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변증자료를 나누기 위한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지방교회 양태론 시비의 실상(1)

첨부 1

 

지방교회 양태론 시비의 실상(1)

 

 

지방교회 측이 양태론을 믿는다고 비판한 사람들 중에 최삼경 목사, 이인규 권사, 김홍기 목사가 있습니다. 지방교회 측은 그동안 우리가 믿는 삼위일체론은 성경적이며, 오히려 비판자들의 삼위일체관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을 여러 차례의 토론을 통해 한국교계 앞에 폭로해 왔습니다. 그러한 노력의 직간접적인 결과로, 최삼경 목사는 한기총과 본인이 소속된 장로교 통합교단에 의해, 이인규 권사는 장로교 합동 교단에 의해 각각 삼위일체론에서의 이단으로 공식 규정되었습니다(그런데도 문제가 많은 이 분들의 주장 내용은 문서 혹은 유튜브 형태로 지금도 인터넷 상에서 확산되고 있음).

 

최삼경 목사 이단 규정 기사: http://www.localchurch.kr/defense/29851

이인규 권사 이단 규정 기사: http://www.newspower.co.kr/sub_read.html?uid=43974

김홍기 목사 삼신론 이단 사상: https://www.youtube.com/watch?v=AVC34QhFLyY

 

과거에 스스로 한국 교계를 대변한다며 여러 단체와 개인에게 이단 시비를 걸어 이단으로 정죄되게 한 것에 비춰볼 때, 오히려 그러한 장본인들이 공교단에 의해 삼위일체론에서의 이단으로 규정된 것은 참으로 충격적인 일입니다. 그러나 비진리를 기준으로 남을 정죄한 것에 대한 사필귀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교계는 주로 이들의 주장을 근거로 억울하게 양태론자로 정죄된 선의의 피해자들(지방교회 측 포함)에 대해 조만간 어떤 형태로든지 재평가 작업을 해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삼위일체론에 관해 위 세 사람이 모두 오해했던 진리 항목들에 대해, 김홍기 목사와 토론 내용을 중심으로 그 실상을 몇 차례에 걸쳐 소개할 것입니다.

 

이 글은 그 중 첫 번째로서 주로 ‘신격’(골 2:9) 개념을 오해하여 성경적으로 제대로 믿는 위트니스 리와 지방교회 측을 부당하게 ‘일위일체를 믿는 양태론자’로 정죄한 것을 다루고자 합니다.

 

 

1. 김홍기 목사는 ‘신격’ 개념(神格, 데오테스)에 무지하여 위트니스 리를 오해했다.


김 목사는 자신이 성경에 기록된 ‘신격’ 개념에 무지하다는 것을 다음과 같이 실토하고 있다. 그는 하나님이 한 분이신 것은 ‘한 본성’ 때문이며, 성경이 말하는 ‘한 신격’(골2:9, 데오테스, 스트롱번호 2320)도 ‘한 본성’을 가리킨다고 주장한다. 따라서 골로새서 2장 9절에 언급된 ‘한 신격’의 바른 의미가 과연 무엇인지를 바로 파악하는 것은 본 토론을 지켜보는 독자들에게도 매우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 중 하나이다.


“삼위 전체가 포함된 한 신격?” 이런 표현들이 도대체 무슨 말인가? 정통신학이 삼위를 하나로 묶어서 ‘한 인격’ 혹은 ‘한 위격’ 혹은 ‘한 신격’이라고 표현한 적이 있는가? 이와 같이 삼위를 아우르는 개념은 하나님의 ‘본성’이지, 한 인격 혹은 한 신격 개념이 아니다. … 성경의 하나님을 ‘하나’로 표현하려면 한 인격의 하나님이 아닌 ‘한 본질의 하나님’으로 표현해야 한다. 어떤 경우에서든 성경의 하나님과 관련하여 ‘하나’를 말하려면 ‘위격’이 아닌 ‘본질’이 되어야 한다(김홍기, 9번 토론글).


위에서 보듯이 김 목사는 전혀 다른 두 단어인 ‘한 위격’(persona)과 ‘한 신격’(theotees)을 뒤섞어 쓰고 있다. 또한 그는 성경은 물론이고 정통 신학자들 그리고 웨스트민스터 신조까지 언급하고 있는 ‘신격’ 개념에 낯선 민낯을 드러내고 있다. 그 결과 그는 지방 교회측이 ‘세 위격들이 다 포함된 개념으로서의 한 신격’을 말하면 그것을 ‘일위 일체’라고 오해한다. 또한 그가 신격 전체가 성육신 하신 것을 말씀하는 골로새서 2장 9절을 바로 이해하지 못함으로,  삼위 중 오직 한 위격만 다른 두 위격들과 ‘분리되어’ 육신을 입으셨다고 착각한다. 이처럼 삼위의 동일 본성의 공유만 알고 삼위께서 또한 ‘한 신격’이심에 무지할 때, 김 목사의 신론은 웨인 그루뎀의 경고처럼 자기도 모르게 삼신론 쪽으로 기울 수밖에 없는 구조적인 약점을 갖게 된다. 이제 아래에서 ‘신격’(theotees)의 바른 의미가 무엇인지를 일곱 가지로 설명해 보겠다.


1) 성경: 골로새서 2장 9절은 성육신 하신 아들 하나님을 가리켜, “그분 안에는 ‘신격’(theotees)의 모든 충만이 육체로 거하신다.”(For in Him dwells all the fullness of the Godhead bodily)라고 했다. 여기서 사용된 ‘신격’은 스트롱 번호가 2320이며, 신약에서 단 한번 사용되었다. 따라서 영어 킹제임스 성경이 Godhead를 사용한 다른 두 곳(행17:29, 롬1:20)의 원문은 ‘데오테스(theotees)’가 아니다. 참고로 위 구절에서 사용된 신격’(theotees)은 ‘성부, 성자, 성령 삼위가 다 포함된 삼일 하나님 자신을 가리키나, 사도행전 17장 29절의 ‘thios’(2304)와 로마서 1장 20절의 ‘thiotees’(2305)는 그 하나님의 신성한 본성(벧후1:4)을 가리키는 용어이다.


따라서 이 두 다른 용어들인 ‘신격’과 ‘본성’은 마땅히 구분되어야 한다. 예를 들어 ‘나무 의자’는 나무(본성)로 되어 있지만, 저것이 무엇이냐고 누가 물을 때 그것을 가리켜 ‘나무’라고 하지 않고 ‘나무 의자’ 혹은 ‘의자’라고 말해야 어법에 맞는 표현이다. 그럼에도 김 목사는 ‘나무 의자’(한 신격)라고 해서는 안 되고, ‘나무’(한 본성)라고 해야 한다는 식의 억지 주장을  하고 있다. 이것은 삼위일체의 핵심 개념을 크게 오해한 것이다.


2) 영어 사전: 김 목사는 “Merriam-Webster 사전에서 Godhead는 “divine nature or essence”(신적인 본성 혹은 본질)라고 정의한다고 했다. 그러나 같은 영어 사전은 ‘Godhead’가 ‘신적 본성’을 가리키지만, 대문자일 경우에는 하나님(God)을 의미하고, Full Definition of God에서 그 하나님은 “우주의 창조주 또는 통치자로 경배받으시는 … 지존자”를 가리킨다고 했다. 참고로 dictionary.com에서도 ‘Godhead’를 ‘우주의 최고 주권자, 성부 하나님, 아들 그리스도, 성령의 거룩한 삼위 일체라고 했다.


3) 헬라어 성경용어 전문 학자들: 헨리 알포드(Henry Alford)는 <Alford’s Greek Testament>(Vol.III) 골로새서 2장 9절 ‘데오테스’ 설명에서, 신격, 신성을 혼동하지 말라고 경고한다(218쪽). 바인(W.E. Vine)도 <Vine’s Expository Dictionary of New Testament Words> p.p.330-331에서, ‘신성’(divinity)(롬1:20)과 신격(Godhead)(골2:9)은 구별(distinguished) 되어야 한다.’라고 하고, 덧붙여 “사도바울은 이 ‘theotees’를 아들의 신격(神格)을 나타내기 위해 사용하고 있다”라고 했다.


4) 김석환 박사: 캅바도키아 교부들의 삼위일체론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은 김석환 박사는 본인의 학위 논문을 출판한 책인 <교부들의 삼위일체론>에서, ‘신격’ 개념을 한국어로 번역하는 과정에서 다소의 혼란이 있음을 지적한다. 즉 신도게요서에 적힌 ‘Godhead’를 차영배 박사는 ‘신성’으로, 김길성 박사는 ‘신격’으로 각각 번역했는데, 본인은 “본 논문에서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Godhead를 헬라어 ‘theotees’에 상응하는 ‘신격’으로 번역했다”라고 말했다(341쪽). 같은 맥락에서 김 박사는 웨민 신조 2장 3절의 ‘Godhead’를 신성이 아닌 신격으로 번역하고 있다. 이 점은 뒤에서 다시 다루겠다.


5) 캅바도키아 교부들: 김홍기 목사는 “캅바도기아 교부들이 Godhead를 신성으로 이해했다.”라고 주장하나 이것은 사실이 아니다. 왜냐하면 김석환 박사는 위 책 241-245쪽에서 “신성과 신격의 구분”이라는 소제목과 함께 닛사의 그레고리 등의 관련 주장들을 소개하고 있다. 따라서 이 소제목 자체가 김 목사의 위 주장이 사실과 다름을 드러낸다. 그런데 이어진 글에서 김 박사는 닛사의 그레고리는 신성(Deity)과 신격(Godhead)을 구분한다고 전제한 후 아래의 닛사의 그레고리 말을 소개한다.


“우리는 신성은 모든 이름 위에 있으며, ‘신격’은 하나의 이름이다. 라고 말한다. 자. 동일한 것이 하나의 이름이면서 동시에 모든 이름들 위에 있는 것으로 설명될 수는 없는 것이다.”(242쪽).


김 박사는 이에 대한 설명에서 “닛사의 그레고리는 신격이 ‘본성’을 지시하는 것이 아니라, ‘사역’을 지시한다고 생각한다. 즉 신격은 지정(appointment)의 문제인데, 본성은 지정의 방식에서 생겨나지 않으므로 신격과 본성이 구분된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243쪽).


6) 웨스트민스터 신조 2장 3절: 김홍기 목사는 재반론글에서, “본래 웨스트민스터 신조 2장 3절은 “하나님 (혹은 하나님의 본성)의 단일성 안에 하나의 본질과 능력과 영원성을 가진 삼위가 계시다 라고 번역하고 이해해야 마땅하다. 그러나 지방교회는 이것을 자신들의 불법적인 ‘신격’ 개념을 따라 ‘단일하신 신격(神格) 안에 삼위(三位)가 계시는데, 본질과 능력과 영원성에 있어서 동일하시다’라고 번역하고 개념을 바꾸어 버렸다.”라고 주장했다(김홍기, 재반론 #5).


그는 이어서 “웨스트민스터 신조의 영어 표현(Godhead)은 ‘하나님’으로 번역을 하는 것이 타당하다.”라고 말하고, 영어 사전들이 그 단어를 ‘신적인 본성 혹은 본질’로 정의한 것을 이유로 들었다. 그러나 사전적 정의가 ‘신적인 본성’이라면 그대로 번역해야 하고 ‘하나님’(God)이라고 번역해서는 안 된다. ‘하나님’에 해당되는 단어는 ’God’이지 ‘Godhead’가 아니다. 또한 Godhead를 ‘하나님의 본성’으로 번역해도 문제이다. 왜냐하면 그의 번역을 따른다면, 해당 신조는 ‘하나님의 본성 안에, 하나의 본질과 삼위가 계신다’가 되는데, 김 목사는 ‘본성’과 ‘본질’을 동의어로 보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이것 역시 문제가 있는 번역임을 알 수 있다. 이처럼 어느 모로 보나 김 목사의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


그렇다면 어떤 번역이 정확한 것일까? 아래와 같이 Godhead를 ‘신격’으로 번역한 것이 정확한 번역이다.


단일하신 신격 안에 삼위(三位)가 계시는데, 본질과 능력과 영원성에 있어서 성부 하나님, 성자 하나님, 성령 하나님은 동일하시다”(지방 교회측).


신격의 단일성 안에 삼위께서 계시니 곧 한 실체요 한 권능이요 한 영원성이신 성부 하나님, 성자 하나님, 성령 하나님이시다”(김석환 박사, 위의 책, 341쪽).


단일한 신격(神格) 안에 삼위(三位)가 계시는데, 본질과 능력과 영원성에서 동일하시다. 이들은 성부 하나님, 성자 하나님, 성령 하나님이시다”(박윤선 박사,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 영음사, 23쪽).


김 목사의 주장과 달리, 위에서 보는 것처럼 박윤선 박사와 김석환 박사 모두 ’Godhead’를 지방 교회측과 동일하게 ‘신격’으로 번역했다. 그럼에도 김홍기 목사는 “지방 교회측이 Godhead를 ‘신격’으로 잘못된 번역을 하여” “이단 교리로 둔갑시켜 놓고” “박윤선 박사도 그렇게 번역했다며 후안무치한 교리 사기를 치고 있다”라고 적반하장의 말을 하고 있다. 그러나 누가 보아도 김 목사의 이런 표현은 결코 합당한 말이 아니다.


7) 고넬리우스 반 틸: 우리는 지난 토론에서 저명한 변증가인 고넬리우스 반 틸도 성부, 성자, 성령 삼위 전체를 포함한 개념으로서의 ‘신격’(또는 한 인격)을 언급했다는 것을 아래와 같이 소개한 바 있다.


우리는 '하나님 즉, 신격 전체가 한 인격이시다'라고 단언한다. ... 다른 모든 피조물들과는 대조적으로, 우리는 하나님의 존재가 절대적으로 하나의 수적인 동일성을 현시함을 신앙으로 간직해야만 한다. 심지어 존재론적인 삼위일체 내에서 조차도 우리는 하나님께서 숫자적으로 하나이시다 라고 주장해야 한다(Cornelius Van Til, An Introduction to Systematic Theology, p. 229).


위 내용은 위 출처 229쪽에서 인용한 것인데, 김홍기 목사는 자신의 반론글에서 엉뚱하게 100쪽도 넘게 차이 나는 348쪽의 내용을 가져와 “코르넬리우스 반 틸을 악용한 지방교회의 교리 사기”(김홍기, 토론글 9)라는 제목으로 반론했다. 우리는 김 목사가 왜 이처럼 비이성적인 방식으로 변증하고 있는지 의아할 뿐이다. 참고로 우리가 반 틸이 ‘신격 전체’를 ‘한 인격’으로 말하고 있다며 인용 소개했던 영어 원문은 다음과 같다.


We do assert that God, that is, the whole Godhead, is one person. … Over against all other beings, that is, over against created beings, we must therefore hold that God’s being presents an absolute numerical identity. And even within the ontological Trinity we must maintain that God is numerically one. He is one person. When we say that we believe in a personal God we do not merely mean that we believe in a God to whom the adjective "personality" may be attached. God is not an essence that has personality…27


위 영어 원문을 볼 때, 반틸은 분명히 “신격 전체(the whole Godhead)가 한 인격(one person)이다.”라고 말하고 있다. 따라서 지방 교회측이 “교리 사기”를 치고 있다는 김 목사의 말은 거짓임이 드러났다. 또한 반 틸이 “하나님은 인격을 가지신 한 본질(본성)이 아니시다”라고 한 말은 하나님을 한 본성이라고 지칭해야 한다(예를 들어, ‘나무 의자’를 ‘나무’라고 해야 한다는)는 김 목사의 주장이 잘못된 것임을 알게 해 준다.


이제 반틸이 말한 “신격 전체가 한 인격이시다”(God, the whole Godhead, is one person)라는 표현이 ‘신적인 본성’(김 목사)을 가리키는 말인지 아니면 ‘세 위격이 다 포함된 존재인 신격 전반’(지방 교회측)을 의미하는 것인지를 판단하는 문제가 남았다. 그런데 이것은 김 목사가 존경한다는 가이슬러의 아래 말이 그 해답이다.


의심스러울 때는 선의적으로 유리하게 해석하는 원칙을 적용하여, 반 틸이 하나님을 한 인격으로 주장 하는 것은 삼중 인격적인 존재(a tri-personal being)인 신격 전반(the Godhead overall)을 가리키는 것이었다고 이해하거나, ‘인격’이라는 용어를 사용할 때 한 분(as one)으로서의 하나님을 말할 때와 세 분(as three)으로서의 하나님을 말할 때가 정확히 똑같은 것을 의미한 것은 아니었다고 이해해야 할 것이다(가이슬러의 ‘오픈 레터’ 반론문 중에서).


위 가이슬러의 말은 더 사족을 붙일 필요가 없이 명백하다. 즉 반 틸이 위에서 한 말은 “삼중 인격적 존재인” “신격 전반”을 가리키거나 “세 분으로서의 하나님”을 가리킨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김홍기 목사는 가이슬러의 위 말을 겸손히 받아들여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그리고 지방 교회측을 향해 “교리 사기” 운운한 것에 대해 어떤 형식으로든 사과해야 할 것이다. 그것이 참된 믿는 이의 모습이 아니겠는가!


이상에서 우리는 골로새서 2장 9절이 말하는 ‘신격’(theotees)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 삼위 하나님 전체를 포함하는 성경 용어임을 보았다. 따라서 김홍기 목사가 이 한 신격을 ‘일위일체’라고 오해하고 더 나아가 양태론이라고 정죄한 것은 큰 실수이다. 또한 해당 본문은 아들 하나님의 성육신이 구별되나 분리되지 않는 삼위를 포함한 신격이 육체 안에 표현되신 것이라는 우리의 주장이 성경에 근거한 것임을 증거한다. 이 점은 또한 다음에 다룰 ‘세 위격간의 상호 내주(페리코레시스)’ 개념으로도 중첩적으로 뒷받침 된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kakao talk
퍼머링크

댓글 1

profile image
새예루살렘 2019.11.10. 11:24
그동안 다른 사람들을 삼위일체론에서 이단이라고 주장하여 이단을 만들던
장본인들(최삼경 목사, 이인규 권사)이 공교단에 의해 삼위일체론 이론에서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이단으로 규정된 것은 충격적인 사건입니다.

현재 김홍기 목사는 해외에 체류 중임으로 국내 교계의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긴 하지만
만일 삼위일체론으로 가지고 다른 이들을 계속 문제 삼는다면
본인도 여기서 지적된 내용들로 검증받고 평가받을 날이 올 수 있을 것입니다.

성경 진리는 어느 한 두 사람이 목소리를 높인다고 왜곡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결국은 진리가 진리로 드러나게 되어 있습니다. 아멘.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