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청신호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찬양노트 악보집




장  

2016.11.21 15:29

정말 심각한 것은..

조회 수 484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wild-mallow-813740_960_720.jpg



고린도전서 1장 12절에서 바울은 고린도 믿는 이들을 향해 '각각 나는 바울에게, 나는 아볼로에게, 나는 게바에게, 나는 그리스도께 속한 사람이라'고 하는 것을 책망하고 있습니다.


바울의 이러한 말은, 고린도 도시 안에 바울과 아볼로, 게바, 그리스도라는 네 개의 파로 나누어진 그 자체를 심각하게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정말 심각한 것은 첫째로는 바울을 그리스도와, 아볼로를 그리스도와, 게바를 그리스도와 동일한 위치에 두었다는 것이며, 둘째는 그리스도를 바울, 아볼로, 게바 등 다른 셋과 나누는 위치에 두었다는 것입니다.


어떻게 사람의 이름이 그리스도의 이름과 동일한 위치에 있을 수 있겠습니까? 악한 자 사탄은 스스로 말하기를 '가장 높은 곳에 올라 지극히 높은 자와 비기리라'(사 14:14)라고 하였습니다. 그가 천사장이었지만, 피조물로서 창조주 하나님과 같은 위치를 취하고자 하였기 때문에 사탄이 된 것입니다. 피조물은 절대 하나님과 동등한 위치에 놓일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모든 종파 이름은 유죄 판결받아야 합니다. ​어느 종파의 이름도 그리스도와 동일한 위치에 둘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만이 유일한 중심이십니다. 어떤 사람의 이름을 앞세운 종파의 이름을 사용해서는 안됩니다. 또한 진리 한 항목을 그리스도의 이름보다 더 높여서는 안됩니다.


​그리스도 외에 다른 이름은 모두 내려 놓아야 합니다. 그분만이 주와 그리스도이십니다(행 2:36). 그렇다고 해서 "그리스도파"라는 것도 없습니다. 거듭 조심해야 합니다. 다른 믿는 이들을 배제하는 방식으로 '나는 그리스도께 속했다'라는 말하는 것은 바울파, 아볼로파, 게바파에 속해 있는 것만큼이나 분열적이기 때문입니다.



글쓴이 : 민하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97006
703 몸 안에서 좁은 길을 갈 수 있길... 관리자 2017.03.23 3210
702 바나나 관리자 2017.03.21 3358
701 정상적이면서도 진귀한.. 유진 2017.03.17 3109
700 말씀이 머리에서 가슴으로 내려와야 합니다 관리자 2017.03.15 3802
699 맘 아린 실수... 관리자 2017.03.13 3356
698 밀어 냅니다. 관리자 2017.03.09 3346
697 우리의 마음을 주께 드려 유진 2017.03.07 3700
696 그분의 그림자 관리자 2017.03.03 3190
695 주님은 보이지 않게... 관리자 2017.03.01 3214
694 물에 비취이면 얼굴이 서로 같은 것 같이 관리자 2017.02.27 3350
693 사람들은 알지 못하네 유진 2017.02.23 3323
692 시작부터 끝까지 그분의 경륜 안에 지켜지는 긍휼을 입길... 관리자 2017.02.21 3835
691 가문 일으키기 관리자 2017.02.17 4167
690 헌신의 참된 의미 관리자 2017.02.15 4474
689 고난 받는 것이 내 길이라면 유진 2017.02.13 4444
688 매력 관리자 2017.02.09 4092
687 그러나 사실... 관리자 2017.02.07 4162
686 아둘람 관리자 2017.02.03 4946
685 가끔은 넓은 길을 꿈꿔 유진 2017.02.01 4312
684 그분 밖에서 발견된다면... 관리자 2017.01.30 4286
683 십자가 관리자 2017.01.26 6120
682 세상 세상 세상 관리자 2017.01.24 4353
681 사랑하는 귀한 주님 유진 2017.01.20 5338
680 거함, 사랑 그리고 미움 관리자 2017.01.17 4880
679 우회할 필요 없음 관리자 2017.01.13 4377
678 건축된 교회의 네가지 상태 관리자 2017.01.11 5300
677 당신의 영광과 아름다움으로.. 유진 2017.01.09 4795
676 인수 위원회 관리자 2017.01.05 4221
675 저물어가는 해를 정리해 보면서... 관리자 2017.01.03 4892
674 두 가지 갈림길 안에 관리자 2016.12.30 4525
673 주의 얼굴 보며 유진 2016.12.28 4888
672 두 극단 관리자 2016.12.26 4495
671 닭가슴살 요리에 대한 경험담 관리자 2016.12.22 4886
670 하나님을 고용한다구요? 관리자 2016.12.20 5117
669 만일 하나님이 유진 2016.12.16 5635
668 썩어지는 밀알 한알 관리자 2016.12.14 5368
667 이것저것 붓가는대로.. 2 관리자 2016.12.12 6137
666 외톨박이 관리자 2016.12.08 4487
665 그리스도의 인격으로.. 유진 2016.12.06 4727
664 돌과 스폰지 관리자 2016.12.01 5167
663 마지막이 다가오면서 공통적으로 받는 시험이 있다면... 관리자 2016.11.29 4853
662 몸 안에서 분열이 없이 관리자 2016.11.25 5597
661 신부의 사랑 유진 2016.11.23 5386
» 정말 심각한 것은.. 관리자 2016.11.21 4840
659 많은 사람들이 "나는 시간이 없다"라고 하는데... 관리자 2016.11.17 4841
658 기도의 주체가 누구인가? 관리자 2016.11.15 4457
657 주님의 은혜가 있어야만.. 유진 2016.11.11 5067
656 문제는 수도꼭지^^ 관리자 2016.11.09 4934
655 내 친구 Sean .... 관리자 2016.11.07 5254
654 코스모스 관리자 2016.11.03 5627
653 깨어지고 파쇄돼 유진 2016.11.01 5638
652 부분의 총합보다 항상 전체는 큽니다 관리자 2016.10.28 5389
651 약해서 악한 질그릇이므로... 관리자 2016.10.26 5149
650 어떤 봉사와 헌신에는 관리자 2016.10.24 5174
649 우리가 고대하는 부흥은.. 유진 2016.10.20 5671
648 어떤 기도 그리고 응답 관리자 2016.10.18 5522
647 주님의 권익을 위한 넓은 마음 관리자 2016.10.14 5381
646 또 하나의 잔디밭에서 본 이상 관리자 2016.10.12 5768
645 내 의지 능력 약하고 유진 2016.10.10 5780
644 골방 관리자 2016.10.06 5865
643 관계중심의 교회생활 관리자 2016.10.04 5915
642 딸기송(頌) 관리자 2016.09.30 5629
641 내 안에 주 계시하길 유진 2016.09.28 5813
640 하루살이 인생 관리자 2016.09.26 5996
639 생명인가 쭉정이인가 관리자 2016.09.22 5831
638 세 번 반복된 내용 관리자 2016.09.20 5444
637 변화와 성숙을 위해.. 유진 2016.09.16 53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
760
yesterday: 744
total: 917388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