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는 지방교회에 대한 공정하고 편견없는 자료를 제시함으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사역 및 지방교회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알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균형잡힌 인식과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장  

2016.09.30 18:46

딸기송(頌)

조회 수 217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trawberries-196798_960_720.jpg



정말로 섞이고 싶은 "OO 교회"와의 섞임에 가지도 못하고-감기 때문에- 고요하게 기도하며 오늘 저녁에 "헐몬의 이슬과 복합 관유"가 넘치고 더욱 넘치길 기도하면서 이 글을 씁니다.


딸기 열매는 어떤 것은 상당히 크지만 어떤 것은 아주 작습니다. 저는 유심히 삼 주 정도를 관찰하며 그 비밀을 알아내었습니다. 꽃이 진 후엔 아주 작은 열매가 맺히는데 그 열매 빛깔이 "창백한 연두색"입니다. 크길 결정하는 것은 그 연두색으로 얼마나 오래 줄기에 매달려 있느냐하는 기간입니다. 연두 빛깔의 딸기 열매는 거의 눈에 보일 정도로 잘 자랍니다. 그 기간 동안에 많은 진액(津液)이 흘러들어 알차게 커집니다. 그리고 변색기(變色期)가 오면 잘록한 밑동부터 꼭지가 있는 위로 점점 퍼지며 붉게 변합니다. 일단 변색이 시작되면 딸기 열매는 더 이상 커지지 않습니다. 작은 열매는 연록빛 기간을 많이 갖지 못한 것들입니다. 조금 연록빛 열매를 자랑하다 금방 변색기에 들어서는데 변색도 어느 부분에서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열매 전체에서 급히 일어납니다. 그래서 곧 온 몸뚱이가 붉게 익어버리죠.


저는 이것을 관찰하며 교회 안에서 어떤 지체는 크게 쓰임을 받고, 어떤 지체는 조금 작게 쓰임을 받는 이유를 어느 정도 알 것 같았습니다. 몸 안에, 그리스도와 함께 하나님 안에 "얼마나 숨겨져 있었느냐"가 바로 쓰임을 크게 받느냐 혹은 작게 받느냐를 결정하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타락한 사람의 본성은 그리스도 안에 숨겨져서 진득하게 시간을 보내지 못하고 그냥 작은 딸기 열매처럼 온 몸이 급히 붉어져 쉽게 눈에 띄어 따먹혀 버리는 것입니다. 그러나 어떤 믿는 이들은 결코 밖으로 드러나지 않습니다. 그들이 신언을 해도, 안 해도 그만인 듯합니다. 결코 지체들의 눈에 띄는 은사나 언변도 없습니다. 사실 "모세와 바울"도 언변에 탁월하지는 않았던 것-(출4:10, 고후11:6)- 같습니다. 그러나 그들의 특징은 깊이 숨겨져 있다는 것입니다. 바울 형제님이 어떤 계시는 14년이나 숨겨 두었듯이. 항상 내면 깊이 지성소 안에 머물며 하나님으로부터 자양분을 듬뿍 받아들입니다. 사람들은 "작고 보잘 것 없다"고 하지만 하나님 눈엔 아닙니다.


그들이 참으로 "심장"입니다. 심장이 어찌 밖에 나올 수 있습니까? 심장은 숨겨져 쉴 사이 없이 뜁니다. 공개된 심장은 죽은 심장이거나 병든 심장입니다.


바알에게 무릎을 꿇지 않은 자들도 "숨겨진 자"들이요 신약의 이기는 무리들도 "숨겨진 자"들일 겁니다.


여전히 몇 개의 열매가 붉은 열매들 사이에서 연두빛을 띠고 줄기로부터 진액을 맘껏 흡수하고 있는 날에 지체들과 함께 "먹고 싶은 말씀"이 있습니다.


* 지존자의 은밀한 곳에 거하는 자는 전능하신 자의 그늘 아래 거하리로다.(시91:1)
* 이는 너희가 죽었고 너희 생명이 그리스도와 함께 하나님 안에 감추었음이니라.
  우리 생명이신 그리스도께서 나타나실 그 때에 너희도 그와 함께 영광 중에 나타나리로다.(골3:3-4)
* 이기는 그에게는 내가 감추었던 만나를 주고 또 흰 돌을 줄 터인데.
* 창백한 연두빛의 기간을 사람들은 좋아하지 않지만 숨어계시길 좋아하시는 하나님은 그들을 귀하게 보십니다. 아멘!
------------------------------------------------------------------------------------------------------


몇 년 전에 써 놓은 글인데 다시 읽어보니 지체들과 함께 누려도 괜찮다는 생각이 들어서 올려 놓았습니다.
우리 주님께서도 30년 동안 은밀한 가운데 마리아와 요셉의 아들로 살아가셨음을 기억하시고....  아멘!


나타나려고 하는 것은 바벨론의 원칙입니다.
계시록에도 큰 성 바벨론(계18:2)이란 표현이 있습니다.


몸된 교회 생활을 가장 망치는 것이 바로 크게 되려고 하는 것 혹은 교만입니다. ^^



글쓴이 : kspark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55379
667 이것저것 붓가는대로.. 2 관리자 2016.12.12 2181
666 외톨박이 관리자 2016.12.08 1834
665 그리스도의 인격으로.. 유진 2016.12.06 1959
664 돌과 스폰지 관리자 2016.12.01 2052
663 마지막이 다가오면서 공통적으로 받는 시험이 있다면... 관리자 2016.11.29 2020
662 몸 안에서 분열이 없이 관리자 2016.11.25 2245
661 신부의 사랑 유진 2016.11.23 2262
660 정말 심각한 것은.. 관리자 2016.11.21 1890
659 많은 사람들이 "나는 시간이 없다"라고 하는데... 관리자 2016.11.17 1991
658 기도의 주체가 누구인가? 관리자 2016.11.15 1837
657 주님의 은혜가 있어야만.. 유진 2016.11.11 1977
656 문제는 수도꼭지^^ 관리자 2016.11.09 2025
655 내 친구 Sean .... 관리자 2016.11.07 2168
654 코스모스 관리자 2016.11.03 2099
653 깨어지고 파쇄돼 유진 2016.11.01 2290
652 부분의 총합보다 항상 전체는 큽니다 관리자 2016.10.28 2128
651 약해서 악한 질그릇이므로... 관리자 2016.10.26 2075
650 어떤 봉사와 헌신에는 관리자 2016.10.24 1987
649 우리가 고대하는 부흥은.. 유진 2016.10.20 2206
648 어떤 기도 그리고 응답 관리자 2016.10.18 2219
647 주님의 권익을 위한 넓은 마음 관리자 2016.10.14 2161
646 또 하나의 잔디밭에서 본 이상 관리자 2016.10.12 2073
645 내 의지 능력 약하고 유진 2016.10.10 2248
644 골방 관리자 2016.10.06 2107
643 관계중심의 교회생활 관리자 2016.10.04 2186
» 딸기송(頌) 관리자 2016.09.30 2175
641 내 안에 주 계시하길 유진 2016.09.28 2312
640 하루살이 인생 관리자 2016.09.26 2311
639 생명인가 쭉정이인가 관리자 2016.09.22 2142
638 세 번 반복된 내용 관리자 2016.09.20 2143
637 변화와 성숙을 위해.. 유진 2016.09.16 2011
636 경배의 혼합과 은사들의 남용 관리자 2016.09.14 2096
635 제가 바로 『종교인』 관리자 2016.09.12 2202
634 할 수 없음.. 관리자 2016.09.07 2210
633 내 사랑 나의 하나님 유진 2016.09.05 2468
632 장의사 관리자 2016.09.01 2328
631 흔들리는 사람들 관리자 2016.08.30 2255
630 고요한 마음에 대하여 관리자 2016.08.25 2519
629 주 예수께 사로잡힌 내 맘 유진 2016.08.22 2482
628 비관적이지만 비관적이지 않도록... 관리자 2016.08.17 2254
627 생각이 새롭게 꽃핌 관리자 2016.08.11 2367
626 섬김과 불의 관계 관리자 2016.08.08 2327
625 주님의 뜻은 비밀해서.. 유진 2016.08.03 2340
624 첫사랑과 수건 관리자 2016.07.29 2256
623 9시 52분 부터 10시 27분까지... 관리자 2016.07.25 2454
622 벨사살 왕의 최후 관리자 2016.07.21 2375
621 영을 사용하는 것의 비밀이여! 유진 2016.07.18 2379
620 생명과 건축 관리자 2016.07.13 1984
619 아! 주님이 승리 하셨구나 관리자 2016.07.08 2077
618 남은 길을 갈 때 가장 필요한 덕목은... 관리자 2016.07.04 1897
617 처음의 위치로.. 유진 2016.06.27 1961
616 자주 내리는 비를 흡수하며 관리자 2016.06.21 2099
615 그 하나 관리자 2016.06.17 2060
614 우리의 기질을 처리해야 할 긴급한 필요성 관리자 2016.06.14 2023
613 체험의 강은.. 유진 2016.06.10 1871
612 전 걷기를 잘 못합니다... 관리자 2016.06.07 1882
611 그리스도의 신장 관리자 2016.06.01 1828
610 멀쩡해진 오늘은... 관리자 2016.05.28 2046
609 더 이상 껍질이 아닌.. 유진 2016.05.24 1853
608 축복을 생각하다 관리자 2016.05.19 2182
607 참 믿음은... 관리자 2016.05.16 3439
606 더 깊어진 야곱의 다루심.... 관리자 2016.05.12 3515
605 시간이 지나면.. 유진 2016.05.06 3566
604 새로운 창조를 누림 관리자 2016.05.02 3759
603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관리자 2016.04.26 3826
602 요한 성당을 찾아간 날 관리자 2016.04.20 3897
601 바로 우리의 일입니다. 유진 2016.04.14 379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451
yesterday: 493
total: 604054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