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는 지방교회에 대한 공정하고 편견없는 자료를 제시함으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사역 및 지방교회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알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균형잡힌 인식과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장  

2016.05.28 18:33

멀쩡해진 오늘은...

조회 수 216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tyulpany-buket-banka-okno.jpg



무거운 후라이팬을 들다가 손목이 휙 돌려진 후 반년을 훨씬 넘게
왼쪽 손목을 제대로 못쓰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오랫동안 왼쪽 손목을 아파하면서 안 것은
왼손이 그렇게 많은 역할을 하는지 예전에 몰랐던 것입니다.
특히 부엌일에 있어서는 더 그랬습니다.


이제 손목이 제대로 낫는 가 했더니 이번에는 길에서 심하게 미끄러져
허리를 붙들고 한 달 넘게 읔읔거렸습니다.
허리가 아프니 도저히 힘을 쓸 수 없었습니다.
물리치료를 받고 약을 먹고 많이 나았지만
아직도 허리에 무리가 가는 일은 삼가고 있습니다.
허리가 아프면 아무 힘도 쓸 수 없음을 절감하면서요.


그리고 그제 어제는 구토와 두통으로 환자 행세를 했습니다.
너무 소화가 잘되고 잘 먹어서 먹는 것을 삼가하는 것이 매일의 일상이었는데
한 이틀 제대로 먹지 못해 보니 얼마나 힘들고 괴로운지
평소 튼튼한 제 위장에게 감사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가는 모세혈관 어디가 살짝 막혔다고 어찌 그리 온 머리가 욱신거리는지!
가는 신경 어디가 살짝 눌려졌다고 어찌 그리 위가 요동을 치는지!
이렇게 조금이라도 몸에 탈이 나면 건강의 중요성을 금세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아픈 사람 심정이 조금이나마 헤아려지고요.


우리 몸은 참 예민도 하여 이렇게 어디 조금이라도 막히거나
이상이 생기면 온 몸이 힘들어하며 괴로워집니다.
그리스도의 몸도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어느 한 지체가 몸의 교통에서 막혀지면 온 몸이 힘들어지니까요.
멀쩡해진 오늘은 우리는 육신의 건강을 잘 지켜야 될 뿐 아니라
그리스도의 몸인 지체로서의 자신의 건강도 잘 지켜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나의 막힘은 내 자신을 힘들게 할 뿐 아니라
온 몸을 힘들게 하는 것이 엄연한 사실이니 말입니다.



글쓴이 : Christine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56431
611 그리스도의 신장 관리자 2016.06.01 1940
» 멀쩡해진 오늘은... 관리자 2016.05.28 2166
609 더 이상 껍질이 아닌.. 유진 2016.05.24 1943
608 축복을 생각하다 관리자 2016.05.19 2325
607 참 믿음은... 관리자 2016.05.16 3527
606 더 깊어진 야곱의 다루심.... 관리자 2016.05.12 3617
605 시간이 지나면.. 유진 2016.05.06 3668
604 새로운 창조를 누림 관리자 2016.05.02 3872
603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관리자 2016.04.26 3932
602 요한 성당을 찾아간 날 관리자 2016.04.20 3997
601 바로 우리의 일입니다. 유진 2016.04.14 3904
600 모리아 산으로... 관리자 2016.04.12 4522
599 주님을 섬기는 한가지 길 관리자 2016.04.06 4371
598 새로운 부흥은... 관리자 2016.04.01 3960
597 보배가 요구하는 것은.. 유진 2016.03.29 3985
596 그리스도에 대한 맛은 참된 앎에서 옴 관리자 2016.03.24 4182
595 영적인 자가 면역증 관리자 2016.03.17 4081
594 그것이 나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관리자 2016.03.11 7312
593 생명과 인격 유진 2016.03.08 6083
592 주변에서 맴돌며 외로운 교회생활들 관리자 2016.03.04 6415
591 '자매님~~'라고 불리울 때... 관리자 2016.02.29 7647
590 내 마음의 깊은 구덩이 관리자 2016.02.22 6338
589 그 일입니다 유진 2016.02.17 7400
588 헉~! 절 모른데요. 관리자 2016.02.12 7823
587 다만 그리스도로 인하여 감사할 수 있는 관리자 2016.02.05 7466
586 은혜의 단비가 하늘에서 내린다 관리자 2016.02.02 8064
585 사람을 알아 보는 것에 의해.. 유진 2016.01.29 7295
584 10분간... 행복하였습니다 관리자 2016.01.27 8001
583 아무 것도 잃을 것이 없습니다 관리자 2016.01.25 6763
582 일보다 생명을 주의함 관리자 2016.01.21 7372
581 힘겨운 씨름을.. 유진 2016.01.19 7558
580 관리자 2016.01.15 7759
579 산초기름으로 볶은 김치 관리자 2016.01.12 7026
578 선택 관리자 2016.01.07 7231
577 존재로 인해.. 유진 2016.01.05 7340
576 일상생활에서 모든 것을 포함하신 주님을 공급자로 누리기 관리자 2015.12.31 7498
575 산 자의 헌신과 죽은 자의 헌신 관리자 2015.12.28 7877
574 담낭 제거 수술 후 느낌과 기도 관리자 2015.12.21 7592
573 아브라함의 하나님을 체험함은.. 유진 2015.12.17 7102
572 농촌생활을 시작했던 그 어느날 관리자 2015.12.15 7113
571 오스틴 팀씨 형제님의 교통 관리자 2015.12.11 7004
570 사랑하는 지체여.. 관리자 2015.12.09 7211
569 청명한 산으로 이끌어 주소서 유진 2015.12.07 7766
568 저희 남편 구원 받았어요! 관리자 2015.12.03 7121
567 휴거된 뒤의 삶 관리자 2015.12.01 7437
566 가장 되고 싶은 나의 모습 관리자 2015.11.27 8019
565 신언.. 유진 2015.11.25 7717
564 하늘에 속한 이상 관리자 2015.11.23 7942
563 격동시키는 브닌나 관리자 2015.11.20 7617
562 감사의 기도는 겸손의 표현입니다. 관리자 2015.11.18 8205
561 작은 떡이 되신 분처럼.. 유진 2015.11.16 7070
560 향낭 관리자 2015.11.12 7988
559 그들은 알았을까? 관리자 2015.11.10 7389
558 사람의 형상 관리자 2015.11.06 6839
557 다른 영역에 사는 사람처럼.. 유진 2015.11.03 6599
556 생활이 만들어 낸 언어 관리자 2015.10.30 7041
555 자격은 거저로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관리자 2015.10.28 6722
554 에스겔서의 네 생물들 관리자 2015.10.26 7092
553 낡음은.. 유진 2015.10.22 6816
552 생명으로 돌아와야 합니다 관리자 2015.10.20 6390
551 십자가 - 대신 죽음 vs 함께 죽음 관리자 2015.10.16 7052
550 옛날에.. 옛날에... 별로 오래되지 않은 옛날에.. 관리자 2015.10.14 6864
549 생각이 변화될 때.. 유진 2015.10.12 6992
548 자매와 함께 심방을 관리자 2015.10.07 7202
547 셋 하나 관리자 2015.10.05 6695
546 저 사람 믿는 사람 맞어? 관리자 2015.10.01 7294
545 특이함에 대한 오해.. 유진 2015.09.25 767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
228
yesterday: 428
total: 618367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