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는 지방교회에 대한 공정하고 편견없는 자료를 제시함으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사역 및 지방교회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알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균형잡힌 인식과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장  

2016.09.05 15:16

내 사랑 나의 하나님

조회 수 278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tyulpan-cvetok-lepestki-vesna.jpg


우리가 가장 사랑하는 것은 무엇일까요? 세상에는 우리의 마음을 매혹할 수 있는 많은 것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한 시편 기자는 “하늘에서는 주 외에 누가 내게 있으리요 땅에서는 주밖에 나의 사모할 자 없나이다”(시 73:25)라고 고백했습니다. 우리가 이 땅의 모든 것들이 헛됨을 보고, 그것이 우리를 다시 목마르게 한다는 것을 보았을 때 우리는 영원한 것을 사모하는 마음이 있게 될 것이고, 그런 우리의 마음을 그분께 열어 드렸을 때 그분은 거대한 자석과 같이 그분을 향해 이런 고백을 하게 하실 것입니다.


『내 사랑 나의 하나님...』



1. 내 사랑 나의 하나님 내 영원한 분깃
하늘 아래나 땅 위에 주 밖에 없다네


하늘 땅 모두 공허해 만족 주지 못해
내 하나님과 비할 것 아무데도 없네



주님 안에서의 한 형제님은 어느 날 시편 기자는 “하늘에서는 주 외에 누가 내게 있으리요 땅에서는 주밖에 나의 사모할 자 없나이다”(시 73:25)라고 말했지만 자신은 그렇게 고백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그 이유는 그에게 사랑하는 사람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 형제님은 생각도 강한 사람이었지만, 또한 감정도 강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런 그에게 하나님은 그의 생각을 다루시기 위해 연장한 동역자와 동역을 하게 하셨고, 그의 감정을 다루시기 위해 그의 사랑하는 사람을 내려놓게 하셨습니다.


때로 주님이 하시는 일은 우리가 이해할 수 없고 잔인한 것 같기도 하지만 우리의 존재가 주님의 생명의 통로가 되기까지 주님이 안배하시는 많은 환경을 통과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러한 과정을 거쳤을 때 그 형제님은 누구와도 동역할 수 있는 사람이 되었고 10여 년 후에 그가 사랑하였던 그 자매를 주님은 그의 아내가 되게 하셨습니다.



2. 주는 내 부요 내 생명 내 견고한 거처
주만이 나의 하나님 내 구주이실세


금전도 주께 비하면 공허한 장난감
다른 것 의지할 때에 어리석은 자 돼



파스칼은 사람 안에 하나님만이 채울 수 있는 빈 공간이 있다고 말하였는데 이것은 사람의 영입니다(슥 12:1, 살전 5:23). 우리가 물질적으로 많은 것을 소유한다고 하더라도 우리의 영 안에 하나님께서 계시지 않는다면 우리는 여전히 공허하다고 느끼게 되며, 하나님에 관한한 참으로 가난하게 될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께 나아가 그분을 영접하고 다시 얻게 될 때 비록 우리가 물질적으로는 가난하다고 하더라도 우리는 공허하지 않게 되며 참된 의미에서 우리는 부요한 자들이 됩니다.



3. 온 땅이 내 기업되고 내 재산 되어도
주 없으면 난 여전히 가련한 자일세


이 세상 사람 팔 벌려 다 재물 잡아도
난 다른 것 원치 않고 주 임재 얻겠네



주님이 다시 오시기 직전은 노아의 때와 같아서, 사람들은 하나님께서 사람의 생존을 위해 정하신 모든 것을 오용하고 과도하게 사용하므로 점점 마취되어 가고 있습니다(마 24:37-39).


우리 역시 이러한 흐름 가운데 있다면 마취되어 주님의 다시 오심에 대한 느낌이 점점 사라지게 될 것입니다.


물질이 사람들의 마음에서 신이 되어가고 있는 이때 한 무리의 사람들에게는 물질을 하나님께서 사람의 생존을 위해 정하신 본래 위치로 되돌아가게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때로는 정당하게 사용하는 것조차도 제한을 받을 필요가 있습니다.


그럴 때 우리는 깨어 있게 될 것이고, 인간 생활에 필요한 어떤 것에 의해서도 마취되지 않을 것이며, 주님이 다시 오실 때 주님의 임재 가운데 발견될 것입니다.



기도 : 주 예수님, 당신을 사랑합니다. 이 세상에 당신보다 아름다운 것이 없으며, 당신보다 귀한 것이 없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땅의 헛된 것에 사로잡혀 갈 때 그 흐름을 거슬러 올라가는 한 무리의 사람들 안에 있게 하소서. 사랑하는 자를 의지하고, 거친 들에서 올라오는 한 여인이 되게 하소서. 마지막 한 걸음을 뗄 때 당신의 임재 안에서 깨어나게 하소서. 당신의 임재를 사모하고 기다립니다.



* 이 찬송은 한국복음서원 찬송가 441장입니다. 가사는 찬송가 작시자로 잘 알려진 아이작 왓츠에 의해 지어졌고, 곡은 토마스 헤이스팅스(Thomas Hastings)에 의해 붙여졌습니다.


* 그리고 소개해 드린 음원은 이 곡의 새 곡조(New Tune)입니다.


* 한 사람이 작사, 작곡을 동시에 잘 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창작을 하기 위해서는 나의 부족함을 채워줄 수 있는 또 다른 기능을 가진 지체들이 필요합니다. 역대로 많은 찬송들은 이와 같은 동역의 산물이기도 합니다.


* 작곡에 기능이 있는 지체들이 작사에 어려움이 있을 경우 좋은 동역자를 만나는 것도 필요하지만 이와 같이 이미 있는 찬송에 새 곡조(New Tune)를 붙여 보는 것도 교회 안에 풍성을 더하는 일이라고 생각됩니다.


* 주님 안에서 체험이 있는 한 형제님은 “찬송가를 짓는 것은 진리 연구의 궁극적 지점, 곧 고봉에 도달하는 것이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우리가 진리를 추구할 뿐만 아니라 찬송을 통해 그 궁극적 지점, 고봉에 도달할 수 있기를 원합니다.





출처 : 성경진리사역원 http://www.btmk.org/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58177
689 고난 받는 것이 내 길이라면 유진 2017.02.13 1833
688 매력 관리자 2017.02.09 1611
687 그러나 사실... 관리자 2017.02.07 1606
686 아둘람 관리자 2017.02.03 2148
685 가끔은 넓은 길을 꿈꿔 유진 2017.02.01 1786
684 그분 밖에서 발견된다면... 관리자 2017.01.30 1812
683 십자가 관리자 2017.01.26 2524
682 세상 세상 세상 관리자 2017.01.24 2017
681 사랑하는 귀한 주님 유진 2017.01.20 2242
680 거함, 사랑 그리고 미움 관리자 2017.01.17 2162
679 우회할 필요 없음 관리자 2017.01.13 1982
678 건축된 교회의 네가지 상태 관리자 2017.01.11 2398
677 당신의 영광과 아름다움으로.. 유진 2017.01.09 1978
676 인수 위원회 관리자 2017.01.05 1826
675 저물어가는 해를 정리해 보면서... 관리자 2017.01.03 2072
674 두 가지 갈림길 안에 관리자 2016.12.30 1986
673 주의 얼굴 보며 유진 2016.12.28 2320
672 두 극단 관리자 2016.12.26 2011
671 닭가슴살 요리에 대한 경험담 관리자 2016.12.22 2194
670 하나님을 고용한다구요? 관리자 2016.12.20 2388
669 만일 하나님이 유진 2016.12.16 2575
668 썩어지는 밀알 한알 관리자 2016.12.14 2312
667 이것저것 붓가는대로.. 2 관리자 2016.12.12 2413
666 외톨박이 관리자 2016.12.08 2048
665 그리스도의 인격으로.. 유진 2016.12.06 2201
664 돌과 스폰지 관리자 2016.12.01 2276
663 마지막이 다가오면서 공통적으로 받는 시험이 있다면... 관리자 2016.11.29 2282
662 몸 안에서 분열이 없이 관리자 2016.11.25 2517
661 신부의 사랑 유진 2016.11.23 2545
660 정말 심각한 것은.. 관리자 2016.11.21 2129
659 많은 사람들이 "나는 시간이 없다"라고 하는데... 관리자 2016.11.17 2220
658 기도의 주체가 누구인가? 관리자 2016.11.15 2086
657 주님의 은혜가 있어야만.. 유진 2016.11.11 2261
656 문제는 수도꼭지^^ 관리자 2016.11.09 2294
655 내 친구 Sean .... 관리자 2016.11.07 2444
654 코스모스 관리자 2016.11.03 2340
653 깨어지고 파쇄돼 유진 2016.11.01 2625
652 부분의 총합보다 항상 전체는 큽니다 관리자 2016.10.28 2377
651 약해서 악한 질그릇이므로... 관리자 2016.10.26 2309
650 어떤 봉사와 헌신에는 관리자 2016.10.24 2243
649 우리가 고대하는 부흥은.. 유진 2016.10.20 2441
648 어떤 기도 그리고 응답 관리자 2016.10.18 2468
647 주님의 권익을 위한 넓은 마음 관리자 2016.10.14 2385
646 또 하나의 잔디밭에서 본 이상 관리자 2016.10.12 2333
645 내 의지 능력 약하고 유진 2016.10.10 2555
644 골방 관리자 2016.10.06 2415
643 관계중심의 교회생활 관리자 2016.10.04 2448
642 딸기송(頌) 관리자 2016.09.30 2438
641 내 안에 주 계시하길 유진 2016.09.28 2612
640 하루살이 인생 관리자 2016.09.26 2613
639 생명인가 쭉정이인가 관리자 2016.09.22 2413
638 세 번 반복된 내용 관리자 2016.09.20 2375
637 변화와 성숙을 위해.. 유진 2016.09.16 2242
636 경배의 혼합과 은사들의 남용 관리자 2016.09.14 2366
635 제가 바로 『종교인』 관리자 2016.09.12 2466
634 할 수 없음.. 관리자 2016.09.07 2444
» 내 사랑 나의 하나님 유진 2016.09.05 2786
632 장의사 관리자 2016.09.01 2577
631 흔들리는 사람들 관리자 2016.08.30 2442
630 고요한 마음에 대하여 관리자 2016.08.25 2836
629 주 예수께 사로잡힌 내 맘 유진 2016.08.22 2733
628 비관적이지만 비관적이지 않도록... 관리자 2016.08.17 2489
627 생각이 새롭게 꽃핌 관리자 2016.08.11 2633
626 섬김과 불의 관계 관리자 2016.08.08 2610
625 주님의 뜻은 비밀해서.. 유진 2016.08.03 2574
624 첫사랑과 수건 관리자 2016.07.29 2503
623 9시 52분 부터 10시 27분까지... 관리자 2016.07.25 269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
210
yesterday: 549
total: 632381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