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찬양노트 악보집




장  

조회 수 517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vaza-roza-gortenziia-okno.jpg



1.
지금부터 십수 년 전의 일입니다.


바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약 한 달 정도의 여유 시간이 생겼습니다.
이 시간 동안 무슨 일을 해야 가치가 있을까를 고려하다가 '장로훈련
메시지 시리즈'를 탐독하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인근 시립도서관에 틀어박혀 십여 권이 넘는
책자들을 기도하는 마음으로 읽어 나갔습니다. 그런 일을 다 한 후
제 안에 그 모든 메시지들이 딱 두 단어로 압축되었습니다.
조성 그리고 확산...


저는 다시 기도했습니다. 오 주님 조성은 당신께 나아가 이처럼
말씀을 먹고 또 앞선 믿음의 선진들의 도움을 받으면 되겠지만
확산은 어디서 어떻게 할 수 있는지요?


참으로 간절한 기도의 시간이 있은 후 주님은 컴맹이요 독수리타법의
소유자인 제게 인터넷이라는 도구를 사용하게 하셨습니다.
또 그렇게 저렇게 어느 정도 세월이 흐른 후 어느 날 주님은 이런
기도문을 쓰게 하셨습니다.


주님 이런 높은 복음을 목회자, 전도사, 신학생, 신학 교수들에게 전할 수
있게 하여 주옵소서! 그런 기도 이후 약 10여 년 동안 저는 인터넷상에
수백 수천 제목의 길고 또 짧은 글들을 쓰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런 글들 중 상당수는 제가 기도한 그 내용을 염두에 둔 것이었습니다.


2.
그런데 주님은 최근 들어 온라인 뿐 아니라 오프라인에서도 그런 오래전의
기도에 응답되는 환경을 자꾸 일으키고 계십니다.


약 3주 전인가 LSM 책방에 워치만 니, 위트니스 리 형제님들 책을 사러 온
어떤 남자분과 우연히 조우하게 되었습니다. 평소에는 그곳에 그 시간에
제가 있지 않았는데 그날따라 가게 되었고 또 그분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짧게 말하자면 우리는 지난주 월요일 오전 10시에 만나서 삼위일체
(삼일 하나님)에 대해서 두 시간 동안 교통했습니다. 그분의 요청으로
점심을 먹고 두 시간 더 그리스도의 인격과 역사에 대해서 교통했습니다.


저는 성경 하나를 놓고 계속 말하고 그분은 가져온 노트에 부지런히
적어 내려갔습니다. 끝난 다음 다음 주 월요일(바로 오늘) 왕국에 대해
더 이야기해 달라고 요청이 들어왔습니다.


이 분은 미국 필라델피아에 소재한 장로교분들이 인정하는 명문 신학교를
졸업하신 분입니다. 또 남가주에 있는 다섯 손가락에 드는 대형 한인교회
부목사를 역임한 후 자신이 개척한 목회를 하고 계신 목사님이십니다.


본인이 현재 하버드 법대를 나와 모 대학에서 교수로 있는 한 젊은 부부와
성경공부를 하고 있고 그런 식으로 연결된 젊고 유능한 사람들이 많다고
했습니다.


저는...비록 주님의 긍휼로 말하는 입장에 있게 되었지만 깍듯이 아무게
목사님이라고 불러드리고 (그분은 저를 아무개 형제님이라고 부르고)
선생이 아니라 몸 안의 한 지체로서 다른 지체와 누린 주님을 다만 나누는
것이라는 자세를 잃지 않으려고 하고 있습니다.


그분은 두 형제님이 다른 사람들은 거의 말하지 않는 그리스도의 몸을
말함으로 이 시대 마지막 선지자들이라고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교파에는
이제 길이 없다는 말도 했습니다. 이미 우리의 책들을 거의 대부분 읽은
후 나온 진단으로 보였습니다.


3.
이 외에도 오래전에 서울 광나루 쪽 신학교를 졸업하시고 선교의 일을
오래 하셨다는 최 자매님(여자 목사님), 한국에서 구리 쪽에 있는
지금 정치 쪽으로 잘 나가는 목사님 밑에 있다가 미국으로 신학교
유학을 와 막 졸업하신 강 자매님...


주님은 이분들을 주권적으로 이끌어 우리들과 교제케 하셨고 현재
이곳에 있는 두 곳의 집회에 참석하게 하셨습니다.


주일 오후에 요한계시록 성경공부 시간에 나오셔서 함께 추구를
하고 있으면서 끝난 다음 많은 느낌들을 토로하십니다. 기성 교회들이
안 가르치거나 잘못 가르쳐서 모르거나 잘못 알고 있었던 부분들...


자신들뿐 아니라 과거에 비슷한 처지와 입장에 있는 동료들 그리고
그분들의 입에서 나온 가르침을 신앙생활의 주된 공급원으로 삼고
있는 수많은 성도님들을 생각하며...많은 상념과 내부 조정 기간을
가지시는 것 같았습니다.


십여 년 전에 이런 기도를 하게 하실 때 다소 막연하고 과연 그런 일이
일어날까 약간의 의구심도 있었지만..주님은 이제 그런 일들이 현실로
일어나도록 자꾸 환경을 안배하고 계십니다.


이럴 때 우리의 마음이 높아지고 교만에 빠진다면 우리들 자신도
마귀의 밥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다만 머리로부터 조금 먼저 받은
은혜를 다른 지체분들과 나눌 뿐이라는 겸손한 마음과 상대방을
존중하고 자존심을 상하지 않게 하는 세심한 배려가 필요함을 느낍니다.



글쓴이 : 갓맨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89546
703 몸 안에서 좁은 길을 갈 수 있길... 관리자 2017.03.23 2832
702 바나나 관리자 2017.03.21 3005
701 정상적이면서도 진귀한.. 유진 2017.03.17 2639
700 말씀이 머리에서 가슴으로 내려와야 합니다 관리자 2017.03.15 3366
699 맘 아린 실수... 관리자 2017.03.13 3007
698 밀어 냅니다. 관리자 2017.03.09 2962
697 우리의 마음을 주께 드려 유진 2017.03.07 3340
696 그분의 그림자 관리자 2017.03.03 2805
695 주님은 보이지 않게... 관리자 2017.03.01 2876
694 물에 비취이면 얼굴이 서로 같은 것 같이 관리자 2017.02.27 2989
693 사람들은 알지 못하네 유진 2017.02.23 2949
692 시작부터 끝까지 그분의 경륜 안에 지켜지는 긍휼을 입길... 관리자 2017.02.21 3510
691 가문 일으키기 관리자 2017.02.17 3763
690 헌신의 참된 의미 관리자 2017.02.15 4021
689 고난 받는 것이 내 길이라면 유진 2017.02.13 4082
688 매력 관리자 2017.02.09 3723
687 그러나 사실... 관리자 2017.02.07 3828
686 아둘람 관리자 2017.02.03 4601
685 가끔은 넓은 길을 꿈꿔 유진 2017.02.01 3896
684 그분 밖에서 발견된다면... 관리자 2017.01.30 3928
683 십자가 관리자 2017.01.26 5662
682 세상 세상 세상 관리자 2017.01.24 4018
681 사랑하는 귀한 주님 유진 2017.01.20 4931
680 거함, 사랑 그리고 미움 관리자 2017.01.17 4475
679 우회할 필요 없음 관리자 2017.01.13 4040
678 건축된 교회의 네가지 상태 관리자 2017.01.11 4879
677 당신의 영광과 아름다움으로.. 유진 2017.01.09 4343
676 인수 위원회 관리자 2017.01.05 3892
675 저물어가는 해를 정리해 보면서... 관리자 2017.01.03 4535
674 두 가지 갈림길 안에 관리자 2016.12.30 4196
673 주의 얼굴 보며 유진 2016.12.28 4577
672 두 극단 관리자 2016.12.26 4176
671 닭가슴살 요리에 대한 경험담 관리자 2016.12.22 4506
670 하나님을 고용한다구요? 관리자 2016.12.20 4729
669 만일 하나님이 유진 2016.12.16 5210
668 썩어지는 밀알 한알 관리자 2016.12.14 4947
667 이것저것 붓가는대로.. 2 관리자 2016.12.12 5619
666 외톨박이 관리자 2016.12.08 4146
665 그리스도의 인격으로.. 유진 2016.12.06 4362
664 돌과 스폰지 관리자 2016.12.01 4765
663 마지막이 다가오면서 공통적으로 받는 시험이 있다면... 관리자 2016.11.29 4502
662 몸 안에서 분열이 없이 관리자 2016.11.25 5242
661 신부의 사랑 유진 2016.11.23 5016
660 정말 심각한 것은.. 관리자 2016.11.21 4452
659 많은 사람들이 "나는 시간이 없다"라고 하는데... 관리자 2016.11.17 4469
658 기도의 주체가 누구인가? 관리자 2016.11.15 4077
657 주님의 은혜가 있어야만.. 유진 2016.11.11 4655
656 문제는 수도꼭지^^ 관리자 2016.11.09 4563
655 내 친구 Sean .... 관리자 2016.11.07 4914
654 코스모스 관리자 2016.11.03 5095
653 깨어지고 파쇄돼 유진 2016.11.01 5285
652 부분의 총합보다 항상 전체는 큽니다 관리자 2016.10.28 5035
651 약해서 악한 질그릇이므로... 관리자 2016.10.26 4807
650 어떤 봉사와 헌신에는 관리자 2016.10.24 4819
649 우리가 고대하는 부흥은.. 유진 2016.10.20 5256
» 어떤 기도 그리고 응답 관리자 2016.10.18 5178
647 주님의 권익을 위한 넓은 마음 관리자 2016.10.14 4995
646 또 하나의 잔디밭에서 본 이상 관리자 2016.10.12 5328
645 내 의지 능력 약하고 유진 2016.10.10 5411
644 골방 관리자 2016.10.06 5435
643 관계중심의 교회생활 관리자 2016.10.04 5476
642 딸기송(頌) 관리자 2016.09.30 5267
641 내 안에 주 계시하길 유진 2016.09.28 5460
640 하루살이 인생 관리자 2016.09.26 5582
639 생명인가 쭉정이인가 관리자 2016.09.22 5427
638 세 번 반복된 내용 관리자 2016.09.20 5068
637 변화와 성숙을 위해.. 유진 2016.09.16 49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
500
yesterday: 693
total: 849840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