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교회와 신앙
현대종교
이인규님
김홍기 목사
청신호
추천문서

최근문서

최근댓글

찬양노트 악보집




장  

조회 수 116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green-grass-nature-field-wet.jpg



하루종일 비님이 하늘에서 내린다.
은혜의 단비가 내린다.
온땅을 적시고 가로수를 적시고 들판을 적시고
아스팔트 길위에  먼지를 씻어낸다.


사랑스런 주님은 내 마음의 때를 씻어낸다.



화분을 바깥에 내어놓았다.
수돗물 주는 것보다 하늘에서
직접 내리는 하나님의 단비를 맞게했다.
아마 꽃들이 말을 한다면
'주인님 감사합니다'라고 말하지 않겠는가!



개미 한마리가 기어간다. 흰 종이를
그 앞에 대니 흰 종이 위에 올라간다.
눈앞에 가까이 대고 보니
까만 발가락 여러 개가 쉬지않고 움직인다.
살아 움직이며 제 길을 가기 위해 부지런히 간다.
다시 땅에 내려 놓으니 제 길을 간다.


비록 낮은 개미의 생명이지만 너무나도 신기하다.
과학으로는 이 개미 한 마리 만들지 못한다.


로마서 1장 20절에 그분의 영원한 능력과
신성한 특성들은 지으신 것들을 통하여
분명히 보게 되고 알게 된다고 했다.
사람들이 변명하지 못한다고 했다.



어제 택시을 타고 가면서 복음을 전하니
자기 형님이 목사란다.
영생을 준다고 하여도
복을 준다고 하여도 믿지 않는다.
하늘에서 축복의 단비가 쏟아져도
장독 뚜껑을 열지 않으면
비는 한방울도 장독안으로 들어가지 못한다.
아무리 복음을 이야기 하여도 마음의 문을
열지 않는다면은 복음이 역사하지 못한다.


참으로 안타깝다.
자신의 운명이 영원한 불못이라고 생각한다면
어느 누가 예수님을 믿지않겠는가?
악한 사탄이 그사람의 마음을 미혹케 함으로
믿지 않는 사람들은 자신의 운명이 불못임을 모른다.



언젠가 화상병원에서 엘블랜스기사로 일한 적이 있다.
많은 화상환자들을 접해보았는데
그들은 두 번 죽는다고 했다.
치료하기 위해서 화상부위를 갈고리로 긁어내고
그 위에 생살껍질을 도려내어 붙인다고 했다.
그것도 한번 두번하는것이 아니고
그들은 의사선생님을 저승사자라고 불렸다.
그들은 가장 지독한 질병이 화상이라고 했다.


이것은 낫기 위한 치료이지만
그날에는 영원히 불못에서 타는 것을 체험하는데
영원히 죽을래야 죽을 수도 없는
영원히 타는 불못에서 구원을 받으라고 하는데
이 축복을 주는데 받지않는 통배짱은...


몰라서 그런다고 하기엔
사탄의 더러운 술수에 걸린 미끼라고 해야할까
택시를 내리면서 '예수 믿으세요' 하니
대답은 건성으로 '예'한다.



사랑하는 주님,
이 죽어가는 영혼들을 불쌍히 여기소서.
주님의 잃어버린 자를 찾으소서.
오늘도 자신이 하나님의 형상과 모양으로
태어난 것도 모르고 사탄에게 속은
불쌍한 이들의 마음을 내리는 단비로 씻기시어
그들이 하나님의 복음의 말씀을 듣고 회개하여
주님의 몸 안으로 돌아오게 하소서.

왕국생활의 실재를 맛보고
주님의 오심을 재촉하는 자 되게 하소서.
하늘을 땅으로 가져오고 땅을 하늘로 가져가는
주님의 승리를 선포하는 사랑스런 자가 되게 하소서.


밖은 하늘에서 은혜의 단비가 온 땅을 적시고 있다.



글쓴이 : 작은사람



지방교회 누림동산

지방교회 누림동산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누림동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5 관리자 2013.06.17 96742
636 경배의 혼합과 은사들의 남용 관리자 2016.09.14 5456
635 제가 바로 『종교인』 관리자 2016.09.12 5680
634 할 수 없음.. 관리자 2016.09.07 5777
633 내 사랑 나의 하나님 유진 2016.09.05 6138
632 장의사 관리자 2016.09.01 5773
631 흔들리는 사람들 관리자 2016.08.30 5617
630 고요한 마음에 대하여 관리자 2016.08.25 6328
629 주 예수께 사로잡힌 내 맘 유진 2016.08.22 6035
628 비관적이지만 비관적이지 않도록... 관리자 2016.08.17 5595
627 생각이 새롭게 꽃핌 관리자 2016.08.11 5639
626 섬김과 불의 관계 관리자 2016.08.08 5378
625 주님의 뜻은 비밀해서.. 유진 2016.08.03 5555
624 첫사랑과 수건 관리자 2016.07.29 5449
623 9시 52분 부터 10시 27분까지... 관리자 2016.07.25 5662
622 벨사살 왕의 최후 관리자 2016.07.21 5999
621 영을 사용하는 것의 비밀이여! 유진 2016.07.18 5613
620 생명과 건축 관리자 2016.07.13 4945
619 아! 주님이 승리 하셨구나 관리자 2016.07.08 5043
618 남은 길을 갈 때 가장 필요한 덕목은... 관리자 2016.07.04 4694
617 처음의 위치로.. 유진 2016.06.27 4708
616 자주 내리는 비를 흡수하며 관리자 2016.06.21 5322
615 그 하나 관리자 2016.06.17 5205
614 우리의 기질을 처리해야 할 긴급한 필요성 관리자 2016.06.14 4830
613 체험의 강은.. 유진 2016.06.10 4596
612 전 걷기를 잘 못합니다... 관리자 2016.06.07 4606
611 그리스도의 신장 관리자 2016.06.01 4490
610 멀쩡해진 오늘은... 관리자 2016.05.28 4710
609 더 이상 껍질이 아닌.. 유진 2016.05.24 4600
608 축복을 생각하다 관리자 2016.05.19 5372
607 참 믿음은... 관리자 2016.05.16 6385
606 더 깊어진 야곱의 다루심.... 관리자 2016.05.12 6145
605 시간이 지나면.. 유진 2016.05.06 6247
604 새로운 창조를 누림 관리자 2016.05.02 6442
603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관리자 2016.04.26 6519
602 요한 성당을 찾아간 날 관리자 2016.04.20 6350
601 바로 우리의 일입니다. 유진 2016.04.14 6276
600 모리아 산으로... 관리자 2016.04.12 6971
599 주님을 섬기는 한가지 길 관리자 2016.04.06 7396
598 새로운 부흥은... 관리자 2016.04.01 6390
597 보배가 요구하는 것은.. 유진 2016.03.29 6484
596 그리스도에 대한 맛은 참된 앎에서 옴 관리자 2016.03.24 6590
595 영적인 자가 면역증 관리자 2016.03.17 6734
594 그것이 나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관리자 2016.03.11 10236
593 생명과 인격 유진 2016.03.08 8672
592 주변에서 맴돌며 외로운 교회생활들 관리자 2016.03.04 9116
591 '자매님~~'라고 불리울 때... 관리자 2016.02.29 10533
590 내 마음의 깊은 구덩이 관리자 2016.02.22 8893
589 그 일입니다 유진 2016.02.17 10063
588 헉~! 절 모른데요. 관리자 2016.02.12 11000
587 다만 그리스도로 인하여 감사할 수 있는 관리자 2016.02.05 10452
» 은혜의 단비가 하늘에서 내린다 관리자 2016.02.02 11614
585 사람을 알아 보는 것에 의해.. 유진 2016.01.29 10076
584 10분간... 행복하였습니다 관리자 2016.01.27 10740
583 아무 것도 잃을 것이 없습니다 관리자 2016.01.25 9426
582 일보다 생명을 주의함 관리자 2016.01.21 10082
581 힘겨운 씨름을.. 유진 2016.01.19 10307
580 관리자 2016.01.15 10739
579 산초기름으로 볶은 김치 관리자 2016.01.12 10069
578 선택 관리자 2016.01.07 10082
577 존재로 인해.. 유진 2016.01.05 10262
576 일상생활에서 모든 것을 포함하신 주님을 공급자로 누리기 관리자 2015.12.31 10769
575 산 자의 헌신과 죽은 자의 헌신 관리자 2015.12.28 10995
574 담낭 제거 수술 후 느낌과 기도 관리자 2015.12.21 11755
573 아브라함의 하나님을 체험함은.. 유진 2015.12.17 9904
572 농촌생활을 시작했던 그 어느날 관리자 2015.12.15 10133
571 오스틴 팀씨 형제님의 교통 관리자 2015.12.11 9789
570 사랑하는 지체여.. 관리자 2015.12.09 1024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
289
yesterday: 853
total: 914666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