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체들의 누림글 모음 장소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십자가에서 내려오면, '왕'이 아닙니다


cross-1623184_960_720.jpg


마태복음은 왕이신 구주에 관한 복음입니다.
왕의 조상들과 신분(마1:1-2:23)으로부터 시작하여
왕의 기름 부으심(3:1-4:11), 왕의 사역(4:12-11:30).
왕의 배척받으심(12:1-27:66), 왕의 승리(28:1-20)로
이어지는 ‘왕’의 이야기이며, 왕국에 관한 복음입니다.

그러나 ‘왕’이 ‘왕’이심이 어떤 때 가장 드러나는가...
십자가에 달리기 직전, 달리시는 중, 달린 후
마태복음 기묘하게도 이 때 ‘왕’이심을 더욱 드러냅니다.

1) 십자가에 달리기 직전에 빌라도가 예수님께
   “그대가 유대인의 왕이오? 말씀하신 대로입니다”(27:11)
2) 십자가에 달리시는 중에는
   “이 사람은 유대인의 왕 예수다”(27:37)
3) 십자가에 달리신 후에는 대제사장, 율법학자, 장로들이
   “그가 이스라엘의 왕이니, 당장 십자가에서 내려와
   보라고 하지, 그러면 우리가 믿겠다”(27:42)라고
   하는 장면이 각각 나옵니다.

십자가 직전, 십자가 위, 십자가 직후에 그분은 그분이
왕이심을 시인하셨고, 세상 사람들도 무의식적으로 인정했습니다.

저는 이 부분을 읽을 때마다, 왕이 왕이심은 그분이
십자가 전후, 십자가 위에서 인정되었다는 것에 인상이 있습니다.

기묘하게도 마태복음은 왕의 조상들을 말할 때
다만 다윗만을 말하지 않고 아브라함을 포함시킵니다(1:1).
다윗만을 말한다면 우리는 왕의 어떠함에 동참할 수 없지만,
믿음의 조상인 아브라함으로 인하여 우리 또한 왕의 어떠함에
함께 할 수 있습니다. 결국 우리는 왕이 될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 또한 왕의 족보를 가지고 왕의 신분을 가지고
거듭났지만 과연 우리에게 왕 노릇은 있는가?
많은 경우 그렇지 못함을 스스로 알고, 남도 압니다.
특히 자존심이 조금이라도 건드려지면 욱하기도 하고
희한하게 지워지지도 않고 머릿속에 오래도록 남아서
그 사람을 향한 또 다른 칼날이 은밀히 준비되기도 합니다.

요세푸스의 기록을 보면, 십자가에 달린 사람과 밑에 있는
사람이 자주 다퉜다고 합니다. 십자가는 단지 사람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것이 아니고, 얼마의 시간을 벌거 벗겨진 채로
십자가에 매달려 있기 때문에 밑에 있는 사람들이 자극적인
말로 상대를 욕설과 조롱 또는 모욕감을 주기 때문입니다. 

왕이신 주님은 십자가 위에서조차 조롱과 모욕을 당했습니다.
그러나 주님은 도리어 ‘저 사람들을 용서하여 주시옵소서’(마23:34)
라고 간구하셨습니다. 만약 그 때 주님이 십자가에서 오셨다면,
... 아, 그럴 일은 절대 없을 것이지만, 만일 그러셨다면 그분은
왕이 아니십니다. 그러나 우리는 너무 자주 어렵게 십자가에
도달하더라도 쉽게 내려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왕이 왕답지 않은 이유는 십자가를 회피하거나, 십자가 위에
있지 않거나, 십자가에서 내려올 때입니다. 기묘하게도 이것은
자신도 알고 있을 때가 많고 그보다 다른 사람들이 더 잘 알고
있을 때가 많습니다. 왜냐하면 십자가 위에 ‘왕’이라고 써 있어
모든 사람들이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왕이 왕답게 왕 노릇하는 것은 십자가를 회피하지 않고, 십자가
위에 머물며, 십자가에서 내려오지 않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 자신으로는 도저히 그렇게 할 수 없습니다.
시도해본 사람은 다 압니다. 도저히 할 수 없습니다. 욱 하는 게
한번 솟구치면 속병 안 생기기 위해서라도 한번 풀어야 합니다.
희한하게도 말씀이든 생명이든 이 자존심을 이기지 못할 때가
많습니다. 어떤 때는 그런 자신을 합리화하기 위해 동조하는 사람을
찾게 되고 무리를 만들어가기도 합니다. 오, 주여...


마태복음의 마지막 부분이 참 좋습니다. 이 시대가 종결될 때까지
주님이 함께 하신다고 하셨습니다(28:20). 우리 스스로 할 수
없으므로 그분이 우리 안으로 오셔서 우리와 영원히 함께 하십니다.
참된 왕은 그분이십니다. 우리의 어떠함은 다 십자가에 넘기고
그분이 우리 안에서 왕 노릇할 때 우리도 비로소 왕 노릇하게 됩니다.
결국 다시 한번 엎드러지는 수밖에 없습니다. 왕이요 생명이신
우리 주 예수님께서 우리 안에서 왕으로서 입지를 더 가지시도록...


글쓴이 : 민하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

  • 참으로 있는 것
    아침에 이런 묵상이 있었습니다. 아예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아 볼 수 없는 것이 있는가 하면 잠깐 있다가도 없는 듯 사라지는 것이 있습니다. 반면에 비록 육신의 눈으로 볼 수 없어도 실재하는...
  • 당신의 노래를 부르게 하소서
    • 유진
    • 조회 수 3974
    • 17.08.02.16:48
    주님 안의 사랑하는 형제 자매들 당신의 노래를 부르게 하소서 생명의 노래를 그리워하는 나이 드신 분들과 생명이 부족한 세상이 가미된 노래에 젖어든 젊은 세대들에게 당신의 노래를 부르게 ...
  • 시원치 못한 사람
    왜... 그런 경우 있잖아요..? 사람이 말이 좀 어눌하고 떠듬 떠듬거리는 사람을 말할 때 ‘그 사람 참, 말 시원치 않네’라고... 고린도후서 10장 10절은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저희 말이 그 ...
  • 마땅히 생각할 그 이상의 생각을 품지 않음
    목양의 원칙에서 사람들을 만날 때 너무 많은 말을 하지 않도록 주의하라 이 말씀에서 빛비춤을 받습니다. 상대편의 어떤 것을 고려하지 않고 마땅히 생각할 그 이상을 생각함으로 함부로 말을 ...
  • 몸의 거부하는 본성
    정상적인 몸은 어떤 것을 받아들이는 본성이 있을 뿐 아니라 또한 거부하는 본성이 있습니다. 우리 몸은 음식을 받아들이지만 음식 안에 섞여 있는 돌을 받아들지는 않습니다. 받아들이는 본성...
  • 생명이 흘러 나가야
    • 유진
    • 조회 수 3918
    • 17.07.21.15:11
    주님을 위한 많은 일꾼들이 있지만 생명 안에서 주님을 섬기는 사람들은 많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우리는 당대에 많은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흥왕했던 일들을 볼 수 있지만 시간의 시험이 지났...
  • 남아 있는 열매를 맺음의 비결과 교회 건축의 상관성
    * 아랫글은 책에서 본 이상만이 아니라, 체험성 짙은 방식으로 전개해 본, "남아 있는 열매를 맺음의 비결과 교회 건축의 상관성"에 대한 글로서, 수년간 제가 써 보기를 갈망했던 것인데, 제 ...
  • 뼈와 살에 대하여
    뼈와 살에 대하여... 뼈에 대한 글자 그대로의 느낌을 말하자면 딱딱하고 흔들림이 없고 중심에 있는...등의 이미지가 있습니다. 살은 우선 느낌이 부드럽고 보이는 바깥 부분에서 중심을 감싸...
  • 건축을 위한 조건은 부서짐
    오늘 아침 일찍 학교 운동장을 돌면서 말씀을 묵상하고, 또 나의 지나간 교회생활의 시간들과, 현재 교회 안에서 주님의 움직이심을 주욱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무언가 희미하던 빛이 점점 분명...
  • 먼저 합당히 듣는 법을 배웠더라면..
    당장의 필요를 채우려 잘못된 길로 들어섰고 잘못된 길로 들어서게 했네 기도를 한다는 것은 영을 사용한다는 것은 말하는 것을 배우는 것이 아닌 듣는 것을 배우는 것 합당하게 들을 줄 알 때 ...
  • 주의 회복을 갈망하는 우리는...
    아 주의 영광스런 회복!! 이렇게 외칠 때 우린 자신이 정말 굉장한 사람인 줄 착각하기도 합니다. (사실 그분의 영광스런 경륜 안에서 보면 굉장하지만) 주의 회복 안에 불림받은 우리는 그러나...
  • 오늘 아침엔 오랜만에 집사람하고 산책을 했습니다.
    산책하면서도 제 안에서는 그리스도에 대한 인상과 누림으로 충만했습니다. 이번 학기 수요집회 주제가 만유를 포함한 그리스도인데, 그 참된 의미는 그리스도가 모든 적극적인 것들의 실재시라...
  • 십자가에서 내려오면, '왕'이 아닙니다
    마태복음은 왕이신 구주에 관한 복음입니다. 왕의 조상들과 신분(마1:1-2:23)으로부터 시작하여 왕의 기름 부으심(3:1-4:11), 왕의 사역(4:12-11:30). 왕의 배척받으심(12:1-27:66), 왕의 승리(...
  • 주께서 시온 택해
    • 유진
    • 조회 수 4241
    • 1
    • 17.06.29.13:38
    우리의 교회 생활이 항상 누림으로 가득한지에 대해 누군가가 질문을 한다면 어떻게 답변하는 것이 좋을까요? 우리는 ‘믿음으로’ 그렇다고 대답할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우리의 교회 생활의 상...
  • 집안에는 여자가 잘 들어와야 한다?
    집안엔 여자가 잘 들어와야 한다고요? 무슨 구석기 시대 고리 타분한 얘기를 하냐고 생각하실 수도 있습니다. 근데 성경을 보면 어느 정도는 일리가 있음을 볼 수 있을 겁니다. 맨 먼저 나오는 ...
  • 봉사하면서 배우는 중요한 공과들
    다들 오랜만에 지면으로 뵙습니다. 저는 미국 텍사스 주의 어느 도시에서 캠퍼스에서 전시간으로 주님을 섬기는 한 형제입니다. 그동안 글을 올려보려고 했지만 제 안에서 익힌 것, 참되다고 확...
  • 주님의 주권
    슬픈 마음 있는 사람을 위로한다고 말하지 마세요.... 다만 주님께 가져가 기도하여 주세요. 이것이 당신께서 하실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슬픈 마음 있는 사람에게 기도 했다고 말하지 마세요....
  • 전환되기 위해서는..
    • 유진
    • 조회 수 4051
    • 17.06.19.14:39
    짐을 지고 왔다가 다시 지고 갈 때가 많았네 부담을 해방하고 싶었지만 그럴 기회가 없을 때가 많아 우리는 집회의 공허함을 피하기 위해 많은 말을 하도록 사람들을 가르쳤지만 이제는 영 안의...
  • 진정 자아가 해방되었다면 기능이 나타날 것이다.
    얼마전 말씀 안에서 '개인의 실패가 교회에 해를 주지 않는 것은 절대로 없다' 이 말씀에 약간 충격을 받았습니다. 아, 그렇구나... 나는 나 개인만이 아니구나... 본래 저의 생각은 '나는 실패...
  • 빈익빈 부익부
    아무래도 그럴 것 같습니다. 주님이 말씀하신 그대로.. 있는 자는 더 얻게 되고 없는 자는 그 있는 것도 빼앗기리라는 그 말씀대로... 그게 언젠가 심판대 앞에서 벌어지는 일이 아니라 이땅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