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는 지방교회에 대한 공정하고 편견없는 자료를 제시함으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사역 및 지방교회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알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균형잡힌 인식과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장  

조회 수 254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derevo-pole-raps.jpg



마음의 중요성에 대해 말하는 성경 구절은 많다.


무릇 지킬만한 것보다 마음을 지키라고 했고 성을 지키는 것보다 마음을 지키는 것이 힘들다고 했다. 주님이 제자들을 데리고 산에 올라가 가르치실 때도 마음이 가난한 사람, 마음이 순수한 사람을 무엇보다 먼저 언급하셨다. 그만큼 마음은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또 인간관계에서 중요하다. 마음은 영으로 들어가는 입구이기 때문에 그 통로가 문제가 있으면 영 안에 계신 하나님을 알기가 어렵게 된다. 마음이 뒤틀려 있거나 깨져 있거나 오염되어 있으면 영 안에 계신, 순수하고 완전하신 하나님이 그를 통해 표현될 때, 왜곡되게 표현될 수밖에 없다. 그럴 때 우리는 오해를 하고 믿는 이가 어떻게 저럴 수가 있을까하고 어려움을 겪게 된다. 타인 뿐 아니라 자신에게서도 그런 모순을 발견할 때, 우리는 스스로 얼마나 많은 번민을 하게 되는가? 그러나 변개할 수 없는 사실을 주목하자면 우리가 영접한 주님은 어제나 오늘이나 동일하시다. 다만 우리의 마음이 처리될 필요가 있는 것이다.


흔히 ‘과학적’이라고 말할 때 사람들은 큰 신뢰를 갖는다. 그러나 이러한 영적인 원칙이야말로 어떤 과학보다 과학적이다. 마음에 격동이 일어나고 파도가 칠 때, 돌이켜 우리 속 깊은 곳에 계신 주님을 주목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이것은 어떤 과학적 사실보다 신뢰할만한 참된 것이다.


과거에 가정에 자녀의 어려움이 발생하고 가족 중에 치료하기 어려운 질병이 찾아왔을 때, 나의 마음은 깊은 고민과 염려와 자기 연민으로 스스로를 괴롭히고 있었다. 어느 날 전철을 타고 가다가 가방 속에 넣어두고 읽지 않은 얇은 메시지가 있어서 무심코 읽게 되었다. 제목이 『자신을 숨기시는 하나님』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 제목을 어찌 잊을 수 있겠는가?


하나님은 계속 말씀하셔도 그 음성이 세미하기 때문에 분요한 우리는 그 음성을 들을 수 없다는 것이다. 우리 마음이 고요하여야 그 음성을 들을 수 있으므로 젖 뗀 어린아이가 어미의 품에서 안식함같이 잠잠하여야 그 음성을 듣는다는 것이다. 나는 전철의 사람들을 잊어버리고 한없는 눈물을 흘리며 이 말씀의 깊이 안으로 들어갔고 이 말씀이 주는 놀라운 평강을 그때 맛보게 되었다. 그 뒤로도 여느 사람들처럼 환경의 파도는 여전하나 나는 이 비결을 배우게 되었으므로 감사하며 비결을 따르고자 돌이킨다. 마음이 격동되어 주님이 사라질 때, 고요히 주님 앞에 무릎을 꿇고 그분을 앙망하는 것이다. 우리의 대적은 더 큰 환경으로 또는 사소한 일을 가져와 마멸공작으로 끊임없이 우리를 소모시키지만, 우리는 여전히 그분을 신뢰하고 어린 아이처럼 주님 품에서 잠잠히 세미한 음성을 들어야한다. 그때 그분이 주시는 버터와 꿀은 얼마나 달콤하며 풍성한가? 만유이신 그 분은 우리 각자에게 어떤 양식이 필요하신지를 아신다. 환경과 마음의 격동은 오히려 그분의 음성을 들을 기회요, 그분을 진미로 누릴 기회인 것이다. 이것은 참되므로 자신을 보류하지 말고 고요히 주님께 나아가는 이는 누구나 유익을 얻을 것이다.


마음에 시련이 있을 때마다 주님의 고요한 음성을 들을 수 있게 됨을 인하여 또한 시시때때로 말씀해 주시는 신실한 그 사랑을 인하여 감사와 찬양을 주님께 돌린다.



글쓴이 : 종려나무

출처 : http://www.btmk.org/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55525
668 썩어지는 밀알 한알 관리자 2016.12.14 2069
667 이것저것 붓가는대로.. 2 관리자 2016.12.12 2196
666 외톨박이 관리자 2016.12.08 1854
665 그리스도의 인격으로.. 유진 2016.12.06 1974
664 돌과 스폰지 관리자 2016.12.01 2061
663 마지막이 다가오면서 공통적으로 받는 시험이 있다면... 관리자 2016.11.29 2049
662 몸 안에서 분열이 없이 관리자 2016.11.25 2262
661 신부의 사랑 유진 2016.11.23 2289
660 정말 심각한 것은.. 관리자 2016.11.21 1912
659 많은 사람들이 "나는 시간이 없다"라고 하는데... 관리자 2016.11.17 2016
658 기도의 주체가 누구인가? 관리자 2016.11.15 1858
657 주님의 은혜가 있어야만.. 유진 2016.11.11 1993
656 문제는 수도꼭지^^ 관리자 2016.11.09 2048
655 내 친구 Sean .... 관리자 2016.11.07 2195
654 코스모스 관리자 2016.11.03 2118
653 깨어지고 파쇄돼 유진 2016.11.01 2319
652 부분의 총합보다 항상 전체는 큽니다 관리자 2016.10.28 2145
651 약해서 악한 질그릇이므로... 관리자 2016.10.26 2089
650 어떤 봉사와 헌신에는 관리자 2016.10.24 2005
649 우리가 고대하는 부흥은.. 유진 2016.10.20 2222
648 어떤 기도 그리고 응답 관리자 2016.10.18 2238
647 주님의 권익을 위한 넓은 마음 관리자 2016.10.14 2173
646 또 하나의 잔디밭에서 본 이상 관리자 2016.10.12 2095
645 내 의지 능력 약하고 유진 2016.10.10 2272
644 골방 관리자 2016.10.06 2126
643 관계중심의 교회생활 관리자 2016.10.04 2199
642 딸기송(頌) 관리자 2016.09.30 2193
641 내 안에 주 계시하길 유진 2016.09.28 2345
640 하루살이 인생 관리자 2016.09.26 2331
639 생명인가 쭉정이인가 관리자 2016.09.22 2164
638 세 번 반복된 내용 관리자 2016.09.20 2154
637 변화와 성숙을 위해.. 유진 2016.09.16 2026
636 경배의 혼합과 은사들의 남용 관리자 2016.09.14 2112
635 제가 바로 『종교인』 관리자 2016.09.12 2220
634 할 수 없음.. 관리자 2016.09.07 2229
633 내 사랑 나의 하나님 유진 2016.09.05 2495
632 장의사 관리자 2016.09.01 2357
631 흔들리는 사람들 관리자 2016.08.30 2271
» 고요한 마음에 대하여 관리자 2016.08.25 2543
629 주 예수께 사로잡힌 내 맘 유진 2016.08.22 2498
628 비관적이지만 비관적이지 않도록... 관리자 2016.08.17 2270
627 생각이 새롭게 꽃핌 관리자 2016.08.11 2381
626 섬김과 불의 관계 관리자 2016.08.08 2347
625 주님의 뜻은 비밀해서.. 유진 2016.08.03 2352
624 첫사랑과 수건 관리자 2016.07.29 2272
623 9시 52분 부터 10시 27분까지... 관리자 2016.07.25 2471
622 벨사살 왕의 최후 관리자 2016.07.21 2397
621 영을 사용하는 것의 비밀이여! 유진 2016.07.18 2394
620 생명과 건축 관리자 2016.07.13 1994
619 아! 주님이 승리 하셨구나 관리자 2016.07.08 2092
618 남은 길을 갈 때 가장 필요한 덕목은... 관리자 2016.07.04 1913
617 처음의 위치로.. 유진 2016.06.27 1973
616 자주 내리는 비를 흡수하며 관리자 2016.06.21 2119
615 그 하나 관리자 2016.06.17 2072
614 우리의 기질을 처리해야 할 긴급한 필요성 관리자 2016.06.14 2035
613 체험의 강은.. 유진 2016.06.10 1893
612 전 걷기를 잘 못합니다... 관리자 2016.06.07 1899
611 그리스도의 신장 관리자 2016.06.01 1839
610 멀쩡해진 오늘은... 관리자 2016.05.28 2065
609 더 이상 껍질이 아닌.. 유진 2016.05.24 1864
608 축복을 생각하다 관리자 2016.05.19 2209
607 참 믿음은... 관리자 2016.05.16 3454
606 더 깊어진 야곱의 다루심.... 관리자 2016.05.12 3524
605 시간이 지나면.. 유진 2016.05.06 3582
604 새로운 창조를 누림 관리자 2016.05.02 3778
603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관리자 2016.04.26 3835
602 요한 성당을 찾아간 날 관리자 2016.04.20 390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419
yesterday: 495
total: 605990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