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는 지방교회에 대한 공정하고 편견없는 자료를 제시함으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사역 및 지방교회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알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균형잡힌 인식과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장  

2016.11.21 15:29

정말 심각한 것은..

조회 수 286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wild-mallow-813740_960_720.jpg



고린도전서 1장 12절에서 바울은 고린도 믿는 이들을 향해 '각각 나는 바울에게, 나는 아볼로에게, 나는 게바에게, 나는 그리스도께 속한 사람이라'고 하는 것을 책망하고 있습니다.


바울의 이러한 말은, 고린도 도시 안에 바울과 아볼로, 게바, 그리스도라는 네 개의 파로 나누어진 그 자체를 심각하게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정말 심각한 것은 첫째로는 바울을 그리스도와, 아볼로를 그리스도와, 게바를 그리스도와 동일한 위치에 두었다는 것이며, 둘째는 그리스도를 바울, 아볼로, 게바 등 다른 셋과 나누는 위치에 두었다는 것입니다.


어떻게 사람의 이름이 그리스도의 이름과 동일한 위치에 있을 수 있겠습니까? 악한 자 사탄은 스스로 말하기를 '가장 높은 곳에 올라 지극히 높은 자와 비기리라'(사 14:14)라고 하였습니다. 그가 천사장이었지만, 피조물로서 창조주 하나님과 같은 위치를 취하고자 하였기 때문에 사탄이 된 것입니다. 피조물은 절대 하나님과 동등한 위치에 놓일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모든 종파 이름은 유죄 판결받아야 합니다. ​어느 종파의 이름도 그리스도와 동일한 위치에 둘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만이 유일한 중심이십니다. 어떤 사람의 이름을 앞세운 종파의 이름을 사용해서는 안됩니다. 또한 진리 한 항목을 그리스도의 이름보다 더 높여서는 안됩니다.


​그리스도 외에 다른 이름은 모두 내려 놓아야 합니다. 그분만이 주와 그리스도이십니다(행 2:36). 그렇다고 해서 "그리스도파"라는 것도 없습니다. 거듭 조심해야 합니다. 다른 믿는 이들을 배제하는 방식으로 '나는 그리스도께 속했다'라는 말하는 것은 바울파, 아볼로파, 게바파에 속해 있는 것만큼이나 분열적이기 때문입니다.



글쓴이 : 민하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68437
702 바나나 관리자 2017.03.21 1309
701 정상적이면서도 진귀한.. 유진 2017.03.17 1223
700 말씀이 머리에서 가슴으로 내려와야 합니다 관리자 2017.03.15 1464
699 맘 아린 실수... 관리자 2017.03.13 1470
698 밀어 냅니다. 관리자 2017.03.09 1443
697 우리의 마음을 주께 드려 유진 2017.03.07 1540
696 그분의 그림자 관리자 2017.03.03 1317
695 주님은 보이지 않게... 관리자 2017.03.01 1536
694 물에 비취이면 얼굴이 서로 같은 것 같이 관리자 2017.02.27 1511
693 사람들은 알지 못하네 유진 2017.02.23 1393
692 시작부터 끝까지 그분의 경륜 안에 지켜지는 긍휼을 입길... 관리자 2017.02.21 2052
691 가문 일으키기 관리자 2017.02.17 2132
690 헌신의 참된 의미 관리자 2017.02.15 2411
689 고난 받는 것이 내 길이라면 유진 2017.02.13 2531
688 매력 관리자 2017.02.09 2244
687 그러나 사실... 관리자 2017.02.07 2235
686 아둘람 관리자 2017.02.03 2943
685 가끔은 넓은 길을 꿈꿔 유진 2017.02.01 2441
684 그분 밖에서 발견된다면... 관리자 2017.01.30 2467
683 십자가 관리자 2017.01.26 3500
682 세상 세상 세상 관리자 2017.01.24 2598
681 사랑하는 귀한 주님 유진 2017.01.20 3021
680 거함, 사랑 그리고 미움 관리자 2017.01.17 2856
679 우회할 필요 없음 관리자 2017.01.13 2601
678 건축된 교회의 네가지 상태 관리자 2017.01.11 3181
677 당신의 영광과 아름다움으로.. 유진 2017.01.09 2670
676 인수 위원회 관리자 2017.01.05 2453
675 저물어가는 해를 정리해 보면서... 관리자 2017.01.03 2769
674 두 가지 갈림길 안에 관리자 2016.12.30 2723
673 주의 얼굴 보며 유진 2016.12.28 3003
672 두 극단 관리자 2016.12.26 2724
671 닭가슴살 요리에 대한 경험담 관리자 2016.12.22 2923
670 하나님을 고용한다구요? 관리자 2016.12.20 3037
669 만일 하나님이 유진 2016.12.16 3461
668 썩어지는 밀알 한알 관리자 2016.12.14 3248
667 이것저것 붓가는대로.. 2 관리자 2016.12.12 3313
666 외톨박이 관리자 2016.12.08 2709
665 그리스도의 인격으로.. 유진 2016.12.06 2846
664 돌과 스폰지 관리자 2016.12.01 3158
663 마지막이 다가오면서 공통적으로 받는 시험이 있다면... 관리자 2016.11.29 3093
662 몸 안에서 분열이 없이 관리자 2016.11.25 3532
661 신부의 사랑 유진 2016.11.23 3477
» 정말 심각한 것은.. 관리자 2016.11.21 2867
659 많은 사람들이 "나는 시간이 없다"라고 하는데... 관리자 2016.11.17 2933
658 기도의 주체가 누구인가? 관리자 2016.11.15 2744
657 주님의 은혜가 있어야만.. 유진 2016.11.11 3015
656 문제는 수도꼭지^^ 관리자 2016.11.09 3085
655 내 친구 Sean .... 관리자 2016.11.07 3410
654 코스모스 관리자 2016.11.03 3387
653 깨어지고 파쇄돼 유진 2016.11.01 3628
652 부분의 총합보다 항상 전체는 큽니다 관리자 2016.10.28 3438
651 약해서 악한 질그릇이므로... 관리자 2016.10.26 3326
650 어떤 봉사와 헌신에는 관리자 2016.10.24 3283
649 우리가 고대하는 부흥은.. 유진 2016.10.20 3602
648 어떤 기도 그리고 응답 관리자 2016.10.18 3543
647 주님의 권익을 위한 넓은 마음 관리자 2016.10.14 3420
646 또 하나의 잔디밭에서 본 이상 관리자 2016.10.12 3443
645 내 의지 능력 약하고 유진 2016.10.10 3634
644 골방 관리자 2016.10.06 3568
643 관계중심의 교회생활 관리자 2016.10.04 3557
642 딸기송(頌) 관리자 2016.09.30 3559
641 내 안에 주 계시하길 유진 2016.09.28 3736
640 하루살이 인생 관리자 2016.09.26 3732
639 생명인가 쭉정이인가 관리자 2016.09.22 3587
638 세 번 반복된 내용 관리자 2016.09.20 3423
637 변화와 성숙을 위해.. 유진 2016.09.16 3246
636 경배의 혼합과 은사들의 남용 관리자 2016.09.14 334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
281
yesterday: 517
total: 689919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