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는 지방교회에 대한 공정하고 편견없는 자료를 제시함으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사역 및 지방교회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알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균형잡힌 인식과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장  

2017.07.31 19:02

시원치 못한 사람

조회 수 8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fragile-beauty-rose-flora.jpg



왜... 그런 경우 있잖아요..?


사람이 말이 좀 어눌하고 떠듬 떠듬거리는 사람을 말할 때
‘그 사람 참, 말 시원치 않네’라고...



고린도후서 10장 10절은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저희 말이 그 편지들은 중하고 힘이 있으나
그 몸으로 대할 때는 약하고 말이 시원치 않다 하니‘


예전에는 무의미하게 넘기던 말인데,
이 말의 의미를 되새기며 읽을 때 거의 눈물이 나올 뻔했습니다.
아, 바울.... 이 어떠한 사람인가요...



고린도인들이 사도 바울을 생각할 때
아마 시원치 않은 사람이나,
거의 무시해도 좋을 만하게 여겨졌을 것입니다.
물론, 이 말은 바울이라는 사람이 시원치 않다는 말이 아니라,
그의 언변이 썩 그렇게 시원하지는 않았을 거라는 의미입니다.


시원치 않다(1848, exoutheneo)는 말을
회복역(RcV)이나, KJV에서는 contemptible,
즉 ‘경멸할 만한’이라고 번역해 놓고 있습니다.
사도 바울은 그 외모로 보나(10:7) 언변으로 보나(10:10)
그 당신 고린도교회에서 바울을 대적하는 사람들만 못했습니다.
오히려 경멸당할 정도의 여김을 받았습니다.


아마, 육체에 속한 고린도인들은
외모도 뛰어나고, 말도 유창한 사람에게 미혹되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바울은 외모도 변변찮을 뿐 아니라,
더더구나 말 또한 시원치 않았습니다.


그러므로 바울은 다시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이런 사람은 우리가 떠나 있을 때에 편지들로
말하는 자가 어떠한 자이면
함께 있을 때에 행하는 자도 그와 같은 자인줄 알라‘(10:11)



고린도후서 10장의 전체 주체는
바울이 사도의 권위에 대해 변명(vindication)하는 것입니다.
사도면 사도지 웬 사도됨을 변호? 꼭 그렇게까지 해야 되는가?
.... 쉽게 그렇게 생각할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바울의 사도됨이 고린도인들에게 권위가 되지 않으면
새언약의 사역(2:112-3:11)과 새언약의 사역자들(3:12-7:16)
가난한 성도들을 공급하는 것에 관하여 교통(8:1-9:15)한
모든 것이 고린도인들에 무효가 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바울은 부득이
그의 사도됨의 권위를 교통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러나, 말이죠...


바울은 자신의 사도됨의 권위를 결코 권위로 말하지 않았습니다.
그거 참 세상에서는 이해할 수 없는 방식입니다.
10장을 끝까지 읽어보아도 자신의 사도됨에 대해서는
끝까지 속내를 털어 놓지를 않습니다.
권위됨을 말하면서도 전혀 권위를 말하지 않을뿐더러
또한, 권위의 방식을 사용하지도 않습니다.
다만, 그리스도의 온유와 관용으로 친히 권할 뿐이었습니다(10:1)


그는 매우 솔직했지만, 결코 정치적이지 않았습니다.
천연적으로 정중함을 갖추려하지 않았지만,
몸 안에서 성도들에게 융통성을 가졌습니다.
그가 말하고자 하는 그 방식이
그의 말하고자 하는 그 목적을 그대로 드러내었습니다.
즉, 그 인격이 그의 권위됨을 그대로 나타낸 것입니다.


어떤 사람은 능변으로 말은 시원시원하게 하지만,
반대로 그 사람됨의 됨됨이가 실망시킬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바울은 말에 시원치 않은 사람으로 보였었지만,
그의 인격에서 묻어난 것이 그 사람의 권위를 증명한 것입니다.


또 하나 바울의 태도에서 간과하지 말아야 할 것은
성도들을 대할 때와는 달리
거짓 교사를 대할 때 바울의 태도는 너무 엄중했습니다.
마치 유대 지파의 사자와 같이 포효하였습니다.
‘저런 사람들은 거짓 사도요 궤휼의 역군이니’(11:13)
‘사탄도 자기를 광명의 천사로 가장하나니’(11:14)
‘저희가 그리스도의 일꾼이냐? 정신없는 말을 하거니와..’(11:23)



고린도후서에는 읽으면 읽을수록
그리스도와 하나된 바울의 인격이
찐하게, 코끝까지 찡하게...  묻어 있습니다.



글쓴이 : 민하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58143
755 성공 관리자 2017.08.18 30
754 성막 여행기 관리자 2017.08.16 60
753 헌신 - 예수의 증거가 됨 유진 2017.08.14 46
752 소위 '활력그룹'이란 게... 관리자 2017.08.10 64
751 시끄러움은 좋은 징조입니다. 관리자 2017.08.08 106
750 참으로 있는 것 관리자 2017.08.04 69
749 당신의 노래를 부르게 하소서 유진 2017.08.02 67
» 시원치 못한 사람 관리자 2017.07.31 84
747 마땅히 생각할 그 이상의 생각을 품지 않음 관리자 2017.07.27 95
746 몸의 거부하는 본성 관리자 2017.07.25 60
745 생명이 흘러 나가야 유진 2017.07.21 80
744 남아 있는 열매를 맺음의 비결과 교회 건축의 상관성 관리자 2017.07.19 97
743 뼈와 살에 대하여 관리자 2017.07.17 112
742 건축을 위한 조건은 부서짐 관리자 2017.07.13 77
741 먼저 합당히 듣는 법을 배웠더라면.. 유진 2017.07.11 95
740 주의 회복을 갈망하는 우리는... 관리자 2017.07.07 146
739 오늘 아침엔 오랜만에 집사람하고 산책을 했습니다. 관리자 2017.07.05 149
738 십자가에서 내려오면, '왕'이 아닙니다 관리자 2017.07.03 161
737 주께서 시온 택해 유진 2017.06.29 160
736 집안에는 여자가 잘 들어와야 한다? 관리자 2017.06.27 188
735 봉사하면서 배우는 중요한 공과들 2 관리자 2017.06.23 211
734 주님의 주권 관리자 2017.06.21 198
733 전환되기 위해서는.. 유진 2017.06.19 184
732 진정 자아가 해방되었다면 기능이 나타날 것이다. 관리자 2017.06.15 232
731 빈익빈 부익부 관리자 2017.06.13 187
730 관리자 2017.06.09 203
729 내 수건 제하여 유진 2017.06.07 203
728 관리자 2017.06.05 201
727 야곱같은 '나' 관리자 2017.06.01 284
726 자존심- 터진 웅덩이를 파는 것 관리자 2017.05.30 322
725 전환되기 위해서는.. 유진 2017.05.25 370
724 목회자 세미나를 마치며.. 관리자 2017.05.23 365
723 너 언제 아팠더냐? 관리자 2017.05.19 377
722 섬세하지 않으면 갈 수 없는 길 관리자 2017.05.17 341
721 영광 안의 그리스도 유진 2017.05.15 393
720 혼란과 죽음 위에 뜬 배 관리자 2017.05.11 416
719 얼마나 어려운지... 얼마나 쉬운지... 관리자 2017.05.09 389
718 정상적인 사람으로 되돌려주는 교회생활 관리자 2017.05.05 456
717 자유인 영 안에 이르기까지.. 유진 2017.05.03 401
716 한 알의 밀 관리자 2017.05.01 429
715 하나님-사람... 관리자 2017.04.28 417
714 주 예수여! 흑암이 드리운 저 북녘땅을 구원하옵소서! 관리자 2017.04.25 410
713 비밀한 기쁨 안에 유진 2017.04.21 468
712 아~~ 마리아 관리자 2017.04.19 427
711 장점과 단점 관리자 2017.04.17 468
710 한 가지를 제시하는 처음과 마지막 관리자 2017.04.13 493
709 감추인 보석은.. 유진 2017.04.11 592
708 아침에 주님 안에서의 대화 관리자 2017.04.07 420
707 그녀는... 관리자 2017.04.05 372
706 간절해졌습니다. 관리자 2017.04.03 439
705 주님은 기다리시네 유진 2017.03.30 433
704 다시 또 십자가로... 관리자 2017.03.28 420
703 몸 안에서 좁은 길을 갈 수 있길... 관리자 2017.03.23 593
702 바나나 관리자 2017.03.21 613
701 정상적이면서도 진귀한.. 유진 2017.03.17 573
700 말씀이 머리에서 가슴으로 내려와야 합니다 관리자 2017.03.15 762
699 맘 아린 실수... 관리자 2017.03.13 768
698 밀어 냅니다. 관리자 2017.03.09 749
697 우리의 마음을 주께 드려 유진 2017.03.07 903
696 그분의 그림자 관리자 2017.03.03 669
695 주님은 보이지 않게... 관리자 2017.03.01 868
694 물에 비취이면 얼굴이 서로 같은 것 같이 관리자 2017.02.27 847
693 사람들은 알지 못하네 유진 2017.02.23 744
692 시작부터 끝까지 그분의 경륜 안에 지켜지는 긍휼을 입길... 관리자 2017.02.21 1391
691 가문 일으키기 관리자 2017.02.17 1370
690 헌신의 참된 의미 관리자 2017.02.15 1671
689 고난 받는 것이 내 길이라면 유진 2017.02.13 183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
388
yesterday: 494
total: 632010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