님의 긍휼에 달려 있음 로마서 9장을 읽을 때, 우리는...
    Date2013.05.17 Reply0 Views4463
    Read More
  19. 워치만니의 편지

    워치만니의 편지

    워치만니의 편지 (본 서신은 워치만니 형제님이 유럽의 여러 곳을 방문하는 중 상해 교회에 보낸 것들입니다.) 1933년 9월 13일 ...
    Date2013.05.16 Reply0 Views4396
    Read More
  20. 교회의 정통―인도의 말씀

    교회의 정통―인도의 말씀

    교회의 정통―인도의 말씀 서문 『여호와의 말씀에 내 생각은 너희 생각과 다르며 내 길은 너희 길과 달라서 하늘이 땅보다 높음...
    Date2013.05.15 Reply0 Views4963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