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성경진리

영적인물

찬양노트 악보집




장  

2017.08.16 19:11

성막 여행기

조회 수 347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purple-flowers-2191623__340.jpg



오늘은 사랑하는 형제자매님에게 장막 구경 한번 시켜드리려고 합니다.


처음에 장막 입구로 들어서자마자 코끝을 자극하는 냄새가 나길래 앞을 바라보았습니다.
거기에는 제물로 드린 소와 양들이 번제단이란 곳에서 불타서 시커멓게 그을리고 재가 되어 가고
있었습니다.


제사장들이 하나님께 제물로 드리기 위해 제물의 각을 뜨고 그것을 갈고리로 떠서 번제단
위에서 올려놓는데 이 재물이 불에 타면서 하나님께서 흠향(歆饗)하실 수 있는 연기가 되어
올라가고 있었습니다.


한 가지 특이한 점은 번제단 모퉁이에 놋으로 싸인 뿔이 솟아 있었는데 거기에 제물로
드려진 동물의 피가 발라져 있었습니다.


이후에 제사장들이 삽을 가지고 와서 시커멓게 재가 되어버린 제물들을 통에 담아 나르고
하느라고 분주한 모습이 보였습니다.


이제 막 번제단을 지나서 성소 안으로 들어가기 위해서 걸어가는데 앞에는 놋으로 된 물두멍이
놓여 있는 것이 보였습니다.


그래서 옆에 있는 사람에게 물어보니 이유인즉슨 아론과 그의 자손들이 곧 제사장들이 회막에
들어가기 전에나 아님 여호와 하나님의 일을 하기에 앞서서 반드시 손과 발을 씻어야
하는데, 만일 씻지 않고 일하게 된다면 그들에게 사망이 임하기 때문에 반드시 물두멍에
가서 씻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저는 두려움으로 인해 일단 손과 발을 구석구석 깨끗하게 씻었습니다.


저는 더 전진하여 앞으로 나아가게 되었는데 이내 곧 성막의 입구에
이를 수 있었습니다.


입구에 다다르니 특이하게도 청색, 자색, 홍색실과 가늘게 꼬아놓은 베실로
수놓은 장막문이 있었습니다.


입구의 문을 열고 들어가니 정면에 보이는 것은 연기가 모락모락 올라오는 분향단이었고
왼편에 성소의 내부를 비추고 있는 금등대와 오른편에 진설병을 올려놓는
상이 차례대로 보였습니다.


마침 시장한 터였는데 저는 얼른 달려가서 진설병이 놓인 상에서 떡을 열심히 주워
먹었습니다. 맛은 둘째치고 그냥 허겁지겁 집어 먹었습니다. 그러고 나니 이내
포만감으로 만족게 되었습니다.


갈 길이 급해 막 뒤돌아서는 순간 알 수 없는 기이한 빛이 저를 비추고 있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저는 형용할 수 없는 찬란하고 빛나는 금등대를 보러 나아갔습니다.
그 금등대를 자세히 살펴보게 되었는데 이것저것을 조합해서 만든 것이 아니라
공구를 가지고 쳐서 만든 것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보면서 흥미로웠던 사실은
등대는 분명히 하나인데 불을 밝히는 등잔은 일곱 개가 되었다는 사실입니다.
호기심 많은 저는 휴대용 저울로 금등대의 무게를 재어보았는데 저울의 눈금이
34.27kg(한 달란트)을 가리켰습니다.


이제 저는 다시 뒤돌아 나와 중앙지점에서 다시 좌향좌를 해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는 분향단을 향해 갔습니다. 그 근방에 가니 향기로운 냄새가 제 코를 자극하였습니다.
이곳이 인적이 드문 곳인데 아론과 그의 자손들이 아침 저녁으로 와서 향을 피우는
그런 장소입니다.


제가 들은 바에 의하면 이곳에서는 결코 다른 향을 피워서는 안 된다고 하는데,
하나님 앞에서 너무나 거룩한 곳이기 때문입니다.


저는 이곳에 많은 시간을 보내기 원했는데 왜냐하면 이런 향기로운 향기가
제 옷에 흠뻑 젹셔지기 원했기 때문입니다.


이제 저는 여행의 막바지에 이르렀습니다.


마지막 여행지인 지성소 입구에 이르렀는데 이곳에 들어갈 수 있는 사람은
지극히 제한되어 있다고 합니다. 극소수의 사람만이 이곳에 들어와 봤는데
이곳을 출입할 수 있는 사람은 대제사장뿐이라고 합니다.


저는 현재 이곳 지성소 앞에서 이 글을 마무리 하려고 합니다.
왜냐하면 이곳 이후부터의 경험은 저만의 비밀이기 때문입니다.



글쓴이 : 므비보셋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103993
770 앉아도 생각나고, 누워도 생각나는 관리자 2018.03.01 2721
769 많은 고난을 통과할 때에 유진 2017.11.21 3529
768 믿음은 미래의 일이 아니기에... 관리자 2017.11.13 3323
767 갈 바를 알지 못하고.... 관리자 2017.10.23 3839
766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는지 관리자 2017.10.11 3415
765 이상의 결핍 유진 2017.09.27 3717
764 바늘로 찔러도 관리자 2017.09.25 3837
763 주님이 저는 더 필요합니다. 관리자 2017.09.18 3494
762 교회 안에 여러가지 문제들, 조언들...을 듣고자 하는 사... 관리자 2017.09.08 4004
761 주여 나를 내 자아와 육에서 유진 2017.09.06 3806
760 누구의 필요가 더 큰가 관리자 2017.09.04 3413
759 이 어떠한 사람인가! 관리자 2017.08.31 3469
758 가을의 문지방에서 관리자 2017.08.29 3630
757 이 일을 위해 당신은 부르셨습니다. 유진 2017.08.24 3516
756 객관적이며 주관적인... 관리자 2017.08.22 3805
755 성공 관리자 2017.08.18 3333
» 성막 여행기 관리자 2017.08.16 3470
753 헌신 - 예수의 증거가 됨 1 유진 2017.08.14 4155
752 소위 '활력그룹'이란 게... 관리자 2017.08.10 3642
751 시끄러움은 좋은 징조입니다. 관리자 2017.08.08 3501
750 참으로 있는 것 관리자 2017.08.04 3433
749 당신의 노래를 부르게 하소서 유진 2017.08.02 3544
748 시원치 못한 사람 관리자 2017.07.31 3482
747 마땅히 생각할 그 이상의 생각을 품지 않음 관리자 2017.07.27 3983
746 몸의 거부하는 본성 관리자 2017.07.25 3432
745 생명이 흘러 나가야 유진 2017.07.21 3457
744 남아 있는 열매를 맺음의 비결과 교회 건축의 상관성 관리자 2017.07.19 3646
743 뼈와 살에 대하여 관리자 2017.07.17 3474
742 건축을 위한 조건은 부서짐 관리자 2017.07.13 3831
741 먼저 합당히 듣는 법을 배웠더라면.. 유진 2017.07.11 3510
740 주의 회복을 갈망하는 우리는... 관리자 2017.07.07 3504
739 오늘 아침엔 오랜만에 집사람하고 산책을 했습니다. 관리자 2017.07.05 3654
738 십자가에서 내려오면, '왕'이 아닙니다 관리자 2017.07.03 4189
737 주께서 시온 택해 유진 2017.06.29 3836
736 집안에는 여자가 잘 들어와야 한다? 관리자 2017.06.27 3824
735 봉사하면서 배우는 중요한 공과들 2 관리자 2017.06.23 4934
734 주님의 주권 관리자 2017.06.21 3803
733 전환되기 위해서는.. 유진 2017.06.19 3567
732 진정 자아가 해방되었다면 기능이 나타날 것이다. 관리자 2017.06.15 3563
731 빈익빈 부익부 관리자 2017.06.13 3689
730 관리자 2017.06.09 3675
729 내 수건 제하여 유진 2017.06.07 3865
728 관리자 2017.06.05 3536
727 야곱같은 '나' 관리자 2017.06.01 4015
726 자존심- 터진 웅덩이를 파는 것 관리자 2017.05.30 3901
725 전환되기 위해서는.. 유진 2017.05.25 3854
724 목회자 세미나를 마치며.. 관리자 2017.05.23 3797
723 너 언제 아팠더냐? 관리자 2017.05.19 3866
722 섬세하지 않으면 갈 수 없는 길 관리자 2017.05.17 3716
721 영광 안의 그리스도 유진 2017.05.15 3852
720 혼란과 죽음 위에 뜬 배 관리자 2017.05.11 4451
719 얼마나 어려운지... 얼마나 쉬운지... 관리자 2017.05.09 3830
718 정상적인 사람으로 되돌려주는 교회생활 관리자 2017.05.05 3868
717 자유인 영 안에 이르기까지.. 유진 2017.05.03 3593
716 한 알의 밀 관리자 2017.05.01 4478
715 하나님-사람... 관리자 2017.04.28 4191
714 주 예수여! 흑암이 드리운 저 북녘땅을 구원하옵소서! 관리자 2017.04.25 3889
713 비밀한 기쁨 안에 유진 2017.04.21 4090
712 아~~ 마리아 관리자 2017.04.19 3912
711 장점과 단점 관리자 2017.04.17 3969
710 한 가지를 제시하는 처음과 마지막 관리자 2017.04.13 4171
709 감추인 보석은.. 유진 2017.04.11 4862
708 아침에 주님 안에서의 대화 관리자 2017.04.07 3924
707 그녀는... 관리자 2017.04.05 3575
706 간절해졌습니다. 관리자 2017.04.03 4235
705 주님은 기다리시네 유진 2017.03.30 4293
704 다시 또 십자가로... 관리자 2017.03.28 390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
720
yesterday: 839
total: 1035086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