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는 지방교회에 대한 공정하고 편견없는 자료를 제시함으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사역 및 지방교회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알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균형잡힌 인식과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장  

조회 수 19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blue-sky-1404535_960_720.jpg



제가 제일 잘 걸어 다녔던 것에 대한
저의 기억은...


아마도
초, 중등 때까지 였던 것 같습니다...


초등학교는 한 3키로 쯤 떨어져 있었고..
중, 고등학교는 읍내에 약 4키로 쯤 떨어져 있었으니까요...


그땐
버스도 흔하지 않았고
또 중, 고등학교 땐 버스비 아껴서
삼중당 문고판 책 사보는 재미로
걸어 다녔던 기억이 납니다.....


그 이후론 특별한 몇번을 제외하고는
걸어 본 기억이 별로 없습니다...


교회도 가까운 곳으로
아이들 학교도 가까운 곳으로
시장도 가까운 곳으로만
골라서 이사를 다니다가....


제 차(티코)가 생긴 뒤로는
100미터를 넘게 걷는 일도 흔한 일^^이 아닙니다....


아~~
그래도 런닝머신 앞에서는
제자리 걷기이긴 하지만
2-3키로씩 걷기도 하네요^^;;;


왜 갑자기 걷는 이야기냐구요??


우리집에서 2-300미터만 가면
보리고개라는 고개가 있습니다...


별로 가파르지도 않은데
부여에 있는 유일한 고개인 듯합니다...


예전에 두어번
차 없을 때...


눈으로 보면 빤히 보이는 거리라서
택시타기도 아깝고 하면
보리고개 넘어 사는 자매님을 심방하려고
걸어서 넘었던 적이 있습니다...


잘 걷지 못하는 저에게는 곤욕^^스런 일이였습니다...


요즘엔
하루에도 두어번씩 그 고개를 넘어 다닙니다.
학원생 아이들을 데려다 주기도하고
또 그 고개를 넘어서 공주도 가고 대전도 가니까요...


하지만
전처럼 힘들 일이 없습니다...


엑세레이더만 조금 힘주어 밟으면
그냥 쑤~우욱 순간에 넘어 다닙니다....


그렇게 차를 타고 그 고개를 넘어다니면서
요즘 전 주 안에서 산다는 걸 깨닫습니다...


나 혼자 애쓰고
고생하면서 교회 생활을 하려면
얼마나 힘든지...


분량도 못되면서
지체들을 사랑한다고 가슴에 끌어 안고
기도하다가도
제 풀에 지쳐 다 동댕이치고
도망다니던 때가 얼마 전 일입니다....


그러나
그리스도 안에서
주님 안에서는 모든 것이 쉽고 안전합니다...


지체들을 사랑하고 싶으면
주님 안에서 지체들을 사랑하면 됩니다...


교회를 위해 봉사 할 일이 있으면
그리스도 안에서 그분의 눈가를 바라보며
그분이 미소짓는 만큼만 하면 됩니다...


더 많이 할  필요도 없고
게으름 필 필요도 없습니다....


주님께서 허락하신 만큼 행하며
그분의 역사하시는 손길을 믿으면....


마음에 쉼이 있습니다...


63빌딩 꼭대기는 커녕
야트막한 보리고개도
저 혼자 걸어가면 힘들고 땀나고 짜증나지만....


티코 안에서
그리스도 안에서
주님의 얼굴을 바라보면


보리고개 뿐 아니라
63빌딩 맨 윗층까지도 한 순간에
금방 그리고 아주 쉽게...


쑤~욱 올라 갈 수 있습니다.....



글쓴이 : 깊은 샘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55611
669 만일 하나님이 유진 2016.12.16 2274
668 썩어지는 밀알 한알 관리자 2016.12.14 2079
667 이것저것 붓가는대로.. 2 관리자 2016.12.12 2215
666 외톨박이 관리자 2016.12.08 1862
665 그리스도의 인격으로.. 유진 2016.12.06 1990
664 돌과 스폰지 관리자 2016.12.01 2070
663 마지막이 다가오면서 공통적으로 받는 시험이 있다면... 관리자 2016.11.29 2064
662 몸 안에서 분열이 없이 관리자 2016.11.25 2276
661 신부의 사랑 유진 2016.11.23 2310
660 정말 심각한 것은.. 관리자 2016.11.21 1922
659 많은 사람들이 "나는 시간이 없다"라고 하는데... 관리자 2016.11.17 2024
658 기도의 주체가 누구인가? 관리자 2016.11.15 1868
657 주님의 은혜가 있어야만.. 유진 2016.11.11 2005
656 문제는 수도꼭지^^ 관리자 2016.11.09 2062
655 내 친구 Sean .... 관리자 2016.11.07 2213
654 코스모스 관리자 2016.11.03 2126
653 깨어지고 파쇄돼 유진 2016.11.01 2341
652 부분의 총합보다 항상 전체는 큽니다 관리자 2016.10.28 2150
651 약해서 악한 질그릇이므로... 관리자 2016.10.26 2104
650 어떤 봉사와 헌신에는 관리자 2016.10.24 2013
649 우리가 고대하는 부흥은.. 유진 2016.10.20 2232
648 어떤 기도 그리고 응답 관리자 2016.10.18 2256
647 주님의 권익을 위한 넓은 마음 관리자 2016.10.14 2180
646 또 하나의 잔디밭에서 본 이상 관리자 2016.10.12 2103
645 내 의지 능력 약하고 유진 2016.10.10 2286
644 골방 관리자 2016.10.06 2135
643 관계중심의 교회생활 관리자 2016.10.04 2220
642 딸기송(頌) 관리자 2016.09.30 2207
641 내 안에 주 계시하길 유진 2016.09.28 2360
640 하루살이 인생 관리자 2016.09.26 2347
639 생명인가 쭉정이인가 관리자 2016.09.22 2172
638 세 번 반복된 내용 관리자 2016.09.20 2160
637 변화와 성숙을 위해.. 유진 2016.09.16 2036
636 경배의 혼합과 은사들의 남용 관리자 2016.09.14 2127
635 제가 바로 『종교인』 관리자 2016.09.12 2236
634 할 수 없음.. 관리자 2016.09.07 2238
633 내 사랑 나의 하나님 유진 2016.09.05 2515
632 장의사 관리자 2016.09.01 2363
631 흔들리는 사람들 관리자 2016.08.30 2275
630 고요한 마음에 대하여 관리자 2016.08.25 2555
629 주 예수께 사로잡힌 내 맘 유진 2016.08.22 2513
628 비관적이지만 비관적이지 않도록... 관리자 2016.08.17 2285
627 생각이 새롭게 꽃핌 관리자 2016.08.11 2397
626 섬김과 불의 관계 관리자 2016.08.08 2362
625 주님의 뜻은 비밀해서.. 유진 2016.08.03 2356
624 첫사랑과 수건 관리자 2016.07.29 2285
623 9시 52분 부터 10시 27분까지... 관리자 2016.07.25 2485
622 벨사살 왕의 최후 관리자 2016.07.21 2407
621 영을 사용하는 것의 비밀이여! 유진 2016.07.18 2408
620 생명과 건축 관리자 2016.07.13 2003
619 아! 주님이 승리 하셨구나 관리자 2016.07.08 2101
618 남은 길을 갈 때 가장 필요한 덕목은... 관리자 2016.07.04 1921
617 처음의 위치로.. 유진 2016.06.27 1978
616 자주 내리는 비를 흡수하며 관리자 2016.06.21 2139
615 그 하나 관리자 2016.06.17 2080
614 우리의 기질을 처리해야 할 긴급한 필요성 관리자 2016.06.14 2051
613 체험의 강은.. 유진 2016.06.10 1902
» 전 걷기를 잘 못합니다... 관리자 2016.06.07 1920
611 그리스도의 신장 관리자 2016.06.01 1849
610 멀쩡해진 오늘은... 관리자 2016.05.28 2074
609 더 이상 껍질이 아닌.. 유진 2016.05.24 1870
608 축복을 생각하다 관리자 2016.05.19 2233
607 참 믿음은... 관리자 2016.05.16 3463
606 더 깊어진 야곱의 다루심.... 관리자 2016.05.12 3531
605 시간이 지나면.. 유진 2016.05.06 3589
604 새로운 창조를 누림 관리자 2016.05.02 3790
603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관리자 2016.04.26 385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264
yesterday: 515
total: 606862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