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는 지방교회에 대한 공정하고 편견없는 자료를 제시함으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사역 및 지방교회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알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균형잡힌 인식과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장  

조회 수 352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ulica-trava-gorod.jpg


아침에 성경 읽기 진도를 따라 여호수아서를 기도하며 읽었습니다. 비록 22장 안에 ‘그리스도의 몸’이라는 말은 없었지만, 읽어나가면서 받은 인상을 통해 신약 용어인 ‘몸 의식’(Body consciousness)이 무엇인지를 깊이 생각하게 합니다. 그 당시 이스라엘 백성들은 이 땅에서 하나님의 산 간증을 짊어진 유일한 선민이었습니다. 그러나 신약 시대인 요즘은 “내면적 유대인들”이자(롬2:29) 단체적인 “아브라함의 씨”(갈3:29)인 그리스도의 몸이 그리스도의 간증을 책임지고 있습니다. 성경은 예전에 이스라엘 백성이 경험한 것은 우리에게 본보기이며, “시대의 끝에 살고 있는 우리”에게 “경고”(고전10:11)가 되어야 한다고 말씀 합니다.


이스라엘 민족이 가나안 땅을 정복하는 과정에서 르우벤 지파와 갓 지파와 므낫세 반지파는 요단강 저편 야셀 땅과 길르앗 땅이 가축 기르기에 적당함으로 다른 지파들보다 먼저 그곳을 분깃으로 취합니다(민32:1-5). 그 후 그들은 모세에게 굳게 약속한 대로 처자와 가축은 일단 그곳에 남겨 두고, 용사 4만 명이 요단 강을 건너 가나안 정복 싸움에 참여합니다(수4:12).


여호수아 22장은 약 7년 가량 이어지던 가나안 1차 정복 전쟁이 마감된 후에(수11:23), 두 지파 반이 여호수아의 허락과 축복의 말을 듣고 자기 장막으로 돌아간 후에 일어난 한 사건을 다룹니다(수22:6). 즉 그들이 소유지인 길르앗으로 돌아 간 후 요단 언덕 가에 큰 단(altar)을 쌓은 것이 야기한 쌍방의 갈등을 다루고 있습니다.



“르우벤 자손과 므낫세 반 지파가 가나안 땅 요단 언덕 가에 이르자
거기서 요단 가에 제단을 쌓았는데 보기에 큰 제단이었더라
(수22:9-10).



단지 제단 하나 쌓았다고 내전까지 불사할 기세로 긴장이 촉발된 상황을 놓고 주님 앞에 묵상할 때 몇 가지 마음에 떠오르는 것이 있습니다. 또한 오늘날도 마땅히 분열에 대해 이러한 즉각적인 반응이 있어야 함에도 전반적으로 감각이 많이 무디어져 있는 것 같아 주님께 죄송한 마음이 있습니다.


첫째, 몸 안에서 교통의 부족은 갈등을 가져 옴: 이스라엘 자손은 두 지파 반이 예루살렘 외에 또 다른 제단을 쌓은 것은 결과적으로 여호와를 거역하려는 움직임이라고 보았습니다. 그래서 “이스라엘 자손의 온 회중이 실로에 모여서 그들과 싸우러 가려고” 했습니다(수22:12). 그러나 막상 실상을 알고 보니 그 단은 훗날 세월이 흐른 후에 이스라엘 회중의 후대들이 강 저편에 있는 자신들의 후손들을 배제시킬 것을 우려하여 모두가 한 백성임을 상기시키는 증표로 삼으려고 한 것이었습니다. 따라서 쌍방의 오해는 풀렸고, 그것은 “이스라엘 자손을 즐겁게 했습니다”(33절).


이 대목을 묵상할 때 비록 좋은 취지로 어떤 것을 실행하지만 충분한 교통이 없을 때 몸 안에서 불필요한 오해와 염려를 가져올 수 있음을 봅니다. 오 주님, 몸 안에서 어떤 것을 추진할 때 순간순간 멈추어 서서 다른 지체들과 교통하는 법을 더 배우기를 얼마나 사모하는지요.


둘째, 주님의 몸은 공동 운명체임: 강을 건너 따지러 간 측이 두 지파 반 쪽에게 제시한 논리는 “세라의 아들 아간이 온전히 바친 물건에 대해 범죄하므로 이스라엘 온 회중에 진노가 임했고 그의 죄악으로 멸망한 자가 그 한 사람만이 아니었다”(20절)는 것이었습니다. 즉 “브올의 죄악”(17절)의 사례에서 보듯이 일부가 죄를 죄어도 이스라엘 백성 전체에게 화가 임하는데, 당신들이 죄를 지어 우리 전체가 망하게 되는 것을 가만히 보고 있을 수는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광야 생활이나 가나안 땅에 들어가서 원주민들과 싸우는 과정에서 자신들이 여호와 앞에서 공동 운명체임을 깨닫게 된 많은 일들을 겪었습니다. 즉 미리암이 육신의 동생인 모세를 비난하다가 문둥병이 걸려 정결케 되는 칠일 동안, 미리암 개인만이 아니라 이스라엘 백성 전체가 진행을 멈추고 그녀가 정결케 되기를 기다려야 했습니다(민12:15-16). 위 아간의 죄 역시 특정 개인이 저지른 것이었지만 그러한 개인의 숨은 죄악이 이스라엘 백성이 아이(Ai)성 전쟁에서 패배하게 된 숨은 원인이 되었습니다.


이러한 사례들은 오늘날의 하나님의 백성들인 우리가 처한 현실을 돌아보게 합니다. 1054년 동서방 교회의 대분열 이전에는 참된 교회의 ‘통일성’을 깨는 분열은 지금과 달리 매우 심각한 문제였습니다. 그러나 대적에 의해 한번 분열이 있게 되자 그 후 분열에 분열을 거듭해 왔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시대적인 흐름의 반 간증으로 서 있는 주의 회복이 이 분열의 문제를 심각하게 다루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고린도 교회의 예에서 보듯이 교회 안에 온갖 추악한 문제들은 이 분열이 근본 뿌리입니다.


셋째, 세대 교체에서 오는 위기 관리: 저들이 요단 강가에 단을 세운 것은 향후 다음 세대끼리 있을 수 있는 갈등을 미리 고려한 조치였습니다. 우리가 신앙 생활하는 외부 환경이 급격히 세속화 되고 또 적 그리스도화 되는 현재와 같은 상황에서 변함없이 하나의 간증을 유지하면서 믿음의 선진들이 전해 준 고귀한 신앙 유산들을 후대에까지 이어가는 문제는 결코 소홀히 할 수 없는 과제입니다.


넷째, 몸 안에서 자기 유익을 먼저 구한데서 오는 부작용: 사실 이런 모든 문제들은 두 지파 반이 이스라엘 백성 전체의 필요보다는 자신들의 필요를 먼저 고려한 것에 그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이처럼 영적인 세계에서 조차도 주님의 몸의 필요보다도 자신의 필요를 먼저 고려하는 것은 흔히 보는 일입니다. 사도 바울도 “모두가 자신의 일만을 관심하고”, “그리스도 예수님의 일은 관심하지 않음으로” “자기와 같은 혼이 되어” “빌립보 교회를 진심으로 돌볼 사람”이 디모데 밖에 없다(빌2:20-21)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런 묵직한 주제들을 주님 앞에서 묵상할 때 여호수아 22장은 더 이상 구약의 이야기가 아니었습니다. 대신에 현재 우리가 처한 상황을 폭로하고 투명하게 비추는 엑스레이와도 같이 다가옵니다.



오 주 예수님, 우리의 핏속에 녹아 있는 이런 개인주의와 자기중심적인 생활 방식에서
철저하게 구원받기 원합니다.
좋은 땅이신 만유를 포함한 그리스도를 온전히 누릴 수 있도록
우리 모두가 한 백성, 한 몸, 하나의 우주적인 교회로 서 있게 하여 주옵소서!



글쓴이 : 갓맨

출처 : 성경진리사역원 http://www.btmk.org/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68282
702 바나나 관리자 2017.03.21 1291
701 정상적이면서도 진귀한.. 유진 2017.03.17 1208
700 말씀이 머리에서 가슴으로 내려와야 합니다 관리자 2017.03.15 1457
699 맘 아린 실수... 관리자 2017.03.13 1468
698 밀어 냅니다. 관리자 2017.03.09 1429
697 우리의 마음을 주께 드려 유진 2017.03.07 1534
696 그분의 그림자 관리자 2017.03.03 1309
695 주님은 보이지 않게... 관리자 2017.03.01 1517
694 물에 비취이면 얼굴이 서로 같은 것 같이 관리자 2017.02.27 1498
693 사람들은 알지 못하네 유진 2017.02.23 1381
692 시작부터 끝까지 그분의 경륜 안에 지켜지는 긍휼을 입길... 관리자 2017.02.21 2041
691 가문 일으키기 관리자 2017.02.17 2122
690 헌신의 참된 의미 관리자 2017.02.15 2403
689 고난 받는 것이 내 길이라면 유진 2017.02.13 2526
688 매력 관리자 2017.02.09 2227
687 그러나 사실... 관리자 2017.02.07 2231
686 아둘람 관리자 2017.02.03 2938
685 가끔은 넓은 길을 꿈꿔 유진 2017.02.01 2430
684 그분 밖에서 발견된다면... 관리자 2017.01.30 2460
683 십자가 관리자 2017.01.26 3486
682 세상 세상 세상 관리자 2017.01.24 2584
681 사랑하는 귀한 주님 유진 2017.01.20 3010
680 거함, 사랑 그리고 미움 관리자 2017.01.17 2835
679 우회할 필요 없음 관리자 2017.01.13 2598
678 건축된 교회의 네가지 상태 관리자 2017.01.11 3155
677 당신의 영광과 아름다움으로.. 유진 2017.01.09 2662
676 인수 위원회 관리자 2017.01.05 2449
675 저물어가는 해를 정리해 보면서... 관리자 2017.01.03 2757
674 두 가지 갈림길 안에 관리자 2016.12.30 2721
673 주의 얼굴 보며 유진 2016.12.28 2997
672 두 극단 관리자 2016.12.26 2716
671 닭가슴살 요리에 대한 경험담 관리자 2016.12.22 2909
670 하나님을 고용한다구요? 관리자 2016.12.20 3028
669 만일 하나님이 유진 2016.12.16 3454
668 썩어지는 밀알 한알 관리자 2016.12.14 3238
667 이것저것 붓가는대로.. 2 관리자 2016.12.12 3304
666 외톨박이 관리자 2016.12.08 2705
665 그리스도의 인격으로.. 유진 2016.12.06 2826
664 돌과 스폰지 관리자 2016.12.01 3146
663 마지막이 다가오면서 공통적으로 받는 시험이 있다면... 관리자 2016.11.29 3089
» 몸 안에서 분열이 없이 관리자 2016.11.25 3523
661 신부의 사랑 유진 2016.11.23 3473
660 정말 심각한 것은.. 관리자 2016.11.21 2858
659 많은 사람들이 "나는 시간이 없다"라고 하는데... 관리자 2016.11.17 2923
658 기도의 주체가 누구인가? 관리자 2016.11.15 2740
657 주님의 은혜가 있어야만.. 유진 2016.11.11 3005
656 문제는 수도꼭지^^ 관리자 2016.11.09 3063
655 내 친구 Sean .... 관리자 2016.11.07 3400
654 코스모스 관리자 2016.11.03 3379
653 깨어지고 파쇄돼 유진 2016.11.01 3622
652 부분의 총합보다 항상 전체는 큽니다 관리자 2016.10.28 3425
651 약해서 악한 질그릇이므로... 관리자 2016.10.26 3312
650 어떤 봉사와 헌신에는 관리자 2016.10.24 3275
649 우리가 고대하는 부흥은.. 유진 2016.10.20 3596
648 어떤 기도 그리고 응답 관리자 2016.10.18 3537
647 주님의 권익을 위한 넓은 마음 관리자 2016.10.14 3411
646 또 하나의 잔디밭에서 본 이상 관리자 2016.10.12 3438
645 내 의지 능력 약하고 유진 2016.10.10 3623
644 골방 관리자 2016.10.06 3556
643 관계중심의 교회생활 관리자 2016.10.04 3546
642 딸기송(頌) 관리자 2016.09.30 3545
641 내 안에 주 계시하길 유진 2016.09.28 3719
640 하루살이 인생 관리자 2016.09.26 3728
639 생명인가 쭉정이인가 관리자 2016.09.22 3570
638 세 번 반복된 내용 관리자 2016.09.20 3415
637 변화와 성숙을 위해.. 유진 2016.09.16 3233
636 경배의 혼합과 은사들의 남용 관리자 2016.09.14 333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
517
yesterday: 481
total: 689095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