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는 지방교회에 대한 공정하고 편견없는 자료를 제시함으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사역 및 지방교회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알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균형잡힌 인식과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장  

조회 수 210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water-rain-glass-drops.jpg



사람이 쓴 책과 달리, 하나님의 말씀은 늘 새롭고 그 풍성은 다함이 없습니다. 우리 마음이 백지와 같고, 열린 자세로 하나님의 말씀 앞에 나아간다면 기존에 익히 알던 말씀에서도 새로운 빛비춤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어떤 선입관도 없이 말씀을 대하고 또 그 말씀의 실재 안에 들어가는 것은 상당한 훈련이 요구됩니다.


오늘은 히브리서 6장을 읽고, 그 중에서 7-8절로 기도하고 묵상했습니다. 6장 본문 안에는 성경을 제법 안다고 하는 사람들도 이해하기 어려운 난해한 부분들이 들어 있습니다. 그것들은 지금까지 다음 두 가지로 해석되어 왔습니다. 하나는 “떨어져 나간 사람들”(6절) 혹은 “내버려”지는 사람들(8절)은 구원 받은 후 나중에 문제가 생겨 그 구원이 취소된 사람들이라는 해석입니다. 다른 하나는 이들이 결국 “내버려”지는 사람들이 된 것은 처음부터 참된 구원(거듭남)을 받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두 가지 견해 중 어느 하나에 점유된 채 해당 본문을 읽는다면, 이 단락을 쓴 히브리 기자의 본래의 의도를 만지지 못하게 될 것입니다.


히브리서를 쓴 저자의 의도를 바로 이해하려면, 5장의 마지막 구절이 “충분히 성장한 사람들”을 말하고 있음을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이어지는 6장1절이 “그러므로 우리는 그리스도에 관한 초보적인 말씀에 머물지 말고, 성숙에 이르도록 전진합시다.”라고 한 것도 간과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렇게 할 때 이 단락이 거듭난 사람들은 생명의 자람을 추구함으로 성숙에 이르라는 강한 권면임을 알게 될 것입니다. 물론 신약의 거듭남은 “하나님의 영과 사람의 영이 하나로 연합된 것”(요3:6, 고전6:17)을 말함으로, 참되게 거듭난 사람이 그 후 어떤 이유로든 거듭나지 않은 것처럼 되는 일은 있을 수 없습니다. 이런 기본 틀 안에서 본문의 난해한 부분들을 기도한다면, 누구든지 히브리서 6장 안에서 새로운 빛의 비침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오, 이런 저런 사전 지식에서 벗어난 상태로 성경을 대하고, 그 말씀을 통하여 현재 말씀하시는 주님의 음성을 듣기를 얼마나 사모하는지요. 아침에 그러한 마음 자세로 아래 본문을 함께 읽고 기도했습니다.


“땅이 그 위에 자주 내리는 비를 흡수하여 경작하는 사람들에게 필요한 농작물을 산출하면, 그 땅은 하나님에게서 오는 복을 누리는 것이지만, 가시나무와 엉겅퀴를 낸다면, 내버려지고 저주에 가까운 것을 받게 되고, 결국 불태워지게 됩니다.”


아침에 이 말씀을 먹을 때 첫 번째로 누려지는 것은 우리가 아직은 비(rain)가 내리는 시대에 살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것도 어쩌다가 가끔이 아니고, “자주” 내리고 있는 비라고 성경은 말합니다. 오 주님, 이러한 비를 내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도 이 비를 흡수하여 온 존재가 이 비로 흠뻑 적셔지는 하루가 되게 하소서라는 기도가 있습니다. 이러한 묵상과 기도는 이 비가 “하나님에게서 오는 복”과 관련이 있음을 알게 합니다. 기존의 기복신앙은 복(blessing)하면 물질적인 어떤 것을 생각나게 합니다. 그러나 신약 교회에게 주시는 복은 원칙적으로 신성한 것, 즉 신령한 복입니다(엡1:3). 바울은 이 (아브라함의) 복을 그 영(the Spirit)과 동일시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문맥상 6절의 “비”는 바로 앞의4-5절에서 언급된 다섯 가지 항목들, 즉 “빛비춤”, “하늘에 속한 은사”, “성령을 함께 소유함”, “하나님의 선한 말씀”, “장차 올 시대의 능력”과 관련이 있습니다. 이 모든 것들은 하늘에 속하고 또 하나님에게서 오는 것들입니다. 오, 지금 하늘의 문이 열리고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이 비를 ‘흡수’하는 사람마다 ‘농작물’(vegetation)을 산출할 것입니다.


두 번째 묵상은 이처럼 비가 자주 내리는데 왜 많은 때 우리의 마음은 종종 가시나무 혹은 엉겅퀴와도 같은가 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묵상은 비 자체보다는 그 비를 ‘흡수’(drink)하는 단계에서 심각한 하자가 있음을 깨닫게 합니다. 어릴 적에 장마철에 아무리 소나기가 쏟아져도 장독 뚜껑이 닫혀 있던 장독 안은 한 방울의 물도 없이 뽀송뽀송했던 것을 본 기억이 있습니다. 대적이 얼마나 많은 때 우리 마음을 이 ‘비’를 향하여 닫혀있게 했는지! 심지어 말씀을 읽을 때조차도 우리 마음은 교리나 새로운 성경 지식을 얻고자 했을 뿐, 그 안에서 생명이신 그리스도 그 인격을 만나기를 얼마나 소홀히 했는지! 오 주님, 이 아침에 마음의 뚜껑을 당신을 향해 엽니다. 자주 내리는 비로 흠뻑 적셔지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만일 성경을 대할 때 교리적인 지식만을 추구한다면, 우리의 마음은 다른 이들을 향하여 ‘가시나무와 엉겅퀴’와 같을 것입니다. 성경을 많이 안다는 사람들끼리 인터넷 안에서 가시 돋친 설전을 벌이는 것을 지켜본 적이 있습니다. 많은 경우 그 안에서 먹기 좋은 ‘농작물’이 산출되기 보다는, 내가 더 옳고 너는 틀렸다는 교만과 정죄가 전달되어 왔습니다. 문제는 정작 그 본인들은 그런 상태의 심각성을 알지 못한 채 그런 일들을 반복한다는 것입니다. 그 날에 주님의 심판대 앞에 섰을 때 생명에서 나오지 않은 그러한 봉사와 수고의 열매는 결국 ‘불로 태워질 것’ 입니다. 그러나 그가 거듭났다면 그 자신은 구원을 받을 것이나, 불을 통과하여 받을 것입니다. 이것이 고린도 전서 3장이 말하는 바입니다(12-15절).


오늘 아침에 해당 본문을 추구하면서 좀 더 밝아진 것은 난해 본문 중 하나인 8절의 “내버려지고”(아도키모스(96 b))가 ‘시험에 합격하지 못한’이란 의미이고, 사도 바울이 자신에 대해 말하면서 이 단어를 사용했다는 점입니다. 즉 바울은 “나의 몸을 쳐서 노예로 삼습니다. 이것은 내가 남들에게는 복음을 전하면서 정작 나 자신이 ‘시험에 견디지 못하는 일’(아도키모스)이 없도록 하기 위한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고전9:27). 사도 바울은 확실하게 거듭난 사람이었습니다. 그런 그가 자기의 구원이 취소되고 다시 지옥에 갈까봐 자기 몸을 쳐 가면서까지 분투했다는 식의 해석은 많이 어색합니다. 오히려 성경은 그가 더 뛰어난 부활에 이르도록 앞에 있는 푯대를 향해 달렸다고 말합니다. 그는 모든 것들을 배설물로 여기고(오, 우리에게 유익한 많은 것들이 우리 마음을 그리스도에게서 멀어지게 하고, 정작 생명의 성숙에 방해가 되는지요!), 그리스도를 얻고 더 얻는 길을 갔습니다. 그러므로 마침내 관제로 부어질 만큼 영적으로 익어 장성한 분량에 이르렀습니다(딤후 4: 6, 8). 히브리서 6장도 이런 동일한 것을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오 주 예수님, 많은 때 마음이 메마르며 가시나무와 엉겅퀴와도 같았음을 자백합니다. 자주 내리는 비를 흡수 하지 못하게 안에서 막는 것이 무엇인지요? 보게 하시고 고침 받게 하소서. 비를 흡수하여 성숙에 이르도록 도와주옵소서.” 아멘.

 


글쓴이 : 갓맨

출처 : 성경진리사역원 http://www.btmk.org/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55380
667 이것저것 붓가는대로.. 2 관리자 2016.12.12 2181
666 외톨박이 관리자 2016.12.08 1834
665 그리스도의 인격으로.. 유진 2016.12.06 1959
664 돌과 스폰지 관리자 2016.12.01 2052
663 마지막이 다가오면서 공통적으로 받는 시험이 있다면... 관리자 2016.11.29 2020
662 몸 안에서 분열이 없이 관리자 2016.11.25 2245
661 신부의 사랑 유진 2016.11.23 2262
660 정말 심각한 것은.. 관리자 2016.11.21 1890
659 많은 사람들이 "나는 시간이 없다"라고 하는데... 관리자 2016.11.17 1992
658 기도의 주체가 누구인가? 관리자 2016.11.15 1838
657 주님의 은혜가 있어야만.. 유진 2016.11.11 1977
656 문제는 수도꼭지^^ 관리자 2016.11.09 2025
655 내 친구 Sean .... 관리자 2016.11.07 2169
654 코스모스 관리자 2016.11.03 2099
653 깨어지고 파쇄돼 유진 2016.11.01 2290
652 부분의 총합보다 항상 전체는 큽니다 관리자 2016.10.28 2128
651 약해서 악한 질그릇이므로... 관리자 2016.10.26 2076
650 어떤 봉사와 헌신에는 관리자 2016.10.24 1987
649 우리가 고대하는 부흥은.. 유진 2016.10.20 2206
648 어떤 기도 그리고 응답 관리자 2016.10.18 2219
647 주님의 권익을 위한 넓은 마음 관리자 2016.10.14 2161
646 또 하나의 잔디밭에서 본 이상 관리자 2016.10.12 2073
645 내 의지 능력 약하고 유진 2016.10.10 2249
644 골방 관리자 2016.10.06 2107
643 관계중심의 교회생활 관리자 2016.10.04 2186
642 딸기송(頌) 관리자 2016.09.30 2175
641 내 안에 주 계시하길 유진 2016.09.28 2313
640 하루살이 인생 관리자 2016.09.26 2312
639 생명인가 쭉정이인가 관리자 2016.09.22 2143
638 세 번 반복된 내용 관리자 2016.09.20 2143
637 변화와 성숙을 위해.. 유진 2016.09.16 2011
636 경배의 혼합과 은사들의 남용 관리자 2016.09.14 2096
635 제가 바로 『종교인』 관리자 2016.09.12 2203
634 할 수 없음.. 관리자 2016.09.07 2210
633 내 사랑 나의 하나님 유진 2016.09.05 2468
632 장의사 관리자 2016.09.01 2328
631 흔들리는 사람들 관리자 2016.08.30 2255
630 고요한 마음에 대하여 관리자 2016.08.25 2519
629 주 예수께 사로잡힌 내 맘 유진 2016.08.22 2482
628 비관적이지만 비관적이지 않도록... 관리자 2016.08.17 2254
627 생각이 새롭게 꽃핌 관리자 2016.08.11 2367
626 섬김과 불의 관계 관리자 2016.08.08 2327
625 주님의 뜻은 비밀해서.. 유진 2016.08.03 2340
624 첫사랑과 수건 관리자 2016.07.29 2256
623 9시 52분 부터 10시 27분까지... 관리자 2016.07.25 2454
622 벨사살 왕의 최후 관리자 2016.07.21 2376
621 영을 사용하는 것의 비밀이여! 유진 2016.07.18 2379
620 생명과 건축 관리자 2016.07.13 1984
619 아! 주님이 승리 하셨구나 관리자 2016.07.08 2077
618 남은 길을 갈 때 가장 필요한 덕목은... 관리자 2016.07.04 1898
617 처음의 위치로.. 유진 2016.06.27 1961
» 자주 내리는 비를 흡수하며 관리자 2016.06.21 2100
615 그 하나 관리자 2016.06.17 2060
614 우리의 기질을 처리해야 할 긴급한 필요성 관리자 2016.06.14 2023
613 체험의 강은.. 유진 2016.06.10 1871
612 전 걷기를 잘 못합니다... 관리자 2016.06.07 1882
611 그리스도의 신장 관리자 2016.06.01 1829
610 멀쩡해진 오늘은... 관리자 2016.05.28 2046
609 더 이상 껍질이 아닌.. 유진 2016.05.24 1853
608 축복을 생각하다 관리자 2016.05.19 2182
607 참 믿음은... 관리자 2016.05.16 3439
606 더 깊어진 야곱의 다루심.... 관리자 2016.05.12 3515
605 시간이 지나면.. 유진 2016.05.06 3566
604 새로운 창조를 누림 관리자 2016.05.02 3759
603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관리자 2016.04.26 3826
602 요한 성당을 찾아간 날 관리자 2016.04.20 3897
601 바로 우리의 일입니다. 유진 2016.04.14 379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458
yesterday: 493
total: 604061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