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는 지방교회에 대한 공정하고 편견없는 자료를 제시함으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사역 및 지방교회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알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균형잡힌 인식과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장  

2016.07.21 16:56

벨사살 왕의 최후

조회 수 250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vetok-lepestki-sirenevyy.jpg



누가 먼저 보았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누가 먼저 소리를 질렀는지도 모릅니다.
사람들이 새파랗게 질린 얼굴로
“아니, 저건......!”
“저게 뭐야? ”
하고 거의 동시에 비명을 질렀기 때문입니다.
“저 벽에......! 사람의 손가락 아닌가!”
한 순간에 사람들의 시선이 벽을 향했습니다. 그리고 다들 자기 눈을 의심하는 것 같았습니다.
‘내가 지금 헛것을 보고 있는 게 분명해.’
‘너무 술을 많이 마셔서 환각증상이 온 건가?’
그러나 그것은 술을 전혀 마시지 않은 내가 봐도 분명히 사람의 손가락이었습니다. 손가락이 벽에 글을 쓰고 있습니다.


“폐하!”
신하들이 말을 하기 전에 벨사살 왕도 그것을 보고 있었습니다.
나는 벨사살 왕 바로 옆에서 시중을 들고 있었으므로 왕이 덜덜 떨고 있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왕은 한동안 입을 열지 않았습니다. 아니, 너무 놀랍고 두려워서 아예 입을 열지도 못하고 있었습니다. 조금 전까지 그토록 즐거워하며 큰소리치던 왕이었는데. 왕뿐만이 아닙니다. 그렇게 흥청망청 떠들고 웃고 술을 마시던 사람들이 약속이나 한 것처럼 모두 입을 다물고 두려워하며 눈치만 보고 있었습니다.
몇 시간째 벌이고 있는 왕의 대연회였습니다. 연회는 왕의 연회답게 화려하고 사치스러웠습니다.
바벨론 왕국의 내노라하는 사람들이 천명이나 이 잔치에 참석해 있었습니다.
등대마다 불이 타올라서 궁전 연회장은 대낮처럼 밝았습니다.
음악소리와 춤, 웃음소리 속에서 사람들은 웃고 떠들면서 마시고 또 마셨습니다.


갑자기 벨사살 왕이 창고지기를 불렀습니다.
“자 오늘은 아주 큰 잔치다. 우리 모두 멋진 잔을 사용하자. 가서 예루살렘성소에서 가져온 금그릇과은그릇을 가져오너라.”
왕의 명령을 받은 신하들이 예루살렘 성전에서 하나님을 위해 사용되던 그릇들을 가지고 왔습니다. 그 금과 은그릇들은 느부갓네살 왕이 예루살렘을 함락시킬 때 가져온 것들이었습니다.
“이 그릇에 술을 부어 마시는 거다.”
“폐하, 그러나 이 그릇들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을 섬기던 그릇인데요.”
“그게 무슨 상관이야. 이스라엘은 다 망해서 우리 식민지가 되어 있는데. 우리 할아버지 느부갓네살 대왕님이 이스라엘을 정복하고 가져온 전리품이야.”
“하지만 느부갓네살 대왕님은 후손 모두에게 교만한 마음으로 하나님을 대적하지 말라고 가르치셨습니다.”
“듣기 싫다.”
왕비들, 여러 귀인들, 빈궁들은 왕이 시키는 대로 금 은 그릇들에 술을 담아 마시기 시작했습니다.
나는 왕의 옆에서 시중을 들면서 그 소란한 모습을 슬픈 마음으로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자, 이제 우리 신들에게 경배합시다”
궁전에는 금으로 만든 신상, 은으로 만든 신상,동과 철 그리고 나무와 돌로 만든 신상들이 가득했습니다.
“자 모두 술잔을 높이 들고 이 신들을 찬양합시다.”
왕이 그렇게 외친 바로 그때, 이런 놀라운 일이 일어난 것입니다.


손가락은 흰 벽에 글자를 쓰고는 사라졌습니다.
타오르는 등불이 벽에 씌어진 글자들을 환하게 비추었습니다. 그러나 누구도 그 글자를 읽지는 못했습니다.
그제야 왕은 정신이 났는지
“술객과 갈대아 술사와 점장이를 불러오라. ”
고 명령을 했습니다.그리고는 바벨론 박사들에게 외쳤습니다.
“누구든지 이 글자를 읽고 해석할 수 있다면 그 사람을 이 나라의 셋 째 자리에 앉힐 것이다. 왕가를 상징하는 자주 옷을 입히고 금사슬을 목에 걸어 주겠다.“
왕의 그 말은, 글을 읽고 해석하는 사람을 바로 왕 다음의 지위를 주겠다는 약속이었습니다.
하지만 그 누구도 어떤 박사도 벽에 씌어진 글을 읽지도 해석하지도 못했습니다.
그러자 벨사살 왕은 더 불안한지 얼굴에 두려워하는 빛이 가득했습니다. 모든 사람들도 다 두려워했습니다.
마침 그 때 그 소식을 듣고 태후가 잔치하는 자리에 나타났습니다.
“왕이여, 이 나라에는 거룩한 신을 믿는 탁월하고 명철한 능력이 있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다니엘이라는 사람입니다. 그를 부르세요. 이전에 느부갓네살 왕은 그를 박사들의 우두머리로 삼았었습니다.”
“다니엘?“


다니엘이 왕 앞으로 불려왔습니다.
“그대가 바로 우리 조부 느부갓네살 왕께서 사로 잡아온 그 다니엘이냐? 그대는 총명과 비상한 지혜가 있다고 하니 빨리 이 글을 읽고 해석해보아라. 아무도 이 글을 읽거나 해석하는 사람이 없다. 만일 네가 이글을 읽고 해석한다면 내가 너에게 자주 옷을 입히고 금사슬을 목에 걸어 줄 것이다.”
왕의 말에 다니엘은 고개를 저었습니다.
“보상은 필요 없습니다. 그건 모두 왕이 가지십시오. 그러나 내가 이 것을 해석하겠습니다. 그전에 왕에게 할 말이 있습니다.”
나는 다니엘의 그 당당한 태도에 깜짝 놀랐습니다.
벨사살 왕은 다니엘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죽일지도 모릅니다. 다니엘은 그것을 분명히 알고 있을 텐데도 눈썹 하나 까딱하지 않고 벨사살 왕을 책망했습니다.
“왕은 기억하실 것입니다. 느부갓네살 왕에게 일어났던 일을.”
“...... !”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이 왕의 선조인 느부갓네살 왕에게 나라와 큰 권세와 영광과 위엄을 주셨습니다.그런데 그는 교만하여져서 그것이 다 자기에게서 나온 것이라고 생각하였습니다.”
그건 나도 아니 궁 안에 있는 사람들은 모두 기억하는 일이었습니다.


사실 느부갓네살은 정말 훌륭한 왕이었습니다. 그는 용감하고 정치에도 능했고 또한 건축가이기도 했습니다. 지금 바벨론의 모든 훌륭한 건물은 느부갓네살 왕의 작품이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느부갓네살 왕은 자기가 지은 건축물들을 보면서
“이 큰 바벨론은 내가 능력과 권세로 건설하였다. 내 영광과 위엄이 얼마나 놀라우냐.”
하면서 교만하여졌습니다.
그 전에 하나님은 느부갓네살에게 꿈으로 나타나셔서 교만해지면 반드시 그를 짐승같이 낮추리라고 경고했었는데도 말입니다.
경고했던 것처럼 하나님은 느부갓네살 왕을 짐승처럼 되게 했습니다. 느부갓네살 왕은 어느 날 갑자기 미친 사람처럼 왕궁을 빠져 나가서 들나귀와 함께 돌아다니고, 소처럼 풀을 뜯어 먹었습니다. 아무리 궁 안으로 데려다 놓아도 밖으로 나가 이슬을 맞으며 잠을 잤습니다. 그런 일이 49일이나 계속 되었습니다.
그 때 느부갓네살은 깨달았던 것입니다.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이 자기의 뜻대로 사람을 높이시고 세우신다는 것을.
그렇게 깨닫고 회개하자 거짓말처럼 느부갓네살의 병은 나았습니다.
제 자리로 돌아온 느부갓네살 왕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러므로 지금 나 느부갓네살이 하늘의 왕을 찬양하며 칭송하며 존경하노니 그의 일이 다 진실하고 그의 행하심이 의로우시므로 무릇 교만하게 행하는 자를 그가 능히 낮추심이니라.”
왕궁 안의 사람들은 그런 사실이 밖으로 새어나갈까 봐 쉬쉬 했습니다. 그러나 그때 청년이었던 벨사살은 그 일을 직접 옆에서 보았습니다.


“벨사살 왕이여, 왕은 그런 사실을 다 알고 있으면서도 스스로 높여져서 하늘의 주인인 하나님을 거역하고, 그 성전에서 사용하던 그릇들을 가지고 왕과 귀인들과 왕후들과 빈궁들과 함께 술을 마셨습니다. 그리고 보지도, 듣지도, 말하지도 못하는 우상들에게 찬양하고 호흡을 주시는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지 않았습니다. 이러므로 이 손가락이 나와서 이 글을 기록한 것입니다. ”
벨사살 왕은 아버지에게 꾸지람을 받는 아이처럼 가만히 듣고만 있었습니다.
“이 글은 ‘메네 메네 데겔 우바르신’입니다.”
“그 뜻은 무엇이오?“
사람들이 모두 다니엘의 대답에 귀를 기울였습니다.
“이 뜻은 이제 이미 하나님이 왕의 나라를 끝냈다는 것입니다. 이 나라가 둘로 나뉘어져 메데와 페르샤에게 주어진다는 뜻입니다. ”
나는 그 두려운 말에 몸이 떨렸습니다. 그러면서 빨리 벨사살 왕이 느부갓네살 왕처럼 회개를 하기를 기다렸습니다.
그러나 왕은 그런 두려운 말을 듣고도 회개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자기가 한 약속을 잘 지키는 왕이라는 것을 알리고 싶은지 싫다는 다니엘에게 자주색옷을 입히고 금사슬을 목에 걸어주었습니다.
도대체 그런 행동이 그 시간에 왜 필요하다는 말입니까?
나는 너무나 안타까웠습니다.


바로 그때, 메데 사람 다리오 왕의 군대는 메마른 강바닥을 이용하여 성안으로 침입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날 밤 다리오 왕은 벨사살 왕을 죽이고 바벨론을 정복했습니다.
BC 539년, 그렇게 신바벨론 제국은 페르샤왕에게 망했습니다.
다리오왕은 다니엘을 총리로 삼았습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페르샤의 고레스왕은 이스라엘 백성들을 이스라엘로 돌아가라고 허락했습니다.
고레스 왕 또한 알았던 것입니다.
왕이 되는 것, 나라를 세우는 것, 그 모든 일들이 하나님의 계획안에서 이루어진다는 것을.



글쓴이 : 진주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56620
679 우회할 필요 없음 관리자 2017.01.13 1832
678 건축된 교회의 네가지 상태 관리자 2017.01.11 2206
677 당신의 영광과 아름다움으로.. 유진 2017.01.09 1867
676 인수 위원회 관리자 2017.01.05 1726
675 저물어가는 해를 정리해 보면서... 관리자 2017.01.03 1927
674 두 가지 갈림길 안에 관리자 2016.12.30 1877
673 주의 얼굴 보며 유진 2016.12.28 2143
672 두 극단 관리자 2016.12.26 1907
671 닭가슴살 요리에 대한 경험담 관리자 2016.12.22 2071
670 하나님을 고용한다구요? 관리자 2016.12.20 2263
669 만일 하나님이 유진 2016.12.16 2380
668 썩어지는 밀알 한알 관리자 2016.12.14 2188
667 이것저것 붓가는대로.. 2 관리자 2016.12.12 2292
666 외톨박이 관리자 2016.12.08 1933
665 그리스도의 인격으로.. 유진 2016.12.06 2080
664 돌과 스폰지 관리자 2016.12.01 2164
663 마지막이 다가오면서 공통적으로 받는 시험이 있다면... 관리자 2016.11.29 2170
662 몸 안에서 분열이 없이 관리자 2016.11.25 2379
661 신부의 사랑 유진 2016.11.23 2409
660 정말 심각한 것은.. 관리자 2016.11.21 2018
659 많은 사람들이 "나는 시간이 없다"라고 하는데... 관리자 2016.11.17 2111
658 기도의 주체가 누구인가? 관리자 2016.11.15 1969
657 주님의 은혜가 있어야만.. 유진 2016.11.11 2132
656 문제는 수도꼭지^^ 관리자 2016.11.09 2163
655 내 친구 Sean .... 관리자 2016.11.07 2326
654 코스모스 관리자 2016.11.03 2224
653 깨어지고 파쇄돼 유진 2016.11.01 2481
652 부분의 총합보다 항상 전체는 큽니다 관리자 2016.10.28 2260
651 약해서 악한 질그릇이므로... 관리자 2016.10.26 2195
650 어떤 봉사와 헌신에는 관리자 2016.10.24 2122
649 우리가 고대하는 부흥은.. 유진 2016.10.20 2332
648 어떤 기도 그리고 응답 관리자 2016.10.18 2337
647 주님의 권익을 위한 넓은 마음 관리자 2016.10.14 2273
646 또 하나의 잔디밭에서 본 이상 관리자 2016.10.12 2203
645 내 의지 능력 약하고 유진 2016.10.10 2405
644 골방 관리자 2016.10.06 2258
643 관계중심의 교회생활 관리자 2016.10.04 2317
642 딸기송(頌) 관리자 2016.09.30 2314
641 내 안에 주 계시하길 유진 2016.09.28 2470
640 하루살이 인생 관리자 2016.09.26 2475
639 생명인가 쭉정이인가 관리자 2016.09.22 2279
638 세 번 반복된 내용 관리자 2016.09.20 2244
637 변화와 성숙을 위해.. 유진 2016.09.16 2135
636 경배의 혼합과 은사들의 남용 관리자 2016.09.14 2234
635 제가 바로 『종교인』 관리자 2016.09.12 2340
634 할 수 없음.. 관리자 2016.09.07 2339
633 내 사랑 나의 하나님 유진 2016.09.05 2650
632 장의사 관리자 2016.09.01 2467
631 흔들리는 사람들 관리자 2016.08.30 2344
630 고요한 마음에 대하여 관리자 2016.08.25 2671
629 주 예수께 사로잡힌 내 맘 유진 2016.08.22 2603
628 비관적이지만 비관적이지 않도록... 관리자 2016.08.17 2385
627 생각이 새롭게 꽃핌 관리자 2016.08.11 2492
626 섬김과 불의 관계 관리자 2016.08.08 2464
625 주님의 뜻은 비밀해서.. 유진 2016.08.03 2460
624 첫사랑과 수건 관리자 2016.07.29 2369
623 9시 52분 부터 10시 27분까지... 관리자 2016.07.25 2577
» 벨사살 왕의 최후 관리자 2016.07.21 2505
621 영을 사용하는 것의 비밀이여! 유진 2016.07.18 2512
620 생명과 건축 관리자 2016.07.13 2089
619 아! 주님이 승리 하셨구나 관리자 2016.07.08 2208
618 남은 길을 갈 때 가장 필요한 덕목은... 관리자 2016.07.04 2018
617 처음의 위치로.. 유진 2016.06.27 2078
616 자주 내리는 비를 흡수하며 관리자 2016.06.21 2243
615 그 하나 관리자 2016.06.17 2205
614 우리의 기질을 처리해야 할 긴급한 필요성 관리자 2016.06.14 2143
613 체험의 강은.. 유진 2016.06.10 199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
367
yesterday: 476
total: 619962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