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는 지방교회에 대한 공정하고 편견없는 자료를 제시함으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사역 및 지방교회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알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균형잡힌 인식과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장  

2016.07.21 16:56

벨사살 왕의 최후

조회 수 340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vetok-lepestki-sirenevyy.jpg



누가 먼저 보았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누가 먼저 소리를 질렀는지도 모릅니다.
사람들이 새파랗게 질린 얼굴로
“아니, 저건......!”
“저게 뭐야? ”
하고 거의 동시에 비명을 질렀기 때문입니다.
“저 벽에......! 사람의 손가락 아닌가!”
한 순간에 사람들의 시선이 벽을 향했습니다. 그리고 다들 자기 눈을 의심하는 것 같았습니다.
‘내가 지금 헛것을 보고 있는 게 분명해.’
‘너무 술을 많이 마셔서 환각증상이 온 건가?’
그러나 그것은 술을 전혀 마시지 않은 내가 봐도 분명히 사람의 손가락이었습니다. 손가락이 벽에 글을 쓰고 있습니다.


“폐하!”
신하들이 말을 하기 전에 벨사살 왕도 그것을 보고 있었습니다.
나는 벨사살 왕 바로 옆에서 시중을 들고 있었으므로 왕이 덜덜 떨고 있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왕은 한동안 입을 열지 않았습니다. 아니, 너무 놀랍고 두려워서 아예 입을 열지도 못하고 있었습니다. 조금 전까지 그토록 즐거워하며 큰소리치던 왕이었는데. 왕뿐만이 아닙니다. 그렇게 흥청망청 떠들고 웃고 술을 마시던 사람들이 약속이나 한 것처럼 모두 입을 다물고 두려워하며 눈치만 보고 있었습니다.
몇 시간째 벌이고 있는 왕의 대연회였습니다. 연회는 왕의 연회답게 화려하고 사치스러웠습니다.
바벨론 왕국의 내노라하는 사람들이 천명이나 이 잔치에 참석해 있었습니다.
등대마다 불이 타올라서 궁전 연회장은 대낮처럼 밝았습니다.
음악소리와 춤, 웃음소리 속에서 사람들은 웃고 떠들면서 마시고 또 마셨습니다.


갑자기 벨사살 왕이 창고지기를 불렀습니다.
“자 오늘은 아주 큰 잔치다. 우리 모두 멋진 잔을 사용하자. 가서 예루살렘성소에서 가져온 금그릇과은그릇을 가져오너라.”
왕의 명령을 받은 신하들이 예루살렘 성전에서 하나님을 위해 사용되던 그릇들을 가지고 왔습니다. 그 금과 은그릇들은 느부갓네살 왕이 예루살렘을 함락시킬 때 가져온 것들이었습니다.
“이 그릇에 술을 부어 마시는 거다.”
“폐하, 그러나 이 그릇들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을 섬기던 그릇인데요.”
“그게 무슨 상관이야. 이스라엘은 다 망해서 우리 식민지가 되어 있는데. 우리 할아버지 느부갓네살 대왕님이 이스라엘을 정복하고 가져온 전리품이야.”
“하지만 느부갓네살 대왕님은 후손 모두에게 교만한 마음으로 하나님을 대적하지 말라고 가르치셨습니다.”
“듣기 싫다.”
왕비들, 여러 귀인들, 빈궁들은 왕이 시키는 대로 금 은 그릇들에 술을 담아 마시기 시작했습니다.
나는 왕의 옆에서 시중을 들면서 그 소란한 모습을 슬픈 마음으로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자, 이제 우리 신들에게 경배합시다”
궁전에는 금으로 만든 신상, 은으로 만든 신상,동과 철 그리고 나무와 돌로 만든 신상들이 가득했습니다.
“자 모두 술잔을 높이 들고 이 신들을 찬양합시다.”
왕이 그렇게 외친 바로 그때, 이런 놀라운 일이 일어난 것입니다.


손가락은 흰 벽에 글자를 쓰고는 사라졌습니다.
타오르는 등불이 벽에 씌어진 글자들을 환하게 비추었습니다. 그러나 누구도 그 글자를 읽지는 못했습니다.
그제야 왕은 정신이 났는지
“술객과 갈대아 술사와 점장이를 불러오라. ”
고 명령을 했습니다.그리고는 바벨론 박사들에게 외쳤습니다.
“누구든지 이 글자를 읽고 해석할 수 있다면 그 사람을 이 나라의 셋 째 자리에 앉힐 것이다. 왕가를 상징하는 자주 옷을 입히고 금사슬을 목에 걸어 주겠다.“
왕의 그 말은, 글을 읽고 해석하는 사람을 바로 왕 다음의 지위를 주겠다는 약속이었습니다.
하지만 그 누구도 어떤 박사도 벽에 씌어진 글을 읽지도 해석하지도 못했습니다.
그러자 벨사살 왕은 더 불안한지 얼굴에 두려워하는 빛이 가득했습니다. 모든 사람들도 다 두려워했습니다.
마침 그 때 그 소식을 듣고 태후가 잔치하는 자리에 나타났습니다.
“왕이여, 이 나라에는 거룩한 신을 믿는 탁월하고 명철한 능력이 있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다니엘이라는 사람입니다. 그를 부르세요. 이전에 느부갓네살 왕은 그를 박사들의 우두머리로 삼았었습니다.”
“다니엘?“


다니엘이 왕 앞으로 불려왔습니다.
“그대가 바로 우리 조부 느부갓네살 왕께서 사로 잡아온 그 다니엘이냐? 그대는 총명과 비상한 지혜가 있다고 하니 빨리 이 글을 읽고 해석해보아라. 아무도 이 글을 읽거나 해석하는 사람이 없다. 만일 네가 이글을 읽고 해석한다면 내가 너에게 자주 옷을 입히고 금사슬을 목에 걸어 줄 것이다.”
왕의 말에 다니엘은 고개를 저었습니다.
“보상은 필요 없습니다. 그건 모두 왕이 가지십시오. 그러나 내가 이 것을 해석하겠습니다. 그전에 왕에게 할 말이 있습니다.”
나는 다니엘의 그 당당한 태도에 깜짝 놀랐습니다.
벨사살 왕은 다니엘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죽일지도 모릅니다. 다니엘은 그것을 분명히 알고 있을 텐데도 눈썹 하나 까딱하지 않고 벨사살 왕을 책망했습니다.
“왕은 기억하실 것입니다. 느부갓네살 왕에게 일어났던 일을.”
“...... !”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이 왕의 선조인 느부갓네살 왕에게 나라와 큰 권세와 영광과 위엄을 주셨습니다.그런데 그는 교만하여져서 그것이 다 자기에게서 나온 것이라고 생각하였습니다.”
그건 나도 아니 궁 안에 있는 사람들은 모두 기억하는 일이었습니다.


사실 느부갓네살은 정말 훌륭한 왕이었습니다. 그는 용감하고 정치에도 능했고 또한 건축가이기도 했습니다. 지금 바벨론의 모든 훌륭한 건물은 느부갓네살 왕의 작품이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느부갓네살 왕은 자기가 지은 건축물들을 보면서
“이 큰 바벨론은 내가 능력과 권세로 건설하였다. 내 영광과 위엄이 얼마나 놀라우냐.”
하면서 교만하여졌습니다.
그 전에 하나님은 느부갓네살에게 꿈으로 나타나셔서 교만해지면 반드시 그를 짐승같이 낮추리라고 경고했었는데도 말입니다.
경고했던 것처럼 하나님은 느부갓네살 왕을 짐승처럼 되게 했습니다. 느부갓네살 왕은 어느 날 갑자기 미친 사람처럼 왕궁을 빠져 나가서 들나귀와 함께 돌아다니고, 소처럼 풀을 뜯어 먹었습니다. 아무리 궁 안으로 데려다 놓아도 밖으로 나가 이슬을 맞으며 잠을 잤습니다. 그런 일이 49일이나 계속 되었습니다.
그 때 느부갓네살은 깨달았던 것입니다.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이 자기의 뜻대로 사람을 높이시고 세우신다는 것을.
그렇게 깨닫고 회개하자 거짓말처럼 느부갓네살의 병은 나았습니다.
제 자리로 돌아온 느부갓네살 왕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러므로 지금 나 느부갓네살이 하늘의 왕을 찬양하며 칭송하며 존경하노니 그의 일이 다 진실하고 그의 행하심이 의로우시므로 무릇 교만하게 행하는 자를 그가 능히 낮추심이니라.”
왕궁 안의 사람들은 그런 사실이 밖으로 새어나갈까 봐 쉬쉬 했습니다. 그러나 그때 청년이었던 벨사살은 그 일을 직접 옆에서 보았습니다.


“벨사살 왕이여, 왕은 그런 사실을 다 알고 있으면서도 스스로 높여져서 하늘의 주인인 하나님을 거역하고, 그 성전에서 사용하던 그릇들을 가지고 왕과 귀인들과 왕후들과 빈궁들과 함께 술을 마셨습니다. 그리고 보지도, 듣지도, 말하지도 못하는 우상들에게 찬양하고 호흡을 주시는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지 않았습니다. 이러므로 이 손가락이 나와서 이 글을 기록한 것입니다. ”
벨사살 왕은 아버지에게 꾸지람을 받는 아이처럼 가만히 듣고만 있었습니다.
“이 글은 ‘메네 메네 데겔 우바르신’입니다.”
“그 뜻은 무엇이오?“
사람들이 모두 다니엘의 대답에 귀를 기울였습니다.
“이 뜻은 이제 이미 하나님이 왕의 나라를 끝냈다는 것입니다. 이 나라가 둘로 나뉘어져 메데와 페르샤에게 주어진다는 뜻입니다. ”
나는 그 두려운 말에 몸이 떨렸습니다. 그러면서 빨리 벨사살 왕이 느부갓네살 왕처럼 회개를 하기를 기다렸습니다.
그러나 왕은 그런 두려운 말을 듣고도 회개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자기가 한 약속을 잘 지키는 왕이라는 것을 알리고 싶은지 싫다는 다니엘에게 자주색옷을 입히고 금사슬을 목에 걸어주었습니다.
도대체 그런 행동이 그 시간에 왜 필요하다는 말입니까?
나는 너무나 안타까웠습니다.


바로 그때, 메데 사람 다리오 왕의 군대는 메마른 강바닥을 이용하여 성안으로 침입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날 밤 다리오 왕은 벨사살 왕을 죽이고 바벨론을 정복했습니다.
BC 539년, 그렇게 신바벨론 제국은 페르샤왕에게 망했습니다.
다리오왕은 다니엘을 총리로 삼았습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페르샤의 고레스왕은 이스라엘 백성들을 이스라엘로 돌아가라고 허락했습니다.
고레스 왕 또한 알았던 것입니다.
왕이 되는 것, 나라를 세우는 것, 그 모든 일들이 하나님의 계획안에서 이루어진다는 것을.



글쓴이 : 진주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66077
635 제가 바로 『종교인』 관리자 2016.09.12 3266
634 할 수 없음.. 관리자 2016.09.07 3328
633 내 사랑 나의 하나님 유진 2016.09.05 3625
632 장의사 관리자 2016.09.01 3317
631 흔들리는 사람들 관리자 2016.08.30 3155
630 고요한 마음에 대하여 관리자 2016.08.25 3664
629 주 예수께 사로잡힌 내 맘 유진 2016.08.22 3534
628 비관적이지만 비관적이지 않도록... 관리자 2016.08.17 3285
627 생각이 새롭게 꽃핌 관리자 2016.08.11 3292
626 섬김과 불의 관계 관리자 2016.08.08 3211
625 주님의 뜻은 비밀해서.. 유진 2016.08.03 3335
624 첫사랑과 수건 관리자 2016.07.29 3255
623 9시 52분 부터 10시 27분까지... 관리자 2016.07.25 3397
» 벨사살 왕의 최후 관리자 2016.07.21 3409
621 영을 사용하는 것의 비밀이여! 유진 2016.07.18 3371
620 생명과 건축 관리자 2016.07.13 2782
619 아! 주님이 승리 하셨구나 관리자 2016.07.08 2815
618 남은 길을 갈 때 가장 필요한 덕목은... 관리자 2016.07.04 2706
617 처음의 위치로.. 유진 2016.06.27 2652
616 자주 내리는 비를 흡수하며 관리자 2016.06.21 2941
615 그 하나 관리자 2016.06.17 2979
614 우리의 기질을 처리해야 할 긴급한 필요성 관리자 2016.06.14 2772
613 체험의 강은.. 유진 2016.06.10 2527
612 전 걷기를 잘 못합니다... 관리자 2016.06.07 2588
611 그리스도의 신장 관리자 2016.06.01 2522
610 멀쩡해진 오늘은... 관리자 2016.05.28 2782
609 더 이상 껍질이 아닌.. 유진 2016.05.24 2562
608 축복을 생각하다 관리자 2016.05.19 3110
607 참 믿음은... 관리자 2016.05.16 4065
606 더 깊어진 야곱의 다루심.... 관리자 2016.05.12 4245
605 시간이 지나면.. 유진 2016.05.06 4298
604 새로운 창조를 누림 관리자 2016.05.02 4400
603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관리자 2016.04.26 4530
602 요한 성당을 찾아간 날 관리자 2016.04.20 4565
601 바로 우리의 일입니다. 유진 2016.04.14 4436
600 모리아 산으로... 관리자 2016.04.12 5035
599 주님을 섬기는 한가지 길 관리자 2016.04.06 5080
598 새로운 부흥은... 관리자 2016.04.01 4503
597 보배가 요구하는 것은.. 유진 2016.03.29 4567
596 그리스도에 대한 맛은 참된 앎에서 옴 관리자 2016.03.24 4734
595 영적인 자가 면역증 관리자 2016.03.17 4693
594 그것이 나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관리자 2016.03.11 8020
593 생명과 인격 유진 2016.03.08 6749
592 주변에서 맴돌며 외로운 교회생활들 관리자 2016.03.04 6962
591 '자매님~~'라고 불리울 때... 관리자 2016.02.29 8327
590 내 마음의 깊은 구덩이 관리자 2016.02.22 6900
589 그 일입니다 유진 2016.02.17 8130
588 헉~! 절 모른데요. 관리자 2016.02.12 8619
587 다만 그리스도로 인하여 감사할 수 있는 관리자 2016.02.05 8282
586 은혜의 단비가 하늘에서 내린다 관리자 2016.02.02 8926
585 사람을 알아 보는 것에 의해.. 유진 2016.01.29 8089
584 10분간... 행복하였습니다 관리자 2016.01.27 8713
583 아무 것도 잃을 것이 없습니다 관리자 2016.01.25 7421
582 일보다 생명을 주의함 관리자 2016.01.21 8151
581 힘겨운 씨름을.. 유진 2016.01.19 8316
580 관리자 2016.01.15 8554
579 산초기름으로 볶은 김치 관리자 2016.01.12 7917
578 선택 관리자 2016.01.07 8003
577 존재로 인해.. 유진 2016.01.05 8146
576 일상생활에서 모든 것을 포함하신 주님을 공급자로 누리기 관리자 2015.12.31 8464
575 산 자의 헌신과 죽은 자의 헌신 관리자 2015.12.28 8720
574 담낭 제거 수술 후 느낌과 기도 관리자 2015.12.21 8563
573 아브라함의 하나님을 체험함은.. 유진 2015.12.17 7930
572 농촌생활을 시작했던 그 어느날 관리자 2015.12.15 7950
571 오스틴 팀씨 형제님의 교통 관리자 2015.12.11 7701
570 사랑하는 지체여.. 관리자 2015.12.09 8039
569 청명한 산으로 이끌어 주소서 유진 2015.12.07 85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
372
yesterday: 520
total: 677579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