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는 지방교회에 대한 공정하고 편견없는 자료를 제시함으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사역 및 지방교회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알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균형잡힌 인식과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장  

조회 수 196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flowers-1338687_960_720.jpg



1.
언제부터인가 정상체중(?)을 갖기 위한 노력은 다각도로 진행되었습니다.
그것은 원래보다 10 킬로 정도를 떠 찌는 것입니다. 현재 약 절반의 성공을
이루었습니다.


여러 사람 말을 종합해 본 결과, 살찌고 싶으면 평소보다 조금 더 먹어주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것도 소화능력이 따라주어야 할 수 있는 것인데
제 경우는 아침마다 근력 운동을 강화함으로 일단 해결했습니다.


문제는 지방이 아닌 근육이 늘어나는 식으로 체중을 불리는 것인데 이런
경우는 기름기가 없는 닭가슴살이 제격이라는 것입니다.


하루는 코스코에 갔다가 닭가슴살 한 포(열 댓개의 낱개포장이 들어 있는)를
15불인가를 주고 사 왔습니다. 그런데 요리를 할줄을 몰라서 몇달이 지나도록
한 개인가를 해 먹고는 다 버렸습니다. 그냥 뜨거운 물에 삶아서 깨소금에
찍어 먹는 식으로는 팍팍해서 먹기가 힘든 탓이었습니다.


그런 일이 있고 또 얼마간 시간이 흘렀습니다. 하루는 두명의 학생을 하숙치는
한 자매님이 닭가슴살 요리를 해 주었는데 그렇게 맛있게 먹더라는 말을
하셨습니다. 귀가 번쩍 뜨였습니다. 그래서 저도 당장 실행을 해 보았습니다.


닭가슴살 도톰한 부위를 칼로 베어 벌려서 얇게 만든 다음 적포도주를
앞뒤로 뭍혀서 재어 놓았다가...필요할 때 한 개씩 꺼내어 후라이팬에
버터나 식용류를 약간 두른 후 앞뒤로 소금 후추를 간해서 구워먹는 식입니다.
이 때 조금 익은 후 뒤집을 때 물을 약간(한 스푼?) 넣고 뚜껑을 덮어
놓으면 빨리 익습니다. 물기가 잦아들고 겉이 노릇노릇할 때까지 두었다가
꺼내어 먹으면 부드럽고 담백한 맛이 그만입니다.


이 때 당근이나 여린 콩깍지 등을 살짝 데쳐서 곁들이면 더할 나위가
없는 한끼 식사가 완성됩니다. 여기다 파인애플을 썰어서 추가한 후
한 지체에게 대접한 적이 있는데 훌륭했습니다.^^


2.
이번 신춘중국어집회 주제는 그리스도의 말씀이 우리 안에 풍성히 거하는
것과 관련된 것입니다. 어떤 분들에게는 말씀을 먹긴 해야하겠는데 마치
닭가슴살처럼 팍팍하기만 할 수 있습니다.


새해가 되면 1년 일독을 시도하지만 중간에 슬그머니 그만두게 되거나
야무지게 진도를 따라가긴 해도 그저 진도따라 했다는 것에 만족해야 할
때가 많습니다.


그래서 골3:16은 "그리스도의 말씀이 우리 속에 풍성히 거하게 하되"라는
말 앞에 "모든 지혜로"라는 말을 덧붙여 놓고 있습니다. "삶아서 먹었더니"
팍팍했다면 그 다음엔 "적포도주에 재었다가" 요리해 먹는 법도 시도해
볼만 합니다.


말씀이 우리 안에 풍성히 거하면 두 가지 결과가 나타나게 된답니다.
(메시지 3번 개요 참조)


첫째는 17절에서 처럼 모든 일을 주 예수님의 이름(인격) 안에서 할 수 있게
되고, 두번째는 세상에서 빛들로 나타나며 생명의 말씀을 밝힐 수 있습니다
(빌2:15-16).


올해는 우리 모두가 이런 삶을 살 수 있도록 모든 지혜로 하나님의 말씀이
우리 안에서 내주하시면서 주권을 잡으시게 되기를 기도하는 마음입니다.


참고로 제 개인적으로 위와 관련해서 새롭게 시작한 것은 신약성경을
하루에 10 챕터씩(각주는 말고) 통독하는 것입니다. 포켓용 영어성경은
하루에 15쪽을 읽으면 한달에 신약 1회독을 할 수 있답니다.



글쓴이 : 갓맨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55635
736 집안에는 여자가 잘 들어와야 한다? new 관리자 2017.06.27 20
735 봉사하면서 배우는 중요한 공과들 2 update 관리자 2017.06.23 27
734 주님의 주권 관리자 2017.06.21 41
733 전환되기 위해서는.. 유진 2017.06.19 49
732 진정 자아가 해방되었다면 기능이 나타날 것이다. 관리자 2017.06.15 74
731 빈익빈 부익부 관리자 2017.06.13 57
730 관리자 2017.06.09 72
729 내 수건 제하여 유진 2017.06.07 85
728 관리자 2017.06.05 85
727 야곱같은 '나' 관리자 2017.06.01 146
726 자존심- 터진 웅덩이를 파는 것 관리자 2017.05.30 158
725 전환되기 위해서는.. 유진 2017.05.25 231
724 목회자 세미나를 마치며.. 관리자 2017.05.23 227
723 너 언제 아팠더냐? 관리자 2017.05.19 246
722 섬세하지 않으면 갈 수 없는 길 관리자 2017.05.17 206
721 영광 안의 그리스도 유진 2017.05.15 250
720 혼란과 죽음 위에 뜬 배 관리자 2017.05.11 268
719 얼마나 어려운지... 얼마나 쉬운지... 관리자 2017.05.09 260
718 정상적인 사람으로 되돌려주는 교회생활 관리자 2017.05.05 296
717 자유인 영 안에 이르기까지.. 유진 2017.05.03 277
716 한 알의 밀 관리자 2017.05.01 275
715 하나님-사람... 관리자 2017.04.28 269
714 주 예수여! 흑암이 드리운 저 북녘땅을 구원하옵소서! 관리자 2017.04.25 276
713 비밀한 기쁨 안에 유진 2017.04.21 329
712 아~~ 마리아 관리자 2017.04.19 317
711 장점과 단점 관리자 2017.04.17 325
710 한 가지를 제시하는 처음과 마지막 관리자 2017.04.13 345
709 감추인 보석은.. 유진 2017.04.11 392
708 아침에 주님 안에서의 대화 관리자 2017.04.07 286
707 그녀는... 관리자 2017.04.05 265
706 간절해졌습니다. 관리자 2017.04.03 287
705 주님은 기다리시네 유진 2017.03.30 301
704 다시 또 십자가로... 관리자 2017.03.28 279
703 몸 안에서 좁은 길을 갈 수 있길... 관리자 2017.03.23 450
702 바나나 관리자 2017.03.21 441
701 정상적이면서도 진귀한.. 유진 2017.03.17 443
700 말씀이 머리에서 가슴으로 내려와야 합니다 관리자 2017.03.15 596
699 맘 아린 실수... 관리자 2017.03.13 580
698 밀어 냅니다. 관리자 2017.03.09 569
697 우리의 마음을 주께 드려 유진 2017.03.07 697
696 그분의 그림자 관리자 2017.03.03 529
695 주님은 보이지 않게... 관리자 2017.03.01 697
694 물에 비취이면 얼굴이 서로 같은 것 같이 관리자 2017.02.27 713
693 사람들은 알지 못하네 유진 2017.02.23 615
692 시작부터 끝까지 그분의 경륜 안에 지켜지는 긍휼을 입길... 관리자 2017.02.21 1206
691 가문 일으키기 관리자 2017.02.17 1151
690 헌신의 참된 의미 관리자 2017.02.15 1455
689 고난 받는 것이 내 길이라면 유진 2017.02.13 1577
688 매력 관리자 2017.02.09 1430
687 그러나 사실... 관리자 2017.02.07 1432
686 아둘람 관리자 2017.02.03 1910
685 가끔은 넓은 길을 꿈꿔 유진 2017.02.01 1591
684 그분 밖에서 발견된다면... 관리자 2017.01.30 1630
683 십자가 관리자 2017.01.26 2111
682 세상 세상 세상 관리자 2017.01.24 1790
681 사랑하는 귀한 주님 유진 2017.01.20 1954
680 거함, 사랑 그리고 미움 관리자 2017.01.17 1896
679 우회할 필요 없음 관리자 2017.01.13 1752
678 건축된 교회의 네가지 상태 관리자 2017.01.11 2092
677 당신의 영광과 아름다움으로.. 유진 2017.01.09 1753
676 인수 위원회 관리자 2017.01.05 1635
675 저물어가는 해를 정리해 보면서... 관리자 2017.01.03 1835
674 두 가지 갈림길 안에 관리자 2016.12.30 1812
673 주의 얼굴 보며 유진 2016.12.28 2030
672 두 극단 관리자 2016.12.26 1842
» 닭가슴살 요리에 대한 경험담 관리자 2016.12.22 1969
670 하나님을 고용한다구요? 관리자 2016.12.20 216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445
yesterday: 515
total: 607043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