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는 지방교회에 대한 공정하고 편견없는 자료를 제시함으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사역 및 지방교회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알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균형잡힌 인식과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장  

2016.11.07 14:10

내 친구 Sean ....

조회 수 34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rose-1644818_960_720.jpg



Sean(샨)이라는 이름은 미국에서 흔한 이름이다. 한 무리의 군중 사이에 무작위로 돌을 던진다면, 샨이라는 사람을 맞출 확률이 어느 정도 있을 것이다. 내가 아는 텍사스 대학의 샨은 두 사람이다. 지금 말하려는 샨은 아주 아주 오래전에, 그러니까 2년 전인 05년 6월에, 텍사스 대학에서 수고하려고 내려온지 한 달 지나서인가, 만난 샨을 말하려고 한다.


그 당시에 나의 한가지 부담은, '그리스도가 모든 것인지 아닌지 한번 시험을 해보자'라는 것이었다. 나는 텍사스에서 공부한 사람도 아니고, 살아본 사람도 아니고, 미국 사회에서 살아본 것도 아니고, 말 그대로 미국 사회(?)에 대해서는 완전히 모르는, 영어만 좀 할 줄 아는 이방인이었다. 교회 안에서 자란 학생들이라도 많이 있다면 그들에게 사정을 해서 양육 약속시간 좀 달라고 해 볼텐데, 그런 사람도 없는 실정이었다. 두세명 정도의 교회 아이가 있었지만, 이미 기라성 같은 두 전시간 형제님들에게 양육을 받고 있는 실정이었고, 나도 좀 끼어볼라 치면, 영 재미도 없고, 또, 말할 기회도 좀처럼 주려고 들지 않았다.


따라서 필사적인 맘이 생기게 되었는데, 그것은 주님이 분명히 복음의 부담을 주셨으므로, 주님이 하시는 지를 보아야 한다는 것이다. 과감하게 생명의 내적인 느낌을 순종하기로 하고, 새로운 사람들을 향해서 나아갔는데, 다른 두 전시간 형제님들은 나와 필러의 이런 자세를 보고, '저게 통할까?'하는 반신반의 속에서 지켜보고만 있는 실정이었다. 지금은 이곳에 남아있는 얼마 안되는 전시간자들은 모두 우리보다 더 공세적으로 사람을 접촉한다. ^*^


암튼 배경은 이렇고, 이제 샨에 대해서 말해보자. 이 친구는 영어가 전공이고 철학에도 조예가 깊은 백인이다. 사람들이 중년이 된 아시안 외국인에게 무슨 기대를 할 것인지 막연한 공포 속에서 05년 뙤약볕에서 테이블을 펴고 땀을 흘리면서 사람을 접촉하려는 나에게, 이 친구가 말벗이 되준 것이다. 사실 방학이라서 오리엔테이션 하는 사람들이 지나가버린 캠퍼스는 텅빈 공간인데, 이 친구 흥미롭다는 듯이 내 말을 아주 잘 들었다.


내가 공자에서 부터, 플라톤...이런 사람들의 철학도 언급해가면서(하두 무슨 말을 할라치면 여러가지 질문을 파상적으로 해 대는 통에....), 복음을 향해 한발 한발 가는데, 결국 이 친구가 자기의 관심사를 풀어놓고 본격적으로 질문을 해대는데....세상에 '잡식이 이렇게도 많이 든 사람'은 처음 보았다. 삼일 하나님을 말하면, 인도의 무슨 신들도 삼일성이라는 둥...결국은 두번인가 이렇게 만나고서 서로 그만 두게 되었다.


그후로도 그 친구는 스케이트 보드를 타고 휭~~~광장을 지나가면서 서로 눈인사나 하는 사이가 되었지만 점점 시간이 지나가면서 나는 그를 잊어갔다. 나에게 찍힌 그의 모습은 '저녀석은 안돼'라는 것이었다.


오늘 나의 사랑스러운 아내 필러 자매가 샨이라는 학생과 오후 네시에 만나기로 했다고 나더러 와달란다. 나는 꿈에도  필러 자매가 말하는 샨이 내가 아는 그 '샨'이라는 생각은 못하고, 그냥 나갔다. 약속된 장소에 와서보니, 바로 그 '샨'과 그의 철학 전공인 친구 '제이슨'이었다. 순간 복잡한 심사가 내 맘을 가로질렀다. 무의식 중에 내가 그의 어깨를 토닥이면서 필러 자매에게 한 말(사실 약간을 샨을 꼬집으려는 의도였다).... 'I know this guy. He knows so much about so many things. How come you are here, Sean?' 말해 놓고 보니 내적인 느낌이 좀 지나쳤다는 신호를 보내왔지만 쏟은 말을 어찌 할 것인가?


다행이 샨이 잘 받았지만, 나는 영 이들과 교제할 맘이 나질 않았지만, 항상 사람들에게 열정적이고 다정하고 과감한 필러 자매가 데살로니가전서 5장 23절을 인용하면서, 사람의 세 부분에 대해서 교제를 시작한다. '아이구...필러 자매....이 사람들이 누구인지 모르는 거야....그것 안통할 걸세...' 속으로 이런 말을 하면서도 자꾸 거들게 되었다. 필러 자매의 결론은 요한복음 4장은 수가성의 여인처럼 이런 저런 일에 맘을 줘봐도 목마름이 더할 뿐, 주님이 주는 물을 마셔야 한다는 쪽으로 가고 있었고, 결론은 로마서 10장 12절의 주님의 이름을 부르는 것으로 인도되었다.


당연히 그들은 믿지 못하겠으므로 부르지 못하겠다고 한다. 그래서 필러가 하는 말 '이렇게 기도해 보라. 주 예수여, 당신을 믿지 못하겠습니다. 확실하게 당신의 존재를 믿도록 인도해 주십시오.' 그랬더니 샨이라는 친구...진지하게 이 기도를 반복하면서 더해서 자신이 주 예수를 알고 싶다는 기도를 한다. 그 옆의 친구 제이슨의 기도는 더 진지했다. '주 예수여...당신이 진짜로 하나님이며, 세상에 위해서 살만한 가치와 목적이 있다면 제발 제발 나로 알게 해 주세요'


2년 전의 샨과는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상당히 자신의 입지를 누그려뜨렸고 더 열려 있었다. 2년 전에는 그의 강고한 생각의 진만을 공략하느라고 그의 다른 면을 보지 못했다. 오늘 그를 보니 알러지 때문인지 잔기침을 자주 한다. 나 역시 그런 것으로 고생하고 있으니, 금방 알 수가 있었다. 측은한 맘이 들었다. 사람은 다 이렇게 약한 존재이고, 주님의 보호가 필요한 존재인데, 왜 나는 단지 그의 이전 반응으로 그에게 '이러이러한 사람이라는 딱지를 붙이고 무의식 중에 정죄하고 무관심으로 일관했단 말인가?'


다시 한번 돌이킴이 있고, 정말 나에게는 관용이신 그리스도가 너무나도 필요하다. 사람이 이렇게 좁아서야~~~~ 깊은 속에서 돌이킴이 있기를 구합니다. 세상을 이토록 사랑하신 주님이 내 안에서 더욱 역사되시기를 구합니다. 세상 죄인들의 친구로서, 아픈 가슴을 위로해 주고, 상처받은 혼을 싸매주며, 불안한 맘에 작은 평강을 가져다 주는 그런 따뜻하고 정이 많은 사람으로 주님이 나를 변화시켜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이런 작은 체험을 통과하면서, 최고의 복음은 말의 전파나 복음전파의 실행이 아니라, 우리가 영 안에서, 참되게 사람들과 관계를 맺는 일 가운데서 발생하는 것임을 다시 한 번 깊게 느낍니다. 복음을 전하기 위해서 우리는 먼저 '사람이 되야 합니다'. 하나님의 경륜은 영을  해방하는 것이 아니라(이것은 보이지 않는 실재여야 함), 신성한 하나님의 속성들이 사람의 향기로운 인간 미덕을 통해서 표현되는 것임을 다시 한번 절감합니다(이것이 보이는 표현이어야 함). 그러나 이런 사람이 되는 것도 실행을 거치면서 필요성이 느껴지는 것이니 꾸준히 하나님의 정하신 길인 생양교건의 길을 가는 것은 어떤 축복인지~~~~



글쓴이 : 빛있으라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68405
702 바나나 관리자 2017.03.21 1300
701 정상적이면서도 진귀한.. 유진 2017.03.17 1222
700 말씀이 머리에서 가슴으로 내려와야 합니다 관리자 2017.03.15 1461
699 맘 아린 실수... 관리자 2017.03.13 1469
698 밀어 냅니다. 관리자 2017.03.09 1438
697 우리의 마음을 주께 드려 유진 2017.03.07 1539
696 그분의 그림자 관리자 2017.03.03 1317
695 주님은 보이지 않게... 관리자 2017.03.01 1530
694 물에 비취이면 얼굴이 서로 같은 것 같이 관리자 2017.02.27 1507
693 사람들은 알지 못하네 유진 2017.02.23 1385
692 시작부터 끝까지 그분의 경륜 안에 지켜지는 긍휼을 입길... 관리자 2017.02.21 2051
691 가문 일으키기 관리자 2017.02.17 2131
690 헌신의 참된 의미 관리자 2017.02.15 2410
689 고난 받는 것이 내 길이라면 유진 2017.02.13 2530
688 매력 관리자 2017.02.09 2241
687 그러나 사실... 관리자 2017.02.07 2235
686 아둘람 관리자 2017.02.03 2941
685 가끔은 넓은 길을 꿈꿔 유진 2017.02.01 2439
684 그분 밖에서 발견된다면... 관리자 2017.01.30 2466
683 십자가 관리자 2017.01.26 3497
682 세상 세상 세상 관리자 2017.01.24 2594
681 사랑하는 귀한 주님 유진 2017.01.20 3020
680 거함, 사랑 그리고 미움 관리자 2017.01.17 2853
679 우회할 필요 없음 관리자 2017.01.13 2601
678 건축된 교회의 네가지 상태 관리자 2017.01.11 3169
677 당신의 영광과 아름다움으로.. 유진 2017.01.09 2670
676 인수 위원회 관리자 2017.01.05 2452
675 저물어가는 해를 정리해 보면서... 관리자 2017.01.03 2769
674 두 가지 갈림길 안에 관리자 2016.12.30 2723
673 주의 얼굴 보며 유진 2016.12.28 3001
672 두 극단 관리자 2016.12.26 2723
671 닭가슴살 요리에 대한 경험담 관리자 2016.12.22 2914
670 하나님을 고용한다구요? 관리자 2016.12.20 3032
669 만일 하나님이 유진 2016.12.16 3460
668 썩어지는 밀알 한알 관리자 2016.12.14 3246
667 이것저것 붓가는대로.. 2 관리자 2016.12.12 3311
666 외톨박이 관리자 2016.12.08 2707
665 그리스도의 인격으로.. 유진 2016.12.06 2844
664 돌과 스폰지 관리자 2016.12.01 3152
663 마지막이 다가오면서 공통적으로 받는 시험이 있다면... 관리자 2016.11.29 3092
662 몸 안에서 분열이 없이 관리자 2016.11.25 3529
661 신부의 사랑 유진 2016.11.23 3477
660 정말 심각한 것은.. 관리자 2016.11.21 2866
659 많은 사람들이 "나는 시간이 없다"라고 하는데... 관리자 2016.11.17 2932
658 기도의 주체가 누구인가? 관리자 2016.11.15 2742
657 주님의 은혜가 있어야만.. 유진 2016.11.11 3013
656 문제는 수도꼭지^^ 관리자 2016.11.09 3079
» 내 친구 Sean .... 관리자 2016.11.07 3410
654 코스모스 관리자 2016.11.03 3385
653 깨어지고 파쇄돼 유진 2016.11.01 3626
652 부분의 총합보다 항상 전체는 큽니다 관리자 2016.10.28 3435
651 약해서 악한 질그릇이므로... 관리자 2016.10.26 3320
650 어떤 봉사와 헌신에는 관리자 2016.10.24 3280
649 우리가 고대하는 부흥은.. 유진 2016.10.20 3602
648 어떤 기도 그리고 응답 관리자 2016.10.18 3542
647 주님의 권익을 위한 넓은 마음 관리자 2016.10.14 3419
646 또 하나의 잔디밭에서 본 이상 관리자 2016.10.12 3442
645 내 의지 능력 약하고 유진 2016.10.10 3633
644 골방 관리자 2016.10.06 3565
643 관계중심의 교회생활 관리자 2016.10.04 3553
642 딸기송(頌) 관리자 2016.09.30 3558
641 내 안에 주 계시하길 유진 2016.09.28 3733
640 하루살이 인생 관리자 2016.09.26 3731
639 생명인가 쭉정이인가 관리자 2016.09.22 3585
638 세 번 반복된 내용 관리자 2016.09.20 3419
637 변화와 성숙을 위해.. 유진 2016.09.16 3239
636 경배의 혼합과 은사들의 남용 관리자 2016.09.14 333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
88
yesterday: 517
total: 689726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