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는 지방교회에 대한 공정하고 편견없는 자료를 제시함으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사역 및 지방교회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알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균형잡힌 인식과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장  

2016.12.16 14:28

만일 하나님이

조회 수 256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loves-1367675_960_720.jpg



주님의 인도가 우리를 당황스럽게 한 적은 혹시 없으신가요? 주님의 인도하심은 많은 때 우리로 ‘아는 길’을 가게 하지 않고 ‘모르는 길’을 가게 합니다. 체험이 있는 한 형제님은 주님의 인도하심에 대해 한 형제에게 이렇게 조언해 주었습니다. “만일 자네가 어디를 가려고 한다면 어떤 목적을 가져서는 안 되네. 자네가 왜 거기에 가는가? 그것은 주님이 그렇게 인도하셨고 주님이 자네를 인도하셨기 때문에 가는 것이어야 하네. 자네는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고 그분만이 아셔야 하네.” 주님은 우리를 왜 이렇게 인도하시는 걸까요?



만일 하나님이 네가 아는 길로 너를 이끄신다면 유익 없지만



주님은 그분의 갈망을 보여 주시지만 어떤 면에서 분명한 방식으로 보여 주시지는 않습니다. 마치 아브람에게 “내가 네게 지시할 땅으로 가라”는 말씀을 주셨지만 그 땅이 어디인지는 알려 주시지 않은 것과 같습니다(행 7:2-3). 아브람은 바벨론 땅을 떠나야 했지만 어디로 가야 될지는 알지 못했습니다. 성경은 아브람이 갈 바를 알지 못하고 나아갔다고 말하고 있습니다(히 11:8).


주님이 이렇게 어떤 면에서 불분명한 방식으로 인도하시는 데에는 분명한 목적이 있습니다. 간혹 우리는 어떤 곳에 복음을 전파하러 가야 된다는 부담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누구에게 언제 어떻게 전해야 될지에 대해서는 불분명할 수도 있습니다. 우리는 한 면에서 때를 얻든지 얻지 못하든지 복음을 전파해야 되지만(딤후 4:2) 또한 성경은 복음 전파에 있어서도 주님의 구체적인 인도가 있었던 여러 사례들을 기록하고 있습니다(행 16:6-10, 행 18:9-11).



만일 하나님이 네가 알지 못한 길로 이끈다면



주님의 이러한 인도하심은 우리로 가지 않을 수 없게 하지만 어떻게 가야 될지는 알지 못하기 때문에 그분과 많은 대화를 나눌 수밖에 없게 됩니다. 이러한 대화 속에는 그분의 지혜를 받아들이고 이해하기 위한 우리의 타고난 관념이 처리되는 과정이 필요하고, 그분의 새로운 인도하심을 받아들이기 위해 우리의 과거의 경험을 내려놓는 것이 필요하며, 그분의 시간을 따라 가야 되기 때문에 우리의 게으름과 성급함이 처리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그분은 많은 때 다만 ‘눈’으로 말씀하시고 인도하시기 때문에(시 32:8) 그분의 연인이요 친밀한 친구가 되지 않고는 그분의 말씀을 이해하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약 2:23, 대하 20:7, 사 41:8). 주님은 종종 그분의 친구만이 알아들을 수 있는 방식으로 말씀하시기 때문에(창 18:17-33) 그분의 말씀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분과 오래도록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이 필요합니다.



너는 수백 번 수천 번을 그분과 대화를 하게 되며



주님의 목적은 어쩌면 그분이 원하시는 일을 우리가 성공적으로 수행하는 것에도 있지만 그 과정에서 그분을 찾고 그분과 대화하고 그분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에 더 큰 목적이 있기도 합니다. 이러한 대화의 과정이 비밀스럽게 그분의 다루심과 온전하게 하심을 포함하며 우리로 어떤 존재가 되게 하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대화의 과정은 우리의 천연적인 어떤 부분을 드러내시고 제하는 과정을 포함하고 그분의 신성한 분배하심을 체험하는 과정을 포함합니다.


결국 그분과의 이러한 수백 번 수천 번의 대화를 통해 우리는 어떤 존재가 되어가며, ‘그러한 존재’가 되었을 때 우리는 그분의 일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추게 됩니다(아 7:11-12). 그러나 많은 때 주님과의 대화가 부족함으로 우리의 새롭게 됨과 변화가 부족하며, 이러한 존재로 주님의 일을 함으로써(비록 그 일이 주님이 원하시는 일이라고 하더라도) 주님의 표준에 미치지 못하는 방식으로 수행될 때가 많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여행의 결과는 너와 그분 사이에 영원한 기념이 되리라



주님은 우리의 영 안에서 말씀하실 때 너무도 세미한 작은 느낌으로 말씀하시기 때문에(왕상 19:12) 우리의 생각과 감정과 의지가 ‘주인’이 아닌 ‘선한 청지기’가 되는 것이 필요합니다. 이러한 작은 느낌은 우리의 동역을 통해서만 수행되며 ‘보좌’를 얻으실 수 있기 때문에 주님은 가장 큰 왕이면서도 가장 지배하지 않는 분이 되셨습니다.


어떤 사람은 비록 주님의 일을 하지만 자신이 ‘주인’이 되어 있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작은 느낌을 이해하고 그러한 주님의 생명 안에서의 다스리심에 순복하게 될 때 그러한 느낌은 때로 우리를 자신이 드러나지 않은 방식으로 일하도록 인도하며, 많은 때 ‘숨어 계시는 하나님’을 체험하는 방식으로 인도합니다(사 45:15). 이러한 그분의 인도하심은 얼마나 우리의 육체를 거절하게 하며 자아를 부인하게 하는지… 그리고 자신의 목적이 없게 하며 의도가 없게 하며 알 수 없는 길을 가는 비밀한 사람이 되게 하는지…


그리고 이러한 많은 대화를 통해 그분과 함께 걸어가는 이 길은 그 날에 얼마나 큰 기념이 될 것인지!



기도 : 주님 앞에 나아갈 때마다 우리는 무엇을 해야 될지 모르는 사람입니다. 그리고 주님의 인도가 있은 이후에도 여전히 알 수 없는 길을 가는 사람들입니다. 주여 주님의 긍휼로 우리로 아는 길이 아닌 모르는 길을 가게 하소서. 아는 길을 가는 봉사가 아닌 모르는 길을 가는 봉사를 하게 하소서. 주님의 인도가 있다는 것만을 알 뿐 왜 그 일을 해야 되는지는 모르는 사람이 되게 하소서. 그리고 그런 과정을 통해 주님과 수백 번 수천 번의 대화를 하는 사람들이 되게 하소서. 그 날에 주님과 우리 사이에 영원한 기념이 될 수 있도록…



* 이 찬송은 워치만 니 전집 1집 7권 p.291에 있는 글에 곡을 붙인 것입니다. 작곡자는 미상입니다.


* 많은 사람들이 작곡을 특별한 사람들만이 할 수 있는 일로 생각하지만 어떤 면에서 우리는 자기도 모르게 어떤 멜로디를 떠올려 본 경험이 있을 것입니다. 작곡자는 어떤 면에서 그렇게 떠오른 멜로디를 고정시키고 구체화 시킨 사람에 불과합니다.


* 많은 곡을 자세히 분석해 보면 많은 부분이 반복적인 부분이고 독창적인 멜로디는 아주 일부분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즉 처음 한 두 마디의 멜로디와 후렴의 한 두 마디만이 새로운 부분이고 나머지는 그러한 멜로디의 반복이거나 약간의 변형인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 그러므로 작곡은 어떤 면에서 특별한 사람들만이 하는 것이 아닌 자기도 모르게 어떤 멜로디를 떠올려 본 사람이 그것을 반복해서 좀 더 구체화 시키는 작업을 더 해 준 것에 불과할 수도 있습니다.


* 주님의 은혜로 그리스도의 몸에 풍성을 더하는 아름다운 가사와 함께 그 가사를 더욱 빛낼 수 있는 아름다운 옷을 짓는 사람들도 많이 일어날 수 있기를 원합니다.



출처 : 성경진리사역원 http://www.btmk.org/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58143
688 매력 관리자 2017.02.09 1610
687 그러나 사실... 관리자 2017.02.07 1605
686 아둘람 관리자 2017.02.03 2147
685 가끔은 넓은 길을 꿈꿔 유진 2017.02.01 1785
684 그분 밖에서 발견된다면... 관리자 2017.01.30 1808
683 십자가 관리자 2017.01.26 2517
682 세상 세상 세상 관리자 2017.01.24 2016
681 사랑하는 귀한 주님 유진 2017.01.20 2238
680 거함, 사랑 그리고 미움 관리자 2017.01.17 2156
679 우회할 필요 없음 관리자 2017.01.13 1981
678 건축된 교회의 네가지 상태 관리자 2017.01.11 2394
677 당신의 영광과 아름다움으로.. 유진 2017.01.09 1975
676 인수 위원회 관리자 2017.01.05 1821
675 저물어가는 해를 정리해 보면서... 관리자 2017.01.03 2068
674 두 가지 갈림길 안에 관리자 2016.12.30 1979
673 주의 얼굴 보며 유진 2016.12.28 2319
672 두 극단 관리자 2016.12.26 2009
671 닭가슴살 요리에 대한 경험담 관리자 2016.12.22 2189
670 하나님을 고용한다구요? 관리자 2016.12.20 2383
» 만일 하나님이 유진 2016.12.16 2566
668 썩어지는 밀알 한알 관리자 2016.12.14 2307
667 이것저것 붓가는대로.. 2 관리자 2016.12.12 2411
666 외톨박이 관리자 2016.12.08 2043
665 그리스도의 인격으로.. 유진 2016.12.06 2197
664 돌과 스폰지 관리자 2016.12.01 2272
663 마지막이 다가오면서 공통적으로 받는 시험이 있다면... 관리자 2016.11.29 2282
662 몸 안에서 분열이 없이 관리자 2016.11.25 2514
661 신부의 사랑 유진 2016.11.23 2539
660 정말 심각한 것은.. 관리자 2016.11.21 2126
659 많은 사람들이 "나는 시간이 없다"라고 하는데... 관리자 2016.11.17 2220
658 기도의 주체가 누구인가? 관리자 2016.11.15 2083
657 주님의 은혜가 있어야만.. 유진 2016.11.11 2260
656 문제는 수도꼭지^^ 관리자 2016.11.09 2293
655 내 친구 Sean .... 관리자 2016.11.07 2438
654 코스모스 관리자 2016.11.03 2335
653 깨어지고 파쇄돼 유진 2016.11.01 2622
652 부분의 총합보다 항상 전체는 큽니다 관리자 2016.10.28 2373
651 약해서 악한 질그릇이므로... 관리자 2016.10.26 2302
650 어떤 봉사와 헌신에는 관리자 2016.10.24 2240
649 우리가 고대하는 부흥은.. 유진 2016.10.20 2435
648 어떤 기도 그리고 응답 관리자 2016.10.18 2462
647 주님의 권익을 위한 넓은 마음 관리자 2016.10.14 2377
646 또 하나의 잔디밭에서 본 이상 관리자 2016.10.12 2331
645 내 의지 능력 약하고 유진 2016.10.10 2552
644 골방 관리자 2016.10.06 2410
643 관계중심의 교회생활 관리자 2016.10.04 2445
642 딸기송(頌) 관리자 2016.09.30 2436
641 내 안에 주 계시하길 유진 2016.09.28 2610
640 하루살이 인생 관리자 2016.09.26 2611
639 생명인가 쭉정이인가 관리자 2016.09.22 2408
638 세 번 반복된 내용 관리자 2016.09.20 2371
637 변화와 성숙을 위해.. 유진 2016.09.16 2240
636 경배의 혼합과 은사들의 남용 관리자 2016.09.14 2362
635 제가 바로 『종교인』 관리자 2016.09.12 2462
634 할 수 없음.. 관리자 2016.09.07 2442
633 내 사랑 나의 하나님 유진 2016.09.05 2780
632 장의사 관리자 2016.09.01 2575
631 흔들리는 사람들 관리자 2016.08.30 2439
630 고요한 마음에 대하여 관리자 2016.08.25 2832
629 주 예수께 사로잡힌 내 맘 유진 2016.08.22 2733
628 비관적이지만 비관적이지 않도록... 관리자 2016.08.17 2487
627 생각이 새롭게 꽃핌 관리자 2016.08.11 2629
626 섬김과 불의 관계 관리자 2016.08.08 2607
625 주님의 뜻은 비밀해서.. 유진 2016.08.03 2573
624 첫사랑과 수건 관리자 2016.07.29 2501
623 9시 52분 부터 10시 27분까지... 관리자 2016.07.25 2687
622 벨사살 왕의 최후 관리자 2016.07.21 26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
390
yesterday: 494
total: 632012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