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방교회 교회자료 홈페이지는 지방교회에 대한 공정하고 편견없는 자료를 제시함으로 워치만 니와 위트니스 리의 사역 및 지방교회에 대해 정확한 사실을 알기를 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균형잡힌 인식과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장  

2016.05.19 15:23

축복을 생각하다

조회 수 33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listya-buton-tyulpan-kraski.jpg



7080세대라고 불리는 세대의 사람들은 “소유냐 존재냐”라는 제목의 책을 기억할 것이다. 지금처럼 인문학 열풍이 불기 전인데도 이 책은 대학의 필수 교양서적 중 하나로 꼽혔을 뿐 아니라 대중에게도 많이 팔렸다. 내용인즉슨 ‘내가 가진 소유를 행복으로 생각하는가? 아니면 내가 어떠한 존재가 되는 것이 인생에서 행복한 것인가’ 를 묻는 내용이었다.


IMF사태가 오기 전이었지만 이미 어디에나 물신주의가 팽배해 있었기 때문에 당시의 석학이었던 에리히 프롬의 이 질문은 사람들을 그다지 사로잡지는 못했다. 그러나 나에게는 신선한 충격이었다. 모든 이들이 더 많은 소유를 향해 달려가는데 내가 어떤 인격을 가진 존재인가를 묻는 것은 인생에서 아주 중대한 일임을 깨닫게 한 책이었다. 물론 많은 문학작품이 이러한 질문을 에둘러 해 왔고 그런 작품들에 빠지기도 했지만 주로 그 소설들의 미학이나 정서나 스토리텔링을 더 탐닉했던 것 같다. ‘삼박자 구원’, ‘오중 축복’이라는 소유를 강조하는 설교의 홍수가 한국 교회를 휩쓸고 있던 삼십 세 전후, 나는 오히려 존재가 축복받는 영원하고도 참된 길을 알고자 한없이 갈망하게 되었다.


어쨌든 이 책의 질문이 먼지 같은 작은 별빛이었다면, 그 후에 교회를 만나고 성경을 통해 알게 된, 우리 존재가 하나님의 인격과 성품으로 변화된다는 계시는 샛별과 같은 뚜렷한 빛이었다. 그 빛비춤이 가진 흡인력은 오늘날까지 나를 더욱 광명한 빛 가운데로 이끌고 있다.


마가복음 10장 17절에서 31절을 보면, 예수님께 부자 청년이 찾아와 내가 어떻게 하여야 영원한 생명을 얻을 수 있겠습니까? 하고 여쭙는 장면이 있다. 그 질문에 대한 주님의 답변은 네 소유를 다 팔아 가난한 사람들에게 주고, 그리고 와서 나를 따르라는 것이었다. 여기서 주님의 관심은 가난한 자를 구제함이 아니라 그 부자 청년이 재물을 다 팔아 자기 소유를 갖지 않는 것에 있다. 자기 소유가 있을 때, 그 사람의 존재는 빛이신 주님을 따를 수가 없는데 그것은 재물이라는 들보가 이미 그의 눈을 덮었기 때문이다. 28절에서 베드로는 그의 급하고 드러나는 성격대로 “보십시오. 우리가 모든 것을 버리고 주님을 따랐습니다.”라고 말하고 있다. 그에 대해 주님은 명쾌하고도 확신에 찬 말씀으로 답변하셨다.


“내가 진실로 여러분에게 말합니다.
나와 복음을 위하여 집이나 형제나 자매나 어머니나 아버지나 자녀나 논밭을 버린 사람은,
지금 이 시대에 집과 형제와 자매와 어머니와 자녀와 논밭을 백배나 받지만 박해도 함께 받으며,
오는 시대에 영원한 생명을 받을 것입니다.”


여기 버리는 것이 있고 얻는 것이 있다. 가정이나 인간관계를 버리라는 뜻이 아니다. 주님의 귀함을 봄으로 속에서부터 그것들의 속박에서 놓여나라는 것이다. 그럴 때, 오히려 새롭게 부활 안에서 이러한 것들을 얻게 되는데, 그것은 영원히 폐하거나 썩지 않는 영원한 생명 안에서 얻어짐으로 내 자신이 영원한 생명이라는 견고한 건축물 속에 연합된다는 것이다. 과거에는 형제와 자매와 어머니와 자녀와 재물, 직장이라는 나의 소유가 나를 지배하고 노예 삼았지만 그것들을 헌신의 제단 위에 드렸을 때 제단의 거룩한 불로 태워져 되돌아오는 것이다. 현재에서는 교회생활을 통해, 몸의 지체들을 통해 부모나 친척의 실재를 얻게 되는 문제이고, 장래에서는 천연적인 관계가 나와 함께 드려졌으므로 장차 심판의 불을 통과할 수 있다는 것이다. 더 정확히 말하자면 이러한 것들은 그림자이고 이러한 것들을 주신 하나님의 실재가 우리 속에 주입되어 그 성분이 영원한 합일로 새 예루살렘까지 지속된다는 것이다.


나에게도 버리는 방면에 대해 큰 은혜를 입은 간증이 있다. 결혼하여 큰아이가 초등학교 입학할 때쯤 고생 끝에 산 집이 십이 년쯤 후에 대출이 밀려 경매를 당하게 되었다. 그 당시 우리 가정은 영적으로 아주 좋지 않았다. 세 아이들을 낳아 기르고 갑자기 발병한 남편의 병구완을 하고 글을 다시 쓰기 시작하면서 나는 주일집회만 가는 정도로 떠내려가게 되었다.


그러다 주님의 사랑의 징계가 임한 것이다. 지금 돌이켜보면 나를 버리지 않으신 그분의 지극한 사랑이 얼마나 감사한지! 주님께 사로잡혀 이미 이십대 초반에 헌신한 나는 이 환경이 주님의 방문인줄을 즉각 깨달았고 어쩔 수없이 기도로 매달릴 수밖에 없었다. ‘투병 중인 남편과 세 아이들과 어쩌라는 것인지요?’라는 기도보다 ‘주님! 이번 기회에 돌이켜 주님을 다시 섬기게 해 주십시오!’라고 간구했다. 성령이 시킨 이 기도는 주님을 기쁘게 했는지 얼마 되지 않아 응답이 기름부음 안에서 확실하게 왔다. 경매라는 환경의 문제를 기도해서 상자에 넣고 상자 뚜껑을 닫아 주님 손에 달라고 하셨다. 그 다음 집을 건지기 위한 노력을 일체 하지 말고 다만 주님께 감사만 하라고 하셨다. 아직 감사할 것이 무엇인지도 모른 채, 나는 모든 환경을 주님 손에 내려놓고 다만 감사드렸다.


그러자 경매 한 달 후에 전국 중고등부 청지기집회에 장난 밖에 모르는 철부지 막내가 열흘간 참석하게 되었다. 열흘 후에 돌아온 아이는 전의 그 자녀가 아니었다. 장중하며 그 무언가 빛나는 확신에 사로잡혔으며 무엇보다 활력동반자 형제와 아침저녁으로 중보기도를 하는 것이었다. 월세로 간 집에 방이 두 개밖에 없었으므로 그 아이는 화장실에 들어가 기도했다. 이년간 지속된 이 자녀들의 명확한 기도 한마디 한마디는 세상과 자아에 침륜된 나를 깊이 흔들어 깨웠다.


아! 이거였구나! 주님이 감사하라는 것은!


집을 건지기 위해 뛰어다니라는 주변의 독촉과 유혹에도 흔들리지 않고 다만 주님께 맡기고 순종했을 때, 주님은 욥처럼 이전 것을 되돌려 주셨을 뿐 아니라 더욱 탁월한 주님 자신으로 우리를 채워주셨다. 그 자녀의 헌신은 주님의 은혜로 계속 이어졌다. 형과 어머니인 나를 되돌렸을 뿐 아니라 결혼하여 주님의 애정 어린 인도 아래 사역을 위해 장비되고 있다.


주님이 버리라고 하는 것들을 버리는 것은 얼마나 축복인가? 결국 우리는 주님 자신 아닌 것은 모두 버리게 되고 우리 존재는 영에서부터 혼 안에까지 주님으로 가득 차게 될 것이다. 드디어 사랑하는 주님을 뵙는 그 순간, 우리 몸이 변형되어 우리는 온통 주님이 되는 것이다.


소유냐? 존재냐?


모든 흐름이 재물을 좇아가는 지금, 이 질문에 대한 정확한 답은 성경에 계시되어 있다.


에베소서 1장 13절에서 14절을 보면, “그분 안에서 여러분도 진리의 말씀, 곧 여러분을 구원하는 복음을 듣고 그분 안에서 또한 믿어, 약속의 성령으로 도장 찍혔습니다. 이 성령은 우리가 얻은 유업의 보증이 되시어, 하나님께서 사신 소유를 구속에 이르게 하셔서, 그분의 영광이 찬송되도록 하시는 분이십니다.”라고 말한다. 이 구절에 따르면 성령께서 도장 찍으심은 우리 존재 속에 계속 그분 자신을 더하시는 것이다. 이 도장 찍으심은 우리를 그분의 성분으로 적시시고, 기름 바르시고, 잠기게 하시고, 그분과 같이 거룩하게 하시는 것이다. 우리 죄의 몸이 구속되는 그날까지....


주님을 믿는 우리가 받은 축복은 보이는 땅의 것이 아니라, 보이지 않는 영원한 하나님을 얻고 우리가 그 하나님으로 충만되고 거룩하게 되는 궁극적인 축복이다.


빛 가운데서 이러한 계시를 얻는 것은 참으로 은혜이다. 이 빛을 날마다 새롭게 하사, 주님께 내 존재를 활짝 열고 주님을 충만히 받아들이는 진정한 축복 안에 머물기를 다시 한 번 간절히 기도하는 아침이다.



글쓴이 : 종려나무

출처 : http://www.btmk.org/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68405
635 제가 바로 『종교인』 관리자 2016.09.12 3483
634 할 수 없음.. 관리자 2016.09.07 3557
633 내 사랑 나의 하나님 유진 2016.09.05 3892
632 장의사 관리자 2016.09.01 3553
631 흔들리는 사람들 관리자 2016.08.30 3409
630 고요한 마음에 대하여 관리자 2016.08.25 3891
629 주 예수께 사로잡힌 내 맘 유진 2016.08.22 3773
628 비관적이지만 비관적이지 않도록... 관리자 2016.08.17 3496
627 생각이 새롭게 꽃핌 관리자 2016.08.11 3514
626 섬김과 불의 관계 관리자 2016.08.08 3420
625 주님의 뜻은 비밀해서.. 유진 2016.08.03 3575
624 첫사랑과 수건 관리자 2016.07.29 3465
623 9시 52분 부터 10시 27분까지... 관리자 2016.07.25 3628
622 벨사살 왕의 최후 관리자 2016.07.21 3667
621 영을 사용하는 것의 비밀이여! 유진 2016.07.18 3593
620 생명과 건축 관리자 2016.07.13 2977
619 아! 주님이 승리 하셨구나 관리자 2016.07.08 3039
618 남은 길을 갈 때 가장 필요한 덕목은... 관리자 2016.07.04 2924
617 처음의 위치로.. 유진 2016.06.27 2850
616 자주 내리는 비를 흡수하며 관리자 2016.06.21 3163
615 그 하나 관리자 2016.06.17 3208
614 우리의 기질을 처리해야 할 긴급한 필요성 관리자 2016.06.14 2969
613 체험의 강은.. 유진 2016.06.10 2745
612 전 걷기를 잘 못합니다... 관리자 2016.06.07 2822
611 그리스도의 신장 관리자 2016.06.01 2723
610 멀쩡해진 오늘은... 관리자 2016.05.28 2966
609 더 이상 껍질이 아닌.. 유진 2016.05.24 2808
» 축복을 생각하다 관리자 2016.05.19 3330
607 참 믿음은... 관리자 2016.05.16 4282
606 더 깊어진 야곱의 다루심.... 관리자 2016.05.12 4439
605 시간이 지나면.. 유진 2016.05.06 4502
604 새로운 창조를 누림 관리자 2016.05.02 4607
603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관리자 2016.04.26 4751
602 요한 성당을 찾아간 날 관리자 2016.04.20 4765
601 바로 우리의 일입니다. 유진 2016.04.14 4659
600 모리아 산으로... 관리자 2016.04.12 5215
599 주님을 섬기는 한가지 길 관리자 2016.04.06 5344
598 새로운 부흥은... 관리자 2016.04.01 4714
597 보배가 요구하는 것은.. 유진 2016.03.29 4786
596 그리스도에 대한 맛은 참된 앎에서 옴 관리자 2016.03.24 4940
595 영적인 자가 면역증 관리자 2016.03.17 4893
594 그것이 나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관리자 2016.03.11 8200
593 생명과 인격 유진 2016.03.08 6966
592 주변에서 맴돌며 외로운 교회생활들 관리자 2016.03.04 7178
591 '자매님~~'라고 불리울 때... 관리자 2016.02.29 8557
590 내 마음의 깊은 구덩이 관리자 2016.02.22 7108
589 그 일입니다 유진 2016.02.17 8361
588 헉~! 절 모른데요. 관리자 2016.02.12 8852
587 다만 그리스도로 인하여 감사할 수 있는 관리자 2016.02.05 8496
586 은혜의 단비가 하늘에서 내린다 관리자 2016.02.02 9129
585 사람을 알아 보는 것에 의해.. 유진 2016.01.29 8272
584 10분간... 행복하였습니다 관리자 2016.01.27 8916
583 아무 것도 잃을 것이 없습니다 관리자 2016.01.25 7648
582 일보다 생명을 주의함 관리자 2016.01.21 8329
581 힘겨운 씨름을.. 유진 2016.01.19 8511
580 관리자 2016.01.15 8780
579 산초기름으로 볶은 김치 관리자 2016.01.12 8148
578 선택 관리자 2016.01.07 8224
577 존재로 인해.. 유진 2016.01.05 8350
576 일상생활에서 모든 것을 포함하신 주님을 공급자로 누리기 관리자 2015.12.31 8698
575 산 자의 헌신과 죽은 자의 헌신 관리자 2015.12.28 8940
574 담낭 제거 수술 후 느낌과 기도 관리자 2015.12.21 8759
573 아브라함의 하나님을 체험함은.. 유진 2015.12.17 8113
572 농촌생활을 시작했던 그 어느날 관리자 2015.12.15 8173
571 오스틴 팀씨 형제님의 교통 관리자 2015.12.11 7914
570 사랑하는 지체여.. 관리자 2015.12.09 8248
569 청명한 산으로 이끌어 주소서 유진 2015.12.07 866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
89
yesterday: 517
total: 689727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