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체들의 누림글 모음 장소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건축을 위한 조건은 부서짐

첨부 1


alpine-58384_960_720.jpg



오늘 아침 일찍 학교 운동장을 돌면서 말씀을 묵상하고, 또
나의 지나간 교회생활의 시간들과, 현재 교회 안에서 주님의 움직이심을
주욱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무언가 희미하던 빛이 점점 분명해지고 만져지는 한가지 것이 있는데
바로 '하나님의 건축의 나타남'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제 자신이 과거에 주님을 내적인 생명으로 만난 것이
'개인적인 기도'였기 때문에 저는 오랫동안 주님께 개인적으로 기도하고,
주님과 대화하고, 계시를 얻고, 그 누림에 적셔져서 사는 사람이었었습니다.
그러므로 저는 누구에게도 방해받지 않고, 또 방해하지 않는
고집세고 침묵하는 그리스도인이 되었던 오랜 시간이 있었습니다.


그후에 제가 알게된 것은 하나님의 마음의 갈망이었고,
이는 제가 다른 사람과 건축되어 하나님이 안식하는 하나님의 거처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러한 관점을 가진 때부터 이제 제게는 어려움이 시작되었습니다.
곧 함께 연결되어 하나로 자라지 못하는 기질들이 파쇄되는 아픔이 시작된 것이지요.


주님을 사랑하고, 주님의 다시 오심을 앙망하는 믿는이라면,
주님의 다시 오심이 점점 가까울수록 우리는 피할 수 없는 한가지가 있는데,
'하나님의 건축'에 대한 이상과 실제의 체험 안에서 주님은
우리를 만지신다는 것입니다.


엊그제는 집앞에 한밭도서관에 갔는데, 오래된 큰 소나무 두 그루가 서로
꼬여서 자라고 있는 아름다운 광경을 보게 되었습니다.
'만약 저 소나무가 껍질이 벗겨져 저렇게 오랫동안 두 그루가 함께 붙어있다면
저 두 나무는 하나의 흐름을 가질 수 있었을거야.'
그러나 껍질이 있는 채로는 20년이 지나도 여전히 두나무는 두 개
각각임을 보게 합니다.
내 안에 있는 생명이 다른 지체에게 흘러가야 하고,
다른 지체의 어떠함이 내 안으로 흘러들어와야 하나의 건축은 이루어지는데,
우리의 겉사람이 파쇄되지 않고는 이십 년을 묶어두어도 여전히
하나의 건축은 없습니다. 이것이 제게는 큰 인상을 주었습니다.


부서짐이 없다면 건축이 없다!


과거에는 생각이 분명하고, 뛰어난 통찰력이 있고, 말씀에 은사가 있는 사람이
제 안에서 크게 보였습니다. 무엇이라도 더 얻어먹고, 진리를 더 깊이 알고,
나도 그와 같은 사람이 되고 싶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러나 갈수록 주님의 갈망에 따라 배우게 되는 것은, 그러한 모든 것이
건축을 위해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곧, 집의 건축은 나무가 잘려지고, 톱으로 켜고, 대패로 매끈하게 하고,
손질한 후에야 못을 박아 함께 연결할 수 있다는 것이라는 실제였습니다.


제 안에 어떤 영적인 일을 하나, 사람을 차별하고 선호하는 것들이 있어 두렵습니다.
성경 진리를 말하고 은혜의 말이 되도록 많이 기도하고 경작하지만
다른 사람들과 하나된 목양이 되지 못할 때 주님은 저를 더 많이 괴롭힙니다.
늘 말하기 좋아하고 듣기 좋아하는 마리아의 위치에만 있을 때
주님은 제 안에서 누림이 끊어지게 만듭니다.
주방에 들어가 봐라. 아이들 방에 들어가 체인지하라..다른 사람을 생각하고 있느냐..


교회 안에 문제들은 무관심한 사람들이 아닌 열심 있는 사람에게서 오며,
뒤로 물러난 이들이 아닌 추구하는 이들에게서 오며,
드리지 않는 사람이 아닌 드리는 사람에게서 오며,
은사 없는 사람이 아닌 은사 있는 사람에게서 오며,
말을 잘 못하는 사람이 아닌 능력있게 말씀을 전파하는 사람에게서 오며,
주님을 추구하며, 사랑하며, 재물을 드리는 사람에게서 온다는 사실이
전에는 이해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겉사람이 파쇄되지 않는다면, 부서지지 않는다면
천연적인 사람의 모든 것은 다 문제가 되어진다는 것이 이제는
저를 가장 괴롭히는 것이 되었습니다.


최근 들어 제게는 '베드로의 실패'의 공과가 얼마나 공급이 되고 실제가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주님이 가장 힘들 때 그분을 부인했습니다. 그런데 동일한 실패를 또 합니다.
그리도 똑같은 실패를 세번째 번복합니다....... 그는 무너져버렸습니다.
분명한 생각, 정확한 의견,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의지,
많은 수고와 헌신, 다른 사람보다 더 뛰어난 주님에 대한 사랑
이 모든 것이 바로 그의 강한 자아였습니다.
건축에 가장 어려움은 바로 부서지지 않았다는 것...


결론적으로, 주님의 다시 오심이 가까울수록,
완전한 하나님의 거처가 이 땅에 나타남이 가까울수록,
주님은 우리를 더 많이 파쇄하실 것임을 알게 하십니다.
우리 안에서 더 많은 싸움이 있게 될 것입니다.
각종 장점들로 인해 생성된 나의 자아 vs 신성한 생명의 싸움.
이 모든 과정을 통해 주님의 생명은 더 풍성하게 흘러갈 것이고,
서로 받고, 서로 사랑함이 가득하게 될 것입니다.


때때로 주변에 베드로와 같이 실패하는 지체들을 만날 때,
우리는 정죄하지 않아야 하며,, 낙심하지 않게 하고, 믿음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기도하며, 우리가 가는 길이 어떠한 길인지 이해하게 해야 할 것입니다...



글쓴이 : Hannah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

  • 시끄러움은 좋은 징조입니다.
    이태원에 가게를 갖고 있다 보니... 각국 나라 사람들을 다 보게 됩니다. 미국 캐나다 러시아 유럽계..필리핀..일본..심지어는 한국어를 유창하게 하는 화교까지.. ..좋은 점은 각국 나라 사람...
  • 참으로 있는 것
    아침에 이런 묵상이 있었습니다. 아예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아 볼 수 없는 것이 있는가 하면 잠깐 있다가도 없는 듯 사라지는 것이 있습니다. 반면에 비록 육신의 눈으로 볼 수 없어도 실재하는...
  • 당신의 노래를 부르게 하소서
    • 유진
    • 조회 수 3985
    • 17.08.02.16:48
    주님 안의 사랑하는 형제 자매들 당신의 노래를 부르게 하소서 생명의 노래를 그리워하는 나이 드신 분들과 생명이 부족한 세상이 가미된 노래에 젖어든 젊은 세대들에게 당신의 노래를 부르게 ...
  • 시원치 못한 사람
    왜... 그런 경우 있잖아요..? 사람이 말이 좀 어눌하고 떠듬 떠듬거리는 사람을 말할 때 ‘그 사람 참, 말 시원치 않네’라고... 고린도후서 10장 10절은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저희 말이 그 ...
  • 마땅히 생각할 그 이상의 생각을 품지 않음
    목양의 원칙에서 사람들을 만날 때 너무 많은 말을 하지 않도록 주의하라 이 말씀에서 빛비춤을 받습니다. 상대편의 어떤 것을 고려하지 않고 마땅히 생각할 그 이상을 생각함으로 함부로 말을 ...
  • 몸의 거부하는 본성
    정상적인 몸은 어떤 것을 받아들이는 본성이 있을 뿐 아니라 또한 거부하는 본성이 있습니다. 우리 몸은 음식을 받아들이지만 음식 안에 섞여 있는 돌을 받아들지는 않습니다. 받아들이는 본성...
  • 생명이 흘러 나가야
    • 유진
    • 조회 수 3931
    • 17.07.21.15:11
    주님을 위한 많은 일꾼들이 있지만 생명 안에서 주님을 섬기는 사람들은 많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우리는 당대에 많은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흥왕했던 일들을 볼 수 있지만 시간의 시험이 지났...
  • 남아 있는 열매를 맺음의 비결과 교회 건축의 상관성
    * 아랫글은 책에서 본 이상만이 아니라, 체험성 짙은 방식으로 전개해 본, "남아 있는 열매를 맺음의 비결과 교회 건축의 상관성"에 대한 글로서, 수년간 제가 써 보기를 갈망했던 것인데, 제 ...
  • 뼈와 살에 대하여
    뼈와 살에 대하여... 뼈에 대한 글자 그대로의 느낌을 말하자면 딱딱하고 흔들림이 없고 중심에 있는...등의 이미지가 있습니다. 살은 우선 느낌이 부드럽고 보이는 바깥 부분에서 중심을 감싸...
  • 건축을 위한 조건은 부서짐
    오늘 아침 일찍 학교 운동장을 돌면서 말씀을 묵상하고, 또 나의 지나간 교회생활의 시간들과, 현재 교회 안에서 주님의 움직이심을 주욱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무언가 희미하던 빛이 점점 분명...
  • 먼저 합당히 듣는 법을 배웠더라면..
    당장의 필요를 채우려 잘못된 길로 들어섰고 잘못된 길로 들어서게 했네 기도를 한다는 것은 영을 사용한다는 것은 말하는 것을 배우는 것이 아닌 듣는 것을 배우는 것 합당하게 들을 줄 알 때 ...
  • 주의 회복을 갈망하는 우리는...
    아 주의 영광스런 회복!! 이렇게 외칠 때 우린 자신이 정말 굉장한 사람인 줄 착각하기도 합니다. (사실 그분의 영광스런 경륜 안에서 보면 굉장하지만) 주의 회복 안에 불림받은 우리는 그러나...
  • 오늘 아침엔 오랜만에 집사람하고 산책을 했습니다.
    산책하면서도 제 안에서는 그리스도에 대한 인상과 누림으로 충만했습니다. 이번 학기 수요집회 주제가 만유를 포함한 그리스도인데, 그 참된 의미는 그리스도가 모든 적극적인 것들의 실재시라...
  • 십자가에서 내려오면, '왕'이 아닙니다
    마태복음은 왕이신 구주에 관한 복음입니다. 왕의 조상들과 신분(마1:1-2:23)으로부터 시작하여 왕의 기름 부으심(3:1-4:11), 왕의 사역(4:12-11:30). 왕의 배척받으심(12:1-27:66), 왕의 승리(...
  • 주께서 시온 택해
    • 유진
    • 조회 수 4260
    • 1
    • 17.06.29.13:38
    우리의 교회 생활이 항상 누림으로 가득한지에 대해 누군가가 질문을 한다면 어떻게 답변하는 것이 좋을까요? 우리는 ‘믿음으로’ 그렇다고 대답할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우리의 교회 생활의 상...
  • 집안에는 여자가 잘 들어와야 한다?
    집안엔 여자가 잘 들어와야 한다고요? 무슨 구석기 시대 고리 타분한 얘기를 하냐고 생각하실 수도 있습니다. 근데 성경을 보면 어느 정도는 일리가 있음을 볼 수 있을 겁니다. 맨 먼저 나오는 ...
  • 봉사하면서 배우는 중요한 공과들
    다들 오랜만에 지면으로 뵙습니다. 저는 미국 텍사스 주의 어느 도시에서 캠퍼스에서 전시간으로 주님을 섬기는 한 형제입니다. 그동안 글을 올려보려고 했지만 제 안에서 익힌 것, 참되다고 확...
  • 주님의 주권
    슬픈 마음 있는 사람을 위로한다고 말하지 마세요.... 다만 주님께 가져가 기도하여 주세요. 이것이 당신께서 하실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슬픈 마음 있는 사람에게 기도 했다고 말하지 마세요....
  • 전환되기 위해서는..
    • 유진
    • 조회 수 4057
    • 17.06.19.14:39
    짐을 지고 왔다가 다시 지고 갈 때가 많았네 부담을 해방하고 싶었지만 그럴 기회가 없을 때가 많아 우리는 집회의 공허함을 피하기 위해 많은 말을 하도록 사람들을 가르쳤지만 이제는 영 안의...
  • 진정 자아가 해방되었다면 기능이 나타날 것이다.
    얼마전 말씀 안에서 '개인의 실패가 교회에 해를 주지 않는 것은 절대로 없다' 이 말씀에 약간 충격을 받았습니다. 아, 그렇구나... 나는 나 개인만이 아니구나... 본래 저의 생각은 '나는 실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