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체들의 누림글 모음 장소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앉아도 생각나고, 누워도 생각나는

첨부 1


reka-tuman-osen-2.jpg



대부분의 지나가는 생활이나 일은 한계가 있는 기억력 앞에 희미해져 버립니다. 영원히 기억될 것 같은 일도 슬며시 무효로 돌려놓는 시간의 마취제 앞에서는 무효가 되어버리곤 합니다.


그러나, 어떤 것은 시간이 갈수록 또렷해지는 것도 있습니다. 말기암 치료에 팔순 넘은 어머니가 여전히 말씀 한 줄 읽으면 바로 앞줄이 무엇을 읽었는지 생각이 너무 안난다고 한탄하시면서도, 어릴 때 옆집 누가 개떡 먹다가 목에 걸린 일이며.. 옛 추억을 말씀하실 때 보면 기억이 그렇게 좋으실 수 없습니다. 가끔가다 툭 던져 나오시는 말씀은 모두 옛 추억들입니다.


시마다 때마다 생각나는 기억나던 것도 필요한 어느 순간에는 잊어지는 것도 있지만 어떤 것은 잊으려 해도 잊지 못할 광경이 있습니다. 그때 그것은, 이상하게 갈수록 자꾸 또렷해져만 갑니다.


우리가 늘 기억해야 하는 어떤 것이 있습니다. 그것이 우리의 뇌 속에 저장되어 있으면 하나의 지식일 테고 그렇지 않으면 지식이 되질 못하는 것이겠죠. 그러나 성경에서 말하는 이상(Vision)은 다릅니다. 사람을 사로잡는 어떤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것을 해도 생각나고, 저것을 해도 떠오르는 것입니다. 그 이상은 다름 아닌 '그리스도와 교회'입니다.


잊지 않기 위해 애써 붙들어야 하는 것이 지식입니다. 그리스도에 관한 지식도 어떤 의미에서는 마찬가지입니다. 행여 잊을까 붙들지 않으면 유독 그리 쉽게 건망이 발동하는 것이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에 관한 모든 지식은 이상으로 전환되어야 합니다. 이상이 되지 않는다면 그것은 지식일 뿐입니다. (지식이 필요 없다는 말을 하고자 하는 것은 아닙니다) 이상이 없다면 성경은 교리와 지식들의 책일 뿐입니다. 사로잡힌 이상이 성경을 살아있는 그리스도의 책이 되게 합니다.


바울은 '하늘에서 보이신 이상을 내가 거스르지 아니하고'(행26:19)라고 했습니다. 그가 본 이상이 그의 일생을 통제했습니다. 앉아 있어도 떠오르고, 서 있어도 생각나고 누워도 떠오르고, 장막 짓는 일을 해도 생각나는 것이 그에게 하늘에서 보이신 이상이었습니다. 그가 본 이상은 '그리스도와 몸된 교회'였습니다. 그것이 그의 일생을 작은 부분까지 통제하였던 것입니다.


어릴 적 운동장에 선 그린다고 냅다 엉덩이 치켜들고 막 그려나가다 일어서 보면 선이 삐뚤빼뚤한 기억 하나쯤은 가지고 계실 것입니다. 그것은 목표를 쳐다보지 않고 그린다거나 한번 쳐다보고 내쳐 그려나가기 때문일 것입니다.


어차피 우리 인생은 목표를 향해 선을 그려갈 뿐입니다. 막 달려나가다 어느 순간 뒤돌아보았을 때 비뚤어진 선 그리기가 아니기 위해서는 자주 목표를 바라보아야 합니다. 그리스도인에게 있어 그 목표는 바로 이상입니다. 자주 바라볼수록 선은 올바로 그려질 것입니다. 그러므로 한 번 이상에 사로잡힐 뿐 아니라, 매일 이 이상에 사로잡혀야 합니다.


오, 주님.. 나를 사로잡는 그런 이상이 과연 있는지요. 앉아도 생각나고 누워도 생각나는 이상이 내게 심겨졌는지요. 옆에서 조금만 싫은 소리를 해도 쉽게 자신의 상처만을 돌보고 조금만 성취하는 것이 있어도 교만이 목에 올라오는 '땅에 속한 것'이 나를 점유하고 있지는 않았는지요. 그러므로 주여, 일생토록 사로잡힐 이상을 주시옵소서, 그 무엇으로도 흔들리지 않는 그리스도와 그 몸된 교회의 이상을 주시옵소서.



글쓴이 : 민하


진주 진주님 포함 1명이 추천

추천인 1

  • 진주
    진주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

  • 이미 예비되어 있었다.
    <주님의 섬세함> 이미 예비되어 있었다. 나는 디베랴 바닷가에서 주 예수님께 받은 공과를 결코 잊지 못한다. 아마도 베드로는 더 그럴 것이다. 그날 디베랴 바닷가에서 주님을 만난 후로 베드...
  • 앉아도 생각나고, 누워도 생각나는
    대부분의 지나가는 생활이나 일은 한계가 있는 기억력 앞에 희미해져 버립니다. 영원히 기억될 것 같은 일도 슬며시 무효로 돌려놓는 시간의 마취제 앞에서는 무효가 되어버리곤 합니다. 그러나...
  • 많은 고난을 통과할 때에
    • 유진
    • 조회 수 4153
    • 1
    • 17.11.21.18:27
    주님은 현재 어떤 일을 하고 계실까요? 주님은 아브라함에게 “내가 하려고 하는 일을 어찌 아브라함에게 숨기겠는가?”(창 18:17)라고 말씀하셨는데 주님이 우리에게도 동일한 말을 하실 수 있을...
  • 믿음은 미래의 일이 아니기에...
    믿음은 그렇게 되길 바란다... 이를테면 언젠가는 구원받고 언젠가는 승리하고 언젠가는 사랑하고 언젠가는 변화될 것이라는 미래의 소망의 범주에 속한 것이 아닙니다. 믿음은 지금 구원받았으...
  • 갈 바를 알지 못하고....
    "아브라함은..갈 바를 알지 못하고 나갔으며(히11:8)" 갈 바를 모르면서 길을 나선 적이 많이 있습니다. 그럴 때 누군가 저에게 "지금 뭐하는 겁니까?" 묻는다면 논리적으로 대답할 수 없을 겁...
  •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는지
    니 형제님을 통해서 성경 진리에서도 중심되는 것이 있는가 하면 지엽적인 것이 있음을 분별하게 된 것은 제겐 큰 구원이었습니다. 천연적으로 무엇이든지 파고드는 경향이 있는 터라 그냥 두었...
  • 이상의 결핍
    • 유진
    • 조회 수 4250
    • 17.09.27.16:16
    주님의 긍휼로 쉽게 보았기에 누구나 그렇게 쉽게 보는 줄로만 알았습니다. 그러나 교회 안에서 이상을 본 사람들이 많지 않고 아주 희박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주님은 모든 사람들을 긍...
  • 바늘로 찔러도
    바늘로 찔러도 피 한 방울 나지 않는다는 말이 있습니다. 강하고 냉정하고 모진 사람을 말합니다. 하나님에게 이와 같은 사람이 있습니다. 바로 욥입니다. 하나님은 사람을 사랑하셔서 사람 안...
  • 주님이 저는 더 필요합니다.
    우리는 주님을 얼마나 의지할까? 누리고 있을까요? 이번 주에 저는 한의원에 다녔는데... 그곳에 한의사가 저에게 무엇을 하느냐고 해서 교회에서 컴퓨터 일을 좀 해요라고 했습니다. 그랬더니 ...
  • 교회 안에 여러가지 문제들, 조언들...을 듣고자 하는 사람들
    주일 아침은 시간이 조금 더 있어 말씀을 묵상한 후 운동장 계단에 앉아 기도하는 시간을 충분히 갖게 되었습니다. 주님과 화목게 되는 적셔짐이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언제나 '기름'을 살 수...
  • 주여 나를 내 자아와 육에서
    • 유진
    • 조회 수 4340
    • 17.09.06.17:11
    몸의 건축을 위해 적절한 기능 발휘에 이르는 것은 쉽지 않은 문제입니다(엡 4:16). 우리에게 생명의 성장이 부족하다면, 기능 발휘에 있어서 부족함이 있게 되고 은사와 은혜가 있지만 처리가 ...
  • 누구의 필요가 더 큰가
    누가복음 14장에서, 주 예수님은 큰 잔치를 베풀고 많은 사람을 초대한 어떤 사람에 대한 비유를 말씀하셨습니다. 준비는 다 되었지만 초청받은 사람들은 하나같이 핑계를 대기 시작했습니다. ...
  • 이 어떠한 사람인가!
    어떤 것이 가장 사람답게 사는 길인가? 하나밖에 없는 목숨 어찌 살아야 죽음 앞에 이르렀을 때 잘 살았다는 말을 들을꼬 이런 사색과 고민 속에 빠져 지내던 때가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그야말...
  • 가을의 문지방에서
    가을의 문지방에서 너무나 너무나 예쁜 빛깔로 가을이 찾아옵니다. 태양은 올해 봄과 여름 내내 하나님의 피조물들에게 이처럼 신실했나 봅니다. 갖가지의 과일들과 야채들과 식물들, 그리고 모...
  • 이 일을 위해 당신은 부르셨습니다.
    저는 모릅니다. 그러나 가야 합니다. 다른 것을 할 수 없습니다. 저는 모릅니다. 그러나 서 있어야 합니다. 다른 것을 할 수 없습니다. 오해를 받아도 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이 일을 해야 합...
  • 객관적이며 주관적인...
    사람을 잘 기억하지 못하는 저지만.. 오늘 어떤 여인의 인물화 그림을 주문한 아프리카? 남자는 무척 낯이 익습니다. 마침내 인물화를 주문하려는 확신이 들기까지 아마도 그는 카페 앞을 여러 ...
  • 성공
    성공하고 싶었습니다. 생각해 보면, 꼬마 때부터 뒤처지고 싶진 않았습니다. 최소한 앞선 그룹에 있던지, 아님 초월하던지... 교회생활에서도 성공하고 싶습니다. 머리에 영적인 지식들을 마구 ...
  • 성막 여행기
    오늘은 사랑하는 형제자매님에게 장막 구경 한번 시켜드리려고 합니다. 처음에 장막 입구로 들어서자마자 코끝을 자극하는 냄새가 나길래 앞을 바라보았습니다. 거기에는 제물로 드린 소와 양들...
  • 헌신 - 예수의 증거가 됨
    • 유진
    • 조회 수 4760
    • 17.08.14.18:53
    사탄은 우리를 참소하기도 하지만 때로는 유혹하기 위해 우리를 찾아올 때도 있습니다. 사탄은 어떤 목적을 가지고 우리를 유혹하려고 오는 것일까요? 그가 하와를 찾아 왔을 때(창 3:1-7), 어...
  • 소위 '활력그룹'이란 게...
    사랑하는 형제자매님들. 오랜만에 이렇게 글로 대합니다. 늘 읽고는 있었는데, 리플도 잘 달지 못하는 무심함을 용서하시기를...앞으로도 잘 못달 것 같기는 하구요.^*^ 사실 저 또한 리플을 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