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변증자료를 나누기 위한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지방교회 양태론 시비의 실상(4)

첨부 1
 

지방교회 양태론 시비의 실상(4)

 

 

지방교회 측이 양태론을 믿는다고 비판한 사람들 중에 최삼경 목사, 이인규 권사, 김홍기 목사가 있습니다. 지방교회 측은 그동안 우리가 믿는 삼위일체론은 성경적이며, 오히려 비판자들의 삼위일체관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을 여러 차례의 토론을 통해 한국교계 앞에 폭로해 왔습니다. 그러한 노력의 직간접적인 결과로, 최삼경 목사는 한기총과 본인이 소속된 장로교 통합교단에 의해, 이인규 권사는 장로교 합동 교단에 의해 각각 삼위일체론에서의 이단으로 공식 규정되었습니다(그런데도 문제가 많은 이 분들의 주장 내용은 문서 혹은 유튜브 형태로 지금도 인터넷 상에서 확산되고 있음).

 

최삼경 목사 이단 규정 기사: http://www.localchurch.kr/defense/29851

이인규 권사 이단 규정 기사: http://www.newspower.co.kr/sub_read.html?uid=43974

김홍기 목사 삼신론 이단 사상: https://www.youtube.com/watch?v=AVC34QhFLyY

 

과거에 스스로 한국 교계를 대변한다며 여러 단체와 개인에게 이단 시비를 걸어 이단으로 정죄되게 한 것에 비춰볼 때, 오히려 그러한 장본인들이 공교단에 의해 삼위일체론에서의 이단으로 규정된 것은 참으로 충격적인 일입니다. 그러나 비진리를 기준으로 남을 정죄한 것에 대한 사필귀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교계는 주로 이들의 주장을 근거로 억울하게 양태론자로 정죄된 선의의 피해자들(지방교회 측 포함)에 대해 조만간 어떤 형태로든지 재평가 작업을 해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삼위일체론에 관해 위 세 사람이 모두 오해했던 진리 항목들에 대해, 김홍기 목사와 토론 내용을 중심으로 그 실상을 몇 차례에 걸쳐 소개할 것입니다.

 

이 글은 그중 네 번째로서 주로 삼위일체와 관련된 위트니스 리의 책자 내용을 오해하여 성경적으로  믿는 위트니스 리와 지방교회 측을 부당하게 ‘양태론자’로 정죄한 것을 다루고자 합니다. 아울러 끝에서 정통 삼위일체론의 판단자를 자처한 김홍기 목사의 판단 기준을 성경을 기준으로 재평가하고자 합니다.

 

 

4. 토론 중에 문제 제기 되었던 위트니스 리 본문 등에 대한 간략한 추가 해명


아래 내용들은 이미 상당 부분이 해명된 것들이지만 토론을 잠정적으로 매듭짓는 이 지면을 통해서 재차 간략하게 추가 해명을 해보도록 하겠다.


1) “아들은 아버지이시고, 아들은 또한 성령이시다. ... 그리고 아들이실 뿐 아니라 영원한 아버지이신 주 예수님. 우리의 주님은 아들이시고, 그는 또한 아버지이시기도 하다. 할렐루야!(Witness Lee, Concerning the Triune God (Anaheim: Living Stream Ministry, 1973), pp. 18-19)


해명: 위 표현은 이사야 9장 6절, 고린도후서 3장 17절이 말하는 경륜적인 방면의 위격의 동일시에 해당된다.


2) 성령이시고, 그분은 바로 그 하나님이시다. 그분은 또한 주님이시다. 그분은 아버지이시고 아들이시며 성령이시고 전능하신 하나님이시며 주님이시다(Witness Lee, The Clear Scriptural Revelation Concerning the Triune God)


해명: 세 위격을 포함한 한 신격(골2:9)이신 분은 성부요 성자요 또한 성령이시다.


3) 그래서 그[예수 그리스도]는 삼위일체 하나님의 제 2위격만 되시는 것이 아니다. 그는 하나님 전체이시기도 하다. 그는 제 1위격이신 아버지이시다. 그는 제 2위격이신 아들이시다. 그리고 그는 제 3위격이신 성령이시다(So He is not only the second person of the Triune God; He is also the whole God. He is the first person, the Father; He is the second person, the Son; and He is also the third person, the Spirit.). (Concerning the Triune God—the Father, the Son, and the Spirit, Chapter 1, Section 12)


해명: 위 말은 삼위의 ‘특정 위격’은 ‘삼위 전체’이시기도 하다는 명제를 믿으면 쉽게 해결되는 내용이다. 즉 로레인 뵈트너가 성부가 제 1격만이 아니라 삼위격 전부이시다 라고 한 말과 다를 것이 없다. 한 위격 안에는 삼위 전체가 내재하신다.


4) 아들은 아버지로 불리워진다. 그러므로 아들은 아버지이심이 틀림없다. 우리는 이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 그분은 아버지로 불리워지시지만 참으로 아버지는 아니시다 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그분이 아버지로 불리워지심에도 불구하고 어찌 아버지가 아니실 수가 있는가? ... 아무도 그분께 가까이 가지 못하는 곳에서(딤전 6:16) 하나님은 아버지이시다. 그분이 자신을 나타내기 위해서 오실 때 그분은 아들이시다. 그래서 한 아들이 주어졌다. 하지만 그의 이름은 “영원하신 아버지”로 불리워진다. 우리에게 주어진 바로 이 아들은 바로 그 아버지이시다(Witness Lee, The All-Inclusive Spirit of Christ, Chapter 1, Section 1)


해명: 이것 역시 경륜적인 삼위일체에서의 동일시를 말한다. 따라서 이런 글은 다음과 같이 위트니스 리가 본질적인 삼위일체 방면에서 성부와 성자를 구별하는 자료와 함께 보아야 균형을 유지할 수 있다.


우리는 아버지께서 육체가 되셔서 이 땅에 사셨다고 말할 수 없다. 더 나아가, 우리는 아버지께서 십자가로 가셔서 우리의 구속을 위해 죽으셨다고 말할 수 없으며, … 아버지께서 죽은 자 가운데서 부활하셨다고 말할 수도 없다(위트니스 리, 장로훈련 제 3권, 한국복음서원, 1994, 112쪽).


5) 가이슬러 박사는 지방교회의 삼위일체론이 ‘경륜적 양태론’ 이단 교리라는 것을 성경적으로나 신학적으로 충분히 증거했다. ‘아들이 역사하실 때에는 아버지도 되시고 성령도 되신다’는 지방교회의 말은 ‘경륜적 일위일체론’(一位一體)’을 말한다. 달리 말하면 지방교회는 ‘경륜적 양태론’을 신봉하고 전파하고 있다(김홍기, 재반론 #7).


해명: 경륜적인 삼위일체 방면에서 ‘아들이 아버지이시라고 불리우시고’(사9:6), ‘주님이 그 영이시다’(고후3:17)라고 지칭되는 것은 성경 말씀 자체이다. 지방 교회의 말이 아니다.


6) 성경과 정통 삼위일체론은 삼위는 (그 정체성에 있어서) 본질적으로나 경륜적으로나 (영원히) 구별되신다 고 주장한다(김홍기, 재반론, #8).


해명: 위 이사야 9장 6절과 고린도후서 3장 17절은 위격의 구별이 성경에 의해 무시된 대표적인 구절이다. 따라서 ‘경륜적으로도 구별이 유지된다’는 말은 맞지 않다.

 


5. 김홍기 목사의 판단하는 잣대는 과연 문제가 없는가?


김 목사는 세 위격을 분리시켜 이해하려는 경향이 있기에 우리는 토론 과정에서 몇 개의 성경 본문들을 제시하고 그 내용은 각각 어떤 위격에 해당되는지를 물었다(지방 교회측 반론글#5 참고). 그러자 그는 자신의 재반론에서 아래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


1)  “하나님이라는 이름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 모두를 의미한다”(김홍기, 재반론 #5).


그렇다면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보냈으니”(요3:16)라는 말씀에서 독생자를 보내신 주체는 누구이신가? 성부이신가? 아니면 삼위 전부이신가? 김 목사의 말대로라면 ‘아버지’가 아닌 ‘삼위 전체’이어야 한다. 그런데 그는 하나님께서 육체 안에 나타나시고”(God was manifested in the flesh(KJV), 딤전3:16)라는 말을 ‘성부, 성자, 성령’ 모두가 육신을 입으셨다고 하면, 양태론이라고 정죄한다. 한 마디로 뒤죽 박죽이다.


2) “성부 자신만을 말할 때에는 아버지라는 이름을 쓴다.”(김홍기, 재반론 #5).


그렇다면 “비록 하늘이나 땅에 …많은 신과 많은 주가 있다고 하지만, 우리에게는 오직 한 분의 하나님 곧 아버지가 계시니”(고전8:5-6)라는 말씀은 성부만 참 하나님이시고, 성자와 성령은 하나님이 아닌 것이 된다. 이처럼 오직 성부만 하나님이라는 사상은 여호와의 증인들과 동일한 심각한 이단이다.


이와 달리 차영배 박사는 같은 본문에 대해, 아들이나 성령이 제외되지 않는 한, 성부가 유일한 하나님이다”(179쪽)라고 어거스틴이 한 말을 소개했다(차영배, 삼위일체론, 총신대출판사, 1986, 179쪽). 또한 그는 같은 책에서, “성부만이 유일신이라는 말과 유일신이 곧 성부라는 말은 서로 다르다. 후자의 경우 성자가 제외되지 않는다(154쪽)라고 한 정통 교부 힐라리우스(Hilarius)의 말도 소개했다. 정통 신학자인 로레인 뵈트너도 주기도문에서의 성부는 세 위격들을 가리킨다고 했다. 이러한 정통 신학자들의 견해는 ‘성부’는 ‘제 1격만’을 가리킨다는 김 목사의 주장과 다르다. 그렇다면 누가 이단인가?


이 외에도 김홍기 목사는 토론 과정에서 다음 두 가지를 기회가 있을 때마다 주장했다.


3) 하나님을 단수로 말할 때는 언제나 ‘위격’이 아니라 그분의 ‘본성’을 가리킨다(김홍기)


그렇다면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나는 가까운 데 하나님이요 먼 데 하나님은 아니냐?...나는 천지에 충만하지 아니하냐?”(렘23:23-24)라는 말씀에서 언급된 ‘나 여호와’는 신격이 아닌 신성한 ‘본성’을 가리키는가? 그렇다면 그것은 한 개의 나무 의자는 ‘의자’가 아니라 ‘나무’라고 하는 것처럼 잘못된 것이다. 이것은 여호와의 증인들이 ‘성부 하나님만’으로, 그리고 이슬람교도들이 ‘알라’라고 읽는 것처럼 비진리이다.


4) 동일 본질을 가지셨으므로 성자는 곧 성부이시다(김홍기)


지방 교회측은 주 예수님께서 아버지를 보여달라는 빌립에게, “나를 본 사람은 아버지를 본 것”이라며 자신과 성부를 동일시하신 것은 “내가 아버지 안에 있고, 아버지가 내 안에 계신다”는 상호 내주를 토대로 하셨음을 제시했다(요14:8-11). 그러자 김 목사는 반론문에서, 아래 말을 근거로 ‘성자가 곧 성부’이심은 ‘상호 내주’가 아닌 ‘동일 본성’에 근거한다고 주장했다(김홍기, 토론글 #9).


성부와 성자의 ‘essentia’[본성]”가 서로 하나임은 요한복음 10:30의 ‘나와 아버지는 하나이니라’라는 말씀으로 우리가 판단할 수 있다. ... 그러므로 확실히 성부와 성자께서는 본성이 하나이시기 때문에 서로 하나이시다 (김석환, 교부들의 삼위일체, 297).


그러나 이런 김 목사의 주장이야말로 위격과 본성을 혼동한 이단 사상이다. 왜냐하면 세 위격이 동일 본성을 공유하심으로 “성자와 아버지는 하나이시다’(요10:30)라고 할 수는 있어도 그러므로 ‘성자=성부이시다’ 라고 해서는 안 된다. 따라서 동일 본성을 토대로 성자가 곧 성부라는 김 목사의 주장이야말로 부당하게 위격의 동일함을 주장하고, 위격과 본질을 혼동하는 이단 교리이다.


엘리옷 밀러도 지적했지만, 위트니스 리는 김 목사와 달리 요한복음 10장 30절 주석에서 “아버지와 아들은 하나이시지만, 그분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나’와 ‘아버지’의 구별이 있다. 우리는 이 점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 왜냐하면 만일 우리가 이 점을 무시한다면 양태론자가 되고 말기 때문이다.”라고 말한다(우리가 틀렸었다, 17쪽, 위트니스 리, 신약의 결론-하나님, 34쪽).


5) 다수의 복음주의자들은 본성을 분리시키는 삼신론 이단 경향을 갖는다고 정죄하는 김홍기 목사


김 목사는 자신이 직접 번역하여 소개한 다음과 같은 웨인 그루뎀의 말 중에 언급된 “분리되지 않는 존재’는 ‘분리되지 않는 본성’으로 읽어야 한다 라고 고집했다.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구별된 위격을 인정하지만 분리되지 않는 존재(one undivided being)로서의 하나님의 유일성을 좀처럼 인식하지 않음으로, 어쩌면 오늘날의 수많은 복음주의자들은 무심코 삼위일체에 관한 삼신론적인 견해를 향해 나가는 경향이 있는 지도 모른다”(p.248). 즉 웨인 그루뎀은 지금 삼위가 공유하시는 ‘본성의 분리’를 경고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그의 특이한 해석은 (노먼 가이슬러와 김홍기 목사를 포함한) “오늘날의 많은 복음주의자들”을 삼위 일체의 동일 ‘본성의 분리’ 성향을 띤 삼신론적 견해를 갖는 이단이 되게 했다. 이것은 ‘being’이란 단어는 항상 ‘본성’으로 읽어야 한다는 그의 고집이 초래한 결과이다. 참고로 코스타 강사로도 활동한 바 있는 노진준 목사가 번역하고 은성 출판사에서 출간된 해당 부분의 한국어 번역은 다음과 같다.


비록 현대에는 삼신론을 지지하는 사람이 없지만, 오늘날 많은 복음주의자들은 무의식중에 삼신론적인 견해를 지향하는 경향이 있어서,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독특한 인격성은 인정하지만 나누이지 않은 한 분으로서의 하나님의 통일성을 거의 의식하지 못하고 있다(웨인 그루뎀, 조직신학 상, 노진준 번역, 은성, 2009,  356쪽).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