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는 지방교회에 대한 공정하고 편견없는 자료를 제시함으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사역 및 지방교회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알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균형잡힌 인식과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장  

조회 수 2212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f001.jpg



서울에 성산대교 가까이에 선유도라고 있습니다.
한강 가운데 조그마한 섬이 예전에는 정수처리장이었었는데
지금은 아주 예쁘게 한강 위로 아치형 목조 다리를 만들어
산책로를 만들었고 섬 전체를 자연 그대로 아주 특이하게 조성해 놓았습니다.
이번 추석날은 우리 부부와 시누이와 시동생 부부와 다섯 살난 조카 하나를 데리고
함께 그곳에 갔었습니다.


이곳의 특징은 다양한 들풀들 갖가지 야생화들이
정~말 예쁘게, 흔하게 볼 수 없는 신기한 꽃들이 너무너무 많이 피어 있었습니다.
창포, 붓꽃, 보라색 흰색 연꽃, 갖가지 미나리 아재비, 패랭이, 괭이밥, 초롱꽃...
희한한 이름은 다 잊어버리고 옛날에 들었던 이름들만 생각나네요..


어느때부터 야생화가 좋아졌습니다.
사람이 가꾸어 놓은 것은 식상하고 자연미가 없지만,
야생화는 아주 약해 보이고, 지저분해 보이고, 질서없이 제멋대로 피어있지만
자세히 보면 그렇게 예쁠 수가 없습니다.
너무너무 오묘하게 생겼고, 그 빛깔은 어떤 물감도 만들어 낼 수 없을 것 같은
살아있는 색 그 자체였구요..


남편이 저와 동생들에게 한강을 바라보면서 물었습니다.
"저 한강을 보면 무슨 생각이 나니?"


"답답하다는 생각"
"더럽다는 생각"
"물고기 생각"
"끊임없이 흐른다는 생각"


그리고 남편 형제는 그 말하는 사람의 내면을 다 꿰뚫는 해석을 해주었는데
참 의미가 깊었습니다.


쭉 걸어오면서 느낀 것은,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사람이나 피상적으로 아는 사람들은
부부의 관계에 있어 투명함이 없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남편은 남편대로, 아내는 아내대로... 부부가 외적인 도움은 서로 주고 받지만
내면적인 도움은 서로 공유하지 못하는 답답함 안에 사는 것을 느꼈습니다.


그리스도가 없으면 남편과 아내 사이도 하나가 될 수 없고
그리스도의 생명을 체험하지 못하면 천연적인 생명을 부인하는 것을 깨닫지 못하므로
참된 하나의 교집합의 요소가 없습니다. 심지어 사랑하는 자녀들과의 관계에서도..


조금 외면적이고 물리적인 교통을 해볼까요..


어느날 저는 제가 가지고 있던 개인적인 통장을 잘라버린 경험이 있습니다.
얼마를 예금해놓고 내 마음대로 필요에 따라 사용하고, 또 채워놓고..
특히 친정에 도움을 주는 일에 용이해서 그렇게 했었습니다.
교회 안에 들어와 이러한 것을 처리했습니다. 그리고 모든 일을 남편과 함께
교통했습니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이 있어도 남편이 물질적 공급에 있어서 NO 하면
나도 어쩔 수 없는 것으로 받아들였습니다.


사실 국가든 가정이든 모든 행정적인 움직임은 '돈'과 관계가 있습니다.
그러므로 이 부분에서 자원하여 하나가 이루어지면 가정은 투명해집니다.
그러나 마몬을, 통장을 신뢰하며 사는 사람들에게는 이것이 쉬운일이 아니지요..
모든 불의는 여기에서 싹트기 시작합니다.


교회생활은 다만 영적인 문제뿐 아니라 아주 정상적인 인간적인 생활이기도 합니다.
그리스도는 우리 안에서 참으로 탁월한 인간생활을 살게 하십니다.
자신을 열어야 하고, 나의 원함을 부인해야 하고,
어둠의 일을 미워하고, 상대방 사람을 존귀히 여겨야 평강이 있고..
주님이 우리 안에서 그러한 분이십니다..


그냥 생각나는대로 이것저것 써보았습니다. ^^*



글쓴이 : Hannah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55592
669 만일 하나님이 유진 2016.12.16 2269
668 썩어지는 밀알 한알 관리자 2016.12.14 2077
» 이것저것 붓가는대로.. 2 관리자 2016.12.12 2212
666 외톨박이 관리자 2016.12.08 1860
665 그리스도의 인격으로.. 유진 2016.12.06 1983
664 돌과 스폰지 관리자 2016.12.01 2067
663 마지막이 다가오면서 공통적으로 받는 시험이 있다면... 관리자 2016.11.29 2062
662 몸 안에서 분열이 없이 관리자 2016.11.25 2272
661 신부의 사랑 유진 2016.11.23 2304
660 정말 심각한 것은.. 관리자 2016.11.21 1918
659 많은 사람들이 "나는 시간이 없다"라고 하는데... 관리자 2016.11.17 2022
658 기도의 주체가 누구인가? 관리자 2016.11.15 1867
657 주님의 은혜가 있어야만.. 유진 2016.11.11 2003
656 문제는 수도꼭지^^ 관리자 2016.11.09 2059
655 내 친구 Sean .... 관리자 2016.11.07 2208
654 코스모스 관리자 2016.11.03 2123
653 깨어지고 파쇄돼 유진 2016.11.01 2338
652 부분의 총합보다 항상 전체는 큽니다 관리자 2016.10.28 2147
651 약해서 악한 질그릇이므로... 관리자 2016.10.26 2102
650 어떤 봉사와 헌신에는 관리자 2016.10.24 2011
649 우리가 고대하는 부흥은.. 유진 2016.10.20 2229
648 어떤 기도 그리고 응답 관리자 2016.10.18 2252
647 주님의 권익을 위한 넓은 마음 관리자 2016.10.14 2179
646 또 하나의 잔디밭에서 본 이상 관리자 2016.10.12 2102
645 내 의지 능력 약하고 유진 2016.10.10 2279
644 골방 관리자 2016.10.06 2131
643 관계중심의 교회생활 관리자 2016.10.04 2209
642 딸기송(頌) 관리자 2016.09.30 2203
641 내 안에 주 계시하길 유진 2016.09.28 2356
640 하루살이 인생 관리자 2016.09.26 2343
639 생명인가 쭉정이인가 관리자 2016.09.22 2170
638 세 번 반복된 내용 관리자 2016.09.20 2159
637 변화와 성숙을 위해.. 유진 2016.09.16 2033
636 경배의 혼합과 은사들의 남용 관리자 2016.09.14 2123
635 제가 바로 『종교인』 관리자 2016.09.12 2233
634 할 수 없음.. 관리자 2016.09.07 2237
633 내 사랑 나의 하나님 유진 2016.09.05 2509
632 장의사 관리자 2016.09.01 2362
631 흔들리는 사람들 관리자 2016.08.30 2275
630 고요한 마음에 대하여 관리자 2016.08.25 2551
629 주 예수께 사로잡힌 내 맘 유진 2016.08.22 2508
628 비관적이지만 비관적이지 않도록... 관리자 2016.08.17 2282
627 생각이 새롭게 꽃핌 관리자 2016.08.11 2392
626 섬김과 불의 관계 관리자 2016.08.08 2358
625 주님의 뜻은 비밀해서.. 유진 2016.08.03 2355
624 첫사랑과 수건 관리자 2016.07.29 2281
623 9시 52분 부터 10시 27분까지... 관리자 2016.07.25 2482
622 벨사살 왕의 최후 관리자 2016.07.21 2406
621 영을 사용하는 것의 비밀이여! 유진 2016.07.18 2404
620 생명과 건축 관리자 2016.07.13 1999
619 아! 주님이 승리 하셨구나 관리자 2016.07.08 2100
618 남은 길을 갈 때 가장 필요한 덕목은... 관리자 2016.07.04 1920
617 처음의 위치로.. 유진 2016.06.27 1977
616 자주 내리는 비를 흡수하며 관리자 2016.06.21 2132
615 그 하나 관리자 2016.06.17 2079
614 우리의 기질을 처리해야 할 긴급한 필요성 관리자 2016.06.14 2041
613 체험의 강은.. 유진 2016.06.10 1899
612 전 걷기를 잘 못합니다... 관리자 2016.06.07 1916
611 그리스도의 신장 관리자 2016.06.01 1848
610 멀쩡해진 오늘은... 관리자 2016.05.28 2073
609 더 이상 껍질이 아닌.. 유진 2016.05.24 1869
608 축복을 생각하다 관리자 2016.05.19 2224
607 참 믿음은... 관리자 2016.05.16 3462
606 더 깊어진 야곱의 다루심.... 관리자 2016.05.12 3529
605 시간이 지나면.. 유진 2016.05.06 3588
604 새로운 창조를 누림 관리자 2016.05.02 3787
603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관리자 2016.04.26 384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63
yesterday: 515
total: 606661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