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변증자료를 나누기 위한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정부와 정치에 대한 그리스도인의 태도

첨부 1

 

아래 자료의 출처는 https://shepherdingwords.com 입니다. 이 번역문은 영어에 익숙지 않은 독자들을 위한 ‘비공식 자료’이며, 원문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정확한 내용을 원하는 분은 영어 원문을 직접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이 번역 자료는 영어원문 없이 한글 번역본만 다른 곳에 재인용될 수 없습니다.
 
 
A Christian’s Attitude Toward Government and Politics
 
정부와 정치에 대한 그리스도인의 태도
 
 
In recent years many nations have been sharply divided over political controversies. As Christians, we should understand two key points related to government and politics. First, we should know what our attitude toward existing governments should be. Second, we should know what our attitude should be individually as Christians and corporately as the church toward involvement in political activities.
 
최근 몇 년 동안 많은 국가들이 정치적 논쟁들로 첨예하게 나누어졌습니다. 그리스도인들로서 우리는 정부와 정치에 관련해서 두 가지 요점을 이해해야 합니다. 첫째는 현 정부에 대한 우리의 태도가 무엇인지 알아야 합니다. 둘째는 우리는 정치 활동 참여에 관한 우리의 태도가 개인적인 그리스도인으로서와 단체적인 교회로서 어떠해야 하는지를 알아야 합니다.
 
Our Attitude toward Governmental Authority
 
정부의 권위에 대한 우리의 태도
 
God is the unique authority in the universe, and today, as Lord of lords and King of kings, our Lord Jesus Christ, the ascended and exalted God-man, reigns over the entire universe, including all human affairs (Prov. 21:1; Dan. 4:17; Rev. 17:14; Acts 10:36; Matt. 28:18). Nevertheless, God, in His governmental arrangement, has chosen to delegate a measure of authority to men (Gen. 9:5-6). As Christians, we should acknowledge those authorities as God’s representatives and submit to them. The Lord Jesus Himself acknowledged the authority of human government as coming from God (John 19:11) and submitted Himself to that authority, even in being crucified unrighteously.
 
하나님은 우주 안에서 유일한 권위이시며, 오늘날 승천하고 높여지신 하나님-사람이신 우리의 주 예수 그리스도는 만주의 주시요 만왕의 왕으로서 모든 인간 문제를 포함하여 온 우주를 다스리고 계십니다(잠 21:1, 단 4:17, 계 17:14, 행 10:36, 마 28:18).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은 그분의 통치적인 안배 안에서 사람들에게 어느 정도의 권위를 위임할 것을 선택하셨습니다(창 9:5-6). 그리스도인들인 우리는 그 권위자들을 하나님의 대표들로 인정하고 그들에게 복종해야 합니다. 주 예수님 자신도 인간 정부의 권위를 하나님으로부터 온 것으로 인정하여(요 19:11) 자신을 그 권위에 복종시키셨고, 심지어 불의하게 십자가에 못 박히셨습니다.
 
Submission to secular authority is the explicit teaching of the apostles. In Romans 13:1 Paul wrote, “Let every person be subject to the authorities over him, for there is no authority except from God, and those which exist are ordained by God.” Similarly, Paul told Titus to remind the believers “to be subject to rulers, to authorities, to be obedient, to be ready unto every good work” (Titus 3:1). Such words are unambiguous and without qualification. Peter taught the same thing, saying, “Be subject to every human institution for the Lord’s sake, whether to a king as being supreme, or to governors as being sent by him for vengeance on evildoers and praise of those who do good” (1 Pet. 2:14-15). He added, “Fear God. Honor the king” (v. 17b). The “king” at the time Peter wrote this Epistle was the depraved emperor Caesar Nero.
 
세속적인 권위에 복종하는 것은 사도들의 명백한 가르침입니다. 로마서 13장 1절에서 바울은 이렇게 썼습니다. “각 사람은 위에 있는 권위자들에게 복종하십시오. 왜냐하면 하나님에게서 오지 않은 권위가 없으며, 이미 있는 권위자들은 다 하나님께서 세우셨기 때문입니다.” 마찬가지로 바울은 디도에게 믿는 이들을 일깨워서, “관원들과 권세자들에게 복종하고 순종하게 하며, 온갖 선한 일을 할 준비를 하게 하며”라고 말했습니다(딛 3:1). 그러한 말은 모호하지 않고 조건이 없습니다. 베드로도 같은 것을 가르쳐서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악을 행하는 이들을 처벌하고 선을 행하는 이들을 칭찬하라고 왕이 보낸 총독들에게 복종하십시오. 여러분이 선을 행하여 어리석은 사람들의 무지한 입을 막는 것은 하나님의 뜻입니다”(벧전 2:14-15). 그는 추가하여 “하나님을 두려워하고, 왕을 존중하십시오”(17 하반절)라고 했습니다. 베드로가 이 서신을 썼을 당시의 “왕”은 타락한 황제인 가이사 네로였습니다.
 
According to Romans 13:7, Christians bear four responsibilities with respect to human government: to give tax to whom tax is due, custom to whom custom is due, fear to whom fear is due, and honor to whom honor is due; this is the proper attitude of a believer toward human government. This matches the Lord’s word in Mark 12:17 when He said, “The things that are Caesar’s render to Caesar.” God has appointed earthly governments to take charge of earthly affairs, so we should pay whatever the government requires us to pay materially (Rom. 13:6). No matter who occupies a position of authority, we should honor that person as God’s representative and pray for him “that we may lead a tranquil life in all godliness and gravity” (1 Pet. 2:17; 1 Tim. 2:1-4). If a government oppresses us due to our faith, the most we can do is escape, as Joseph and his family did when Herod ordered all the babies under two years old to be killed (Matt. 2:13-14).
 
로마서 13장 7절에 따르면, 그리스도인들은 인간 정부와 관련하여 네 가지 의무를 지고 있습니다. 그것들은 세금을 바쳐야 할 이에게 세금을 바치고, 관세를 바쳐야 할 이에게는 관세를 바치고, 두려워해야 할 사람은 두려워하고, 존경을 해야 할 사람은 존경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인간 정부에 대한 믿는 이들의 합당한 태도입니다. 이것은 주님께서 마가복음 12장 17절에서,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돌려 드리십시오”라고 하신 말씀과 일치합니다. 하나님은 이 땅의 정부들을 임명하여 땅의 일들을 담당하도록 하셨기에, 우리는 정부가 우리에게 물질적으로 지불하도록 요구하는 것은 지불해야 합니다(롬 13:6). 누가 권위를 소유하든지, 우리는 그 사람을 하나님의 대표자로 존중하고 “매우 경건하고 정중한 가운데 조용하고 평온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그를 위해 기도해야 합니다(벧전 2:17, 딤전 2:1-4). 만일 정부가 우리의 믿음 때문에 우리를 억압한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헤롯이 두 살 이하의 모든 아기들을 죽이도록 명령했을 때 요셉과 그의 가족이 했던 것처럼 탈출하는 것입니다(마 2:13-14).
 
Our Attitude toward Political Involvement
 
정치 참여에 대한 우리의 태도
 
Concerning involvement in politics, we should likewise follow the pattern of the Lord Jesus and the New Testament apostles. While our Lord sojourned on earth, there were those who desired to make Him an earthly king, but He withdrew from them (John 6:15). These ones followed Him but turned away after He presented Himself to them as the bread of life (vv. 35, 66). The Lord Jesus was unswerving in His intent to accomplish the work for which He had been sent (Isa. 50:7; Luke 9:51). That work was to bring in the reality of the kingdom by living out God in humanity, accomplishing redemption through His death, and regenerating His believers in resurrection to be the members of the Body of Christ (John 1:18; Eph. 1:7; 1 Pet. 1:3). Because His kingdom is not of this world (John 18:36), the Lord Jesus did not touch politics or seek earthly power, even refusing Satan’s offer of an earthly kingdom (Matt. 4:8-10). As the Lord’s disciples, we should follow His pattern, as the apostles did in the New Testament. There is no record that any of them became involved in the politics of the world’s governments.
 
정치 참여와 관련해서도 우리는 주 예수님과 신약 사도들의 본을 따라야 합니다. 우리 주님은 지상에 머무시는 동안 그분을 왕으로 삼으려는 사람들이 있었지만, 그러나 그분은 그들에게서 물러가셨습니다(요 6:15). 이 사람들은 그분을 따르다가 그분이 자신을 생명의 떡으로 제시하시자 돌아섰습니다(35, 66절). 주 예수님은 자신이 보냄을 받으신 그 일을 성취하려는 그분의 의도에서 조금도 흔들리지 않으셨습니다(사 50:7, 눅 9:51). 그 일은 인성 안에서 하나님을 살아내시고 그분의 죽음을 통해 구속을 성취하시며, 그리스도의 몸의 지체들이 되도록 그분의 모든 믿는 이들을 부활 안에서 거듭나게 하여 왕국의 실재 안으로 이끄는 것이었습니다(요 1:18, 엡 1:7, 벧전 1:3). 그분의 왕국은 이 세상에 속하지 않기에(요 18:36), 주 예수님은 정치에 손대거나 땅에 속한 능력을 추구하지 않으셨고, 심지어 땅의 왕국을 주겠다는 사탄의 제안도 거절하셨습니다(마 4:8-10). 우리는 주님의 제자들로서 사도들이 신약에서 했던 것처럼 그분의 본을 따라야 합니다. 그들 중 누구도 세상 정부의 정치에 관여했었다는 기록은 없습니다.
 
Watchman Nee was consistent throughout his ministry on this point. In one of his early publications, he wrote:
 
워치만 니는 이 점에 대해서는 그의 전 사역 기간 동안 일관성을 유지했습니다. 그는 초기 출판물 중 하나에서 다음과 같이 썼습니다.
 
While the world rejects His rightful authority, He is waiting for another day when He will assume His position. For this reason, His saints should join with Him in His rejection on earth. Since He has been despised and rejected by man, we should not seek to reign among men! We should disassociate ourselves from the politics of the world and should wait exclusively for the Lord who will replace the present world government with His own power and kingdom. (The Collected Works of Watchman Nee, Volume 5: The Christian (3), 565-566)
 
세상은 그분의 정당한 권위를 거부하지만 그분은 자신의 지위를 맡게 될 다른 날을 기다리고 계십니다. 이런 이유로 그분의 성도들은 지상에서 거절당하신 그분과 함께해야 합니다. 그분께서 사람에 의해 멸시받고 거절당하셨기에, 우리는 사람들 사이에서 다스림을 추구하지 말아야 합니다! 우리는 자신을 세상의 정치와 분리시켜야 하며, 그분 자신의 능력과 왕국으로 현 세상 정부를 대치하실 주님을 전적으로 기다려야 합니다(워치만 니 전집, 제5권, 그리스도인(3), 565-566쪽).
 
While Watchman Nee was visiting Europe in 1938, he was invited to offer a prayer at the Keswick Convention in England regarding the war that was going on between Japan and China. In that prayer he said, “We do not pray for Japan. We do not pray for China. But we pray for the interests of Thy Son in China and in Japan” (The Keswick Convention: 1938, 246). In 1948, as civil war raged throughout China, he told those who gathered for his Kuling training, “Victory and loss in political power are of little concern to us. We should change our attitude. We should not criticize, curse, or slander” (The Collected Works of Watchman Nee, Volume 59: Miscellaneous Records of the Kuling Training (1), 78). Later in the Kuling training he said:
 
워치만 니가 1938년에 유럽을 방문하는 동안 그는 영국의 케스윅 총회에서 일본과 중국 사이에 진행 중이던 전쟁에 관해 기도를 요청받았습니다. 그는 그 기도에서, “우리는 일본을 위해 기도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중국을 위해 기도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중국과 일본에 있는 당신의 아들의 권익을 위해 기도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케스윅 총회, 1938, 246쪽). 그는 1948년에 중국 전역에서 내전이 벌어졌을 때 고령 훈련을 위해 모인 사람들에게, “정치권에서의 승리와 손실은 우리에게 큰 관심사가 아닙니다. 우리는 우리의 태도를 바꿔야 합니다. 우리는 비판하거나 저주하거나 비방해서는 안 됩니다.”(워치만 니 전집, 제59권, 고령 훈련 기록(1), 78쪽). 후에 그는 고령 훈련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Just as Christ maintained His position on earth, a Christian should do the same. Christians should not organize political activities, nor should they take advantage of the political system. Everything the Lord avoided in this world should be avoided by Christians, and everything that the Lord partook of in this world should be shared by Christians. We should be the same as He. This is the Christian position. (The Collected Works of Watchman Nee, Volume 60: Miscellaneous Records of the Kuling Training (2), 430)
 
주님이 이 땅에서 그분의 위치를 지키셨듯이 그리스도인도 그리스도인의 위치를 지켜야 한다. 이 땅에서 그리스도인들은 정치를 조직할 수 없으며 정권을 이용할 수 없다. 주님이 이 땅에서 갖지 않으신 분깃을 그리스도인도 갖지 않아야 하며, 주님이 얻으신 모든 분깃들은 그리스도인들도 마땅히 얻어야 한다. 그분이 어떠하셨으면 우리 또한 그러해야 한다. 이것이 그리스도인의 위치이다(워치만 니 전집, 60권, 고령 훈련 기록(2), 252쪽).
 
Because the nature of the kingdom of God is spiritual and heavenly, not physical and earthly, Christians should not seek power in the political realm (Mark 10:42-43; Luke 12:14; Heb. 11:13-16; 1 Pet. 2:11; Matt. 7:1). As Christians we should not fall prey to political agendas but should follow the Lord’s example to care solely for God’s interests and kingdom, which are not of this world (John 18:36; Phil. 3:20). The world of politics is part of the satanic world system. As believers we have been transferred out of the kingdom of darkness into the kingdom of the Son of His love (Col. 1:13).
 
하나님의 왕국의 본성은 물질적이거나 땅에 속하지 않고 영적이며 하늘에 속하기 때문에, 그리스도인들은 정치계의 힘을 추구해서는 안 됩니다(막 10:42-43, 눅 12:14, 히 11:13-16, 벧전 2:11, 마 7:1). 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는 정치적 의제들에 빠져들지 말고 주님의 본을 따라서 이 세상에 속하지 않은 하나님의 권익과 왕국만을 전적으로 관심해야 합니다(요 18:36, 빌 3:20). 정치의 세계는 사탄에 속한 세상 조직의 일부입니다. 믿는 이들인 우리는 어둠의 왕국에서 그분의 사랑의 아들의 왕국 안으로 옮겨졌습니다(골 1:13).
 
According to history, the church was severely compromised when Constantine made Christianity the official religion of Rome, thus aligning the church with worldly political power. Witness Lee commented, “Once the church gets involved in politics, the church loses its nature as the Body of Christ and becomes no church” (God’s New Testament Economy, 107). To involve the church in politics is to change the nature of the church and cause it to lose its standing (Rev. 2:13). The church is above politics; it rules over the earth with the Head in the heavenlies with the divine power. The exalted Christ as the Head is executing His governmental administration on the throne in the heavens through the church as His Body on the earth, which cooperates with the Head as a universal man (Eph. 2:6).
 
역사에 따르면, 교회는 콘스탄틴이 기독교를 로마의 공식 종교로 삼고 교회를 세속 정치와 제휴하게 할 때 심하게 타협되었습니다. 위트니스 리는 “일단 교회가 ​​정치에 참여하게 되면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으로서의 본질을 잃고 더 이상 교회가 아니게 된다”라고 말했습니다(하나님의 신약 경륜, 107쪽). 교회를 정치에 참여시키는 것은 교회의 본질을 바꾸어 교회의 처지를 잃게 합니다(계 2:13). 교회는 정치 위에 있고, 신성한 능력을 가지고 하늘들의 영역 안에 계신 머리와 함께 이 땅을 다스리고 있습니다. 머리이신 높여지신 그리스도께서는 이 땅에 있는 그분의 몸인 교회를 통해, 하늘의 보좌 위에서 그분의 통치적인 행정을 집행하고 계시며, 교회는 우주적인 한 사람이신 그 머리와 동역하고 있습니다(엡 2:6).
 
On the one hand, saints who involve themselves in political activism in parts of the earth that are not friendly to the Christian faith run the risk of giving ground to associate the church with opposition to governmental authority, thus inviting repression. On the other hand, believers should freely exercise their rights as citizens in democratic countries by voting in elections, though even then their participation should be with God’s interests in view. The church’s work is spiritual, and the church appeals to the Lord’s sovereign rule through prayer with a view to advancing His economy, not any political agenda. As Brother Lee wrote in a footnote to Romans 13:1, “God ordains the authorities over man in order to maintain peace and security in human society so that He may have the time and the opportunity to preach the gospel, to save sinners, and to build the church for the spread of His kingdom.” May we trust in the Lord’s sovereignty, live the God-man life in tranquility and godliness, and labor together with the Lord and with all the churches for His great goal, hastening His return and bringing in His eternal kingdom among men (Rev. 11:5).
 
한편으로, 기독교 신앙에 우호적이지 않은 지구의 일부 지역에서 정치에 관여한 성도들은 교회를 정부의 권위를 반대하는 입장에 놓아서 억압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다른 한편으로, 믿는 이들은 선거에 투표로 참여하여 민주 국가 시민으로서의 권리를 자유롭게 행사해야 하지만, 그들의 참여는 하나님의 권익에 부합해야 합니다. 교회의 일은 영적이며, 교회는 정치적 의제가 아니라 그분의 경륜을 전진시키도록 기도를 통해 주님의 주권적인 통치에 호소하는 것이어야 합니다. 이 형제님은 로마서 13장 1절 각주에서, “하나님은 인간 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유지하기 위하여 사람들 위에 권위자들을 세우신다. 이것은 하나님의 왕국을 확산하기 위해 복음을 전파하고 죄인들을 구원하며 교회를 건축할 시간과 기회를 갖기 위한 것이다”라고 했습니다. 우리는 주님의 주권을 신뢰하고 평온과 경건한 가운데 하나님-사람의 삶을 살며, 주님과 모든 교회와 함께 그분의 다시 오심을 재촉하고, 사람들 가운데로 그분의 영원한 왕국을 이끌어 오시려는(계 11:5) 그분의 위대한 목표를 위해 수고해야 합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