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 7:39 ‘그영이 아직 계시지 않았다’(1)

by 관리자 posted Jul 13,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신약의  절반을  사도 바울은 우리 존재와 밀착된 그리스도를 많이 강조했습니다. 우리 생명이신 그리스도”(3:4), “너희 안에 계신 그리스도”(1:27),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심’’ (2:20), “모든 것을 배설물로 여기고 그리스도를 얻음”(3:8), “그리스도 안에서 발견됨” (3:9), “그 아들의 형상을 본받게 하기 위하여 미리 정하심”(8:29), “교회는 그의 몸임” (1:23) 등이  예입니다.

 

 

그러나 이와 달리 한국교계는 사람 가까이 오신 하나님을 주로 ‘제3 성령님’으로 이해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배경에는 성부께서 아들을  땅에 보내시고아들은 지상 사역을 마치고 승천하신 다음하늘에 머무시면서 자신을 대리하는 성령을 우리에게 보내셨다는 개혁 신학의 이해가 깔려 있습니다물론  자체는  틀만 본다면 성경이  말하는 바입니다.

 

 

문제는 이러한 관점을 너무 절대시하여 어느  위격 안에 구별되나 분리되지 않는 다른  위격이 함께 상호내재 하신다는 정통 삼위일체의 고전적인 원칙을 무시하는 경우입니다  우리 안에 보혜사 성령(3) 계시고 성자와 성부께서는  계신다고 오해하는 것입니다.  다른 문제는 전후 문맥에 대한 고려없이 성경에 언급된 ‘푸뉴마’ (πνεῦμα) ‘ 3 성령 만을 가리킨다’고 성급하게 단정하는 것입니다이런 경향은 개역 성경이 원문에 ‘(, holy)이란 단어가 없을 때도 무조건 ‘푸뉴마' ‘성령’ 으로 번역한 것과 연관이 있어 보입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우리 안에 오신 분이 바울이 서신서에서 말한  ‘그리스도’ ( 1:27) 이신지 아니면 ‘보혜사 성령’ 이신지를 놓고 이견이 있어 보입니다그리고 그것은 관련 성경본문 이해와  하나님을 삶속에서 주관적으로 체험하는 방면 모두에서 다소 혼란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글은 요한복음7:37-39 말하는 예수님께서 명절 끝날   날에 외치셨던 ‘믿는 자가 받을 영’이  3 성령님만을 가리키지 않았다는 전제 하에 쓰였습니다.

 

 

 오리겐 이후 지금까지 난해 구절  하나로 취급되어   구절들을 새로운 각도에서 조명해 보려는 것입니다이것은 믿는 이들 안에 내주 하시는 분이  3 성령님만이라는 기존의 일부 시각과  사도 바울의 관점 사이의 부조화를 해소하려는 시도의 일환이기도 합니다.

 

 

1) 난해 본문  하나임.

 

 일각에서는 해당 본문에서 언급된 ‘영’(푸뉴마) 당연히 ‘제 3 성령님’인데 공연히 복잡하게 만든다는 시각도 있는 것같습니다그러나 대다수의 신약 신학자들은 7:37-39 20:22 등과 함께 해석이 쉽지 않은 난해 구절임을 인정합니다.

 

 

 예로 J. Sidlow Baxter 성경난제 해설(Studies in Problem Texts)(서울:생명의 말씀사, 1976)  1장에서  본문을 성경 난제  하나로 다루고 있습니다.

 

 

또한 대표적인 개혁신학자들인  칼빈과 H.N 리델보스는  7:39에서 말하는 영이  3 성령의 인격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성령의 사역현현또는 선물을 의미한다”고 주장합니다 (변종길성령과 구속사개혁주의신행협회, 204,  2006).  칼빈에 따르면7:39 영은 ‘제 3 성령’이 아니고 “성령의 은혜”(gratia spiritus) 혹은 “성령의 충만한 현현”(plena spiritus exhibitio)입니다이것은 최소한  영이 ‘제3 성령님’이라는 통상의 견해와 상반됩니다.

 

 

2) 성경본문에 대한 정밀 검토

 

“명절 끝날   날에 예수님께서 서서 외쳐 가라사대 누구든지 목마르거든 내게로 와서 마시라나를 믿는 자는 성경에 이름과 같이  배에서 생수의 강들이 흘러나리라 하시니 이는 그를 믿는 자의 받을 그영( the Spirit) 가리켜 말씀하신 것이라. (예수님께서 아직 영광을 받지 못하신고로 영께서 아직 계시지 않았다)(7:37-39)

 

 τοῦτο δὲ εἶπεν περὶ τοῦ πνεύματος οὒ / ὃ ἔμελλον λαμβάνειν οἱ πιστεύσαντες εἰς αὐτόν· οὔπω γὰρ ἦν πνεῦμα, ὅτι Ἰησοῦς οὔπω / οὐδέπω ἐδοξάσθη.

 

 

 헬라어 원문에서 보듯이 요한복음 7:39 본문에서 ‘영’(푸뉴마)   언급됩니다그런데  영이 어떤 영인가를 놓고 크게    가지 관점  ‘성령’(Holy Spirit)으로 읽는 경우와 ‘성’ 자를 빼고 읽는 견해가 존재합니다.

 

 

구체적으로, KJV (the Spirit/the Holy Ghost) 외에미국 표준역(the Spirit/the Spirit), Darby  (the Spirit/(the) Spirit), 확대역(the Spirit /the (Holy) Spirit), Ryrie스터디 바이블(the Spirit/the Spirit)  거의 모든 영어 성경은 Holy  빼고 번역했습니다참고로 헬라어 성경 단어 연구의 대가인 마빈 빈센트는 해당 구절의 the Holy Ghost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최상의 원문들은 ‘성’(holy) 생략하며원문에는 정관사도 없다따라서 원문에 충실한 번역은 단지 영이다원문대로는 영께서 아직 계시지 않았다 (The best texts omit αγιον, holy, and the definite article is not in the text, so that the strict rendering is simply spirit. Lit., spirit was not yet. (M. 빈센트신약 단어연구, 16)

 

 

 위에서 보듯이 많은 주석가들이 ‘하기온’ (αγιον)’이 없는 것을 원본으로 간주하나(변종길,   , 203), TR 등의 원문에는 ‘하기온’(αγιον)’이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따라서 최대한 공정하게 말한다면현재  견해  어느  쪽만이 절대적으로 지지를 받는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그러나 현재 한국교계 내에서 오랫동안 주된 성경으로 읽혀  개역 성경이 번역한 원문은  빈센트의 설명과 정확히 일치하며 ‘하기온’()(αγιον)’이 없습니다.

 

또한 백보 양보해서  KJV 계열 원문을 따라 ‘성령’으로 읽더라도 그러한 원문 자체가 여기서의  성령이 다른  위격은 제외된  3 하나님만을 가리킨다는 주장의 근거가  수는 없습니다.

 

 

(7:39  헬라어 원문에 대한  심도있는 분석자료가 필요한 분은 아래 싸이트에 소개된 영어 논문 pp.6-7 참조 하시기 바랍니다http://www.affcrit.com/pdfs/1997/01/97_01_a2.pdf)

 

 

 

  • 첫댓글 20.06.16 04:04



    보혜사 성령에대해 요15장26절에
    이렇게 기록했습니다

    "에고 파테르 (파라) 휘민 펨포
    파라클레토스"

    =>내가 아버지 (곁에) 계신 보혜사를
    너희에게 보낼것인데....


    "파테르 (파라) 에크포류마이
    알레세이아 프뉴마 에르코마이
    호탄 에케이노스 에무 페리
    마리튀레오"

    => 아버지 (곁에서) 나오시는 진리의
    성령이 오실때 그가 나에 대해
    증거할것이타

    파라= 곁에....
    두번이나 곁에계신 분이라고
    기록했습니다

    아버지곁에 계시는데 아버지로부터
    나오신다는 겁니다

    그러므로 보혜사 성령님은
    아버지곁에 계신 분이 맞습니다

    이분이 아버지와 아들에 대해
    가장 잘아시는 분이기 때문에
    진리의성령이라고 하신것입니다


    그러므로 ....
    예수께서 진리의성령이 오시면
    에케이노스 = 그가 나에 대해
    증거할 것이라고 하신 것입니다

    아버지 (어머니)아들 이세분이
    세오스 인격으로 계신것입니다

    그러나 아버지와 아들은 하나라고
    하셨으므로 2위 1영이시죠.....

    그리고

    아버지는 또다른 보혜사가 될수없는
    분이십니다

    오직 한분이신데 또다른 보혜사가
    될수 없지요....

    답글
  • 20.06.16 10:38

    글쓰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

    성령께서 임하시면 다 아르켜 주십니다.

    하나님은 계획하시고, 예수 그리스도는 이루시고, 성령께서는 역사, 보전하십니다.

    구약이 신약으로 변혁된 것입니다.

    과정에서 성부 하나님시대, 성자 그리스도의 시대, 성령이 역사하는 시대가 도래한 것입니다.

    삼위일체 하나님은 한분이십니다.

    그 분들이 성령받고 연구한 것들이라고요?

    천만에요?

    제일 중요한 언약면에서 하나님을 대적하는 것들입니다.

    성령받고, 성령의 인도함을 받는 자는 십계명, 모세 율법아래 있지않습니다.

    십계명, 모세율법이 폐하지 않았다는 자들이 율법아래있는 자들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로 폐한 것을 폐하지 않았다니, 십자가의 원수들입니다.

    답글
  • 20.06.16 07:45

    그리스도인이 십계명 아래 있지 않은게 아니라 정죄의 율법 아래 있지 않은 것이지...... 말을 하려면 바로 하거라 십계명 아래 있지 않으면 그럼 십계명 위에라도 있단 말이냐? 이세상에 십계명 위에 있는 인간이 누가 있고 십계명을 안지켜도 되는 인간이 누가 있단 말이냐?

    답글

 


Articles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