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체들의 누림글 모음 장소 ^^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주의 얼굴 보며

  • 유진 유진
  • 5773
  • 0
첨부 1


roza-lepestki-makro-boke-6137.jpg



우리가 주님과의 일반적인 관계에서 만족하지 못하고 그분과의 더 깊은 관계를 사모하게 된다면 그것은 주님이 우리에게 “그분의 사랑이 포도주보다 더 낫다”는 것을 계시해 주셨기 때문입니다(아 1:2). 우리에게 그러한 계시가 있을 때 우리는 그분과의 더 깊은 ‘입맞춤’을 사모하게 되는데 이러한 시점에서 주님은 우리를 그분과 더 깊은 영 안에서의 교통을 나눌 수 있는 ‘침궁’으로 조금씩, 조금씩 인도하십니다(아 1:4). 그곳에서 주님의 얼굴을 보고 그분과 더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1. 주의 얼굴 보며 더 대화하리
늘 주 안에 거해 주 말씀 먹고
늘 주 앞에 서서 주 순복하리
내 모든 일에서 주만 구하리



이스라엘 백성들이 이집트를 나와서 여러 지점을 거친 후에 하나님의 산에 이르렀을 때 그들은 하나님과 직접적인 교통을 나눌 수 있는 상태에 이르렀습니다(출 19장). 그 시점에서 그들은 하나님의 직접적인 말씀하심을 듣게 됩니다. 그 이전까지 그들은 간접적인 하나님의 말씀하심을 들을 수는 있었지만 직접적인 말씀하심을 듣기까지는 유월절로 예표 된 그리스도 안의 구속을 체험한 후에 하나님이 안배하신 여러 지점들을 거치는 것이 필요했습니다.


그들은 이집트를 나와 홍해로 예표 된 침례의 물을 통과하는 것이 필요했고(출 13-14장), 마라에서 쓴 물이 달게 되는 체험을 하는 것이 필요했으며, 엘림에서 부활의 영역 안에 이르는 것이 필요했습니다(출 15:22-27). 또한 그들의 조성을 바꾸기 위해 만나를 누리는 것과(출 16장) 그들의 영적인 목마름을 해결하기 위해 생수를 마시는 것이 필요했으며(출 17:1-7), 그러한 공급을 통해 아말렉으로 상징된 우리의 육체를 처리하는 것이 필요했습니다(출 17:8-16).


그리고 아말렉을 처리함으로써 하나님의 왕국을 체험하는 것이 필요했으며(출 18장), 이러한 모든 지점을 통과했을 때 그들은 준비가 되었고 다만 하나님의 간접적인 말씀하심만이 아닌 이제 그분의 직접적인 말씀하심을 들을 수 있는 지점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바로 이 시점에서 하나님은 그분의 갈망이 제사장의 왕국을 얻는 것임을 그들에게 보여 주십니다(출 19:6). 그분께 가까이 나아가 그분과 대화하며 영 안에서 그분의 직접적인 말씀하심에 참여함으로 제사장으로서 그분을 나타내고 표현할 수 있는…



2. 주의 얼굴 보리 바쁘더라도
틈 내어 은밀히 주 앙망하리
주 얼굴 대할 때 주 형상 되리
내 모든 일에서 주 나타내리



많은 사람들이 주님의 직접적인 (영 안에서 하시는) 말씀하심을 듣지 못하는 이유는 여러 지점을 통과하는 것이 부족하고, 특히 아말렉으로 상징된 우리의 육체를 처리하는 것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빌 3:3-10). 우리의 육체가 처리될 때 우리에게는 어떤 선호와 선택이 없게 되며, 자신을 중심 삼는 것과 자신을 구원하기 위해 무엇을 얻으려는 것과 무엇이 되려는 것이 없어지게 됩니다.


그는 하나님의 안배에 만족하게 되고, 하나님의 선택을 받아들이게 되며, 그것이 내게 유익한지 유익하지 않는지를 주의하지 않게 되고, 다만 그것이 ‘하나님의 원하심인가’만을 묻게 됩니다. 이렇게 우리의 육체(아말렉)가 철저히 처리되었을 때 우리는 영 안에서 주님의 직감 안에서의 인도하심, 그분의 직접적인 말씀하심을 더욱 누리게 됩니다.



3. 주의 얼굴 보며 주 인도받아
어떤 일 닥쳐도 서두르잖고
기쁘나 슬프나 늘 주 따르리
늘 주 말씀 듣고 주 바라보리



주님의 인도하심은 우리의 깊은 영 안에 있습니다. 이러한 영 안의 느낌, 직감을 따라 사는 것이 주님의 인도를 따라 사는 것입니다(막 2:8, 요일 2:20, 27). 이러한 인도하심은 우리의 선호와 선택이 없이 주님의 갈망만을 주의하는 존재가 될수록 더 선명하게 들을 수 있으며, 특별히 이러한 인도하심을 직접적으로 반대하는 우리의 악한 육체와, 간교한 방식으로 반대하는 선한 육체의 방면이 모두 처리되었을 때 더 분명한 방식으로 인도를 받을 수 있습니다.


우리의 육체가 처리되지 않는다면 주님의 인도는 늘 우리의 선호에 따라 취사선택이 될 수 있으며, 결국 우리는 우리의 마음에 맞는 주님의 인도만을 따르게 됩니다. 그러나 우리가 순수한 사람이 되어 주님의 갈망만을 주의하게 될 때(마 5:8, 딤후 2:22) 우리는 기쁘나 슬프나 주님의 인도를 주의하는 한 무리의 사람들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4. 내 속 고요해야 주 얼굴 뵈리
주 오셔서 나를 다스리시리
주 사랑의 샘에 날 인도할 때
하늘에 속한 일 능히 하리라



우리의 육체가 처리될수록 우리의 내적인 열(막 1:30)은 식어지게 되고 우리의 존재는 내적으로 고요하게 되며 바쁜 일 중에서도 우리는 영 안에서 주님과 대화하고 교통을 나눌 수 있는 존재가 될 것입니다. 우리의 직감 안에서 주님의 작은 말씀하심의 세미한 음성은 우리 안에서 보좌를 얻으실 것이고 주님은 기꺼이 그러한 존재가 된 우리 안에서 다스리실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 안에 그러한 보좌가 있는 만큼 그 보좌로부터 수정처럼 빛나는 생명수의 강이 흐르게 될 것입니다(계 22:1). 만일 어떤 이에게 주님의 공급과 누림과 풍성이 있다는 것은 그 이면에는 그만큼 주님이 그 사람 안에서 보좌를 얻으셨음을 말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런 존재가 될수록 우리가 하는 모든 일은 그분의 하늘에 속한 사역과 부합되는 그분의 갈망을 성취하는 일이 될 것입니다.



기도 : 영 안에서 주님과 직접적인 교통을 나누기까지 여러 지점들을 통과하게 하소서. 구속받고 이집트를 나와 침례의 물의 실재를 거치게 하시고, 죽음과 부활과 공급과 처리의 과정들을 통과하게 하소서. 영 안에서, 우리의 직감 안에서 말씀하시는 주님의 직접적인 인도를 받기까지 우리 안에 있는 주관적인 대적들을 처리하시고 왕국의 실재가 있게 하소서. 주님이 보좌를 얻으심으로 우리를 사랑의 샘으로 인도하시고 생수의 강이 우리로부터 흘러 나와 우리의 모든 일과 수고가 하늘에 속한 일이 되게 하소서.



* 이 찬송은 한국복음서원 찬송가 477장의 새 곡조(New Tune)입니다. 가사는 William Dunn Longstaff에 의해 채택되었으며 곡은 Heidi Johnsen에 의해 붙여졌습니다.


* 작사를 하는 것이 진리 연구 및 체험의 절정인 것처럼 작곡은 한 면에서는 은사가 필요하기도 하지만 또 한 면에서는 영 안에서 주님이 느낌을 주시는 것의 표현이기도 합니다.


* 우리가 영 안에서 살고 영 안에서 행하는 사람이 될 때 우리에게는 다만 듣기에 좋은 멜로디가 아닌 아름다운 시 안에 포함된 주님의 풍성을 지지하고 반영하는 멜로디가 있게 될 것입니다.


* 모든 사람이 시인이 될 수 있는 것처럼 모든 사람에게는 개발되지 못한 내면의 아름다운 선율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한 은사들이 개발되고 사용됨으로 우리의 믿음의 노정을 격려하고 교회를 건축하고 풍성하게 하는 “시와 찬송과 영적인 노래”(엡 5:19, 골 3:16)가 우리에게 넘쳐나기를 원합니다.



출처 : 성경진리사역원 http://www.btmk.org/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

  • 가문 일으키기
    1. 역사가 좀 되다 보면 그 사회나 국가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가문이 있을 수 있습니다. 미국의 경우 '케네디 가문'이나 '록펠러 가문'이 그 한 예입니다. 록펠러 가문은 석유를 통해 거대...
  • 헌신의 참된 의미
    주님을 믿고 영접한 사람은 자연스럽게 자신을 드리고자 합니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헌신에 대해 오해하는 것 중의 하나는, 주님을 위해 열심을 내어 무엇인가를 하는 것을 헌신으로 생각한...
  • 고난 받는 것이 내 길이라면
    • 유진
    • 조회 수 5369
    • 17.02.13.14:40
    간혹 주님을 따르는 길을 고난의 길이라고 합니다. 또한 어떤 사람은 주님께 기도하면 우리가 필요로 하는 모든 것을 다 주는 축복의 길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주님을 따르는 것은 세상의 많...
  • 매력
    .. "내가 땅에서 들리면 모든 사람을 내게로 이끌겠노라"(요12:32) 죽으면 사람들을 자신에게로 이끈다는 말씀입니다. 참된 매력은 죽는 데 있습니다. 이것은 기독(교)의 매력인 것 같습니다. ...
  • 그러나 사실...
    한 달 동안 아이들끼리 지냈습니다. 스완 풀루가 극성을 부리고 있고 게다가 이곳은 겨울이니 집을 떠나면서 아이들 건강이 약간 걱정되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제가 없는 동안 딸아이가 독감...
  • 아둘람
    “그러므로 다윗이 그곳을 떠나 아둘람 굴로 도망하매 그 형제와 아비의 온 집이 듣고 그리로 내려가서 그에게 이르렀고 환난 당한 모든 자와 빚진 모든 자와 마음이 원통한 자가 다 그에게로 모...
  • 가끔은 넓은 길을 꿈꿔
    • 유진
    • 조회 수 5138
    • 17.02.01.14:25
    좁은 길을 가면서 가끔은 넓은 길을 꿈꿔 어떻게 하면 이 좁은 길이 조금은 넓은 길이 될 수 있을지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그 길을 선택할 수는 없어 여전히 주님의 긍휼로 좁은 길 안에 남아 ...
  • 그분 밖에서 발견된다면...
    이렇게 살다가 주님이 오신다면 나는 어떤 모습으로 어디에서 발견될지를 생각하니 두려움에 마음이 급해집니다. 바울 형제님은 자신이 그리스도 안에 있는 채로 발견되어지기를 간절히 원했으...
  • 십자가
    누가 좋아하겠는가 높은 곳에 매달리어 피를 쏟고 벌거벗은 온몸을 전시하는 것을 이렇게 이름내길 좋아하는 시대에도 성경은 여전히 "나를 좇는 자는 누구든지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
  • 세상 세상 세상
    세상은 무엇인가 우리가 받은 교육의 내용도 세상에서 잘 사는 것이요 우리 주변의 인물들의 가치관의 영향도 세상에서 입신양명하는 것이요 그 시대에 우세한 문명과 문화도 안목의 정욕이니 ...
  • 사랑하는 귀한 주님
    • 유진
    • 조회 수 6155
    • 17.01.20.14:07
    우리는 어쩌면 주님을 위해서 많은 일을 하고 많은 수고를 하지만 여전히 자기 자신을 사랑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자신이 주님을 사랑하고 있다고 오해할 수도 있습니다(계 2:2-4). 어떤 사...
  • 거함, 사랑 그리고 미움
    어떤 형제님이 한 사람을 제대로 알려면 한 5년은 걸리는 것 같다고 말한 것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물론 같은 지방에서 교회생활하는 지체를 두고 한 말입니다. 이론적으로는 우리가 다 그리스...
  • 우회할 필요 없음
    창세기 처음 두 장은 반드시 요한계시록의 마지막 두 장과 연결되어야 합니다. 그러나 사람의 타락 때문에 창세기 3장부터 본래의 길에서 벗어났다가 요한계시록 20장에 와서야 되돌아옵니다. ...
  • 건축된 교회의 네가지 상태
    건축된 교회, 건축된 소그룹, 건축된 두 세명의 지체들과 상태는 어떠한 모습이 참 모습일까요? 어제 자매집회를 누리면서 빛 비춤이 많았습니다. 계시록 21-22장 가운데 이러한 구절들이 흩어...
  • 당신의 영광과 아름다움으로..
    • 유진
    • 조회 수 5789
    • 17.01.09.16:28
    생명은 작고 보잘것 없고 연약하게만 보여 마치 작은 씨앗처럼 그러나 그 씨앗은 땅의 무게를 이기고 바위의 힘겨움을 이기고 자라 나오지 우리가 생명 안에서 뿌린 간증과 교통과 신언은 때로 ...
  • 인수 위원회
    얼마 전 함평 영광 출신 Y라는 분이 서울 관악구청장에 선출되어 내가 잘 아는 분이 혹시 구청의 경비반장이라도 얻을 수 있을까 기대하며 찾아 갔었는데, 그 쟁쟁한 인수 위원회 사무실에서는 ...
  • 저물어가는 해를 정리해 보면서...
    한해가 저물어 간다. 끝없이 이어질 것 같던 텍사스 황야의 더위도 이제는 한 풀 꺽이고 제법 손이 시려울 정도로 쌀쌀하기도 하다. 물론 하루 사이에도 기온이 천차만별이다. 여기 사람들 말에...
  • 두 가지 갈림길 안에
    계시록에서 주님이 일곱 장로를 부르지 않고 일곱 별을 부르신 것은 교회가 정상적이지 않게 되었다는 의미이다. 서머나 교회의 특징은 박해였는데 유대교의 유대인들에게 뿐 아니라 하나님을 ...
  • 주의 얼굴 보며
    • 유진
    • 조회 수 5773
    • 16.12.28.14:50
    우리가 주님과의 일반적인 관계에서 만족하지 못하고 그분과의 더 깊은 관계를 사모하게 된다면 그것은 주님이 우리에게 “그분의 사랑이 포도주보다 더 낫다”는 것을 계시해 주셨기 때문입니다(...
  • 두 극단
    언젠가 이상수 형제님이 워치만 니 형제님에게 하셨다는 말씀.... 형제님이 회복의 길을 가지 않는다 해도 저는 회복의 길을 갈 것입니다. 이 교통이 의미하는 바는 무엇인가.... 사람을 한 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