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 (1)

  • 워치만 니 | 육체의 탄식―휴거되기 전
    육체의 탄식―휴거되기 전 "그 사랑하는 자를 의지하고 거친 들에서 올라오는 여자가 누구인고 너를 인하여 네 어미가 신고한, 너를 낳은 자가 애쓴 그 곳 사과나무 아래서 내가 너를 깨웠노라 너는 나를 인 같이 마음에 품고 도장 같이 팔에 두라 사랑은 죽음 같이 강하고 투기는 음부같이 잔혹하며 불...
    관리자 | 2013-04-28 20:56 | 조회 수 39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