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는 지방교회에 대한 공정하고 편견없는 자료를 제시함으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사역 및 지방교회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알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균형잡힌 인식과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장  

2016.10.10 18:34

내 의지 능력 약하고

조회 수 346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girl-bear-autumn-miss-devushka.jpg



원하는 일이 뜻대로 되지 않을 때 어쩌면 주님의 원하심은 우리 생각과는 다른데 있을지도 모릅니다. 나의 계획이 실패하고 나의 갈망이 이뤄지지 않을 때 나의 원함이 아닌 그분의 원함이 무엇인지에 대해 더 귀 기울여 보기를 소망합니다. 내 의지 능력 약할 때에..



1. 내 의지 능력 약하고 내 소망 다 소멸됐네
오직 주 내게 역사해 부축하심만 의지해



주님은 “나를 떠나서는 너희가 아무 것도 할 수 없다”(요 15:5)고 하셨지만 사실 우리는 주님이 없이도 많은 일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주님이 원하시는 열매가 아닌 우리의 타고난 힘에 의해 성취된 열매일 수도 있습니다. 아브람은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그의 타고난 힘을 사용했고 그 결과 아들을 얻었지만 그 아들은 주님에 의해 산출된 이삭이 아닌 자신의 타고난 힘에 의해 산출된 이스마엘이었습니다.


어쩌면 은혜의 수위가 우리의 발목에 있을 때 우리의 힘이 가장 강할지도 모릅니다(겔 47:3). 은혜의 흐름이 약간 있지만 우리는 여전히 우리가 원하는 곳으로 갈 수 있고 심지어 주님을 위해 많은 것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 모든 것은 주님이 원하시는 일이 아닌 우리의 타고난 힘에 의해 성취된 일일 수 있습니다. 이 시점에서 주님이 원하시는 것은 더 많은 일이 아닌 우리의 힘이 감소되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주 부축하심만 의지해”라고 고백할 수 있도록..



2. 나의 힘 다 쏟았어도 그 결과 실패뿐이니
주 외엔 믿을 것 없네 주 날 지킴만 믿겠네



믿는 이가 주님의 임재를 잃은 후에 첫 번째로 되찾을 때 그의 가장 강한 힘이 나올지도 모릅니다. 그는 그 임재를 강하게 붙잡기 위해 많은 방법을 사용하고 이전보다 더 조심할지도 모릅니다. 그는 ‘그를 붙잡고 내 어미 집으로, 나를 잉태한 자의 방으로 가기까지 놓지 아니’한 아가서의 그 여인과 같을지도 모릅니다(아 3:4). 이 시점에서 믿는 이는 마치 힘이 강한 준마와 같은데, 그녀는 여전히 주님을 사랑하지만 이집트로 상징된 세상을 끄는 바로의 준마일 뿐입니다.


그런 그녀가 아가서의 마지막에 올 때 더 이상 자신의 타고난 힘을 의지하지 않게 되고 ‘너는 나를 인같이 마음에 품고 도장같이 팔에 두라’고 요청하게 됩니다(아 8:6). 이 시점에서 그녀는 그녀가 전에 그분을 붙잡은 것이 강한 것이 아니었음을 알게 되고 자기 자신의 헛됨과 체험의 쓸모없음과 마음의 믿을 수 없음과 추구하는 것이 그녀에게 어떤 것도 줄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3. 내 마음 높아질 때에 위험한 땅에 넘어져
어떤 일 어떤 곳에나 주님만 내게 필요해



영적인 노정은 우리 안에 있는 육체를 처리 받게 함으로 주님이 그분의 왕권을 가지고 우리 안에서 다스리심으로 그분의 갈망인 그분의 거처를 건축하시는 기나긴 여정입니다. 우리가 이러한 노정을 갈 때 처음에는 우리의 육체의 소극적인 방면을 처리 받게 되지만 어느 시점이 되면 그분은 우리의 육체의 (실제로는 적극적인 것이 아니지만) 적극적인 방면도 처리 받게 하십니다.


사울 왕이 그의 왕권을 잃은 것은 하나님이 명하신 대로 (우리의 육체로 상징된) 아멜렉을 처리하기는 하였지만 여전히 그가 보기에 좋은 부분은 남겨 두었기 때문입니다(삼상 15:9, 21). 그러나 사도 바울은 다만 육체의 좋지 않은 방면만을 처리한 것이 아닌 사람들이 보기에 적극적인 많은 방면들도 해로운 것과 배설물로 여겼습니다(빌 3:4-8). 이렇게 육체의 좋지 않은 방면과 함께 좋은 방면까지도 모두 처리함으로써 주님은 그 안에서 그분이 다스리실 수 있는 모든 입지를 얻으셨고 그를 통해 그분이 원하시는 모든 것을 자유롭게 하실 수 있었습니다.



4. 강한 주 날 체휼하니 주 얼굴만을 구하네
나는 악하고 약해도 주 은혜 내 능력일세



우리의 육체의 좋은 부분을 처리하는 것은 좋지 않은 부분을 처리하는 것보다 더 쉽지 않고 더 섬세하고 강한 빛 비춤이 필요합니다. 우리가 주님의 임재를 잃는 주된 이유는 다만 육체의 좋지 않은 부분 때문만이 아니라는 것을 어느 날 알게 될 것입니다. 우리가 우리의 육체의 좋은 부분을 따라 무언가를 했을 때 우리는 사망의 느낌을 맛보게 되기도 합니다.


우리가 자신의 좋지 않은 방면만을 처리하고 좋은 방면을 처리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어쩌면 구(球)와 같은 사람이 될 것입니다. 그러나 새 예루살렘은 정육면체로 네모반듯한 성입니다(계 21:16). 우리는 사도 바울이 거칠지는 않았지만 정치적이지 않았고 사랑이 가득했지만 또한 솔직했다는 것을 보게 됩니다. 오늘날 많은 사람들은 좋지 않은 방면만을 처리함으로 거칠지는 않지만 여전히 정치적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주님이 건축하시는 모든 믿는 이들은 언젠가 하나의 입방체가 될 것입니다.



기도 : 우리는 자신의 힘으로 주님을 위해 무언가를 하려고 하지만 많은 때 주님은 우리로 실패하게 하십니다. 우리로 실패하게 하실 때 주님의 원하심을 보게 하소서. 타고난 힘이 처리되고 우리의 육체의 모든 방면이 처리됨으로 주님이 우리 안에서 왕권을 얻으시고 모든 믿는 이들 안에서 거처를 얻으소서. 우리의 존재를 먼저 얻으시고 그러한 존재를 통해 당신의 일을 성취하소서. 모든 믿는 이들을 주님의 갈망을 따라 축복하소서.



* 이 찬송은 한국복음서원 찬송가 423장입니다. 가사는 워치만 니 형제님에 의해 지어졌고 곡은 Henry Percy Smith에 의해 붙여졌습니다.


* 이 곡 역시 번안곡인데 번안은 진리에 부합되어야 하지만 시적인 형식과 구조 안에서 영적인 접촉과 실재를 만질 수 있는 번역이 되어야 성도들이 그 찬송을 통해 누림을 가질 수 있습니다.


* 많은 경우 진리에는 부합되지만, 그리고 언어적으로도 미흡함이 없지만 영적인 접촉과 실재를 만지게 하는 번역이 되지 못하므로 좋은 찬송인데도 성도들이 그 실재를 만지지 못하고 누림을 갖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 번안의 비결은 진리 및 언어의 장비와 함께 자신이 한 번안이 영 안에서 한 것인지 아니면 다만 혼 안에서 생각을 따라 번안한 것인지를 구분할 수 있는 영과 혼의 구분에 달려 있습니다. 이것은 다만 번안뿐만이 아닌 모든 봉사와 수고의 근원적인 문제이기도 합니다.


* 주님이 우리에게 은혜를 더하심으로 우리의 존재가 처리되는 섬세하고 깊은 과정을 통해 찬송의 번안에 있어서도 유용한 그릇들을 더 얻으시기 원합니다.



출처 : 성경진리사역원 http://www.btmk.org/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66232
702 바나나 관리자 2017.03.21 1084
701 정상적이면서도 진귀한.. 유진 2017.03.17 1006
700 말씀이 머리에서 가슴으로 내려와야 합니다 관리자 2017.03.15 1222
699 맘 아린 실수... 관리자 2017.03.13 1268
698 밀어 냅니다. 관리자 2017.03.09 1208
697 우리의 마음을 주께 드려 유진 2017.03.07 1310
696 그분의 그림자 관리자 2017.03.03 1129
695 주님은 보이지 않게... 관리자 2017.03.01 1327
694 물에 비취이면 얼굴이 서로 같은 것 같이 관리자 2017.02.27 1291
693 사람들은 알지 못하네 유진 2017.02.23 1154
692 시작부터 끝까지 그분의 경륜 안에 지켜지는 긍휼을 입길... 관리자 2017.02.21 1838
691 가문 일으키기 관리자 2017.02.17 1887
690 헌신의 참된 의미 관리자 2017.02.15 2198
689 고난 받는 것이 내 길이라면 유진 2017.02.13 2305
688 매력 관리자 2017.02.09 2031
687 그러나 사실... 관리자 2017.02.07 2033
686 아둘람 관리자 2017.02.03 2723
685 가끔은 넓은 길을 꿈꿔 유진 2017.02.01 2245
684 그분 밖에서 발견된다면... 관리자 2017.01.30 2275
683 십자가 관리자 2017.01.26 3260
682 세상 세상 세상 관리자 2017.01.24 2397
681 사랑하는 귀한 주님 유진 2017.01.20 2827
680 거함, 사랑 그리고 미움 관리자 2017.01.17 2643
679 우회할 필요 없음 관리자 2017.01.13 2431
678 건축된 교회의 네가지 상태 관리자 2017.01.11 2930
677 당신의 영광과 아름다움으로.. 유진 2017.01.09 2479
676 인수 위원회 관리자 2017.01.05 2290
675 저물어가는 해를 정리해 보면서... 관리자 2017.01.03 2527
674 두 가지 갈림길 안에 관리자 2016.12.30 2536
673 주의 얼굴 보며 유진 2016.12.28 2788
672 두 극단 관리자 2016.12.26 2529
671 닭가슴살 요리에 대한 경험담 관리자 2016.12.22 2715
670 하나님을 고용한다구요? 관리자 2016.12.20 2862
669 만일 하나님이 유진 2016.12.16 3258
668 썩어지는 밀알 한알 관리자 2016.12.14 3010
667 이것저것 붓가는대로.. 2 관리자 2016.12.12 3102
666 외톨박이 관리자 2016.12.08 2539
665 그리스도의 인격으로.. 유진 2016.12.06 2644
664 돌과 스폰지 관리자 2016.12.01 2988
663 마지막이 다가오면서 공통적으로 받는 시험이 있다면... 관리자 2016.11.29 2886
662 몸 안에서 분열이 없이 관리자 2016.11.25 3313
661 신부의 사랑 유진 2016.11.23 3259
660 정말 심각한 것은.. 관리자 2016.11.21 2674
659 많은 사람들이 "나는 시간이 없다"라고 하는데... 관리자 2016.11.17 2744
658 기도의 주체가 누구인가? 관리자 2016.11.15 2566
657 주님의 은혜가 있어야만.. 유진 2016.11.11 2823
656 문제는 수도꼭지^^ 관리자 2016.11.09 2900
655 내 친구 Sean .... 관리자 2016.11.07 3207
654 코스모스 관리자 2016.11.03 3171
653 깨어지고 파쇄돼 유진 2016.11.01 3439
652 부분의 총합보다 항상 전체는 큽니다 관리자 2016.10.28 3213
651 약해서 악한 질그릇이므로... 관리자 2016.10.26 3145
650 어떤 봉사와 헌신에는 관리자 2016.10.24 3085
649 우리가 고대하는 부흥은.. 유진 2016.10.20 3403
648 어떤 기도 그리고 응답 관리자 2016.10.18 3335
647 주님의 권익을 위한 넓은 마음 관리자 2016.10.14 3236
646 또 하나의 잔디밭에서 본 이상 관리자 2016.10.12 3259
» 내 의지 능력 약하고 유진 2016.10.10 3462
644 골방 관리자 2016.10.06 3356
643 관계중심의 교회생활 관리자 2016.10.04 3350
642 딸기송(頌) 관리자 2016.09.30 3324
641 내 안에 주 계시하길 유진 2016.09.28 3534
640 하루살이 인생 관리자 2016.09.26 3520
639 생명인가 쭉정이인가 관리자 2016.09.22 3381
638 세 번 반복된 내용 관리자 2016.09.20 3256
637 변화와 성숙을 위해.. 유진 2016.09.16 3047
636 경배의 혼합과 은사들의 남용 관리자 2016.09.14 316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
394
yesterday: 565
total: 678642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